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박사모마저 홍준표 자서전 돼지발정제 논란에 "이제 무슨 대통령 후보" "사퇴하라" 비난

입력 : 2017-04-21 11:31수정 : 2017-04-21 13:45

pc: 403    mobile: 1,214    total: 1,617

[사진=박사모 카페 캡처]


아주경제 전기연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의 자서전 속 '돼지발정제' 논란에 박사모(박근혜 사랑하는 모임) 회원들마저 경악하게 했다.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홍준표 돼지발정제'가 오르자 박사모 카페 자유게시판에는 해당 소식과 함께 "진짜가? 흥분제가 아이고 돼지발정제. 이게 무슨 대통령 후보야. 사퇴가 정답이다" "횃불도 모자라서 이젠 돼지발정제냐. 갈수록 가관이네. 진짜 가지가지한다" "후보가 발정제로 주저앉겠구나" "홍가는 사퇴하라. 부끄럽지도 않은가? 당신은 딸이 없나" "진짜 막장입니다" 등 댓글로 홍준표 후보를 비난했다. 

홍준표 후보는 지난 2005년 '나 돌아가고 싶다'라는 제목으로 자서전을 냈다.

문제는 '돼지발정제'라는 큰 제목의 내용 때문. 당시 홍준표 후보는 "대학 1학년때 고려대 앞 하숙집에서의 일이다. 하숙집 룸메이트는 지방 명문 고등학교를 나온 S대 상대 1학년생이었는데 이 친구는 그 지방 명문여고를 나온 같은 대학 가정과에 다니는 여학생을 지독하게 짝사랑하고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 룸메이트가 그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어야겠다며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했다고 설명한 홍준표 후보는 "그 여학생 모르게 생맥주에 흥분제를 타고 먹이는데 성공하여 쓰러진 그 여학생을 여관까지 데리고 가기는 했는데 막상 옷을 벗기려고 하니 깨어나서 할퀴고 물어뜯어 실패했다는 것이다. 돼지를 교배시킬 때 쓰긴 하지만 사람도 흥분한다고 들었는데 안 듣던가? 결전의 날 비장한 심정으로 출정한 그는 밤늦도록 돌아오지 않았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후 홍준표 후보는 "다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다. 장난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에 비로소 알았다"며 후회했다고 말했으나, 현재 해당 내용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점차 커지고 있다.

한편, 논란에 홍준표 후보는 "하숙하면서 S대 학생들이 하는 이야기를 옆에서 들었다. 그것을 책에 기술하기 위해 간접적으로 관여했던 것처럼 쓰고 마지막에 후회하는 장면을 넣은 것"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사건 관련자의 실명을 공개하지 못하는 것은 그 S대 상대생이 현재 대한민국 경제를 움직이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10년 전 책이 나왔을 당시 해명을 했기 때문에 언론에서 문제 삼지 않았다. 요즘 문제 삼는 것을 보니 유력후보가 돼 가는 모양"이라며 자신이 관여한 일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