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베 내각 야스쿠니 집단 참배...아베는 공물 납부

입력 : 2017-04-21 11:04수정 : 2017-04-21 11:04

pc: 30    mobile: 31    total: 61

[사진=야스쿠니신사 홈페이지]


아주경제 문은주 기자 = 일본 여야 의원 90명이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참배 대신 공물을 납부해 주변국을 의식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NHK 등 현지 언론이 21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이하 야스쿠니 참배 의원 모임) 소속 자민당, 민진당, 오사카유신회 등 여야 의원들은 이날 춘계대제(春季大祭)가 열리는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야스쿠니 참배 의원모임은 매년 춘계대제, 추계대제, 종전기념일(8월 15일) 등에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하는 의원 모임이다. 야스쿠니 신사에는 2차대전 당시 A급 전범들이 합사돼 있다.

아베 총리는 이전 춘·추계대제와 마찬가지로 신사를 직접 참배하지 않고 신사 제단의 좌우에 세우는 나무의 일종인 '마사카키'를 공물로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할 경우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이 반발한 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재집권 1년을 맞은 2013년 12월에는 참배했다가 한국·중국 등 주변국의 반발과 함께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았다. 이후 아베 총리는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건너뛰고 있다. 

최근에는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하는 가운데 북한의 도발을 자제시키기 위해서는 한국, 미국은 물론 북한의 최우방국인 중국과의 관계를 우선시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나온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