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대선 기획-인맥도 해부] ③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입력 : 2017-04-20 17:58수정 : 2017-04-20 17:58

[그래픽=김효곤 기자 hyogoncap@]
 

아주경제 이정주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인해 ‘기울어진 운동장’을 탓하지 않겠다는 말을 입버릇처럼 달고 다닌다. 홍 후보는 탄핵 정국이 아니었다면 당내에서도 늘 비주류로 살아온 자신이 대선후보로 선출될 리 없었을 것이라는 생각을 숨기지 않는다. 

거대 보수여당인 한국당 내에서 대선을 꿈꾸는 주자들은 그래서 짧게는 2년, 길게는 10년 이상 대선을 준비하며 치밀하게 캠프를 만들어 간다는 게 중론이다.

그에 비해 탄핵 국면에서 불과 두달 만에 후보 자리에 오른 홍 후보의 캠프는 상대적으로 미약한 측면이 있다. 공식 선거대책기구는 당 조직 위주로 구성돼 있고 경남지사 시절 측근들이 곳곳에 포진된 구조다.

◆ 곳곳에 포진한 PK 핵심 인맥·· ·윤한홍, 김대식 등

홍 후보는 탄핵이라는 급박한 상황에서 대선후보 경선을 치르면서 현직 경남지사였던 자신의 측근 인맥과 함께 상경했다.

최근 지역유세 현장에서도 그를 최측근에서 보좌하는 대표적인 인물로 김대식 수행단장을 꼽을 수 있다. 후보 비서실 소속 수행단장을 맡고 있는 김 단장은 동서대 교수 출신이다. 이명박 정부에서 요직을 지냈고 대표적인 MB계 인맥이다. 그는 MB정부에서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과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을 거쳤다. 이후 지난 2012년 총선에 한나라당 소속으로 부산 사상에 출마했지만 고배를 마셨다. 홍 후보와의 인연은 지난해 출간된 대담집 '변방에서 중심으로·홍준표가 답하다'를 공동 저술하면서 이어오고 있다.

비서실장을 맡고 있는 윤한홍 의원도 핵심 인맥으로 분류된다. 홍 후보는 당내 대선후보 경선 전 초선의원들과의 모임 자리에서 윤 실장만 특별히 거론하며 자신과의 인연을 강조하기도 했다. 현역 초선 의원인 윤 실장은 행정고시 출신으로 경남도 행정부지사로 일하던 중 지난해 4월 총선에서 창원시 마산을에 출마해 여의도에 입성했다.

특보단장을 맡고 있는 이종혁 전 의원은 18대 국회에서 홍 후보와 인연을 맺었다. 지난 2008년 홍 후보가 한나라당 원내대표로 선출된 당시 원내부대표를 맡아 보좌했다. 이 단장은 여의도연구원 부원장을 지내기도 했다. 언론인 출신으로 대선후보 선출 직전까지 대변인 역할 맡은 강남훈 전 공보특별보좌관도 측근으로 분류된다.

◆ 계파 통합의 선대위 조직··· 친박 포용 제스처

홍 후보는 탄핵으로 분열된 상황에서, 당내 친박(친박근혜)계 청산과 통합의 과제를 한꺼번에 떠안고 대선 출정길에 올랐다. 후보로 선출된 직후 아군의 분열을 막기 위해 경선 상대 후보였던 친박 핵심 김진태 의원을 포용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안보 전문 외부인사인 박정이 전 장군을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으로 영입해 정통보수의 색채를 강조했다.

먼저, 중앙선대위 의장단에 당내 경선과정에서 경쟁 상대였던 안상수, 김관용, 김진태, 조경태, 신용한, 원유철, 이인제, 김진 후보 등을 포함시켰다. 중앙선대위원장 내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정우택 원내대표와 이인제 전 최고위원, 박정이 전 장군, 김문수 전 지사 등이 활동 중이다. 공동선대위원장은 이주영, 황우여, 원유철, 정진석, 나경원 등 중진급 의원들이 책임진다.

이철우 당 사무총장이 총괄선대본부장을,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가 종합상황실장을 맡았다. 외부 인사로 구성된 자문단에는 '아덴만의 영웅' 석해균 선장과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 등이 합류했다.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이주영 위원장은 홍 후보와 특별한 인연이 있다. 과거 청주지법 판사였던 이 위원장은 당시 청주지검 검사인 홍 후보에게 원래 이름이었던 '판표'를 '준표'로 바꾸라고 개명을 권유해 홍 후보가 개명을 했다.

한편, 경남지사 시절 인맥과 중앙당 조직, 친박계가 혼합된 홍 후보 캠프가 이질감을 극복하고 반문(반문재인)연대를 중심으로 화학적 통합을 이룰지 주목된다.

당내 핵심 관계자는 “조기대선 국면에서 촉박하게 캠프를 꾸리다 보니 초창기엔 홍 후보의 경남도청 인맥과 중앙당 조직이 충돌한 경우도 있었다”며 “후보 본인의 개성도 강해 걱정을 했지만 막상 대선후보로 선출된 후 순조롭게 조율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대선 이후 어떤 방식으로든 펼쳐질 정계개편 소용돌이 속에서 당권을 두고 후보 인맥들과의 충돌이 잠재된 것도 사실”이라고 귀띔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