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상하이모터쇼로 향한 LG전자ㆍ만도 사장…왜?

입력 : 2017-04-20 18:00수정 : 2017-04-20 18:53
- 이우종 사장, 3일간 고객사 미팅과 경쟁업체 기술 파악 - 성일모 만도 사장도 중국 시장 점검 차 깜짝 방문

이우종 LG전자 VC사업본부 사장(왼쪽 셋째)이 지난 19일 개막한 '2017 상하이 모터쇼'에서 부품업체인 보그워너 부스에서 제품을 보고 있다. [사진=윤정훈 기자]


아주경제(상하이) 윤정훈 기자 = 내로라하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한자리에 모인 '상하이 모터쇼'. 이곳에 국내 IT업계를 대표하는 LG전자 VC사업본부장 이우종 사장이 깜짝 방문했다. VC사업은 LG전자의 대표적인 미래 신성장동력 중 하나다.

그는 19일 기자와 만나 "3일 정도 머무르며 전시장을 둘러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LG그룹은 이번 상하이 모터쇼에 비공개 부스를 만들었다. 지난 '2015 상하이 모터쇼'에 이어 두 번째다. 이곳에는 LG전자 전장사업부,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의 제품이 전시돼 있다.

이날 이 사장은 LG 부스에 머무르며 미팅을 한 뒤 '부품업체 전시홀'로 이동했다. 먼저 세계적인 자동차 엔진파트 및 파워트레인 제조업체인 미국 보그워너 부스를 찾았다.

이 사장은 이곳에서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에 공급하는 보그워너의 친환경 모터를 주의깊게 살펴봤다. 또 이산화탄소 배출 절감 효과가 높은 최첨단 점화장치 기술 등에 관심을 보였다.
 
'2017 상하이 모터쇼' 내 LG전자 부스.[사진=윤정훈 기자]
 
이어 이 사장은 프랑스의 글로벌 자동차 부품 기업인 포레시아 부스를 방문했다. 이곳에선 포레시아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커넥티비티 기술 등을 꼼꼼히 체크했다. 특히 포레시아그룹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패럿 오토모티브'의 커넥티드 제품이 전시된 곳에서 10여분이나 머무르며 담당직원으로부터 상세한 설명을 들었다.

최근 LG전자는 기존 오디오 텔레매틱스 사업에서 미래차의 핵심인 인포테인먼트 사업으로 외연을 확장하고 있다. 이날 이 사장이 경쟁사의 인포테인먼트 기술을 살핀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LG전자 VC사업부는 지난해 매출 2조7730억원을 기록했다. 올해는 매출 3조원 돌파와 함께 분기 매출 1조원 첫 돌파가 유력시된다.

LG전자 관계자는 "LG전자를 비롯한 자동차 부품 계열사들이 이번 상하이 모터쇼에 비공개로 참여한다"며 "전장부품 시장이 확대되는 만큼 LG전자도 관련 사업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일모 만도 대표.[사진=만도 제공]
 
한편, 이날 국내 대표 부품사인 만도의 성일모 사장도 탁일환 만도 글로벌 R&D 부사장 등 임원진과 함께 '상하이 모터쇼'를 방문했다.

만도는 IDB(통합전자브레이크), AEB(긴급제동시스템), AES(자동조향시스템) 등 자율주행 관련 기술 분야에서 글로벌 '톱' 기술력을 보유한 국내 3위 부품업체다.

성 사장은 "베이징 모터쇼 등을 가끔 가는데, 이번에는 부품업체와 미팅이 있어 상하이 모터쇼를 찾았다"며 "중국 시장의 현황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드 영향에 대해서는 "로컬(중국) 업체에 납품하는 물량이 많아 다른 업체들보다 사정이 훨씬 나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은 만도의 가장 중요한 해외시장이다. 지난 2002년 중국에 진출한 이래 베이징, 청주, 닝보, 수조 등에 8개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또 중국의 지리·창안·창청 자동차 등 로컬 브랜드에 납품을 확대하며 중국에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대~ 한민국 멕시코전 아주라이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