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취재수첩] 연산군과 장녹수, 박근혜와 최순실…그렇다면, 21세기판 홍길동은?

입력 : 2017-04-20 14:21수정 : 2017-04-20 14:31

pc: 71    mobile: 589    total: 660

[IT중기부= 송창범 기자]


아주경제 송창범 기자 = 현대판에선 누가 백성(중소기업인)을 훔치는 자가 될까?

조선 최악의 폭군 연산군 시대를 배경으로 홍길동의 활약을 그린 역사 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 현 시대의 흐름과 비슷하게 흘러가고 있어 시청자들에게 인기가 높다.

연산군의 총애를 한 몸에 받던 기생 출신의 장녹수가 당시 정치를 좌지우지해 조선이 엉망이 됐듯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어릴 적 지인인 최순실씨 또한 절대권력 대통령의 힘을 빌려 국정을 농단했다는 점에서 이 드라마에 관심이 쏠린다.

드라마는 아직 진행 중이지만, 역사적으로 연산군은 결국 폐위 당하고 유배된다. 조선시대 첫 번째 폐위된 왕이라는 불명예를 안고, 결국 왕자신분인 ‘군’으로 강등된 채 아직도 ‘왕’의 호칭으로 회복되지 못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또한 대통령제 이후 처음으로 탄핵된 대통령이란 불명예를 안게 됐고, 향후에도 전임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받지 못하게 될 전망이다. 

특히 이들 뒤에는 나라를 뒤흔든 장녹수와 최순실이 있었다는 점에서 역시 똑같다. 역사에서 장녹수는 연산군이 폐위 당한 후 참형으로 비참한 말로를 맞게 된다. 최순실 또한 국정을 농단한 죗값을 받기 위해 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다. 현대판 참형이나 마찬가지다.

15세기 말 조선시대 왕 중심의 절대 권력이 500년이 훨씬 지난 21세기 초에도 변함없이 이어졌다는 점에서 씁쓸하지 않을 수가 없다.

하지만 당시엔 고달픈 백성들을 위해 슈퍼맨과 같은 홍길동이 등장했다. 홍길동은 허구가 아닌, 실제 조선왕조실록 문헌에 행적이 적혀 있을 정도로 활약을 했던 인물로 보인다.

그렇다면, 현대판에선 누가 홍길동이 되어줄까? 충격의 ‘최순실 게이트’로 어지러워진 정국을, 이젠 백성(중소기업인)들 편에 서서 새로운 세상으로 만들어 보이겠다며 ‘홍길동’을 자처한 인물들은 많이 나오고 있다.

문재인, 안철수, 홍준표, 유승민, 심상정 외에도 10명은 더 있다. 이들은 한결같이 제왕적 대통령의 무소불위 절대권력이 아닌, 백성들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약속하고 있다. 그러면서 특히 기업의 99%를 차지하고 있는 중소기업 백성의 손을 꽉 잡아준다.

백성들은 말보다는, 홍길동처럼 “그냥” 백성들을 위한 ‘행동’으로 보여주길 기대하고 있다는 점을 명심하길 바란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