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사드,위기의 엔터테인먼트] 큐브, 사드·비스트 멤버 이탈 악재에 지난해 57억 적자…비투비·펜타콘으로 반등 기대

입력 : 2017-04-21 00:01수정 : 2017-04-21 00:01

[사진=큐브 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주경제 박영욱 기자 =큐브 엔터테인먼트(이하 큐브 엔터)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인한 중국 당국의 한한령(限韓令·한류 콘텐츠 억제 정책)과 남성 그룹 비스트 계약 만료로 인해 다소 어려움을 겪고 있다.

큐브 엔터는 지난달 21일 2016년 연결 기준 매출액이 194억6500만원으로 전년보다 13% 감소했다고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57억원 적자로 전환됐다.

특히 2015년 7억1000만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기 때문에 지난해 64억원의 손실을 본 셈. 시가 총액은 4월 20일 현재 약 5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약 30% 정도 감소했다.

지난해 큐브 엔터의 실적 감소 요인으로는 전체 매출의 45%를 차지하던 소속 남성 그룹 비스트 멤버들의 계약 만료(윤두준, 용준형, 양요섭, 이기광, 손동운)와 걸 그룹 포미닛 해체, 사드 갈등 등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큐브 엔터는 남성 그룹 비투비, 펜타곤, 걸 그룹 CLC 등의 국내외 매니지먼트 사업 확장 등으로 반등을 노린다. 특히 비투비, 펜타곤 등이 빠르게 성장해 인기를 얻고 있어 지난해부터 발생된 악재가 개선될 전망이다.

 
대~ 한민국 멕시코전 아주라이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