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갤럭시S8, 역대 최다 개통기록...첫날만 26만대

입력 : 2017-04-19 15:37수정 : 2017-04-19 15:37

pc: 71    mobile: 721    total: 792

갤럭시S8의 '붉은 화면' 논란이 불거졌다. 일부 소비자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구매한 갤럭시S8의 화면에 붉은빛이 돈다"는 글과 사진을 잇따라 게재하면서 비슷한 사례가 나오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아주경제 박선미 기자 =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8'이 국내 휴대전화 역사상 하루 최다 개통 기록을 세웠다.

1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S8 개통 첫날인 지난 18일 약 26만대가 개통된 것으로 집계됐다.

상당수 기기는 직장인 퇴근 시간 이후에 추가 개통된 것으로 보인다. 전날 오후 6시까지는 약 18만대, 오후 8시까지는 약 21만대가 개통된 것으로 전해졌다.

번호이동도 활발했다. 전일 오후 8시까지 국내 이동통신 시장의 전체 번호이동은 총 4만6380건에 달했다.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이 시행된 2014년 10월 이후 최고치다.

관련 업계는 오는 21일 갤럭시S8 시리즈의 공식 출시일 전까지 50만대 이상 개통될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갤럭시S8 예약판매 물량은 총 100만4000대로 집계됐다.

한편 삼성전자는 최근 일고 있는 갤럭시S8의 '붉은 액정' 논란에 대해 제품 결함 문제는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기기의 설정 메뉴 중 '색상 최적화' 를 선택해 빨강, 파랑, 녹색 등 세부적으로 조절해 소비자 각자에 맞도록 조정하면 된다는 것이다.

이렇게 해도 불편하면 서비스센터를 방문해 미세 조절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실제 SNS상에서도 "화면 조정을 하니까 개선되더라"라는 후기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현재는 사태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며 "서비스센터에서 미세 조정해도 개선되지 않을 경우 교품증을 제공하는 등 여러 안을 고민 중이다"고 밝혔다.

앞서 전일부터 예약구매자에 한해 개통된 갤럭시S8 물량 중 일부는 액정이 지나치게 붉은 빛을 띤다는 지적이 나왔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