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박근혜 구속 후 첫 조사, 김경진 "朴 약간 멍한 상태일 것…일주일 후부터 분노"

입력 : 2017-04-05 00:00수정 : 2017-04-05 00:00

[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아주경제 전기연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오늘(4일) 구속 후 첫 조사를 받는 가운데,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이 박 전 대통령의 상태에 대해 언급했다.

4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김경진 의원은 "처음 구속되고 일주일 정도는 실감 못 하고 약간 멍한 상태다. 보통의 피의자들은 교도소 안에서 운동하는 시간이나 씻고 세면하는 것 등 내부 생활에 적응하는 데 시간이 걸려 일주일 정도는 멍하게 있는다"고 말했다.

이어 "일주일에서 열흘이 지나면 화가 치솟고 분노가 끓어오르기 시작해 한달간 굉장히 강렬한 분노를 표출하게 된다. 이후 첫 재판에 들어가게 되는 시점에 본인이 처해지는 현실을 깨닫고, 재판에 제대로 대응하기 위해 유리한 증거를 차고 생각하는 과정을 겪는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서울구치소를 방문해 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를 진행했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한웅재 형사8부자이 직접 조사에 나섰고, 지원 검사와 여성 수사관이 배석됐다. 또한 박 전 대통령 변호를 위해 유영하·채명성 변호사가 함께 입회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