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미혼남녀가 선호하는 소개팅 첫 만남 장소는?

입력 : 2017-03-28 09:27수정 : 2017-03-28 09:27

 

아주경제 박정수 기자 = 미혼남녀가 소개팅 첫 만남 장소로 ‘커피숍’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지난 2월 24일부터 3월 10일까지 20~30대 미혼남녀 423명(남 207명, 여 216명)을 대상으로 ‘소개팅 첫 만남’에 대해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설문 결과, 미혼남녀 대부분이 소개팅 첫 만남으로 오후 시간대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 중 49.2%(남 51.2%, 여 31.0%)가 ‘주말 오후’, 40.9%(남 34.8%, 여 63.0%)가 ‘평일 오후’에 상대방과 처음 만난다고 답했다.

미혼남녀가 소개팅 첫 만남에서 함께 보내는 시간은 평균 약 3시간으로 드러났다.

소개팅 첫 만남 약속은 주로 남성이 주도한다. 미혼남녀 10명 중 8명(77.3%)은 소개팅 첫 만남을 ‘남성이 주도한다’고 답했다. 여성이 주도한다는 의견은 22.7%에 그쳤다.

처음 만나는 남녀의 약속 장소로는 ‘커피숍’(31.2%)을 가장 선호했다. ‘특정 건물 앞’(30.3%), ‘지하철역 입구’(25.8%)가 그 뒤를 이었다.

소개팅 첫 만남에서 주로 가는 데이트 장소는 ‘커피숍’(33.8%)과 ‘레스토랑’(31.9%), ‘바, 술집’(19.1%) 순이었다. ‘영화관, 공연장’(12.6%), ‘미술관, 전시회’(2.1%)와 같은 문화생활을 즐긴다는 응답도 있었다.

김승호 듀오 홍보팀장은 “소개팅은 서로에 대해 모르는 남녀가 처음으로 상대를 알아가는 자리”라며, “호감 가는 첫인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데이트 장소 선택 역시 매우 중요하다”고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추석 특선 다큐멘터리
한중만두를 탐하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