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인천뷰티, 신흥시장 토탈마케팅으로 수출다변화 지원

입력 : 2017-03-21 10:44수정 : 2017-03-21 10:58

pc: 21    mobile: 10    total: 31
중기제품 10개사와 공동브랜드 Oull 앞세워 K뷰티의 거점 태국, 러시아 공략
아주경제 박흥서 기자 =인천시(시장 유정복)는 8대 전략산업으로 집적도가 높고 수출 성장성이 높은 화장품산업을 대상으로 신흥시장 토탈마케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인천지역에는 모두 212개사(식약청 등록 197개사)의 화장품 제조사가 소재하고 있다.

이들 업체의 지난해 총 수출액은 7억5100만불로 이중 중국과 홍콩지역에 대한 수출이 전체의 80%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토탈마케팅은 대중국 편중을 탈피한 유망 신흥국 타켓시장에 대한 판로 확대를 위한 특화사업으로 추진된다.

인천시는 지난해 12월부터 관내 화장품 제조사와 KBC해외무역관을 통한 설문과 협의로 이 번 사업을 준비해 왔다.
그 결과 대상지역을 Korta와 방콕·노보시비리스크로 정했다.

앞으로 현지 KBC에 전담인력을 배치하고, 한해 동안 시장조사, 현지 유통채널 및 유력바이어 발굴, 현지전시회 참가대행, 참여기업과 발굴바이어의 세일즈 출장 지원까지 입체적으로 지원하게 된다.

태국은 지난해 인천화장품이 87%의 수출성장률(전년비, 한국은 1억1900만 달러로 태국 수입 5위 국가)을 보인 시장으로 한류 열풍으로 인해 아세안 국가중 K뷰티의 거점으로 주목 받고 있다.

특히 한-아세안 FTA로 올해부터 화장품이 무관세가 되어 10~30%의 기본관세율이 적용되는 프랑스, 미국(점유율 1,2위) 제품 대비 큰 경쟁력을 갖게 되었으며, 태국인들의 뷰티 및 개인용품에 대한 수요 또한 꾸준해 중소기업에게 기회의 시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러시아는 2010년 이후 한국화장품 수출이 지속적으로 확대되는 시장이다.

현재, 인천의 수출 규모는 작으나 신흥시장으로의 가치가 커지고 있어 개별기업에 앞서 공동브랜드‘어울(Oull)’을 통해 잠재적 유력바이어 발굴과 시장테스트에 집중할 예정이다.

인천의 국가별 화장품 수출현황[사진=인천시]


신청자격은 인천소재 제조업체이며, 태국시장에 관심이 있는 10개 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인천시 비즈오케이(http://bizok.incheon.go.kr)를 통해 3월 24까지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구영모 산업진흥과장은 “중국과 홍콩에 쏠린 인천화장품 수출의 시장다변화는 물론 사드 환경을 극복하는 동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 봤다.

한편, 인천시는 화장품 외에도 올해부터 중소기업 집적도가 높은 업종의 수출다변화와 타겟시장 개척을 위해 자동차부품, 펌프류를 대상으로 한 토탈마케팅도 추진하고 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