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홍수 발생' 긴급재난문자, 3분 이내 전달한다

입력 : 2017-03-21 12:00수정 : 2017-03-21 12:00

pc: 61    mobile: 65    total: 126
기존에는 20여분 이상 소요

지난해 10월 제18호 태풍 '차바'의 영향으로 울산에 많은 비가 내려 중구 태화시장 일대가 물에 완전히 잠겨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 김종호 기자 = 앞으로는 전국에서 홍수 발생 시 자동화된 긴급재난문자가 3분 이내 발송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와 국민안전처는 홍수 발생 시 신속한 상황 전파를 위해 자동화된 ‘긴급재난문자(CBS) 발송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토부 홍수통제소와 국민안전처는 자동 상황전파 연계체계를 공동으로 구축, 홍수가 발생하면 긴급재난문자를 3분 내 발송할 계획이다.

기존에는 홍수 상황 시 홍수통제소에서 홍수정보를 팩스(Fax)로 통보하고 이를 접수한 국민안전처가 긴급재난문자 발령문구와 통보지역 등을 수동으로 입력해 전파가 20여분까지 지연돼왔다.

실제 지난해 10월 제18호 태풍 ‘차바’로 인해 울산 태화강 범람 시에도 인근 주민에게 상황이 전파되기까지는 20여분 이상 소요됐다.

홍수통제소와 국민안전처는 이달 중 긴급재난문자 시스템 연계를 완료하고 내달 시험운영 단계를 거쳐 상반기 내 긴급재난문자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민 불안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홍수발생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파하고 상시 모니터링체계를 구축해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