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강북 vs 강남, 최고가 아파트 세 개 비교해보니...3.3㎡당(전용 84㎡) 매매가 3100만원 차이

입력 : 2017-03-21 10:07수정 : 2017-03-21 11:03

pc: 717    mobile: 2,361    total: 3,078
용산구 이촌동 '한강맨션' vs 강남구 '개포동 주공1'

▲서울 3.3㎡당 매매가 상위 아파트. 자료=부동산114 제공


아주경제 최수연 기자 = 서울 사대문 안에서도 강남권 아파트 값 못지않게 비싼 아파트가 등장하고 있다. 지난달 말 입주를 시작한 종로구 교남동 경희궁자이의 경우 84㎡(이하 전용면적 기준)가 10억원을 돌파하며 무섭게 강남권 아파트 값을 쫓고 있다.  84㎡를 기준으로 강북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 3개와 강남 최고가 아파트 3개를 비교해봤다. 

20일 부동산 114에 따르면 강북권 아파트 단지들 가운데 가장 비싼 아파트는 용산구 이촌동의 한강맨션으로 3.3㎡당 매매가가 4951만원이다.

총 23개동 660가구 규모로 지난 1970년 지어진 한강맨션은 한강을 남쪽으로 조망하고 부촌으로 불리는 동부이촌동 정중앙에 자리하고 있다. 최근 재건축에 속도를 내면서 오는 4월 초 조합 총회를 열고 곧바로 사업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7일 기준 한강맨션 88㎡ 매매가는 13억3000만~14억2000만원에 형성돼 있다.

2위는 3.3㎡당 매매가가 4800만원인 같은 지역의 래미안이촌첼리투스가 차지했다. 래미안이촌첼리투스는 삼성래미안이 기존 이촌렉스를 재건축한 단지로 초고층 아파트다.

일반주거지역임에도 불구, 서울시의 최고 35층 룰을 적용받지 않고 지어진 아파트로 최고 56층을 자랑한다. 이에 따라 인근 단지 시세보다 최고 2배 이상 비싸다. 이촌동 아파트 평균 3.3㎡ 매매가는 2700여만원대로 래미안이촌첼리투스는 그에 비해 1.8배가량 높다.

3위는 성동구 성수동1가에 위치한 갤러리아포레로 3.3㎡ 매매가가 4495만원이다. 2011년 완공된 주상복합아파트로 지하 7층, 지상 45층 2개동으로 지어졌다. 한강변에 인접해 있으면서 강남을 넘어선 부를 상징하는 아파트로 자리잡았다.

강북권 새 아파트 값이 고공행진을 기록 중에 있지만 강남권의 비싼 아파트와는 여전히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강남권 아파트 가운데 가장 비싼 아파트는 '개포주공1단지'로 3.3㎡당 가격이 8051만원에 달했다. 강북권 1위 아파트 용산구 '한강맨션'보다 무려 3.3㎡당 평균 매매가가 3100만원이나 비싸다.

1982년 11월 입주한 개포주공1단지는 최고 5층, 총 124개동 5040가구 규모의 대단지다. 현재 관리처분총회를 앞두면서 재건축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내년에 부활하는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도 피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연일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재건축이 되면 6642가구가 조성될 예정이다. 현재 36㎡가 8억8000만~9억1000만원에, 62㎡가 14억7000만~15억2000만원에 시세가 형성돼 있다.

이어 강남권 내 두번째로 비싼 아파트는 서초구 반포동 주공1단지가 꼽혔다. 현재 3.3㎡ 매매가가 7235만원으로 현재 건축심의 준비 중으로 재건축사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1974년에 준공된 반포주공1단지는 재건축되면 최고 35층 5748가구의 '한강변 랜드마크' 단지로 탈바꿈한다. 사업이 순항할 경우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적용 대상에서도 벗어날 가능성이 크다.

마지막으로 3위는 3.3㎡당 매매가 7155만원인 개포동 주공4단지가 차지했다. 1982년 12월 입주한 개포주공4단지는 최고 5층, 58개동 총 2840가구 규모다. 재건축 사업이 한창 진행 중으로 최고 35층, 34개동, 총 3256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탈바꿈된다. 오는 7월부터 이주가 시작된다.

11·4 부동산 대책 여파로 가격이 떨어졌다가 오는 5월 관리처분인가를 앞두고 최근에는 품귀현상이 일고 있다. 지난달 50.67㎡(4층)가 10억4000만원에 거래됐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