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전인지, LPGA 파운더스컵 준우승…한국 선수 ‘톱5 4명’

입력 : 2017-03-20 10:39수정 : 2017-03-20 10:39

pc: 43    mobile: 109    total: 152

[전인지의 드라이버샷.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 서민교 기자 = 잘 쳤다. 하지만 뒷심이 아쉬웠다. 전인지(23)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총상금 150만 달러) 준우승을 차지했다.

최근 3개 대회 연속 우승을 행진을 벌이던 한국 선수들은 4연속 우승은 실패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도 톱5 내에 전인지를 포함해 한국 선수들 4명이 이름을 올리며 저력을 과시했다.

전인지는 20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와일드파이어 골프장(파72·6679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몰아치며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전인지는 이틀 연속 6언더파 66타로 맹타를 쳤으나, 최종합계 23언더파 265로 아리야 쭈타누깐(태국), 스테이시 루이스(미국)와 함께 공동 2위에 오르는 데 만족해야 했다. 전인지는 이날 보기 없는 플레이를 펼쳤으나 버디 기회를 수차례 놓친 것이 아쉬웠다.

지난해 LPGA 투어 신인상을 받은 전인지는 통산 3번째 우승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다. 준우승은 지난해 4월 롯데 챔피언십 이후 11개월 만이다. 하지만 올해 대회 가운데 가장 좋은 성적을 내면서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렸다.

우승은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이 차지했다. 3라운드에서 11언더파 61타로 코스레코드를 기록했던 노르드크비스트는 최종라운드에서도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타를 줄이는 안정적인 경기력으로 최종합계 25언더파 263타를 기록, 공동 2위 그룹과 2타 차 우승을 이뤄냈다. LPGA 투어 통산 7번째 우승이다.

노르드크비스트는 17번홀(파3)에서 티샷을 그린 위에 올렸으나 홀컵까지 남은 거리가 만만치 않았다. 하지만 막판 집중력을 보이며 침착하게 롱퍼팅에 성공해 2위권과 3타 차로 벌려 사실상 우승을 결정지었다. 이날 노르드크비스트는 페어웨이를 단 한 번도 놓치지 않았다. 

전인지를 비롯해 한국 선수들 4명이 리더보드 톱5에 이름을 올렸다. 박인비(29)와 유소연(27), 장하나(25)는 나란히 최종합계 21언더파 267타를 적어내 공동 5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박인비는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타를 줄이는 데 그쳐 두 대회 연속 우승 도전에 실패했다. 2라운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던 장하나는 무려 버디 10개와 보기로 9타를 줄이며 9언더파 63타를 적어내는 뒷심을 발휘했다.

특히 이날 노르드크비스트에 3타 뒤진 4위로 출발한 유소연은 또 다시 우승 경쟁에서 밀려 아쉬움을 남겼다. 버디 8개를 잡고도 보기를 4개나 범하며 4타를 줄이는 데 그친 것이 결정적이었다. 막판 추격이 가능했던 14번홀(파3)과 16번홀(파4), 17번홀(파3)에서 퍼팅 난조로 보기를 적어내 우승권과 멀어졌다.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마지막 날 버디만 4개를 잡아내 최종합계 20언더파 268타로 공동 8위에 올랐다. 미국 본토 무대를 처음 밟은 ‘슈퍼루키’ 박성현(24)은 18언더파 270타를 기록, 이미림(27), 유선영(31) 등과 함께 공동 13위의 성적으로 대회를 마쳤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