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부산 기장군의회 "연구로 허가 안되면, 고리원전 가동 중단하라"

입력 : 2017-03-20 10:32수정 : 2017-03-20 10:32

pc: 93    mobile: 102    total: 195

부산 기장군의회(의장 김대군)가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일반산단에 조성중인 '수출용 신형 연구로' 건설에 대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허가를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기장군의회]


아주경제 정하균 기자 = 부산 기장군의회(의장 김대군)가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일반산단에 조성중인 '수출용 신형 연구로' 건설에 대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허가를 촉구하고 나섰다.

기장군의회는 지난 17일 열린 제222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수출용 신형 연구로 건설허가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이승우 기장군의원은 "연구로 건설 허가가 안 되면 2500여억원이 투입된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일반산단'에 입주를 기다리는 의료·바이오 기업과 파워 반도체 관련 30여개 기업유치가 불가능하고, 지난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파워반도체 산업클러스터 조성 자체가 물거품이 된다"고 주장했다.

또 "연구로가 부지 안전성을 이유로 무기한 중단되면서 앞으로 방사성동위원소의 국제적인 수급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며 "기장 연구로에선 세계 방사성동위원소 수요의 20% 남짓을 생산할 계획이어서 수급차질로 인해 국제적인 망신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연구로 허가권을 가진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지난해 경주지진(규모 5.8)이 발생한 뒤 활성단층의 안전성이 확인되기 전까지 허가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으로 5년간 진행될 원전주변 활성단층 조사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연구로 사업은 중단위기에 놓이게 된 것이다.

기장군의회는 연구로는 원자력 발전소와는 건설 목적과 규모가 완전히 다르고, 안전성 또한 충분히 검증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연구로 열 출력은 발전용의 0.3%에 불과한 반면, 내진설계는 가동 중인 고리원전 보다 높은 0.3g(g는 중력가속도, 규모7.0)를 채택했다. 건설부지 역시 고리원자력발전소보다 내륙에 위치하고, 8배 이상 높은 80m위치에 지정해 지진해일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했다고 강조했다.

기장군의회는 이날 채택한 결의안을 통해 연구로에 대한 원안위의 조속한 허가를 촉구하면서 "0.3g로 내진 설계된 수출용 신형 연구로 건설 허가가 안되면, 0.2g로 설계 가동 중인 고리원자력발전소 가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