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주초대석]노근창 HMC투자증권 센터장 “코스피 역사적 고점 도달할 것”

입력 : 2017-03-20 11:03수정 : 2017-03-20 11:12

노근창 HMC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IT‧전자 분야 전문가다. 그는 센터장으로 재직 중이지만 여전히 일주일에 한 개꼴로 반도체·가전·전자부품 분야의 보고서를 작성한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삼성전자가 2분기 갤럭시 S8을 출시하고 3분기 애플에 플렉시블 올레드를 납품하면서 2, 3분기 꾸준히 좋은 주가 흐름을 이어간다면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올해 코스피는 역사적 고점을 돌파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노근창 HMC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20일 아주경제와 만나 올해 증시를 이같이 전망했다. 연내 박스피 탈출을 긍정적으로 본 것이다. 그는 정보기술(IT)‧전자 분야에서 오랜 기간 경험을 쌓은 전문가다.

지난 1999년 한화증권에서 신영증권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코스닥 상장 기업을 연구하기 시작했다. 당시 코스닥에 첨단벤처기업이 많아 이들을 분석하다 보니 자연스레 IT업종에서 전문성을 키우게 됐다.

노 센터장은 “IT업종은 변화가 빠르고 산업 사이클이 짧아 활력 있는 업종”이라며 “한국이 세계적으로 두각을 나타내는 분야고, 산업 강국들과 경쟁해 이겨나가며 성공 DNA를 많이 획득했다”고 말했다.

그는 무려 19년간 IT를 분석했지만 전혀 지겹지 않고 항상 새롭게 느껴진다고 한다. IT업종에서 노키아는 쇠락했고, 과거 북미 최대 통신장비업체였던 노텔네트웍스는 IT 버블이 끝나면서 부도가 났다.

노 센터장은 “글로벌 수준의 회사들도 시류를 읽지 못하면 무너지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며 “‘1등도 망한다는 긴장감’이 업종 분석 면에서 동기부여가 된다”고 전했다.

그는 센터장으로 재직 중이지만 여전히 일주일에 한 개꼴로 반도체·가전·전자부품 분야의 보고서를 작성하고 있다. 무엇보다 최대 관심사는 올해 삼성전자 주가가 얼마나 오르냐다.

노 센터장은 “삼성전자 호황은 최소 내년까지 이어질 수 있다”며 “주가는 기업가치가 오르고 시장의 관심이 고조되면 그에 맞게 레벨이 올라가는 것으로, 현재 기업 가치를 따져볼 때 올해 최고 250만원대까지도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IT‧전자를 제외한 코스피 상위 종목에 대해서도 희망적으로 내다봤다. 그는 "철강업종의 경우 중국이 감산정책을 이행하며 큰 폭의 성장보다 안정적 성장이 중요하다는 각성을 하고 있다"며 "중국의 자발적인 공급 조절로 전체 산업의 수익성이 개선되는 사이클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해 중국시장에서 현지 업체에 상당부분 점유율을 빼앗긴 자동차의 경우 추가적인 주가 하락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현대·기아차의 경우 그동안 낙폭이 커 추가적인 하락은 마무리된 것 같다”며 “작년보다는 영업이익이 개선될 전망이어서 주가는 바닥을 잡겠지만 강하게 상승할 탄력은 크지 않아 보인다”고 분석했다.

다만, 코스피 주도주가 되기엔 시간이 필요하다는 게 그의 견해다. 중국의 한반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배치에 따른 보복과 트럼프의 보호무역 기조 등 국내 증시에 영향을 줄 변수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요인이 많은 것으로 분석했다.

노 센터장은 “사드를 둘러싼 갈등 양상에서 중간재는 거의 피해를 받지 않고 있고, 보호무역도 미국과 경쟁하는 일부 업종은 받겠지만 그렇지 않은 업종은 여전히 시가총액 주도주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보호무역 기조는 디커플링(증시 탈동조화)을 초래할 수 있지만 우려만큼 그 영향이 크진 않다"며 "한국 산업은 다양하게 포트폴리오가 짜여 있어 특정 업종 때문에 지수가 크게 흔들리는 상황은 오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우려에 대해서도 “최근 국내 증시는 금리 인상 이슈를 무난히 흡수하는 것 같다”며 “시장에서 미리 알고 있다면, 그때부터는 더 이상 악재로 작용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게다가 미국이 완만한 단계적 인상을 예고했기 때문에 우려 수준의 충격은 없을 것으로 관측했다. 아울러 5월 대선이 증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선 누가 당선되든 안정적인 흐름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노 센터장은 “한국 증시는 수출주 중심이기 때문에 국내 문제보다는 글로벌 경제에 연동되는 측면이 강하다”며 “경제민주화 얘기가 나오지만 수출기업들의 경쟁력을 훼손하는 정책을 쓰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