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동복리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착공…'가구당 1500만원 지원'

입력 : 2017-03-17 16:48수정 : 2017-03-17 16:48

pc: 56    mobile: 109    total: 165
더 이상 착공이 지연될 경우 쓰레기 처리대란 우려 친환경시설, 친환경에너지타운으로 조성

                                            동복리 환경자원순환센터 조감도


아주경제 진순현 기자= 양돈장 이설 문제로 주민반대에 부딪혀 온 동복리 환경자원순환센터가 우여곡절 끝에 첫삽을 뜬다.

제주도는 신규 광역폐기물 처리시설인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를 착공한다고 17일 밝혔다.

당초 환경자원순환센터는 지난해 12월 착공 예정이었다.

하지만 입지선정 당시 협약서에 명시된 양돈장 이설 문제가 발목을 잡았다. 현실적으로 개인사유 재산인 양돈장이설을 강제할 수 없는 어려움 등으로 착공이 지연돼 온 것이다.

결국 지역 주민들은 도에서 차선책으로 제시한 양돈장 이설에 소요되는 비용을 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사업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주민총회에서 받아들이기로 결정돼 착공을 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도는 가구당 1500만원·총 50억원 이내, 주거환경개선 사업에 지원하기로 했다.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조성사업은 우리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모든 생활폐기물 처리하는 광역폐기물처리시설로서 구좌읍 동복리 산 56-34번지 일대 26만7095㎡부지에 2034억원을 투입, 2019년까지 최신식으로 매립시설과 소각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번 조성 사업이 준공되면 도내 발생하는 생활폐기물 처리에 어려움이 완전 해소되고, 가연성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화, 100% 소각으로 갈 수 있는 친환경 폐기물처리체계를 갖추게 된다. 특히 소각시설에서 발생되는 열을 활용한 전기를 생산 판매해 연간 106억원의 수익이 기대된다.

도 관계자는 “그 동안 공사가 지연된 것을 감안해 최대한 공사기간을 단축해 추진할 계획”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내놓아도 손색이 없는 최신식 친환경시설, 세계적인 친환경 에너지타운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