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주동영상] 법원, 이재용 부회장 영장 심의 11시간째… 결과 발표 새벽 6시 넘길 수도도

입력 : 2017-02-17 04:55수정 : 2017-02-18 07:30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 측에 거액의 뇌물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6일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차량에 탑승해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사진=아주경제DB]


아주경제 조득균 기자 =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게 430억원대 뇌물을 건넨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법원의 2차 구속영장심리가 사안의 중대성에 따라 11시간 넘게 진행되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한정석 영장전담 판사의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는 16일 오후 6시쯤 끝났다. 지난달 1차 영장심사 때보다 4시간 가까이 긴 7시간 30분이 소요됐다. 

이 부회장은 현재 서울구치소에서 심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영장전담부가 평소보다 관련 서류를 세밀히 검토하면서 심의 결과가 이날 새벽 6시를 넘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 부회장은 결과에 따라 거취가 결정된다. 영장이 발부되면 구치소에 머물게 되고 영장이 기각될 경우 구치소에서 나와 귀가한다. 1차 영장심사 때처럼 서초사옥으로 향해 향후 대책과 경영 현안을 논의할 가능성도 있다. 

이재용 부회장과 함께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협력담당에 대한 구속영장이 함께 청구됨에 따라 다양한 경우의 수가 예상된다.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된다면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씨' '이재용 부회장'으로 연결되는 뇌물죄의 고리를 밝혀내는데 한 몫을 거뒀다는 평가를 받을 것이다. 

여기에 박 대통령과 최씨 측에 뇌물을 건네는데 실무를 맡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박 사장까지 구속된다면 특검 수사는 아주 강력한 동력을 얻을 수 있다.

반대로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또다시 기각될 경우 특검 입장에선 회복이 불가능할 정도의 치명상을 입게 될 것이다. 앞서 진행된 보강수사에도 불구하고 법원을 설득할 만큼 범죄 소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논란에 휩싸일 수 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