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고흥 '애도 힐링파크' 전남 1호 민간정원…거제 외도처럼 키운다

입력 : 2017-02-08 14:43수정 : 2017-02-08 14:43

고흥 애도 [사진=전남도 제공]


아주경제 장봉현 기자 =전남도가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을 위해 고흥 '힐링파크 쑥섬쑥섬' 정원을 전남 제1호 민간정원으로 등록했다. 

고흥 힐링파크 쑥섬쑥섬 정원은 고흥 봉래면 사양리의 작은 섬 애도(艾島․쑥섬)에 있다. 이 섬은 면적 0.326㎢, 해안선 3.2㎞, 14가구 23명이 사는 아주 작은 섬이다. 나로도항에서 5분 정도 배를 타고 들어간다.

거제도 외도의 식물원처럼 화려하지는 않지만, 남해안에서만 볼 수 있는 육박, 동백, 후박나무 등으로 이뤄진 아름드리 난대숲, 바다를 조망하며 걷는 숲길, 매화와 100여 종의 꽃으로 이뤄진 정원을 만날 수 있다.

태고의 신비를 느낄 수 있는 자연 그대로의 난대원시림(당숲)을 지나 탁 트인 다도해 수평선을 조망하고, 아기자기한 야생화길을 지나 산 정상에 접어든 순간 '비밀의 꽃정원'이 드러나 감탄사를 연발하게 되는 정원이다.

비밀의 꽃정원은 중학교 교사 김상현(49)씨와 시골 약국의 인심 좋은 약사인 고채훈(46․여)씨 부부는 16년 동안 정원을 탐사하고 인터넷과 책을 뒤져가며 꽃을 공부해 조성했다.

이들 부부가 쑥섬에 정원을 조성하게 된 것은 고향에 대한 특별한 애착에서였다. 6년 전 작고한 아픈 어머니를 돌보기 위해 고향에 남은 김상현씨가 어머니에 대한 추억, 고향 마을의 아름다운 풍광, 신령스러운 숲으로 보존해온 마을 당숲을 후대에 남기고 싶어서였다.

김상현 씨는 "쑥섬은 정원뿐만 아니라 다도해의 해안선 풍경을 보면서 트래킹할 수 있는 몬당길, 미로같은 돌담길이 잘 보존돼 있다"며 "앞으로 마을 주민들과 힘을 합쳐 섬 전체를 정원 섬으로 만드는 게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전남도는 지역에서 알려지지 않은 민간정원을 더 많이 발굴·등록해 생활 주변 정원 인프라를 확충하고, 등록된 민간정원은 지역 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등 정원문화를 확산해나갈 계획이다.

소쇄원, 백운동·부용동 정원 3대 전통정원을 보존 관리하고, 인근 누정·종가 등과 네트워크화하는 한편, 순천만국가정원 일원은 정원시장 기반시설과 유통망을 구축해 국내 최대 규모의 정원 산업단지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봉진문 전남도 산림산업과장은 "전남은 제1호 순천만 국가정원과 가장 아름다운 전통정원인 소쇄원이 있어 명실상부한 정원문화의 허브(hub)"라며 "이번 민간정원 등록을 계기로 정원문화가 생활 곳곳에 정착되고, 정원 자재, 용품 등 정원시장이 활성화되도록 정원산업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