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美 김정은 이어 동생 김여정도 인권제재…개인 7명-기관 2곳 추가제재

입력 : 2017-01-12 05:38수정 : 2017-01-12 05:38

pc: 32    mobile: 19    total: 51

[사진=AP연합]


아주경제 윤세미 기자 = 11일(현지시간) 미국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을 인권유린 혐의로 제재대상에 올렸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이날 의회에 2차 북한 인권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했고, 재무부는 이를 토대로 인권유린에 책임이 있는 개인 7명과 기관 2곳에 추가 제재를 발표했다. 

제재 대상에는 김여정 외에도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최휘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민병춘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조용원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김일남 함경남도 보위국장, 강필훈 인민내무군 정치국장이 포함됐다.

추가 제재 대상이 된 기관 2곳은 국가계획위원회와 노동성이다.

이들은 미국 입금 금지, 미국 내 자금 동결 및 거래 중단의 대상이 된다.  

미국 정부는 지난해 7월에도 인권유린의 책임을 물어 김정은 위원장을 포함한 개인 15명과 기관 8곳을 1차 제재 명단에 올린 바 있다. 

연합뉴스는 북미 관계가 오랫동안 중단된 상태여서 이번 조치가 북한에 실질적 타격은 미미하겠지만 북한 정권 핵심부를 직접 겨냥했다는 점에서 북한이 받게 될 심리적 압박감이 예상보다 클 것이라고 분석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