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공유,도깨비 아니고 검 뽑고 환생’결방 후 유력 예측결말로 급부상

입력 : 2017-01-12 02:00수정 : 2017-01-12 02:00

도깨비 결방을 계기로 도깨비의 결말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사진 출처: tvN '도깨비' 동영상 캡처]

아주경제 이광효 기자=11일 tvN 도깨비 결방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김신(공유 분)이 도깨비가 아니고 검이 도깨비이고 김신은 검을 뽑고 환생하면서 도깨비가 끝날 것이라는 예측이 힘을 얻고 있다.

도깨비 결방 소식이 전해지기 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도깨비는 김신이 아닌 (김신에게 꽂혀있는)검이다”라며 “드라마 초반 삼신할매가 '예로부터 사람의 때가 묻은 물건에 염원이 깃들면 그 물건이 도깨비가 된다'고 했다. 그래서 검이 도깨비다. 검을 뽑으면 김신이 아닌 검이 무로 돌아갈 것”이라는 글이 올라 왔다.

이에 대해 도깨비에서 삼심할매(이엘 분)가 “수천의 피를 먹고 제주인의 피까지 먹었으니 도깨비가 될 수밖에”라고 말하고 김신은 스키장에서 지은탁(김고은 분)을 찾고 “이 검에 묻은 수천명의 피를. 그 한 생명의 무게를 내가 판단해서는 안 되는 거였다”며 “그러니 이 검을 빼줘라. 부탁이다”라고 부탁한 것도 이런 결말 예측에 힘을 싣고 있다.

많은 설화를 보면 버려진 빗자루, 깨진 그릇이 도깨비가 되는 내용이 전개된 것처럼 검도 도깨비가 된 것이라는 것.

지은탁이 29세 때 캐나다에서 대표님이라 부르는 사람은 김신이 환생한 사람일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에 앞서 '도깨비' 제작진은 이 날 도깨비 결방에 대해 “13화를 기점으로 스토리의 변곡점을 맞게 된다. 토종 설화에 판타지, 로맨스, 삶과 죽음의 명제 등 여러 요소가 가미된 새로운 장르를 시도하다 보니 스토리에 대한 다양한 추측과 의견들이 제시됐다”며 “시청자들이 남은 이야기를 보다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등장 인물들의 얽히고 설킨 이야기와 2부격으로 방송되는 남은 분량의 복선까지 흥미롭게 풀어낸 스페셜 편을 14일 특별 편성키로 했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