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 목격자+전문가 말 들어보니 "사망할 때까지 범인이…"

입력 : 2017-01-11 10:58수정 : 2017-01-11 10:58

pc: 2,480    mobile: 3,416    total: 5,896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캡처]

아주경제 최승현 기자 = 16년 동안 장기 미제 사건으로 남았던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의 피고인에게 무기징역이 선고된 가운데, 해당 사건의 목격자 증언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8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2000년과 2001년 전남 나주에서 알몸의 시신으로 발견된 신입 간호사 영주(가명)씨와 고3 여고생 민지(가명)양의 사망 사건에 대해 파헤쳤다.

당시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 피해자 민지양의 시체를 본 목격자는 "(피해 여성이) 옷은 다 벗겨진 상태였다. 옷가지는 주변에서 안 나왔다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한 전문가는 "안면 울혈이 있었다. 사망할 때까지 범인이 그녀의 목을 졸랐다는 거다. 또 피해 여성의 몸에서 정액이 검출됐다. 거기에서 정액 반응이 나오는 어린 여성이라면 성폭행과 사망과 연관이 있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광주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강영훈)는 11일 여고생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강간 등 살인)로 구속 기소된 A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20년 위치 추적 장치 부착도 명령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