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만도 '특허 경영' 강화… 올해만 700여건 출원

입력 : 2016-12-15 09:59수정 : 2016-12-15 09:59
- 연구개발비 매출액 대비 現 5.5%에서 6%까지 지속 확대
아주경제 윤태구 기자 =만도가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특허 경영'에 나선다. 올 한해에만 700여건이 넘는 특허를 출원한다. 또한 만도는 기존 5.5% 수준인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R&D) 투자비중을 6% 이상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15일 만도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2015년까지 2867건의 특허를 창출하며 지속적으로 지식재산을 창출한 데 이어 올해는 700여건 이상을 출원한다. 특히 만도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공격적인 특허 출원을 하고 있다. 전체 특허건수의 40%이상이 해외에서 출원되고 있다. 국가별로는 미국, 독일, 중국비중이 각각 30% 이상으로 글로벌 주요시장에 고루 분포하고 있다.

또한 무인 자율주행 자동차 및 전기 자동차 기술 등 미래형 자동차 기술 개발에 주력하여 국내외 DAS (Driver Assistance system) 관련 전략특허 900여건 및 첨단 안전장치의 특허를 선제적으로 확보하여 기술력을 축적하고 있다.

만도는 2016년 약 5.5%인 매출액 대비 R&D 투자비중을 향후 6%이상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만도는 우수연구인력 확보를 위해 2008년부터 매년 신입사원의 절반 이상을 연구인력으로 선발하였으며, 해외 유수 인재영입도 활발하게 진행하였다.

또한 지식재산 전담부서를 설립하고, 직무발명제도를 통한 포상제도 운영으로 국내외 연구원들의 동기부여를 통해 지속적으로 전략특허를 확보하고, 특허 조직 강화 및 글로벌 IP 전문가 육성 등 특허와 관련된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하고 운영중이다. 이에 대한 성과로 글로벌R&D센터의 이두의 지식재산팀장은 지난 8일 특허청으로부터 ‘2016년 특허경영대상’을 수상한바 있다.

만도는 내부적으로 글로벌 사업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하여 체계적인 글로벌 특허분쟁 리스크를 최소화 하고 특허공격에 대한 방어 및 권리활용이 가능한 특허권을 확보하고자 해외특허를 2018년까지 점진적으로 확대하여 글로벌 특허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분쟁 발생 시 활용 가능한 대응특허 발굴을 위해 특허개발 및 매입활동을 추진 할 예정이다.

만도는 이 같은 지원과 노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전략적 특허를 확보하여, 세계 미래형 자동차 시장에서 해외 선진업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는 계획이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