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서울이야기]<63> 사랑을 쓰려거든 '효자동으로'

입력 : 2016-12-15 07:18수정 : 2016-12-15 07:18

                        [서울브랜드]

아주경제 조득균 기자 = 지금으로부터 약 80년 전의 경성(서울의 옛 이름)에 사는 사람들은 어떻게 데이트를 했을까? 요즘처럼 자유로운 연애가 힘들었던 만큼 데이트라는 것도 없었을 것 같은 기분이 든다. 그러나 여기 그런 생각을 싹 없애줄 놀라운 사실이 있다.

'애인을 데리고 갈만한 사랑의 하이킹 코스' 이것은 바로 1936년에 경성시대에 발행된 잡지의 기사제목이다. 현재에나 통할 것 같은 제목의 잡지 기사 내용은 더욱 더 흥미진진하다. 연인과 함께 걸으면 좋은 하이킹 코스를 소개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동대문에서 뚝섬, 삼각산을 지나 봉은사까지 가는 길을 비롯해 창경원에서 우이동 가는 길, 남산 봉수에서 창덕궁과 서대문 등의 데이트 코스를 설명하며 효자동 코스도 알려주고 있다.

기사 안에서는 가는 방법과 당시 전차의 요금까지도 상세하게 설명해 주고 있다. 당시에 시내 전차 승차 요금은 8전(1970연대 이래 '전'단위 화폐 발행 중지)으로 저자는 높은 구두를 신은 여성들에게는 왕복 15리의 길을 걸어야 한다며 비장한 당부를 남기기도 했다.

또한 빨갛게 핀 진달래나 철쭉을 한 줌씩 꺾어오라며 로맨틱한 데이트를 즐기는 팁을 선보이기도 했다. 현재의 효자동 길도 여전히 사랑하는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효자동의 서촌은 아기자기하면서도 고풍스러운 느낌의 카페와 상점들이 즐비해 외국인 관광객들이 꼭 가볼 만한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