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산동성은 지금>한국관광공사, 중국 옌타이서 ‘개별관광객 대상 관광설명회’ 개최 [중국 옌타이를 알다(165)]

입력 : 2016-12-14 10:35수정 : 2016-12-14 10:35

pc: 54    mobile: 133    total: 187

한국관광공사는 10일 중국 산둥성 옌타이시에서 개별관광객 대상 관광설명회를 개최했다.[사진=한국관광공사 칭다오 사무소 제공]


아주경제 산둥성특파원 최고봉 기자 =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는 10일 중국 산둥성 옌타이(烟台)시에서 잠재방한관광객 2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FIT 고객 유치를 위한 ‘한국관광 설명회’를 개최했다.

FIT(Foreign Individual Tourist)는 개별여행객을 일컫는 말로 최근 소득증가와 라이프 스타일의 변화로 중국인들의 여행 기회가 확대되면서 체험을 중요시하는 요즘 트렌드가 반영돼 크게 늘어나고 있다.

최근 판매되고 있는 대부분의 단체상품 패키지에도 반자유여행 일정이 반영되어 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옌타이시는 중국에서 한국과 가장 가깝고 항공과 해상 등 교통이 발달해 산둥성에서도 한국과의 인적 및 물적 교류가 가장 활발한 지역이며 자유여행에 대한 인기가 다른 지역보다 많은 상황이다.

설명회는 2018년 평창올림픽과 테마상품으로 구성된 88선 관광상품 홍보 및 한국내 쇼핑은 물론 교통, 숙박, 지불방식 등에 대해 자세히 안내하며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한국관광의 궁금증을 풀어볼 수 있는 기회가 됐다.

또 최근 온라인에서 시작된 한국관광홍보대사 송중기가 출연하는 한국관광홍보 비디오 상영, 공동으로 행사를 주관한 신라면세점, 옌타이국제여행사, 중국은행 산둥본부, 한국인삼공사, 각 항공사 및 페리사 등의 판촉활동도 함께 펼치며 한국의 매력을 선보였다.

김형준 한국관광공사 칭다오 사무소 대표는 “올해부터 한중 FTA 발효와 함께 인적, 물적 교류가 더욱 확대되고 있어 양국 인적 교류의 5분의 1을 차지할만큼 지리적으로 가깝고 교통이 편리한 산둥지역에서 개별여행객들의 가파른 증가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이에 대비해 소비자 대상 마케팅 활동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