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간밤의 TV] '몬스터' 눈 뗄 수 없는 반전…'괴물 드라마'의 탄생

입력 : 2016-03-29 09:21수정 : 2016-03-29 09:21

'몬스터'에서 노숙자 연기를 하고 있는 배우 강지환[사진='몬스터' 방송 화면 캡처]


아주경제 정진영 기자 = 60분 동안 폭풍처럼 휘몰아쳤다. MBC 새 월화드라마 '몬스터'가 눈을 뗄 수 없는 전개로 첫방송부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28일 오후 50부작 '몬스터'의 막이 열렸다. 노숙자 강기탄(강지환 분)의 충격적인 비주얼로 힘찬 포문을 연 '몬스터'는 이후 60분 동안 숨 쉴 틈도 주지 않을 정도의 속도감으로 극을 전개했다.

노숙자 강기탄은 사실 6년 전 이모부 변일재(정보석 분)에 의해 부모와 시력을 잃은 이국철이었다. 변일재는 도광우(진태현 분)에게 불륜 사실을 걸리자 이를 묵인하는 대가로 이국철 부모를 브레이크가 고장난 차에 태워 사고가 나게 했다. 그리곤 사고가 난 차를 절벽 아래로 떨어트렸다.

도도그룹 총수 도충(박영규 분)의 아들 도광우(진태현 분)는 이 일로 도도제약 총수 자리에 앉았다. 변일재는 이국철에게 넘어간 병원을 도도제약을 팔고 불륜 상대인 황지수(김혜은 분)와 결혼하려다 이 사실을 아내 정만옥(배종옥 분)에게 들켰다. 몸싸움 끝에 만옥은 지수에게 살해됐고 일재는 이 시신을 숨긴 뒤 국철이 한 짓으로 만들려 하고 있다.
 

'몬스터' 1회 방송 화면[사진='몬스터' 방송 화면 캡처]


이런 최악의 상황에서도 사랑은 꽃피었다. 사고 후 병원에 있던 이국철은 수도병원 경비실장의 딸인 차정은(이열음 분)과 만났다.

시력을 잃은 뒤 아무도 믿지 못 했던 국철은 솔직하고 순수한 정은에게 마음을 열게 됐다. 그는 곧 정은을 자신의 하녀로 고용했다.

'몬스터'는 거대한 권력집단의 음모에 가족과 인생을 빼앗긴 한 남자의 복수와 진흙탕에서도 꽃망울을 터뜨리는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거대 권력층의 음모는 국철에게서 정은을 빼앗아갈테지만 그럼에도 두 사람이 재회해 사랑을 키워나갈 것이 예상돼 궁금증을 높인다.

부모와 인생을 잃은 국철이 써나가는 복수극은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10시 '몬스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