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인도네시아-일본, 中 남중국해 영유권 견제위해 손잡는다

입력 : 2015-12-18 11:08수정 : 2015-12-18 11:08

[사진= 신화통신]

아주경제 김온유 기자 = 일본과 인도네시아가 안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일본 외무부와 인도 국방부가 장관회의를 거쳐 지난 17일(현지시간) "방위 장비 이전 협약을 체결했다"고 공동성명을 발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같은 날 보도했다. 신문은 이번 협의가 중국이 인공섬을 증축하는 등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하는 데 대응하기 위한 수단이라고 분석했다.

키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부 장관은 "안보 환경이 불안정해지면서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중 보안과 방위 분야 핵심 국가인 인도네시아와 관계를 긴밀히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아세안에서 가장 인구가 많고 경제력이 강력한 나라다.

양국은 방위 장비 이전 외에도 남중국해 분쟁 문제를 대화로 해결하자는 데 동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야미자드 리아쿠두 인도네시아 국방부 장관은 "현 상황을 개선시키기 위해 중국과도 협력할 계획"이라며 "중국이 예전처럼 강경한 자세를 취하지 않으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인도네시아는 남중국해 내 협동 군사훈련이나 정찰 문제에 대해 중국을 포함한 주변 국가들과 소통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일본은 인도와도 방위 협정을 맺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지난 주 인도를 방문해 나렌드라 모드 총리와 방위 장비 및 기술 이전 협정과 정보보호협정을 합의했다. 

로이터를 포함한 기타 외신들은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이 중국을 제외한 남중국해 관련 국가들의 관계를 강화하는 데 일조한다고 전했다.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