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마리오아울렛 홍성열 회장 서강대서 명예박사 받아

입력 : 2015-02-05 08:47수정 : 2015-02-05 08:47

4일 서강대 이냐시오 강당에서 유기풍 총장이 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에게 명예 경제학박사 학위를 수여했다[서강대]

아주경제 이한선 기자 = 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이 서강대학교 명예 경제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서강대는 홍성열 회장이 창조적인 경영혁신을 이루며 국내 패션과 아웃렛 산업 발전에 기여한 점 등을 인정받아 명예 경제학박사로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서강대학교 경제학과 교수진은 홍성열 회장의 패션, 유통산업 기여도, 도전정신, 벤처정신 등을 높게 평가해 만장일치로 이번 수여를 결정했다.

홍 회장은 1980년 창업한 마리오를 시작으로, 명품 니트 브랜드 까르뜨니트를 국내외 시장에 성공시킨 패션 1세대로 주목 받았다.

IMF 이후, 미국, 일본 등에서 선진유통업태로 각광받던 아웃렛 시스템을 국내에 도입해 마리오아울렛을 오픈하며 폐허가 된 구로공단 지역을 패션아웃렛과 IT의 메카로 발전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패션 제조업과 유통업을 융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며 국내 유통업계의 핵심업태로 발전시키는데 앞장섰지만 주변의 방해와 오해 속에 기업 존폐를 고민할 만큼 힘든 시간을 겪는 가운데 15년 만에 아시아 최대 규모의 도심형 아웃렛을 완성했다.

최근에는 쇼핑을 넘어 문화와 스토리를 담은 새로운 공간으로 발전시키며 누적 방문고객 1억1000명이 넘는 국내 최고 쇼핑명소를 만들었다는 평가다.

유기풍 서강대학교 총장은 "투철한 벤처정신과 불굴의 집념을 바탕으로 이뤄낸 홍성열 회장의 성공은 기존 대기업의 아웃렛 사업 확장과는 전혀 의미와 가치가 다르다"며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정신과 벤처정신은 창업을 꿈꾸는 대한민국의 많은 젊은이들에게 소중한 귀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은 "35년간 정도경영을 지키며 쉽지 않은 길을 걷는 동안 변함없이 마리오아울렛을 믿고 사랑해주신 국내외 많은 고객들과 협력업체 직원들 그리고 우리 마리오 임직원들과 함께 이 영광을 함께 나누고 싶다"며 "마리오아울렛을 넘어 패션과 유통업의 발전은 물론 지역사회와 국가발전에 기여해야 한다는 사명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