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평창] 김보름, 매스스타트 ‘여유만만’ 결승 진출…박지우 ‘탈락’

강릉=서민교 기자입력 : 2018-02-24 20:40수정 : 2018-02-24 20:40

[24일 오후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준결승 경기에서 김보름이 질주중 잠시 휴식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김보름이 매스스타트 결승에 가볍게 진출했다. 박지우는 아쉽게 탈락했다.

김보름은 2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매스스타트 준결승 1조에서 9분22초21로 가장 늦게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포인트 4를 확보하며 6위로 결승에 올랐다.

매스스타트는 트랙을 총 16바퀴를 돌며 4바퀴마다 가산점을 부여한다. 4, 8, 12바퀴째를 가장 먼저 통과하는 선수 3명에게 각각 5, 3, 1점을 주고,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한 선수 3명에게 60, 40, 20점을 주는 방식이다.

김보름은 첫 번째로 포인트를 주는 4바퀴째에는 하위권에 머물다 두 번째 포인트 구간인 8바퀴째 2위로 올라서 3점을 획득했다. 이어 마지막 포인트 구간인 12바퀴째 3위로 통과해 1점을 추가, 4점을 따냈다.

김보름은 상위 8위까지 결승 진출권이 주어지는 준결승에서 남은 바퀴에 관계없이 결승행을 확정지은 뒤 체력을 비축하기 위해 속도를 내지 않고 가장 늦게 골인했다.

반면 준결승 2조에 출전한 박지우는 초반에 포인트를 쌓지 못하다가 마지막 포인트 구간인 12바퀴째에 3위로 통과해 1점을 얻는 데 그쳤다. 마지막 결승선도 4위로 통과해 추가 가산점을 받지 못했다. 포인트 9위에 그친 박지우는 8명에게 주어지는 결승 티켓을 받지 못하고 탈락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