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지역별 경제동향⑤] 중부굴기 중심 장강중류
​[중국 지역별 경제동향⑤] 중부굴기 중심 장강중류
[코트라] 중국의 안후이성, 장시성, 후베이성, 후난성을 포괄하는 장강(長江)중류 지역은 고속 성장하는 중부굴기의 중심지역으로, 지리적 이점을 바탕으로 향후 물류 성장 잠재력이 무궁무진한 것으로 보여진다. 잠재력에 비해 아직까지 한국기업 진출도 적어 시장 잠재성이 있다는 평가다. [코트라] 장강중류는 전체 국토 면적 24.5% 대비 인구 비중은 17%인 2만3400만명이다. 도시인구의 비중이 16.0%로 인구 비중에 비해 다소 낮다. 도시화율은 54%로 중국 전체에 비해 낮은 수준이다. 도시화율이 58.1
2018-07-16 06:00:00
[중국 지역별 경제동향⑥] 아시아ㆍ유럽 잇는 황하중류권역
[중국 지역별 경제동향⑥] 아시아ㆍ유럽 잇는 황하중류권역
[코트라] 허난, 산시, 네이멍구로 구성된 중국 황하중류 권역은 아시아, 유럽을 잇는 주요 경제권의 중앙에 위치해 있다. 네이멍구 등지에 희토류가 집중 매장돼 있는 등 천연자원이 풍부한 게 특징이지만 경제수준은 인구 대비 낙후한 편이다. 황하중류권역은 전체 국토 면적의 15.6%인데 비해, 인구는 11.4%인 1억5734만명이다. 허난성 인구가 9532만명으로, 중국 전체 인구의 약 7%를 차지한다. 반면 네이멍구 자치구는 광활한 영토에 비해 인구는 희박하다. 황하중류권역 경제가 중국 전체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2018-07-16 06:00:00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W+ykkeq1rSDsp4Dsl63rs4Qg6rK97KCc64+Z7Zal4pGmXSDshJzrtoDrjIDqsJzrsJwg7KSR7IusIOyEnOuCqA==
[중국 지역별 경제동향⑦] 서부대개발 중심 서남
[코트라] 쓰촨, 충칭, 구이저우, 윈난, 티벳(시짱) 등 중국 서남 권역은 중국이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서부대개발을 중점적으로 추진한 지역이다. 경제발전 수준은 낮지만 빠른 경제성장률을 보이는 게 특징이다. 특히 최근 들어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전략의 출발지로 각광받고 있다. 중국 서남권역은 중국 전체 국토의 24.5%를 차지한다. 반면 인구 수는 2300만명으로, 중국 전체 인구의 약 16.6%에 불과하다. 경제 규모는 중국 전체 국내총생산(GDP)의 10.5%에 그친다. [코트라] 특
2018-07-16 06:00:00
W+ykkeq1rSDsp4Dsl63rs4Qg6rK97KCc64+Z7Zal4pGnXSDsnKDrnbzsi5zslYQg7KeE7LacIOqxsOygkCDshJzrtoHqtozsl60=
[중국 지역별 경제동향⑧] 유라시아 진출 거점 서북권역
[코트라] 산시(陝西)성, 칭하이성, 간쑤성, 닝샤자치구, 신장자치구 등으로 이뤄진 중국 서북권역은 천연자원이 풍부한 지역으로 손꼽힌다. 최근엔 중앙아시아를 거쳐 유럽으로 진출하는 육상 실크로드 경제벨트의 중심지로 유라시아 진출 거점으로 떠오르는 추세다. 서북권역은 8대 권역 중 국토 면적 비중이 32.0%로 가장 크지만, 인구 비중은 7.4%로 가장 낮다. [코트라] 도시인구 비중도 중국 전국의 6.5% 수준으로 적다. 도시화율은 50.8%로, 중국 평균에 비해 낮다. 특히 간쑤성(44.7%), 신장자치구(48.
2018-07-16 06:00:00
4oCY66y866WY6rCV6rWt4oCZIOykkeq1rSwg7IOB67CY6riwIO2DneuwsOufiSDquInspp0uLi7sl4Xqs4Qg6rK97J+B64+EIOy5mOyXtCA=
‘물류강국’ 중국, 상반기 택배량 급증...업계 경쟁도 치열
· [사진=바이두] 중국 택배산업이 전자상거래 활성화와 소비력 제고 등에 힘입어 초고속으로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수백억건의 택배 물량을 소화하며 세계 1위 택배 국가의 면모를 과시했다. 택배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물류업계 경쟁도 치열해지는 양상이다. 중국 국가우정국이 12일 베이징에서 ‘2018년 3분기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상반기 중국 택배량이 총 220억8000만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5% 증가했다고 밝혔다고 베이징일보(北京日報)가 14일 보도했다.
2018-07-15 17:48:37
4oCLW+ykkeq1rSDsp4Dsl63rs4Qg6rK97KCc64+Z7Zal4pGhXSDsi6Ag64+Z67aB7KeE7Z2l7KCE6561IOy2lOynhO2VmOuKlCDrj5nrtoEz7ISx
​[중국 지역별 경제동향②] 신 동북진흥전략 추진하는 동북3성
[코트라] 중국은 랴오닝, 지린, 헤이룽장 등 동북 3성을 중심으로 하는 동북 진흥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동북3성은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와 북한·러시아의 항구를 빌려 동해로 진출한다는 차항출해 전략의 요충지로, 한국의 신 북방정책과 중국 일대일로의 접점이라고 할 수 있다. 동북3성의 인구는 2016년 기준 전체 인구의 약 7.9%인 1억910만명에 달한다. 도시인구의 비중이 전체 인구의 8.5%로 인구 비중에 비해 높은 편이다. 도시화율은 60.8%로 중국 평균과 근접한 수준이다. 랴
2018-07-14 06:02:00
W+ykkeq1rSDsp4Dsl63rs4Qg6rK97KCc64+Z7Zal4pGiXSDqsr3soJzshLHsnqUg6rKs7J247LCoIOuPmeu2gOyXsO2VtA==
[중국 지역별 경제동향③] 경제성장 견인차 동부연해
[코트라] 상하이시와 장쑤·저장성이 위치한 중국 동부연해 지역은 중국 경제성장의 견인차이자 과거·현재·미래의 '브레인'으로 일컬어진다. 동부연해 지역은 경제개발을 선도하는 선진지역으로, 전통적으로 부유한 지방이다. 인구 밀도와 성장률이 모두 높은 편으로, 특히 장쑤성은 스마트시티 건설 등 신 산업구조의 수용이 빠른 지역으로 꼽힌다. 동부연해 지역은 중국 전체 국토 면적의 2.3%에 불과하지만, 인구는 2억3459만명으로 약 17%를 차지한다. 도시인구의 비중이 16%로
2018-07-14 06:02:00
W+ykkeq1rSDsp4Dsl63rs4Qg6rK97KCc64+Z7Zal4pGjXSDqsJztmIHqsJzrsKkg7IKw7IukIOuCqOu2gOyXsO2VtA==
[중국 지역별 경제동향④] 개혁개방 산실 남부연해
[코트라] 광둥, 푸젠, 광시, 하이난성 등이 위치한 중국 남부연해 지역은 개혁·개방의 산실로 불린다. 특히 주강삼각주를 중심으로 연해경제벨트가 구축된 가운데 최근엔 해상 실크로드의 전략 거점으로 떠오른 모습이다. [코트라] 남부연해 권역의 인구비중은 2016년 기준 14.9%로 광둥성의 비중이 8%로 높다. 도시인구의 비중은 16.3%로 인구비중을 다소 상회하는 수준이다. 도시화율은 62.6%로 중국 전체 57.4%보다 높다. 광둥성(69.2%)과 푸젠성(63.6%)은 각각 60%대 이상의 높은 도시화율
2018-07-14 06:02:00
W+ykkeq1rSDsp4Dsl63rs4Qg6rK97KCc64+Z7Zal4pGgXSDrtoHrtoDsl7DtlbQg7KeA7JetIOuPhOyLnO2ZlOycqCDrhpLqs6Ag6rOg7ISx7J6l
[중국 지역별 경제동향①] 북부연해 지역 도시화율 높고 고성장
[중국 국가통계국] 중국은 아시아의 거대 국가다. 2017년 중국의 국내총생산(GDP)은 82조 위안(약 1경3780조원)을 넘어서 전년 대비 6.9 % 성장했다. 중국 경제규모가 워낙 크다보니 각 지역별 경제 발전현황이나 특색, 발전 과정도 제각각 다르다. 중국의 지역 경제권은 크게 동부, 중부, 서부의 3개 권역으로 구분할 수도 있지만, 더 세부적으로는 수도권 북부연해, 동북3성, 동북연해, 남부연해, 장강중류, 황하중류, 서남지역, 서북지역의 8개 권역으로 구분할 수 있다. 중국 경제가 발전하기 시작
2018-07-14 06:01:00
7JWM66as67CU67CULeyngOupmOyKpCAn7IKw7JeF7J247YSw64S3JyDqs7XrnrUg7ISg7Ja4Li4u7KSR6rWtIOyLnOyepeqyveyfgSDqsIDsl7Q=
알리바바-지멘스 '산업인터넷' 공략 선언...중국 시장경쟁 가열
알리클라우드.[사진=바이두] 미국이 중국의 첨단기술 강국 도약을 경계하며 무역전쟁의 불길을 키우는 상황에서 중국 대표 IT 공룡과 독일 유명 가전업체가 미래산업 발전을 위해 손을 잡았다. 미래 대세로 주목받고 있는 '산업인터넷'(IIoT) 분야에서 알리바바 산하 아리윈(阿里雲·알리클라우드)과 독일의 지멘스가 전략적 협력을 약속했다고 중국 매일경제신문은 10일 보도했다. 관련 기업이 잇따라 출사표를 던지면서 중국 '산업인터넷' 시장 경쟁도 가열되는 양상이다. 이는 중국의 '
2018-07-11 15:33:21
Qk1XLCDigJjqtIDshLjtj63tg4QnIO2UvO2VtCDspJHqta3sl5Ag7KCE6riw7LCoIOqzteyepSDqsbTshKQ=
BMW, ‘관세폭탄' 피해 중국에 전기차 공장 건설
[사진=바이두] 독일 완성차 제조업체 BMW가 중국 회사와 손 잡고 생산기지를 옮기고 공장을 짓는 등 중국 내 시장 경쟁력 확보에 사활을 걸었다. 미·중 무역갈등이 수조원에 달하는 관세전쟁으로 치달은 데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는 한편,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을 놓치지 않기 위한 움직임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 현지 일간지 베이징청년보(北京靑年報)는 BMW와 중국 창청자동차(長城汽車·Great Wall)가 중국에서 인기모델 '미니' 시리즈의 전기차를 생산하기 위한 합작회사를 세우기로
2018-07-11 14:53:14
66y07Jet7KCE7J+BIOyYge2WpT8g576OIO2FjOyKrOudvCwg7KSR6rWtIOyDge2VmOydtOyXkCDrjIDtmJUg7IOd7IKw6rO17J6lIA==
무역전쟁 영향? 美 테슬라, 중국 상하이에 대형 생산공장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모델3'가 지난 4월 25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에서 개막한 '2018 베이징 국제 모터쇼'에 전시돼 있다. [사진=로이터/연합] 미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에 연간 50만대 생산이 가능한 공장을 조성한다. 이미 예고된 일이지만 미·중간 무역전쟁으로 관세 부담이 커지면서 사업 진행 속도가 빨라진 것으로 추정된다. 테슬라와 상하이 린강(臨港)관리위원회, 린강그룹 등이 10일 중국 상하이에서 순전기차 공장 조성 사업과 관련한 투자협약
2018-07-11 07:59:47
J+uwsO2EsOumrCAx7JyEJyDspJHqta0gQ0FUTCwg64+F7J287JeQIDMwMDDslrUg67Cw7YSw66as6rO17J6lIOqxtOyEpA==
'배터리 1위' 중국 CATL, 독일에 3000억 배터리공장 건설
쩡위췬 CATL 회장(왼쪽)이 독일 튀링겐 주정부 대표와 배터리 생산기지 건설 투자 협약을 체결한 후 악수하고 있다.[사진=소후닷컴] 우리나라 삼성 SDI, LG화학의 강력한 라이벌인 중국 배터리업체 1위 CATL(닝더스다이·寧德時代)이 3100억원을 투자해 독일 현지에 배터리 생산기지를 건설한다. 중국 전기차 배터리 업체가 성장 잠재력이 커지고 있는 유럽 전기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CATL이 9일 오후(현지시간) 2억4000만 유로(약 3100억원)를 투자해 독일 튀링겐 주 에르
2018-07-10 09:20:26
7KSR6rWtIOu2gOuPmeyCsOyjvCAn7Jyg64+Z7ISxJyDqsr3qs6DsnYwuLi7soJzrjIDroZwgJ+yhsOyglScg7Jik64KY
중국 부동산주 '유동성' 경고음...제대로 '조정' 오나
[사진=중국신문사] 중국 당국이 제재 고삐를 당기고 중국 증시가 내리막길을 지속하면서 부동산 상장사의 '자금 유동성'에도 비상등이 켜지는 분위기라고 21세기경제보도가 5일 보도했다. 각지 정부가 수차례 제재안을 내놓고 강도를 높였지만 여전한 수요에 대형 부동산개발업체의 매출은 여전히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증시가 폭락하고 당국의 신중한 통화정책 등의 영향으로 유동성이 급감하면서 중국 부동산 업계가 3년여 만에 처음으로 진정한 '조정의 시기'를 맞게 됐다고 신문은 분석
2018-07-05 17:47:01
Iue+jiDrsJjrj4TssrQg6riw7JeFIOuVjOumrOqzoCDtlZzrsJwg7KCE7KeEIi4uLuS4rSDrsJTsnbTrkZAsIOyduOqzteyngOuKpSDsuakg6rO16rCc
"美 반도체 기업 때리고 한발 전진"...中 바이두, 인공지능 칩 공개
리옌훙 바이두 회장이 바이두가 자체 개발한 AI칩 '쿤룬'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바이두] 중국 법원이 미국 반도체업체 마이크론 테크놀로지 일부 제품의 중국 내 생산∙판매 금지 판결을 내린 가운데 중국 IT 공룡 바이두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 칩을 공개해 세간의 이목이 집중됐다. 중국 ‘반도체 굴기(우뚝 섬)’에 속도가 붙은 것이다. 리옌훙(李彦宏) 바이두 회장이 4일 베이징 국가회의중심(CNCC)에서 열린 ‘제2회 바이두 AI 개발자 회의’에서 바이두가 자체개발한 중국의 첫
2018-07-05 15:51:43
66y07ISc7Jq0IOykkeq1rSAnNUcg6rW06riwJy4uLiDsmKwg7IOB67CY6riwIOyEseqzvCDstJ3qsrDsgrAg
무서운 중국 '5G 굴기'... 올 상반기 성과 총결산
[사진=바이두] “2G∙3G∙4G는 뒤처졌지만 5G(5세대 이동통신)는 매우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5G 상용화를 위한 준비를 차근차근 해 나가며 5G 선도국으로 완전히 자리매김했다” 중국 IT 전문매체 사물인터넷신문(物聯網新聞)은 2일 올해 상반기 중국 5G 기술의 성과를 총정리 하는 기사에서 자국의 5G 기술을 이렇게 평가했다. 실제로 최근 5G 분야의 '차이나 굴기'는 무서울 정도다.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ZTE 등은 거액을 투자해 5G 기술 표준을 주도하고 있다. 차이나모바일과 차
2018-07-05 07:13:49
W+yehOuMgOq3vOydmCDssKjsnbTrgpgg66y067mE4pGqXSDigJjsgqzsnbjrsKnigJkg7J6l7Lmt7J2YIOq1kOyhsOyjvOydmCDrqqjrspTsmIHtmZQg4oCY7ZmN7IOJ64Kt7J6Q6rWw4oCZ
[임대근의 차이나 무비⑪] ‘사인방’ 장칭의 교조주의 모범영화 ‘홍색낭자군’
장칭(왼쪽)과 마오쩌둥 전 중국 주석. [사진=바이두] 중국 대륙에 사회주의가 뿌리를 내리자 영화도 예외 없이 그 이념과 스타일을 따라야 했다. 1949년부터 1966년까지 이른바 ‘17년 시기’에는 사회주의를 영화로 재현하려는 다양한 시도가 잇달았다. 상하이의 고아 이야기를 다룬 ‘싼마오 유랑기(三毛流浪記)’, 상하이(上海) 사람들과 국민당원의 투쟁을 그린 ‘까마귀와 참새(烏鴉與麻雀)’, 혁명에 투신한 여성 지식인 이야기 ‘청춘의 노래(靑春之歌)’, 이
2018-07-05 00:01:00
Iu2VnOq1reuztOuLpCDtlZzrsJwg7JWe7ISgIOykkeq1rSIg4oCY65OA7Ja8IOuUlOyKpO2UjOugiOydtCcg7Iqk66eI7Yq47Y+wIOy2nOyLnO2VmOuCmCA=
"한국보다 한발 앞선 중국" ‘듀얼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출시하나
ZTE의 누비아Z18S [사진=바이두] 한국보다 한발 앞서 중국에서 전∙후면 모두에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이른바 듀얼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8월 출시 예정인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ZTE의 신제품 사진이 유출되며 이 같은 사실이 알려졌다. 1일 소후커지 등 다수의 중국 매체는 최근 유출된 ZTE의 새 스마트폰 누비아 Z18S의 외관 사진을 공개하며 "이 스마트폰은 전면에 베젤리스 디스플레이가 있고 후면에도 세컨드 디스플레이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듀얼 디스플레이는 스마
2018-07-02 14:55:00
67Kg7Yq464KoIOyDgeuwmOq4sCDqsr3soJzshLHsnqXrpaAgNy4wOCUg6riw66Gd
베트남 상반기 경제성장률 7.08% 기록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베트남이 상반기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베트남 통계청은 올해 상반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년동기대비 7.08%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8년만에 가장 높은 기록이다. 올해 1분기 성장률은 당초 추산 7.38%보다 높은 7.45%로 분석됐다. 베트남 통계청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1분기 성장률은 2009년 5.32%, 2010년 6.78%, 2011년 5.89%, 2012년 5.03%, 2013년 5.42%, 2014년 5.98%, 2015년 6.68%, 2016년 6.21%였다. 1분기는 베트남 구정인 ‘뗏’ 연휴
2018-06-29 14:44:59
7KSR6rWtIOyLse2BrO2Dse2BrCAi66qH64WEIOyViOyXkCDquIjsnLXsnITquLAg64ul7LmgIOqwgOuKpeyEsSDrp6TsmrAg64aS64ukIg==
중국 싱크탱크 "몇년 안에 금융위기 닥칠 가능성 매우 높다"
중국의 싱크탱크가 보고서를 통해 금융위기를 경고해 주목된다. 무역 의존도가 높은 중국에서 미국과 무역분쟁으로 인한 저성장이 지속되는 경우 디폴트 상황이 올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싱크탱크가 금융위기 발발 위험을 경고하고 나섰다. 블룸버그는 27일 중국 정부 산하 연구기관이 보고서를 통해 금융위기를 경고해 고위 당국자들 사이에 시장 격동과 무역 분쟁에 대한 우려가 퍼져 있다는 것을 시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중국 국립금융개발위원회 보고서와 관계
2018-06-28 10:17: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