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형의 경제人(IN) 국회

기사 6

W+qyveygnOS6uihJTikg6rWt7ZqMXSDqtozsuaDsirkg4oCc66y47J6s7J24IOygleu2gCwg7Y+s7Iqk7L2UIO2ajOyepSDshKDsnoQg4oCY7Jm47JWV4oCZIO2ZleyLpO2eiCDrgYrsl4jri6TigJ0=
[경제人(IN) 국회] 권칠승 “문재인 정부, 포스코 회장 선임 ‘외압’ 확실히 끊었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포스코가 국민기업으로 다시 태어나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깜깜이식’ 회장 선임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국민들께 투명한 선임기준을 밝히고, CEO 승계 카운슬 제도를 잠정 중단해야 합니다.” 최근 포스코 회장 선임 과정에서 연일 비판적인 목소리를 냈던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53·경기 화성병)은 아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포스코의 CEO 승계 카운슬과 관련해 잠정 폐지 등 제도 개선을 주문했다. 지난 2013년 도입한 CEO 승계
2018-07-06 10:31:10
4oCL4oCLW+qyveygnOS6uihJTikg6rWt7ZqMXSDstpTqsr3tmLggJnF1b3Q75paH7KCV67aALCDruZrsnpTsuZgg6rCA64ql7ISx4oCm6rWt6rCQIOuVjCDrlLDsoLjrrLvqsqDri6QmcXVvdDs=
​​[경제人(IN) 국회] 추경호 "文정부, 빚잔치 가능성…국감 때 따져묻겠다"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추경호 의원실 제공] "문재인 정부는 나라 곳간을 털어 빚잔치를 벌이면서 재정위기의 씨앗을 잔뜩 뿌려 놓고 떠나려는 '먹튀정부'의 행태를 보이고 있다."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의 문재인 정부 경제 정책에 대한 '신랄한 평가'다. 추 의원은 초선이지만 33년 동안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기획재정부 1차관, 국무조정실장 등 공직생활을 거친 손에 꼽히는 '경제정책통'이다. 제1야당 기재위 간사인 추 의원은 지난달 28일 본지와 가진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의 경
2017-10-05 09:00:00
W+qyveygnOS6uihJTikg6rWt7ZqMXSDstZzsmrTsl7Qg4oCc7ZWc6rWt7J2AIOyGjOq3nOuqqCDqsJzrsKnqsr3soJwg7LK07KCc4oCm7J6l6riw7KCBIOyggOq4iOumrCDrtojqsIDriqXigJ0=
[경제人(IN) 국회] 최운열 “한국은 소규모 개방경제 체제…장기적 저금리 불가능”
여의도의 대표적인 ‘경제통’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 “‘소규모 개방경제’ 체제인 한국 경제 하에서는 장기적인 저금리 기조를 유지할 수 없다. 특히 미국의 기준금리 등을 따라가지 않으면 금융시장에는 더 큰 충격이 올 것이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위원을 지냈던 최운열(초선·비례대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동결 직후 내린 진단이다. 여의도의 대표적인 ‘경제통’, 특히 금리 전문가인 최 의원은 지난 1일
2017-09-03 18:44:31
W+qyveygnOS6uihJTikg6rWt7ZqMXSDigJjspJHqta3thrXigJkg67CV7KCVIOuvvOyjvOuLuSDsnZjsm5Ag4oCcNOywqCDsgrDsl4XtmIHrqoUsIOuqhe2Zle2VnCDrqqntkZwg7IS47JuM7JW84oCd
[경제人(IN) 국회] ‘중국통’ 박정 민주당 의원 “4차 산업혁명, 명확한 목표 세워야”
지난해 11월 11일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긴급현안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국은 ‘제조 2025’, 독일은 ‘인더스트리 4.0’, 일본은 ‘로봇 신산업’ 등을 국가적 어젠다로 삼으면서 4차 산업혁명의 파고에 대비하고 있다. 우리도 어디서부터 무엇을 하겠다는 명확한 목표설정을 해야 한다.” 20대 국회의원 중 흔치 않은 교육 비즈니스 전문가이자 ‘중국통’인 박정 더불어민주당
2017-08-21 18:34:39
W+qyveygnOS6uihJTikg6rWt7ZqMXSDqtZDsnKHqs4QgQ0VPIOy2nOyLoCAn7KSR6rWt7Ya1JyDrsJXsoJUg4oCc7KSR6rWtIOKAmOygnOyhsDIwMjXigJnCt+uPheydvCDigJjsnbjrjZTsiqTtirjrpqwgNC4w4oCZIOuwsOyasOyekCI=
[경제人(IN) 국회] 교육계 CEO 출신 '중국통' 박정 “중국 ‘제조2025’·독일 ‘인더스트리 4.0’ 배우자"
지난해 11월 11일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긴급현안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국은 ‘제조 2025’, 독일은 ‘인더스트리 4.0’, 일본은 ‘로봇 신산업’ 등을 국가적 어젠다로 삼으면서 4차 산업혁명의 파고에 대비하고 있다. 우리도 어디서부터 무엇을 하겠다는 명확한 목표설정을 해야 한다.” 20대 국회의원 중 흔치 않은 교육 비즈니스 전문가이자 ‘중국통’인 박정 더불어민주당
2017-08-21 09:51:51
W+qyveygnOS6uihJTikg6rWt7ZqMXSDquYDrs5HqtIAgJnF1b3Q77KCV7LmY64qUIO2aqOycqOydmCDrrLjsoJwg7JWE64uI64uk4oCm7LKt64WE7JyE7ZWcIOyCrO2ajCDslYjsoITtjJAg66eM65OkIOqygyZxdW90Ow==
[경제人(IN) 국회] 김병관 "정치는 효율의 문제 아니다…청년위한 사회 안전판 만들 것"
20대 국회의 대표적인 IT 기업가 출신인 김병관(초선·경기 성남 분당갑)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김병관 의원 블로그] 기업을 경영했거나, 고위 경제 관료 출신 인사들이 정치권에 자천타천으로 영입되는 일은 다반사다. 정치와 경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이기 때문이다. 단기적으로는 갈등 관계에 있기도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한 방향으로 흘러간다. 정치 발전 없이 경제 발전도 불가능하지만, 경제 발전 없는 정치 발전도 없다. 그만큼 양자는 배타성이 아닌 상호 의존성을 갖는다. 두 영역을 경험한 국회의원들이 전하
2017-08-06 18:28:11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