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 新시대

기사 9

W+2KuOufvO2UhCDmlrDsi5zrjIBd7Jik7KCV6re8IOqxtOq1reuMgCDquIjsnLVJVO2VmeqzvCDtirnsnoTqtZDsiJggJnF1b3Q7RzIg7ZmY7Jyo7KCE7J+B7JeQIO2VnOq1rSDqsr3soJwg7JyE6riwIOqwgOykkSZxdW90Ow==
[트럼프 新시대]오정근 건국대 금융IT학과 특임교수 "G2 환율전쟁에 한국 경제 위기 가중"
오정근 건국대 금융IT학과 특임교수 아주경제 전운 기자 = “달러화 강세로 원화가 약세를 보이기는 하겠지만 엔화 약세 폭을 따라가지 못해 한국의 수출에 여전히 부담이 될 전망이다.” 오정근 건국대 금융IT학과 특임교수는 22일 트럼프 시대의 개막으로 한국의 부담이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미국이 대미 무역흑자를 내고 있는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까지 지정하며 압박을 가하고 있지만, 중국이 벌써부터 보복을 공공연하게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결국 한국이 유탄 맞을 확율이 크다는 의미다. 오 교수는
2017-01-22 17:00:00
4oCLW+2KuOufvO2UhCDmlrDsi5zrjIBdIOydtO2VhOyDgSDshJzsmrjrjIAg6rWQ7IiYICZxdW90O+uvuMK37KSRIOqzoOuemCDsi7jsm4Dsl5Ag7Ja067aA7KeA66asIOq4sO2ajCDssL7slYTslbwmcXVvdDs=
​[트럼프 新시대] 이필상 서울대 교수 "미·중 고래 싸움에 어부지리 기회 찾아야"
이필상 서울대 경제학부 초빙교수(전 고려대 총장)는 20일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미-중 간 무역전쟁으로 발생하는 미·중 양국 경제 시장의 틈을 한국이 공략할 때 이는 우리 경제에 상당한 기여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015년 '광복 70주년 기획 그레이트 코리아' 인터뷰 모습.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 아주경제 윤주혜 기자 = “미-중 고래 싸움에 등 터지는 게 아니라 어부지리 할 수 있는 기회를 찾아야 한다.” 이필상 서울대 경제학부 초빙 교수는 22일 본
2017-01-22 17:00:00
W+2KuOufvO2UhCDmlrDsi5zrjIBd67CV7J6s7ZWYIOq4iOycteyXsOq1rOybkCDshKDsnoTsl7DqtazsnITsm5AgJnF1b3Q766+4wrfspJEg6re564uo7KCBIOyDge2ZqSDsoIQg7YOA7ZiR7ZWgIOqygyZxdW90Ow==
[트럼프 新시대]박재하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미·중 극단적 상황 전 타협할 것"
[박재하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아주경제 홍성환 기자 = 박재하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환율을 놓고 미국과 중국의 신경전이 격화되고 있는 것에 대해 "트럼프 정부의 정책 방향에 따라 미·중간 갈등이 커질 가능성이 있지만 극단적인 대결 상황으로 치닫기 전 적절한 타협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재하 선임연구위원은 22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책방향이 미국의 이익을 우선하는 보호주의적, 고립주의적 성향을 갖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중국뿐 아니라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큰 독일,
2017-01-22 17:00:00
W+2KuOufvO2UhCDmlrDsi5zrjIBdIO2VnOyerOynhCDtmITrjIDqsr3soJzsl7Ag7Jew6rWs7JyE7JuQICZxdW90O+2KuOufvO2UhCDqs7Xslb0g6rWs7LK07ZmU7JeQIOq4iOyctSDslYjsoJUg64us66CkJnF1b3Q7
[트럼프 新시대] 한재진 현대경제연 연구위원 "트럼프 공약 구체화에 금융 안정 달려"
한재진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미국과 중국의 환율전쟁은 무역전쟁으로 번질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남궁진웅 timeid@] 아주경제 양성모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 신임 대통령이 지금껏 내걸어 온 공약을 얼마나 구체화하느냐에 글로벌 금융시장 안정도 달려 있다." 한재진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22일 아주경제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시대를 맞은 세계 금융시장에 대해 이렇게 전망했다. 트럼프가 대선 기간 내놓은 공약은 현실화하기에 제약이 많아 보였다. 이런 이유로 그가 당선된 후 일시적으로 요동쳤던
2017-01-22 06:00:00
W+2KuOufvO2UhCDmlrDsi5zrjIBdIO2Zjey2mOyasSDtgqTsm4Dspp3qtowg7Yis7J6Q7KCE65617YyA7J6lICZxdW90O+2ZmOycqCDtirjrn7ztlIQg66eI7J2M64yA66GcIOyViCDrkJzri6QmcXVvdDs=
[트럼프 新시대] 홍춘욱 키움증권 투자전략팀장 "환율 트럼프 마음대로 안 된다"
홍춘욱 키움증권 투자전략팀장은 "도널드 트럼프 신임 미국 대통령이 달러 약세를 유도하겠지만, 불가능 할 것"이라고 내다보았다. [사진제공=키움증권] 아주경제 서동욱 기자= "도널드 트럼프 신임 미국 대통령은 취임 초기부터 달러 약세를 유도할 것이다. 그러나 미국은 1985년 플라자합의(미국·독일·영국·프랑스·일본 재무장관 달러 강세 시정 합의) 때와 같은 글로벌 리더십을 가지고 있지 않다. 달러 약세는 불가능해 보인다." 홍춘욱 키움증권 투자전략팀장은 22일 아주경제
2017-01-22 06:00:00
W+2KuOufvO2UhCDmlrDsi5zrjIBdIOyhsOyaqeykgCDtlZjrgpjquIjsnLXtiKzsnpAg66as7ISc7LmY7IS87YSw7J6lICZxdW90O+ymneyLnCDsmrDtmLjsoIEg7ZmY6rK9IOyhsOyEseuQoCDqsoMmcXVvdDs=
[트럼프 新시대]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 "증시 우호적 환경 조성될 것"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22일 "새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때문에 정책 불확실성이 커졌지만, 올해 국내 증시에는 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하나금융투자] 아주경제 김은경 기자= "달러 강세는 3월이면 꺾일 것이다. 원화가 강세로 돌아서면, 우리 증시에서 외국인 매수세는 지금보다 더 늘어날 수 있다."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22일 아주경제와 만나 이렇게 밝혔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가 새 미국 대통령으로 취임해 정책 불확실성이 커졌지만,
2017-01-22 06:00:00
W+2KuOufvO2UhCDmlrDsi5zrjIBdIOq5gOygleyLnSDsl7DshLjrjIAg6rWQ7IiYICZxdW90O+uvuOyXkCDsg4HtmLjso7zsnZjsm5DsuZnsnLzroZwg64yA7J2R7ZW07JW8JnF1b3Q7
[트럼프 新시대] 김정식 연세대 교수 "미에 상호주의원칙으로 대응해야"
김정식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트럼프식 보호무역에 대해 상호주의원칙을 내세워 전략적으로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아주경제 김정호 기자= "도널드 트럼프 신임 미국 대통령은 확대 재정에 따른 달러 강세로 무역적자를 초래할 수 있다. 하지만 트럼프는 사업가 출신이라 비즈니스에 소질이 있다. 스스로 무역적자를 초래하고도 교역 상대국에 책임을 떠넘기면서 자본시장을 더 열도록 할 것이다." 김정식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22일 아주경제와 만나 "확대재정과 달러 강세는 이율배반적"이라며 이렇게
2017-01-22 06:00:00
W+2KuOufvO2UhCDmlrDsi5zrjIBdIOygleycoOyLoCDshJzqsJXrjIAg6rWQ7IiYICZxdW90O+uvuOq1reydtCDspJHqta3qs7wg7ZmY7Jyo7KCE7J+B7IScIOyasOychCZxdW90Ow==
[트럼프 新시대] 정유신 서강대 교수 "미국이 중국과 환율전쟁서 우위"
정유신 서강대 경영학부 교수는 "미국이 중국과 환율전쟁에서 우위에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김부원 기자] 아주경제 김부원 기자= 정유신 서강대 경영학부 교수(코차이경제금융연구소장)는 새 미국 대통령으로 도널드 트럼프가 취임하기 전부터 예고돼 온 미·중 갈등과 이로 인해 한국에 닥칠 위기에 대해 경고했다. 22일 아주경제와 만난 정유신 교수는 "한국에 쏟아질 소나기는 일단 피해야 하고, 정부가 대응책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정유신 교수는 "새로운 미국이 등장했다고 볼 수 있는
2017-01-22 06:00:00
[트럼프 新시대] G2 갈등 우려에 "정부 적극 나서야" 한목소리
아주경제 김부원 기자= 미·중(G2)이 기축통화 패권을 지키고, 빼앗기 위한 환율전쟁에 뛰어들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신임 대통령이 취임하기 전부터 예고돼 온 갈등이다. 우리에게 위기일지, 기회일지 아직 알 수 없다. 전문가마다 한목소리로 정부가 적극 나서줄 것을 당부하는 이유다. 정유신 서강대 경영학부 교수는 22일 "트럼프 취임 초기 글로벌 외환시장이 요동칠 수 있다"며 "우리 정부가 G2 환율전쟁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가 45대 미
2017-01-22 06:00:00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