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임시정부 100년 한·일 역사문화 스토리텔링

기사 94

W+yYgeyDgS/so7zrpqzrpbzti4DslrTrnbxdIOq0keuzteygiCwg7J6K7ZiA7KeEIOKAmO2VnOq1rSDsl6zshLHsnZgg7Jet7IKs4oCZ66W8IOq4sOyWte2VmOuLpOKApuKAmOyXrOyEseuPheumveyatOuPmeqwgCA07J247J2YIOyCtuKAmQ==
[영상/주리를틀어라] 광복절, 잊혀진 ‘한국 여성의 역사’를 기억하다…‘여성독립운동가 4인의 삶’
지금 당신에게 여성독립운동가에 관해 묻는다면, 떠오르는 인물이 누가 있나요? ‘유관순 열사’, 아마도 당신이 가장 먼저 떠올릴 이름일 것입니다. 그리고 또 누가 있나요? 안타깝지만 이것이 현재 여성독립운동가들이 처해 있는 현실일 것입니다. [사진 = 아주경제 영상사진팀 제작 ] 반세기가 넘는 독립운동 기간 자신을 희생해 독립투쟁에 나선 것은 비단 남성들뿐만이 아닙니다. 수많은 여성이 조국의 광복을 위해 헌신했습니다. 그러나 그동안 여성독립운동가의 삶은 그 역사적인 가치와 눈부신 활약에도 불구하
2018-08-15 08:02:05
NzPso7zrhYQg6rSR67O17KCIIOunnuyVhCDqsbTqta3soIgg64W87J+B4oCmICcxOTE564WEIHZzIDE5NDjrhYQnIOynhOuztC3rs7TsiJgg7J2Y6rKsIO2Mve2MvQ==
73주년 광복절 맞아 건국절 논쟁… '1919년 vs 1948년' 진보-보수 의견 팽팽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서울 서대문형무소에서 시민들이 태극기 플래시몹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15일은 73주년 8·15 광복절이다. 광복절을 맞아 정치권을 중심으로 건국절 논쟁이 격화되고 있다. 임시정부 수립일인 1919년 4월13일을 건국일로 봐야 한다는 진보진영 측 주장과 이승만 정부가 출범한 1948년 8월15일이라는 보수진영 측 주장이 팽팽히 맞선다. 진보진영은 우리나라 헌법이 상해 임시정부를 계승하고 있다는 점에서 1919년 건국론을 지지한다. 임시정부는 그해 4월 정부를 조직하고 6월 임
2018-08-15 00:02:00
W+yVhOyjvOyKpO2OmOyFnC3smIHsm5DtlZwg7LKt64WEIOydmOyCrCDsnKTrtInquLjikaNdICZxdW90O+uvvOyhseydmCDrrLTsp4DqsIAg64KY6528IOyeg+qyjCDtlojqtazrgpgmcXVvdDsg7J247IOdIOuwlOq+vCDrrJjtkZzsgqzqsbQg
[아주스페셜-영원한 청년 의사 윤봉길④] "민족의 무지가 나라 잃게 했구나" 인생 바꾼 묘표사건
[윤봉길 의사 농민운동 기록화-이종상 화백 그림] 목바리 장사, 매헌 학문과 문재(文才)에 뛰어난 매헌은 성정(性情)이 불같고 기골(氣骨)마저 장대했다. 한 자리에서 국수 다섯 그릇을 단숨에 비울 정도로 먹성도 좋았고, 힘도 장사였다. 결혼하고 얼마 안 된 무렵, 마을 청년들이 채석장에서 상석(床石)을 만들기 위해 옮겨온 돌을 갖고 힘겨루기를 했다. 이때 마을 어른 중 한 분이 “이 돌을 드는 사람을 우리 마을의 장사로 인정하지”란 제안을 했다. 힘깨나 쓰는 장정들이 서로 나서서 힘을 썼으나, 얼굴만 빨개질 뿐
2018-08-06 09:09:23
W+yVhOyjvOyKpO2OmOyFnC3smIHsm5DtlZwg7LKt64WEIOydmOyCrCDsnKTrtInquLjikaJdICZxdW90O+yLneuvvOyngCDrhbjsmIjqtZDsnKEg6rGw67aAJnF1b3Q7IO2Vmeq1kCDrsJXssKjqs6DrgpjsmKggMTLshLgg7IaM64WE
[아주스페셜-영원한 청년 의사 윤봉길③] "식민지 노예교육 거부" 학교 박차고나온 12세 소년
[일제 식민지 교육 현장 ] 항일 민족의식이 싹트다 매헌이 큰아버지에게 한문공부에 정진하고 있을 무렵, 1918년 주변 열강의 각축 속에 미국 윌슨 대통령이 민족자결주의를 제창하고 14개 평화원칙을 발표했다. 신사조(新思潮)에 따른 신학문의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이에 지성인과 의식이 깨어 있는 사람들은 일본을 몰아내자면 ‘아는 것이 힘이다. 배워야 한다’라는 생각에 신문과 잡지 등과 신학문을 통해 사고(思考)와 외연(外延)을 넓혀 나갔다. 나라를 빼앗긴 이유가 바로 우리 백성들이 무지했기 때문이라는 인식
2018-08-02 15:26:42
W+yVhOyjvOyKpO2OmOyFnC3smIHsm5DtlZwg7LKt64WEIOydmOyCrCDsnKTrtInquLjikaFdIOyEseyCvOusuOydmCDshKDruYTsoJXsi6AsIOyWtOumsCDqsIDsirTsl5Ag67aIIOyngO2UvOuLpCA=
[아주스페셜-영원한 청년 의사 윤봉길②] 성삼문의 선비정신, 어린 가슴에 불 지피다
[1900년대 초 서당 풍경] 매헌의 유년시절 매헌이 네 살이 되던 해, 할아버지댁으로부터 시량리 139번지로 분가를 했다. 할아버지는 차남인 매헌의 아버지에게 작은 집과 약간의 농토와 가재도구를 챙겨 새 살림을 꾸리게 했다. 바로 이 집이 매헌이 독립운동을 위해 고향을 떠날 때까지 살았던 곳으로 오늘날의 ‘저한당’(抯韓堂)이다. 저한당은 ‘어려움에 처한 한국을 건져낸 집’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 백부에게 한문을 배우다 어머니로부터 한글을 깨우친 매헌이 6살이 될 무렵, 교육에 대한 열정이 남달랐
2018-08-01 15:50:28
W+yVhOyjvOyKpO2OmOyFnC3smIHsm5DtlZwg7LKt64WEIOydmOyCrCDsnKTrtInquLjikaBdIOaXpeW4nSDrspTsoJEg66q77ZWgIOyErCDigJjls7bkuK3ls7bigJnsl5DshJwsIOq1req2jO2ajOuztSDtgbDrnLsg7ZKI64uk
[아주스페셜-영원한 청년 의사 윤봉길①] 日帝 범접 못할 섬 ‘島中島’에서, 국권회복 큰뜻 품다
[독립기념관 내 윤봉길 의사 동상] 매헌의 출생 조선의 마지막 왕 순종(純宗) 2년. 일제의 침략 야욕으로 조국의 운명이 한치 앞을 볼 수 없던 바로 그 무렵, 1908년 6월 21일(음력 5월 23일) 초저녁 8시경 나의 백부 매헌 윤봉길 의사는 우렁찬 탄생의 일성(一聲)을 쏟아내며 세상의 빛을 보았다. 윤봉길 의사는 충남 예산군 덕산면 시량리 178번지에서, 아버지 윤황(尹墴)과 어머니 김원상(金元祥) 사이의 5남2녀 중 맏아들로 태어났다. 매헌이 태어난 집은 시량리 마을의 ‘작은 섬’에 있다. 이곳은 덕숭산(수덕산)에서
2018-08-01 15:34:24
W+yVhOyjvOqyveygnCDsnoTsoJUxMDDrhYQg6riw7ZqNXSfrjIDtlZzrr7zqta0n6rWt7Zi4IOywveyViOyekOuKlCDqs6DsooXqs7wg7Iug7ISd7Jqw
[아주경제 임정100년 기획]'대한민국'국호 창안자는 고종과 신석우
신촌 연세로의 2018년 월드컵 응원열기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이란 국호는 언제 어떻게 지어졌을까. 2009년 여름 소설가 김진명은 '천년의 금서'라는 소설로 상당한 독자의 공명을 불러일으켰다. 이 소설은, 대한민국 국호의 비밀을 파헤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가 찾아낸 '한(韓)'이란 명칭은, 3천년 전 중국 시경에 등장하는 인물로 거슬러 올라간다. 소설 공간이니 사실 여부에 굳이 천착하기는 그렇고, 우리 겨레의 오랜 뿌리에 대한
2018-07-11 11:33:59
​3ㆍ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수원시 33개 기념사업 추진
수원시가 3.1운동·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2019년)을 기념해 6개 분야에서 33개 기념사업을 추진한다. 수원시 3.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는 6월 29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추진위원회와 수원시 각 부서가 발굴해 제안한 기념사업을 심의했다. 기념사업은 △시설조성(3개) △학술·전시(7개) △남북교류(2개) △기념식·문화행사(10개) △시민·교육(5개) △홍보운영(6개) 등 6개 분야에 걸쳐 진행된다. ‘수원 3.1 항일독립운동 상징물(가칭)
2018-06-29 14:20:53
W+yZgOydtOuTnOumrOu3sF0n67Cx64WE7J2YIOyVveyGjScsIO2VnOq1rSDsnoTsi5zsoJXrtoDrpbwg7JiI7Iig7J2Y7KCE64u57JeQIOyEuOyasOuLpA==
[와이드리뷰]'백년의 약속', 한국 임시정부를 예술의전당에 세우다
['백년의 약속' 공연의 한 장면] # 나가 나가 압록강 건너 백두산 넘어가자 우리는 한국독립군, 조국을 찾는 용사로다 나가 나가 압록강 건너 백두산 넘어가자 우리는 한국광복군, 악마의 원수 쳐물리자 나가 나가 압록강 건너 백두산 넘어가자 진주 우리나라 지옥이 되어, 모두 도탄에서 헤매고 있다 동포는 기다린다 어서 가자 고향에 등잔 밑에 우는 형제가 있다, 원수한테 밟힌 꽃 포기 있다 동포는 기다린다 어서 가자 조국에 우리는 한국광복군, 조국을 찾는 용사로다 나가 나가 압록강 건너 백두산 넘어가자 전투복
2018-06-07 16:15:18
W3dobz9dJ+uPheumveyatOuPmSDqs7Xsl7An7J2EIOunjOuToCwg64+F66a97Yis7IKsIOyGkOuFgCDquYDshKDtmIQg7Jik7Yag7ZqM7J6l
[who?]'독립운동 공연'을 만든, 독립투사 손녀 김선현 오토회장
호국보훈의 달이 시작되는 유월 첫날.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어쩌면 그 장소에서는 낯설 수도 있는 공연이 무대에 올려졌다. '백년의 약속'이란 이름의 콘서트와 오페라는, 3·1운동과 임시정부 스토리를 담은 것이었다. [김선현 오토회장] 1922년 8월에 촬영한, 독립운동가 정정화 여사(당시22세)와 아들 김자동(현재 임시정부 기념사업회장). 이날 공연장 문앞에는 단아한 복장으로 바삐 움직이며 친절히 손님을 맞이하는 여성이 있었다. 음전한 기풍 속에 형형한 눈빛이 느껴지는 그를 유심
2018-06-07 11:10:48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