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금융업 GDP 내 비중 감소, 레버리지 축소 등 여파
중국 금융업 GDP 내 비중 감소, 레버리지 축소 등 여파
[사진=중국신문사]지난해 중국 국내총생산(GDP)에서 금융업 비중이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당국의 금융 리스크 예방 및 축소를 위한 단속 강화, 레버리지 축소 집중 등의 영향으로 분석됐다. 지난주 중국 국가통계국이 공개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중국 금융업 부가가치는 1조6302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대비 4% 증가에 그쳤다. 2017년 전체는 4.5% 늘어난 6조5749억 위안으로 집계됐다. 과거 수 년간과 비교해 낮은 수준의 증가율로 다수의 전문가들이 금융 디레버리징 추진의 영향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김근정 기자 kj0902@ajunews.com
2018-01-22 14:33:22
美군함, 남중국해 근접 항해에 중국 '반발'
美군함, 남중국해 근접 항해에 중국 '반발'
미국 미사일 장착구축함 '호퍼'호(위)와 중국 미사일호위함 '황산'호(아래.) [사진=바이두]미국 해군이 최근 남중국해에서 중국이 실효지배 중인 황옌다오(黃巖島, 스카보러 암초)의 12해리(약 22.2km) 이내에 구축함을 보내 항해했다. 이에 대해 중국이 강력히 반발하는등 남중국해를 둘러싼 미·중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20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미국 미사일 장착 구축함 '호퍼'(Hopper)호가 지난 17일 밤 남중국해에서 중국과 필리핀이 분쟁을 벌이고 있는 배인선 기자 baeinsun@ajunews.com
2018-01-21 12:31:35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7Ya17KCc67aI64qlIO2GiOq2gSAx7Zi4IOu2iOyLnOywqT8g7KSR6rWtIOyghOusuOqwgCAi7Ya17KCc7Jyg7KeALCDtlLztlbTsl4bsnYQg6rKDIiA=
통제불능 톈궁 1호 불시착? 중국 전문가 "통제유지, 피해없을 것"
곧 지구로 떨어질 것으로 알려진 중국 최초 실험용 우주정거장 톈궁 1호 [사진=바이두] 중국 전문가가 당국이 중국 최초의 실험용 우주정거장 톈궁(天宮) 1호에 대한 통제를 상실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며 추락하더라도 큰 피해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과기일보(科技日報)가 8일 보도했다. 최근 미국 CNN 등이 톈궁 1호가 통제불능 상태로 오는 3월 말께 지구로 불시착해 큰 피해를 유발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한 것에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주충펑(朱樅鵬) 중국항천과기그룹(中國航天科技集團) 실험용 우
2018-01-08 10:56:00
7KSR6rWtIOyngOuwqeygleu2gCDrmJAg7Ya16rOE7KGw7J6R4oCmIuyCsOyXheyDneyCsCA0MCUg67aA7ZKA66CkIg==
중국 지방정부 또 통계조작…"산업생산 40% 부풀려"
중국 지방정부의 경제통계 부풀리기 의혹. [그래픽=중국망 삽화 캡처] 중국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가 최근 경제 통계수치를 조작한 사실을 시인했다. 부채에 의존해 무리한 성장을 해온 네이멍구는 각종 대규모 인프라 사업도 중단하고 앞으로 부채 줄이기에 주력할 방침이다. 네이멍구자치구가 지난주 열린 지역 경제공작회의에서 2016년 재정수입과 일부 지역의 산업생산이 부풀려졌음을 시인했다고 신경보(新京報) 등 현지 언론이 8일 보도했다. 회의는 네이멍구자치구의 2016년 공공예산수입이 26.3%, 산업생산액
2018-01-08 10:19:27
W+2VnOykkeq0gOqzhCDslpHqta0g7KCE66y46rCAIOynhOuLqF3ikaUg7IiY6rWQIDI164WEIOyEseqzvCDri7nsl7DtlZwg6rKw6rO8IOyVhOuDkCwg64KY7JWE6rCIIOuwqe2WpeydgA==
[한중관계 양국 전문가 진단]⑥ 수교 25년 성과 당연한 결과 아냐, 나아갈 방향은
[정지융 푸단대 북한·한국연구센터 주임]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후 경색됐던 중·한 관계가 돌파구를 찾았다. 우선 양국의 정치적 상호신뢰가 어느 정도 회복됐고 경제·무역 실질협력 강화의 기반도 닦았다. 인문교류와 소통의 성과를 지켜내고 중국의 '운명공동체' 구상과 한국의 '동북아플러스 책임공동체'가 역사와 현실 속에서 완벽히 맞아 떨어짐도 확인했다. 이제 양국은 이 기회를 확실히 잡아야 한다. 경제·무역 협력 확대를 중심으로 인문교류를 통해 양국 간 유
2018-01-08 03:06:00
W+2VnOykkeq0gOqzhCDslpHqta0g7KCE66y46rCAIOynhOuLqF3ikaQg7ZWcwrcg7KSRIOyduOusuOq1kOulmCAn7KeA67aA7KGx7IOB6529Jywg7ISc66GcIOygnOuMgOuhnCDsnbTtlbTtlbTslbwg
[한중관계 양국 전문가 진단]⑤ 한· 중 인문교류 '지부족상락', 서로 제대로 이해해야
[유광종 중국인문경영연구소 소장] 중국 고전에 등장하는 ‘지족상락(知足常樂)’이라는 말이 있다. 만족할 줄 알아야 늘 즐겁다는 뜻이다. 제 마음에서 일어나는 욕심을 없애 내면의 안정과 평화를 얻어야 한다는 가르침이다. 노자(老子)의 ‘도덕경(道德經)’이 원전이다. 이 말을 부정할 사람은 거의 없다. 번민과 의심, 더 나아가 시기와 질투 등 마음속의 갈등은 대개 이런 욕망에서 비롯한다. 그를 잠재우려면 분란과 소요의 뿌리인 욕망을 없애야 한다. 그래서 지족(知足)은 개인의 마음 수
2018-01-08 03:05:00
W+2VnOykkeq0gOqzhCDslpHqta0g7KCE66y46rCAIOynhOuLqF3ikaPqsr3soJzrtoTslbwgM+uMgCDsnbTsiogsIOydvOuMgOydvOuhnMK3RlRBwrfrrLjtmZTqtZDrpZg=
[한중관계 양국 전문가 진단]④경제분야 3대 이슈, 일대일로·FTA·문화교류
[사진=아주경제 DB] 지난해 한·중 관계는 기복을 겪으며 밑바닥까지 떨어졌다가 반전의 계기를 마련했다.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에서 정상회담이 이뤄진 데 이어 지난해 말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은 양국의 상호이익과 협력을 위한 새로운 조치였다. 양국이 곤경 속에서 희망을 찾는 과정을 통해 동북아 지역 내 다자 관계의 복잡성과 영향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중·한은 혹독한 시련을 겪었지만 경제·무역 분야의 발전은 중단되지 않았다. 무역과 투자 모두 양
2018-01-08 03:04:00
W+2VnOykkeq0gOqzhCDslpHqta0g7KCE66y46rCAIOynhOuLqF3ikaIgMjAxOOuFhCwg7ZWc6rWt7J2YIOqyve2XmCAs7KSR6rWt6rO8IOqzteycoO2VoCDrp4ztlbQ=
[한중관계 양국 전문가 진단]③ 2018년, 한국의 경험 ,중국과 공유할 만해
[전병서 중국국제금융연구소 소장] 한·중 수교 이후 25년간 좋았던 관계가 사드 문제로 최악으로 내달았지만 2018년은 한·중관계의 새로운 출발점이 될 것이다. 2018년 한·중 간의 경제협력으로 ‘중국의 신시대(新时代)’에 한국의 경제 경험을 공유하고, 양국의 발전전략의 접목을 통해 동북아의 공동 번영을 도모해야 할 것이다. 중국 공산당 19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 이후 ‘분배와 질적성장'이 경제발전의 키워드가 됐고 최대 리스크로는 '고(高)부채'가 꼽히고
2018-01-08 03:03:00
W+2VnOykkeq0gOqzhCDslpHqta0g7KCE66y46rCAIOynhOuLqF3ikaEgMjAxOOuFhCDtlZzspJHqtIDqs4Qg7KCE66edOiDquLDtmozsmYAg64+E7KCEIOyGjSAn6rWs64+Z7ZmU7J20JyDrqqjsg4k=
[한중관계 양국 전문가 진단]② 2018년 한중관계 전망: 기회와 도전 속 '구동화이' 모색
[뤼차오 랴오닝샤회과학원 연구원] 최근 2년간 중·한 양국 관계엔 한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가 심각한 걸림돌로 작용했다. 다행히 2017년말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으로 전기가 마련됐다. 파동을 겪는 오늘날의 중·한 관계가 보여준 사실은 두 가지다. 서로 이웃한 양국 관계의 취약한 부분을 함께 해소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것, 그리고 양국 관계의 상호호혜, 상호의존의 주된 부분은 인류운명공동체를 함께 구축하는데 있어서 든든한 기초가 될 것이라는 사실이다.
2018-01-08 03:02:00
W+2VnOykkeq0gOqzhCDslpHqta0g7KCE66y46rCAIOynhOuLqF3ikaAgJ+q4iOuegOyngOq1kCcg67Cc7KCEIOqzhOq4sCDrj7zslbwg
[한중관계 양국 전문가 진단]① '금란지교' 발전 계기 돼야
[사진=아주경제 DB] 2017년은 25년의 한·중 관계 역사에 깊은 상처를 남긴 한 해였다. 양국 정부와 민간의 노력으로 상처가 봉합은 됐지만 앞으로 유사한 갈등들이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다. 양국은 사드 사태를 거울 삼아 그 과정에서 얻은 교훈과 경험을 바탕으로 보다 건강한 한·중 관계를 위해 한층 노력해야 할 것이다. 중국에는 친구 사이의 두터운 정을 가리키는 '금란지교(金蘭之交)'라는 말이 있다. 주역에 나오는 이 말은 한국에서도 널리 쓰이고 있는 바, 2018년은 한·중 양국이
2018-01-08 03:01:00
W+2VnOykkeq0gOqzhCDslpHqta0g7KCE66y46rCAIOynhOuLqF0i57+SIOuLteuwqSDrlYwg64Ko7J2AIOyVmeq4iCDtkoDsnpAiIA==
[한중관계 양국 전문가 진단]"習 답방 때 남은 앙금 풀자"
지난달 중국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베이징 인민대회을 만나 악수를 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한·중 양국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갈등으로 최대 위기를 맞았지만 상호 간의 꾸준한 노력에 힘입어 연말부터 관계 개선의 서광이 비치기 시작했다. 양국 정부가 관계 정상화 의지를 동시에 피력한 데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도 이뤄졌다. 하지만 건강하고 발전적인 관계를 완전히 회복하기까지 갈
2018-01-08 03:00:00
W+ykkeq1reymneyLnCDso7zqsITsoITrp51dIDM0MDAg64SY7J2E6rmMLi4u7IOB7Iq57KeA7IaNLCDsnKDrj5nshLEg7Jqw66Ck7JeQIOyhsOygleyVleugpSDsu6Tsp4gg65Ov
[중국증시 주간전망] 3400 넘을까...상승지속, 유동성 우려에 조정압력 커질 듯
[사진=신화통신] 중국 증시가 지난해 시작한 상승세를 6거래일 연속 이어가면서 지난주 상하이종합지수는 3400선 회복을 목전에 두고 거래를 마쳤다. 지난해 4분기 들어 등락을 거듭하며 부진한 모습을 이어갔던 중국 증시가 기대 이상의 강세를 보이면서 춘제(음력설)랠리 시작과 함께 바닥을 찍고 반등한 것 아니냔느 기대감도 고개를 들었다. 이번주 강세를 지속할 수 있을까. 상승 피로감과 유동성 경색 등이 우려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인 5일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18% 오른 339
2018-01-07 16:50:25
MjAxOOuFhCDsg4jtlbQsIOykkeq1rSDsnpDrs7jsi5zsnqUgJ+yhsOydtOqzoCcg67aA64+Z7IKwIOyCtOynnSAn7ZKA6rOgJyA=
2018년 새해, 중국 자본시장 '조이고' 부동산 살짝 '풀고'
[류스위 중국 증감회 주석.] 2018년 새해가 밝자마자 중국 당국이 자본시장 리스크 축소를 위한 고삐를 바짝 당기고 부동산 시장은 '안정'에 방점을 둔 힘 조절에 나섰다. 증권 당국이 시장 부정행위의 철저한 단속에 대한 의지를 천명했고 간쑤성 란저우(蘭州)시는 올해 최초로 '부동산 규제' 방안을 조정해 바짝 조였던 고삐를 살짝 풀며 시장 상황에 따른 유연한 대처에 나섰다. 올해도 '규제'가 핵심기조로 완화 시작의 조짐은 아니라는 분석이다. 증권일보(證券日報)의 6일 보도에 따르
2018-01-07 16:25:25
7ZWc6rWt6rCA642YIOycoOyhsOyEoCwg7KSR6rWtIOuPmeu2gO2VtOyViOyEnCDtmZTrrLzshKDqs7wg7Lap64+MLi4uMzLrqoUg7Iuk7KKF
한국가던 유조선, 중국 동부해안서 화물선과 충돌...32명 실종
[사진=CCTV 웨이보] 이란에서 한국으로 향하던 유조선이 6일 중국 동부 해안에서 화물선과 충돌했다. 유조선 선원 전원이 실종 상태다. 관영언론인 중국중앙(CC)TV의 7일 보도에 따르면 전날 저녁 8시께(현지시간) 중국 창장(長江) 입구에서 동쪽으로 160해리 떨어진 해상에서 파나마 선적 유조선인 'SANCHI'호가 홍콩 선적 화물선 'CF CRYSTAL'과 충돌해 화재가 발생했다. 사고 유조선은 이란 '브라이트' 해운사 소속으로 13만6000t의 응축유를 싣고 한국으로 이동 중이였다. 충돌에 따른 화
2018-01-07 15:36:27
6rec7KCcIOyngOyGjSwgMjAxOOuFhCDspJHqta0g67aA64+Z7IKwICfqsbDrnpjrn4knIOykhOqzoCDqsIDqsqkgJ+yViOyglSc=
규제 지속, 2018년 중국 부동산 '거래량' 줄고 가격 '안정'
[사진=중국신문사] 뜨겁게 달아올랐던 중국 부동산 시장이 지난 1년간 빠르게 식으면서 올해는 어떤 움직임을 보일지에 관심이 집중된다. 중국 부동산 광풍 속에 그동안 자취를 감췄던 구매제한령 등 규제가 지난 2016년 하반기부터 되살아나면서 지난해 1선 도시와 인기있는 2선 도시의 집값 급등세와 투기흐름이 꺾였다. 수요가 이전되면서 3, 4선도시 재고물량도 다소 해소됐다. 임대시장을 키워 매매 수요를 분산하는 동시에 주거보장 효과도 거뒀다는 평가다. 동시에 강력한 규제가 시장 부진을 조장해 부동산개발
2018-01-07 14:53:06
MjAxOOuFhCDspJHqta0g7Kad7IucIOyghOunneydgA==
2018년 중국 증시 전망은
[사진=중국신문사] [그래픽=아주경제 임이슬기자 90606a@] 지난해 중국 증시는 조정 속 안정적 상승세를 유지하며 양호한 '성적표'를 받았다. 대형·우량주 주가가 급등하며 전체 지수 흐름을 주도했다. 하지만 최근 급등세 지속에 따른 피로감, 상승 모멘텀 부재 등으로 조정장을 보였고 이와 함께 새해 증시 향방에 대한 시장의 관심도 증폭됐다. 2018년 중국 A주가 올해와 비슷한 흐름을 보일 것이라는 게 지배적 의견이다. 대형·우량주를 비롯해 신흥산업과 소비주, 각종 개혁
2018-01-07 14:52:33
Iuykkeq1rSwgMjAxNuuFhCBHRFAg7ZWY7ZalIOyhsOyglS4uLuyEseyepeuloOydgCA2LjclIOycoOyngCI=
"중국, 2016년 GDP 하향 조정...성장률은 6.7% 유지"
[사진=연합/로이터] 중국 정부가 지난 2016년도 국내총생산(GDP)을 기존 발표 내용보다 하향 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간 GDP 성장률은 전과 같은 6.7%로 유지했다. 로이터통신의 5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 국가통계국은 2016년도 GDP를 74조 3585억 위안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기존 발표치보다 542억 위안(약 8조 8800억 원) 감소한 수준이다. 통계국은 국가통계국과 유관 기관의 연례 재무 자료를 근거로 중국의 GDP 정산 방식과 통계 수치 발표 규정에 따라 수치를 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다만 조정 규모가 크지
2018-01-05 20:34:14
W+ykkeq1reymneyLnCDrp4jqsJBdIDbqsbDrnpjsnbwg7Jew7IaNIOyDgeyKueyEuOKApuyDge2VmOydtOyihe2VqSDsnqXspJEgMzQwMOyEoCDrj4ztjIw=
[중국증시 마감] 6거래일 연속 상승세…상하이종합 장중 3400선 돌파
중국증시 마감. [사진=중국신문사] 상하이종합지수가 6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며 5일 장중 3400선을 돌파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6.04포인트(0.18%) 오른 3391.75로 거래를 마감했다. 지수는 장중 3402포인트까지 치솟기도 했다. 선전성분지수는 1.5포인트(0.01%) 오른 11342.85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6.81포인트(0.38%) 오른 1801.42로 거래를 마감했다. 상하이 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2482억, 2506억 위안에 달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부동산(2.7%), 의료기계(1.24%), 농임목
2018-01-05 16:29:49
W+yYgeyDgeykkeq1rV0g5LitIOy5reuLpOyYpCAxM+2YuOyEoCDsp4DtlZjssqAg6rak64+E6rO17IKsIOuniOustOumrCA=
[영상중국] 中 칭다오 13호선 지하철 궤도공사 마무리
지하철 13호선 궤도 연결공사 마무리. [사진=칭다오신문] 중국 칭다오 지하철 13호선 전 구간의 궤도 연결 공사가 지난 12월 27일 마무리됐다. 이로써 올해 전구간 시범운행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지하철 13호선은 시하이안신구에 깔리는 최초 지하철로 총 70km 길이로 모두 23개 정거장이 설치됐다. [사진=칭다오신문]
2018-01-05 15:27:39
Iu2VmOuKmOyXkOyEnCwg67CU64uk7JeQ7ISc4oCmIiDrjIDrp4ztlbTtmJEg7KSR6rCEIOqyveqzhOyEoCDsnITtmJHtlZjripQg7KSR6rWtIA==
"하늘에서, 바다에서…" 대만해협 중간 경계선 위협하는 중국
M503 및 3W 항공노선 [사진=홍콩명보] 새해 벽두부터 중국이 대만해협 중간선(일종의 군사경계선)에 인접한 민항노선 운항, 중국의 첫 항공모함 랴오닝(遼寧)함 함대의 남하 항해 등으로 양안(兩岸, 중국 본토와 대만)이 시끄럽다. 5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중국민항국이 4일 오전 대만 해협 중간선에 인접한 M503 노선의 북상운항과 이와 연결되는 W121, W122, W123 노선 운항을 개시한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하자 대만 당국이 반발했다. 중국민항국은 이는 순수한 민항노선이라고 강조하며 현재 대만 당국과 기술적 소통
2018-01-05 15:08:02
7KSR6rWtIOuMgOulmeuPhCDtj63shKQuLi7tla3qs7XquLAg6rKw7ZWtLCDtnLTqtZAsIO2UvO2VtOyGjey2nA==
중국 대륙도 폭설...항공기 결항, 휴교, 피해속출
4일 폭설이 쏟아진 중국 후베이성 샹양시 도로에서 제설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올 들어 가장 강력한 폭설이 중국 대륙을 덮치면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폭설이 집중 쏟아진 곳은 창장(長江) 중하류 지역이다. 중앙기상청에 따르면 4일 저녁 7시 기준으로 산시(陝西)·장쑤(江蘇)·산둥(山東)·허난(河南)·후베이(湖北)·안후이(安徽)·쓰촨(四川)·산시(山西)·간쑤(甘肅)·칭하이(靑海)·닝샤(寧夏) 등 최소 10개 성(省)급 지역에 폭설이
2018-01-05 11:04:29
7KSR6rWtIO2ZmOq1rOyLnOuztCAi7ZWc67CY64+EIOyMjeykkeuLqCDsnbzsi5zsoIHsl5Ag6re47Lmg6rmM4oCmNuyekO2ajOuLtCDqsJXsobAi
중국 환구시보 "한반도 쌍중단 일시적에 그칠까…6자회담 강조"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5일 한국을 방문하는 쿵쉬안유 중국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사진=연합뉴스] 중국 관영언론이 한반도 긴장 완화의 국면이 이어지기 위해서는 6자 회담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5일 '한반도 쌍중단 일시적에 그칠까'라는 제하의 사평에서 5일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가 만나 한반도 정세에 새로운 전기를 가져오길 기대하며 이같이 전했다. 사평은 미국이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하지 않는데
2018-01-05 10:08: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