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7KSR6rWtIOyDpOyYpOuvuCwg4oCY6rOg7ZSE66Gc4oCZIOyduOyImCDtlaDquYw/
중국 샤오미, ‘고프로’ 인수 할까?
고프로 액션 카메라 [사진=바이두] 액션카메라 회사 고프로(Go Pro)가 중국 전자제품 제조사인 샤오미(小米)에 인수될 것이란 소문이 시장에 퍼지면서 고프로 주가가 12일 급등했다. 13일 중국 IT 매체 IT즈자(IT之家)는 블룸버그 등 다수 해외 언론을 인용해 샤오미가 고프로 인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소식에 전날 고프로 주가는 장중 최고 8.8% 까지 상승했다. 그동안 고프로의 인수설은 꾸준히 시장에 나돌았다. 닉 우드먼 고프로 CEO는 그동안 회사 매각 가능성을 열어놓고 올해 초에는 매각 자문사
2018-04-13 14:43:05
7KSR6rWtIDPsm5QgJ+q5nOynnScg66y07Jet7KCB7J6QIOq4sOuhnQ==
중국 3월 '깜짝' 무역적자 기록
중국 수출입 증가율[자료=해관총서] 중국이 지난달 11개월 만의 '깜짝' 무역적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줄어든 반면 수입이 늘어난데 따른 것이다. 중국 해관총서는 13일 위안화 기준으로 3월 수출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9.8%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2월 수출 증가율 36.2%에서 크게 둔화한 것이다. 같은기간 수입 증가율은 5.9%로, 전달 0.2% 하락한 것에서 플러스로 전환했다. 이로써 중국은 3월 한달 297억8000만 위안(약 5조원)의 무역적자를 기록했다. 중국이 월별 무역적자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2
2018-04-13 14:32:32
Iue+juS4rSDqsIjrk7Eg7IaNIOydvOuzuOydgCDriITqtawg7Y64PyIg7KSRwrfsnbwg6rK97KCc64yA7ZmUIOq0gOyghO2PrOyduO2KuCA=
"美中 갈등 속 일본은 누구 편?" 중·일 경제대화 관전포인트
[사진=바이두] 한·중·일 정상회담과 북·미 대화 등을 앞둔 중요한 시점에 일본과 중국이 고위급 경제대화를 재개한다. 이번 대화는 미·중 무역갈등과도 연관이 깊어 세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오는 15일 일본을 방문해 고노다로 일본 외무상과 만나 양국 관계 개선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고 중국 관영언론 신화망(新華網)이 11일 보도했다. 지난 2010년 이후 중단됐던 중·일
2018-04-13 13:15:44
66eI7Lm07JikIDkw7IS4ICfrj4TrsJXsmZUnIOydgO2HtOKApuykke2ZlOq2jCDvpLTrtoDsnpDrk6Qg7KSE7KSE7J20IOydgO2HtA==
마카오 90세 '도박왕' 은퇴…중화권 老부자들 줄줄이 은퇴
오는 5월과 6월 각각 은퇴를 선언할 중화권 갑부 리카싱 청쿵그룹 회장(오른쪽)과 스탠리 호 SJM홀딩스 회장.[사진=바이두] 마카오 카지노계 대부인 스탠리 호(何鴻燊·90)가 오는 6월 SJM홀딩스 회장직에서 물러난다. 13일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에 따르면 SJM홀딩스가 전날 저녁 홍콩 증권거래소 공시를 통해 오는 6월 12일 주주총회에서 스탠리 호 회장이 은퇴를 선언하고 명예회장으로 물러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탠리 호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면서 전체 회사 경영은 그의 딸인 데이지 호 이사
2018-04-13 11:30:26
7KSR6rWtLCA17JuU67aA7YSwIOyImOyeheyCsCDtla3slZTsoJwg66y06rSA7IS4IA==
중국, 5월부터 수입산 항암제 무관세
리커창 총리.[사진=신화통신] 중국이 내달부터 수입산 항암제에 대한 관세를 완전 철폐하기로 했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12일 주재한 국무원 상무회의에서 수입산 항암제에 대해 무관세를 적용하고 신약(특히 항암제) 수입을 장려하기로 결정했다고 관영 신화통신 등 현지 언론이 13일 보도했다. 이는 암 환자들의 약값 부담을 덜고 더 많은 약 선택권을 주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회의는 전했다. 또 회의는 항암제 등 수입산 신약에 대해 ▲의료보험 적용 ▲불필요한 유통단계 축소 ▲심사 간소화 ▲지재권 보호
2018-04-13 09:27:56
5LitIOyLnOynhO2VkSwg7IKs7IOBIOy1nOuMgCDtlbTsg4Eg7Je067OR7Iud7IScICfqsJXrjIDtlZwg7ZW06rWwIOqxtOyEpCcg6rCV7KGw
中 시진핑, 사상 최대 해상 열병식서 '강대한 해군 건설' 강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2일(현지시간) 오전 남중국해 해상에서 열린 중국군 사상최대 규모의 해상열병식을 검열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군 사상 최대 규모의 해상열병식에 참가했다고 중국 국영 방송인 CCTV가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인민해방군의 최고 지휘부인 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이날 오전 영유권 분쟁이 있는 남중국해에서 해상열병식을 개최했다. 시 주석은 중앙군사위 간부들과 함께 중국의 최신 이지스 구축함인 창사(長沙)함에 올라 열병식을 지휘했
2018-04-13 09:09:24
W+q4gOuhnOuyjCDtj6zthqBdIOuCqOykkeq1re2VtOyEnCDtjrzss5Dsp4Qg7KSR6rWt6rWwIOyCrOyDgSDstZzrjIAg7ZW07IOB7Je067OR7Iud
[글로벌 포토] 남중국해서 펼쳐진 중국군 사상 최대 해상열병식
남중국해서 펼쳐진 중국군 사상 최대 해상열병식 (베이징 신화=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남중국해에서 중국 첫 항공모함 '랴오닝함' 전단이 참가한 가운데 해상열병식이 열리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참관한 이날 해상열병식에는 해군 전함 48척과 전투기 76대, 해군 장교·병사 1만여 명이 참가해 중국해군 사상 최대규모를 자랑했다고 중국중앙(CC)TV 인터넷판 앙시망(央視網)이 보도했다.
2018-04-13 07:32:51
상하이 임시정부 99주년 기념식…백범 김구 증손자 참석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99주년을 맞아 중국 상하이에서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상하이는 지난 1919년 임시정부가 처음 뿌리를 내린 곳이자 윤봉길 의사의 훙커우공원 의거가 이뤄진 역사적 공간이다. 당시 상하이는 아시아 최대의 외교 무대이자 교통의 중심지로 조국 해방을 열망하는 애국지사들의 집결지가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방중 기간 중 "임시정부는 대한민국의 뿌리"라며 "헌법에도 대한민국이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고 명시했다"고 강조했다. 주상하이 총영사관은 오는 1
2018-04-13 00:05:00
64yA66eM6rO8IOqwgOyepSDqsIDquYzsmrQg5LitIOyDpOuovOKApuuMgOunjOyduCDsnITtlZwgNjDqsJwg4oCY64u56re87LGF4oCZIOygnOyLnA==
대만과 가장 가까운 中 샤먼…대만인 위한 60개 ‘당근책’ 제시
중국 푸젠성 샤먼시 전경 [사진=신화통신] 중국 본토에서 대만과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한 푸젠(福建)성 샤먼(廈門)시가 대만인들을 대상으로 샤먼 시민에 준하는 혜택을 부여하겠다고 나섰다. 11일 싱가포르 현지매체 연합조보(聯合早報)에 따르면 샤먼 시정부는 지난 10일 대만인들이 샤먼에서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학업, 취업, 창업, 생활 등 분야의 60가지 혜택을 담은 ‘샤먼-대만간 경제문화 교류협력 활성화를 위한 조치’를 발표했다. 혜택은 대만 기업이 샤먼에 법인을 설립할 때 자본금을
2018-04-12 17:55:30
W+ykkeq1re2PrO2GoF0g7LCo6riwIOyngOuPhOyekCDtm4Trs7Tsl5DshJwg7KOE7J247Jy866GcLi4u7JGo7KCV7LCo7J20IOqzteqwnOyerO2MkA==
[중국포토] 차기 지도자 후보에서 죄인으로...쑨정차이 공개재판
[사진=중국인민검찰원 웨이보/CCTV 보도화면 캡처] 후춘화(胡春華) 부총리와 함께 차기 지도부 유력후보 물망에 오르다 하루 아침에 나락으로 떨어진 쑨정차이(孫政才) 전 충칭(重慶)시 서기의 재판이 12일 시작됐다. 톈진(天津)시 제1중급인민법원은 이날 오전(현지시간) 쑨 전 서기의 뇌물수수 혐의 등에 대한 공개심리를 열었고 관영언론인 중국중앙(CC)TV는 이를 전국에 생중계했다. 톈진시 인민검찰원은 쑨 전 서기가 지난 2002년부터 2017년까지 총 1억7000만 위안(약 290억원)의 뇌물을 불법수수했다고 밝혔다.
2018-04-12 16:55:41
W+ykkeq1re2PrO2GoF0g7Lmt64uk7JikLCA27JuUIDIz7J28ICdWUiDsmIHsg4Hso7zqsIQnIO2WieyCrCDqsJzstZw=
[중국포토] 칭다오, 6월 23일 'VR 영상주간' 행사 개최
중국 동방영화도시 전경. [사진=칭다오신문]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에서 오는 6월 23일부터 27일까지 '중국 가상현실(VR) 영상주간' 행사가 열린다. 국가광파전시총국이 주최하고 칭다오시 문화광전신문출판국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중국 최초 국제 수준의 독립 VR 영화·드라마의 잔치라 할 수 있다. 전 세계 각국의 VR 제작자, 영화·드라마 감독, 영화기업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칭다오는 지난해 중국 최대 영화 제작 스튜디오 및 영화테마파크인 '동방영화도시'를 건설하는 등 &#
2018-04-12 16:50:33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ykkeuPmSDrtojslYgsIOyhsOyglSDslZXroKXsl5Ag6riJ6529Li4u7ZWY66Oo66eM7JeQIDMyMDDshKAg67CY64Kp
[중국증시 마감] 중동 불안, 조정 압력에 급락...하루만에 3200선 반납
12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가 전거래일 대비 0.87% 급락 마감했다. [사진=신화통신] 중동 리스크가 고조되면서 글로벌 증시가 급락한데다 상승 지속에 따른 조정 압박으로 중국 증시도 급하강했다. 12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27.92포인트(0.87%) 크게 하락한 3180.16으로 거래를 마치며 하루만에 3200선을 반납했다. 약세장으로 시작해 소폭 조정 속에서 낙폭을 키웠다. 선전성분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81.42포인트(0.75%) 폭락한 10726.96으로, 창업판 지수는 7.74포인트(0.42%) 하락한 1826.89로 장을
2018-04-12 16:29:41
IOKAnO2VnOq1reyXkCDri6TqsIDqsIDri6TigJ3igKZLRsK37ISx6reg7KSR6rWtLCDkuK0g7Jyg7ZWZ7IOdIOuMgOyDgSDpn5Mg7J207ZW0IO2PrOufvCDqsJzstZw=
“한국에 다가가다”…KF·성균중국, 中 유학생 대상 韓 이해 포럼 개최
12일 서울 을지로 국제교류재단 세미나실에서 성균관대 성균중국연구소와 국제교류재단이 공동 주최한 제1차 '재한 중국인 대학원생 한국 이해 포럼'이 개최됐다. [사진=성균중국연구소 제공] 국내 체류 중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사드 배치 갈등 이후 확산한 중국의 혐한 정서를 완화하기 위한 ‘한국 이해의 장’이 열렸다. 성균관대 성균중국연구소(SICS, 소장 이희옥)와 한국국제교류재단(KF, 이사장 이시형)이 12일 서울 을지로 KF 세미나실에서 “한국에 다가가다(走近韓國)”
2018-04-12 15:51:38
7KSR6rWtLCDrr7jqta3sgrAg64yA65GQIOq0gOyEuCDrtoDqs7wgIue+juqwgCDkuK3rs7Tri6Qg7YOA6rKpIO2BrOuLpCIgIA==
중국, 미국산 대두 관세 부과 "美가 中보다 타격 크다"
[사진=바이두] 미·중 무역 갈등 긴장감이 완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미국산 대두에 관세를 부여할 경우 미국 대두 농업에 큰 타격을 입는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국 내 물가상승률은 예상보다 적었다. 왈라스 타이너 미국 퍼듀대학교 교수 연구팀은 중국이 미국산 대두에 25% 관세를 부여할 경우 미국의 대(對) 중국 수출이 65% 감소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고 중국 봉황망(鳳凰網)이 12일 파이낸셜타임스(FT)를 인용해 보도했다. 만약 중국의 관세 부과가 3~4년 가량 이어진다면 미국의 전체 대두 수출
2018-04-12 15:29:53
7LKc7KCV67aA7KeAIOy5mOyGn+uKlCDspJHqta0g7Jew7JiI7J24IOuquOqwkuyXkCDsubwg67m865OgIOykkeq1rQ==
천정부지 치솟는 중국 연예인 몸값에 칼 빼든 중국
지난해 중국 연예인 소득 순위를 살펴보면 영화배우 청룽(성룡)이 3억3000만 위안(562억원)으로 1위, 배우 판빙빙이 3억 위안(511억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사진=바이두] 중국의 스타급 연예인들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자 중국 당국과 제작자들이 이를 억제하기 위한 적극적인 조치에 나섰다. 중국 미디어 검열기구인 광전총국(廣電總局)은 지난 3일 중국 내 성·시급 지국장과 방송국 제작자들을 소집해, 천정부지로 치솟는 배우 게런티를 줄이고 양질의 콘텐츠 제작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를
2018-04-12 15:11:59
7Zmc66Gc64qUICfssqjri6jquLDsiKAg7IKw7JeFJywg7IiY7LKc7Ja1IOykkeq1rSAn67aA64+Z7IKwIOyekOuzuCcg67CA66Ck65Og64uk
활로는 '첨단기술 산업', 수천억 중국 '부동산 자본' 밀려든다
[사진=중국신문사] 지난 9일 중국 대표 부동산개발업체인 헝다(恒大)그룹과 중국과학원이 베이징에서 전면적 협력을 약속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헝다는 향후 10년간 무려 1000억 위안을 투자해 중국과학원과 중국 3대 과학연구기지 조성에 나선다. 이는 헝다가 하이테크 분야에 내딛은 첫 발걸음으로 시장 관심이 집중됐다. 중국의 초고속 성장기가 끝나며 '질적성장'이 강조되고 당국이 첨단·’신흥산업 발전을 통한 신(新)성장동력 창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면서 이처럼 중국 굴지의 부동
2018-04-12 15:06:02
5LitIOumrOy7pOywvSDstJ3rpqzqsIAg7IOB7ZWY7J20IOyekOycoOustOyXreq1rCDri6TshK/rsojsp7gg7LC+7J2AIOydtOycoA==
中 리커창 총리가 상하이 자유무역구 다섯번째 찾은 이유
10일 리커창 총리가 상하이 자유무역구 기업서비스 센터를 시찰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취임후 다섯 번째로 상하이(上海) 자유무역구를 찾아 중국 개혁개방 의지를 재차 내비쳤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리커창 총리가 10일부터 이틀간 상하이를 방문해 상하이 자유무역구 기업서비스센터, 상하이 양산(洋山)항 무인자동화 컨테이너 터미널 등을 둘러봤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12일 보도했다. 이는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에 맞서 중국의 개혁개방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됐다. 리 총
2018-04-12 13:57:00
5LitIOyekOuPmeywqCDsi5zsnqUsIO2MkOunpOufiSDspp3qsIDsl5Drj4Qg7ISx7J6lIOuRlO2ZlCDsmrDroKQg7Jes7KCEIA==
中 자동차 시장, 판매량 증가에도 성장 둔화 우려 여전
중국 자동차 시장이 판매량 증가에도 암울한 미래가 점쳐지고 있다. 중국의 2018년 신에너지(친환경)자동차 보조금 정책이 발표되면서 제조업체들이 물량 조절에 나섰고, 그간 강한 상승세를 보였던 다목적차량(MPV) 판매증가율이 둔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3월 중국 자동차 판매량은 197만9714대로 전년 동기 대비 4.1%가 늘었다. 전월 대비로는 무려 37.3%가 증가했다. 1~3월 누적 판매량은 566만9400대로 전년 동기 대비 4.4% 늘었다. 올해 중국 전체 자동차 판매량이 지난해 부진에서 개선돼 성장 둔화에 대한
2018-04-12 13:04:38
W+ykkeq1reymneyLnF0gNeyblCDtm4TqsJXtiYEg6rGw656YIO2ZleuMgOKApjbsm5QgQeyjvCBNU0NJIO2OuOyehSDrjIDruYQ=
[중국증시] 5월 후강퉁 거래 확대…6월 A주 MSCI 편입 대비
중국증시 마감. [사진=중국신문사 ] 중국증시는 올 1분기 글로벌 증시 쇼크, 미·중 무역전쟁 등 영향으로 상하이종합지수가 4% 넘게 하락했다. 올 2분기에도 글로벌 불확실성은 여전하지만 후강퉁·선강퉁 거래한도 확대, 중국 본토주식인 A주의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신흥국 지수 편입, 중국예탁증서(CDR) 도입 등 시장 개방 확대 조치가 중국 증시를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골드만삭스도 9일 보고서에서 중국 CDR도입, MSCI 지수 편입 등이 중국 증시 상승 추진력이 될 것이라며 A주에 대해 잠
2018-04-12 11:34:08
IuydkeuLte2VmOudvCwg66+46rWtIi4uLu2ZmOq1rOyLnOuztCAi7KSR6rWt7J2AIOqwnOuwqSwg576OIOyWhO2Mje2VnCDqvLzsiJgg7JWI64+8Ig==
"응답하라, 미국"...환구시보 "중국은 개방, 美 얄팍한 꼼수 안돼"
시진핑 주석이 10일(현지시간) 보아오(博鰲)포럼 개막식 연설에서 대외 개방을 강조하고 미·중 무역전쟁을 대화와 협상으로 풀어가겠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이 보아오 포럼을 계기로 대외개방 확대를 선포하고 구체적인 12개의 금융시장 개방조치와 대략적인 일정표까지 공개하는 등 유화적 제스처로 미국을 압박하고 있다. 중국 관영언론은 "이제는 미국이 응답할 차례"라며 미국의 태도 변화를 강력하게 촉구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12일 '미
2018-04-12 10:57: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