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금융업 GDP 내 비중 감소, 레버리지 축소 등 여파
중국 금융업 GDP 내 비중 감소, 레버리지 축소 등 여파
[사진=중국신문사]지난해 중국 국내총생산(GDP)에서 금융업 비중이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당국의 금융 리스크 예방 및 축소를 위한 단속 강화, 레버리지 축소 집중 등의 영향으로 분석됐다. 지난주 중국 국가통계국이 공개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중국 금융업 부가가치는 1조6302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대비 4% 증가에 그쳤다. 2017년 전체는 4.5% 늘어난 6조5749억 위안으로 집계됐다. 과거 수 년간과 비교해 낮은 수준의 증가율로 다수의 전문가들이 금융 디레버리징 추진의 영향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김근정 기자 kj0902@ajunews.com
2018-01-22 14:33:22
美군함, 남중국해 근접 항해에 중국 '반발'
美군함, 남중국해 근접 항해에 중국 '반발'
미국 미사일 장착구축함 '호퍼'호(위)와 중국 미사일호위함 '황산'호(아래.) [사진=바이두]미국 해군이 최근 남중국해에서 중국이 실효지배 중인 황옌다오(黃巖島, 스카보러 암초)의 12해리(약 22.2km) 이내에 구축함을 보내 항해했다. 이에 대해 중국이 강력히 반발하는등 남중국해를 둘러싼 미·중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20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미국 미사일 장착 구축함 '호퍼'(Hopper)호가 지난 17일 밤 남중국해에서 중국과 필리핀이 분쟁을 벌이고 있는 배인선 기자 baeinsun@ajunews.com
2018-01-21 12:31:35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7KSR6rWtIOychOyViO2ZlCDsg4jtlbQg7LKrIOqxsOuemOydvCAwLjQwJSDsoIjsg4EsIOqzoOyLnO2ZmOycqCA2LjUwNznsnITslYg=
중국 위안화 새해 첫 거래일 0.40% 절상, 고시환율 6.5079위안
[출처=중국 인민은행] 중국 위안화가 달러대비 가파른 절상세를 보이며 2018년 첫 거래를 시작했다. 2일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인 지난해 12월 29일 대비 0.0263위안 낮춘 6.5342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0.40% 상승했다는 의미다. 달러 인덱스가 93.32에서 92.30으로 예상외 약세를 보이면서 위안화도 의외의 강세로 2018년을 시작했다고 중국 재경망(財經網)은 분석했다. 중국 시장은 2018년 위안화 환율이 등락폭을 확대하는 조정 속
2018-01-02 10:51:35
6rCV64us65+sIOydmOyLnT8g7KSR6rWtIOqwnOyduCDtlbTsmbgg7ZiE6riIIOyduOy2nO2VnOuPhCAxMOunjCDsnITslYjsnLzroZw=
강달러 의식? 중국 개인 해외 현금 인출한도 10만 위안으로
[사진=중국신문사] 중국 외환 당국이 1월 1일부터 개인의 해외 현금인출 한도를 줄이며 자본유출을 막기 위한 고삐를 바짝 당겼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인상 지속, 대대적 법인세 감세안 실시에 따른 자본 엑소더스와 이에 따른 위안화 약세를 경계한 사전 조치로 풀이된다. 외환관리국이 지난해 12월 30일 새로운 외환관리규정인 '국가외환관리국 은행카드 해외 대규모 현금인출 규범에 관한 통지'를 발표하고 2018년 1월 1일부터 중국인이 해외에서 인출 가능한 현금 한도를 1인당 10만 위안(약 1
2018-01-02 08:05:09
7KSR6rWtIOyDiO2VtCDsl7DtnLQg6rSA6rSR6rCdIDHslrUzMzAw66eM66qF
중국 새해 연휴 관광객 1억3300만명
새해를 맞아 등산에 나선 중국 관광객들이 겨울 설경을 제대로 즐기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위안단(元旦, 양력설) 연휴기간(지난해 12월 30일~2018년 1월 1일) 국내 관광객 수가 1억3300만명(연인원 기준)에 육박했다고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이 1일 보도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11.5% 두 자릿수 증가한 것으로 중국 관광당국인 국가여유국이 앞서 내놓은 1억3500만명, 증가율 12.5%에는 소폭 못 미쳤다. 새해를 맞아 여행을 나서는 인파가 급증하면서 관련 수입도 전년 동기대비 11.22% 늘어난 755억 위안(약
2018-01-02 07:42:11
W+ykkeq1reymneyLnCDso7zqsITsoITrp51dIOyDiO2VtCDssqvso7zigKbsnKDrj5nshLEg7Zi47J6sIOyGjSDrsJTri6Xtg4jstpztlaDquYw=
[중국증시 주간전망] 새해 첫주…유동성 호재 속 바닥탈출할까
중국증시 주간전망. [사진=신화통신] 새해 첫 거래일인 2일 중국증시 향방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 한해 중국증시는 다사다난한 한해를 보냈다. 2017년 한해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는 각각 6.56%, 8.48%씩 상승했다. 특히 대형 우량주로 구성된 상하이50지수(SSE 50)의 경우 지난 한해 상승폭이 25.08%에 달했다. 반면 중소형 벤처기업 위주의 창업판 지수는 10.67% 하락하며 뚜렷한 ‘양극화’ 현상을 나타냈다. 이는 중국 당국의 금융 리스크를 예방하는데 전력을 기울이면서 상대적으로 리스크가 큰
2018-01-01 14:38:29
7KSR6rWtIOyLnOynhO2VkSDsp5HrrLTsi6Tsl5Ag64aT7J24IOyVoeyekOuTpC4uLifsgqzsp4TsnZgg7KCV7LmY7ZWZJyA=
중국 시진핑 집무실에 놓인 액자들...'사진의 정치학'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31일 베이징 중난하이 집무실에서 2018년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CCTV]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2017년 신년사를 제외하고는 2014~2016년까지 줄곧 베이징 중난하이에 소재한 집무실에서 신년사를 발표했다. 올해도 시 주석은 집무실에서 신년사를 발표했다. 이는 지난 31일 중국국제방송, 중앙인민방송, 중국중앙(CC)TV 등을 통해 전 세계로 방영됐다. 신년사와 함께 시 주석이 근무하는 집무실에도 이목이 쏠렸다. 집무실은 지도자의 스타일과 가치관을 반영하고 있는만큼 사진
2018-01-01 13:42:39
W+yYgeyDgeykkeq1rV0gMjAxOCDrrLTsiKDrhYTigKbri6zrnbzsp4Qg7KSR6rWtIOq1req4sOqyjOyWkeyLnSA=
[영상중국] 2018 무술년…달라진 중국 국기게양식
[사진=신화통신] [사진=신화통신] [사진=신화통신] 2018년 무술년 새해 첫날인 1일 오전 7시36분 중국 베이징 톈안먼에서 열린 국기게양식에는 수 많은 인파가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다. 특히 올해부터 중국 인민무장경찰 부대 소속 국기보위대가 35년간 맡아왔던 국기게양식 업무가 인민해방군으로 이전되면서 이날 행사는 인민해방군 3군 의장대가 맡아 진행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지난달 31일 당 중앙의 결정에 따라 1월 1일부터 국기 호위와 예포 업무가 무장경찰에서 인민해방군으로 이전된다
2018-01-01 12:45:44
W+yLoOuFhOq4sO2ajV3qsJztmIHqsJzrsKkgNDDrhYQsICfsg6TsmKTsuoknIOuqqeyghOKApue/kuydmCDqv4jsnYAg6rOE7IaNIOuQnOuLpA==
[신년기획]개혁개방 40년, '샤오캉' 목전…習의 꿈은 계속 된다
[사진=바이두 ] 마오쩌둥(毛澤東) 사후 집권에 성공한 덩샤오핑(鄧小平)은 1978년 12월 열린 중국 공산당 11기 3중전회(중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개혁개방 정책 추진을 선포한다. 이후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규모는 200배 이상 성장했다. 2018년은 개혁개방 40주년이며 전면적 샤오캉(小康·모두가 편안하고 풍족한) 사회 진입을 위한 원년이다. 집권 2기를 맞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향후 3년간 금융리스크 해소, 빈곤 퇴치, 환경 관리에 주력하기로 했다. 오는 2020년 1인당 국민소득 1만 달러 달
2018-01-01 12:08:53
7KSR6rWtIOyLnOynhO2VkSDsp5HrrLTsi6Qg7Iug64WE7IKs7JeQIOuLtOq4tCDrqZTsi5zsp4DripQ/
중국 시진핑 집무실 신년사에 담긴 메시지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31일 베이징 중난하이 집무실에서 2018년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CCTV]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2018년 신년사의 키워드는 개혁개방, 그리고 빈곤과의 전쟁이었다. 시 주석이 31일 베이징 중난하이(中南海) 집무실에서 직접 발표한 신년사는 중국국제방송, 중앙인민방송, 중국중앙(CC)TV 등을 통해 중국 국민과 재외 동포, 세계 각국 국민에게 전해졌다. 시 주석은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 연속 신년사를 모두 집무실에서 발표했다. 다만 앞서 2017년 신년사는 집무실이
2017-12-31 22:06:53
7Iug64WE64uk6rO87ZqMIOywuOyEne2VnCDsi5zsp4TtlZEgIuyDpOyYpOy6iSDsgqztmowg66qp7ZGcIOyLpO2YhOq5jOyngCAxMDAw7Jes7J28IOuCqOyVmOuLpCI=
신년다과회 참석한 시진핑 "샤오캉 사회 목표 실현까지 1000여일 남았다"
시진핑 국가주석이 지난 29일 베이징에서 열린 정협 주최 신년 다과회에서 중요연설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해엔 신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 사상의 지도 아래 전면적 샤오캉(小康, 모두가 잘사는 상태)' 사회의 건설과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중국꿈을 향해 전진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이 지난 29일 베이징에서 열린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전국정협) 주최 신년 다과회(茶話會)에 참석해 2000자 가량의 신년 중요연설을 발표했다
2017-12-31 19:14:18
7Iuc7KeE7ZWRwrftkbjti7QsIOyDiO2VtCDstpXsoIQg6rWQ7ZmY4oCm64K064WE64+EICfrsIDsm5QnIOqzhOyGjQ==
시진핑·푸틴, 새해 축전 교환…내년도 '밀월' 계속
[사진=신화통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올해도 어김없이 새해 인사를 주고받으며 양국 간 밀월 관계가 내년에도 계속될 것임을 예고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31일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이 서로 신년 인사를 주고받았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축전에서 "2017년에는 중·러 간 전면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새로운 발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또 양국이 각자의 핵심 이익 문제에서 서로를 지지하고,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 건
2017-12-31 16:57:00
W+qwle2aqOuwsSDsubzrn7wt7KSR6rWt7KCV7LmYN+ujoV0g7Iuc7KeE7ZWR7J2YIOWQjOmEleKAleykkeq1re2MkCDqs7XsiJjsspjsnqUg7J6Q7Jik65+s7KeA
[강효백 칼럼-중국정치7룡] 시진핑의 同鄕―중국판 공수처장 자오러지
강효백 경희대 교수 ◆포스트 시진핑은 누구? 고향 사랑의 본질은 자기애(自己愛)다. 돈으로도 칼로도 끊을 수 없는, 영속적인 절대 본능이다. 특히 남한 면적 96배에 달하는 광활한 중국에서 지연은 혈연만큼 중요한 인연으로 학연 등 기타 인연을 압도한다. 일례로 일대일로의 육·해상 실크로드의 출발점은 각각 시진핑의 고향 산시(陝西)성 시안(西安)(1)*, 장가오리(張高麗) 상무부총리(경제부총리)의 고향은 푸젠(福建)성 취안저우(泉州)다. “니반스, 워팡신.” (你辦事, 我放心, 네가 맡으면 나는
2017-12-31 15:41:48
中 환구시보 "北에 석유류 밀수출 선박은 대만기업이 임차"
중국이 북한에 유류를 밀수출한 선박이 대만기업이 임차한 선박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31일 중국 관영 환구시보에 따르면 홍콩선적 '라이트하우스 윈모어호'가 서해상에서 북한 선박에 석유제품을 밀수출했으며, 이 선박은 대만기업이 임차한 선박이라고 보도했다. 또 신문은 이 선박의 선원들이 대만 회사의 지시를 받아 이 같은 일을 했다고 말했지만 대만 당국은 이런 사실을 부인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에 석유제품을 밀수출한 선박이 중국 선박이라며 "현행범으로 딱 걸렸
2017-12-31 14:31:13
7YaI7KeE7IucIOu2gOyEnOq4sOyXkCDsnqXqtojsua0g7Lap7Lmt7Iuc7J6lIOyEoOyehA==
톈진시 부서기에 장궈칭 충칭시장 선임
톈진시 부서기로 선임된 장궈칭 전 충칭시장. [사진=바이두 캡처]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가 장궈칭(張國淸·52) 충칭(重慶)시장을 톈진(天津)시 부서기로 선임했다. 31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지난 1월 충칭시장으로 부임한 장 부서기는 임기 1년 만에 톈진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 장 부서기는 칭화(淸華)대 계량경제학과를 졸업한 박사 학위자로, 방위산업체인 중국베이팡(北方)공업공사와 중국병기공업그룹에서 일하다 2013년 4월 충칭시 부서기로 발탁됐다. 장 부서기는 지난 7월 부패혐의로 낙마한
2017-12-31 13:50:22
7KSRIOuyoOydtOynleyXrOycoOq1rSwg7Jes7ZaJ7IKs7JeQIO2VnOq1rSDri6jssrTqtIDqtJEg7J6s7ZeI7Jqp4oCm66Gv642wIOydtOyaqeydgCDsl6zsoITtnogg6riI7KeA
중 베이징여유국, 여행사에 한국 단체관광 재허용…롯데 이용은 여전히 금지
[아주경제 DB] 국내 면세점에서 중국인 관광객이 상품을 구매하는 모습. 사진은 기사와 관계가 없습니다. 중국 당국이 베이징 지역 주요 여행사들을 소집해 한국행 단체관광의 허용을 통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중국 당국은 베이징(北京)과 산둥(山東)지역의 한국행 단체관광의 재개 후 3주만에 중단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28일 베이징 외교소식통 등에 따르면, 베이징 여유국은 이날 오전 베이징 지역 주요 여행사 10곳을 소집해 한국행 단체관광을 정상화하겠다고 구두로 지시했다. 소집대상에는 국영 여행사와
2017-12-29 09:51:15
MjAxOOuFhCDsg4jtlbQsIOykkeq1rSDrrZDqsIAg64us65287KeA64KY
2018년 새해, 중국 뭐가 달라지나
2018년 새해와 함께 중국도 달라진다. 중국인의 삶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새로운 규정과 제도에는 무엇이 있을까.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인민망(人民網)이 최근 중국정부망이 정리한 내용을 바탕으로 1월 1일부터 시행되는 규정을 모아 27일 보도했다. ◇ 자동차 구매세 7.5%에서 10%로 중국 전기차 충전소의 모습. [사진=아주경제 DB] 중국 당국은 배기량 1.6리터 이하급 승용차에 대한 구매세 우대정책을 올해로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중화인민공화국 차량구매세 임시조례' 제5조에 의거해 해당 차량의 구
2017-12-28 17:39:47
W+q5gOynhO2YuOydmCDsi5zsi5zqsIHqsIEo5pmC5pmC5Yi75Yi7KV0g64uk7IKs64uk64Kc7ZWcIO2VnCDtlbTrpbwg67O064K06rOgLCDtj4nssL0g64+Z6rOE7Jis66a87ZS9IO2VtOulvCDrp57snbTtlZjrqbA=
[김진호의 시시각각(時時刻刻)] 다사다난한 한 해를 보내고, 평창 동계올림픽 해를 맞이하며
김진호 아주경제 아세아연구소장·단국대 교수 한반도 정세가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한반도에 전운이 일고 있다는 풍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와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로버트 넬러 해병대 사령관 등 미국 내 주요 인사들의 한반도 전운설 관련 언급뿐만 아니라 한반도 전쟁 가능성을 높이는 북·미 양측의 도발성 발언을 자제해달라는 중국 외교부의 성명에서도 찾을 수 있다. 지난 22일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의 제6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
2017-12-28 16:30:45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uwseuniOyjvCDrlLDrnbwg6riJ65Ox6529LCDrsJTsnbTso7wg6rCV7IS47JeQIOyDge2VmOydtCAwLjYzJeKGkQ==
[중국증시 마감] 백마주 따라 급등락, 바이주 강세에 상하이 0.63%↑
28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0.63% 상승 마감했다.[사진=신화통신] 중국 증시가 백마주(대형 우량주)의 흐름을 따라 급등락을 오가고 있다. 26일 급등 후 27일 쭉 미끄러진 중국 증시는 28일 다시 급등하며 살아났다. 창업판은 힘을 내지 못했다. 28일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20.60포인트(0.63%) 상승한 3296.38로 거래를 마쳤다. 약세장으로 시작했지만 오전장 중반 매수세력이 밀려들면서 가파른 상승장을 연출했다. 선전성분지수도 62.80포인트(0.58%) 오른 10974.01로 장을 마감했다. 전날 급락세를 주도
2017-12-28 16:21:51
7KSR6rWt7IScIOqwgOyepSDslYjsoITtlZwg64+E7Iuc64qUPyDtmY3svaksIOy5reuLpOyYpCwg65287Iu4
중국서 가장 안전한 도시는? 홍콩, 칭다오, 라싸
중국 칭다오[사진=칭다오신문] 칭다오가 홍콩특별행정구 다음으로 중국에서 안전한 도시로 꼽혔다. 최근 중국 도시경쟁력 연구회가 발표한 '2017 중국 안전한 도시 순위'에서 칭다오가 92.96점으로 2위를 차지했다고 청도조보(靑島早報)가 27일 보도했다. 1위는 93.59점을 받은 홍콩이, 시짱자치구의 라싸(拉薩)가 91.72로 3위에 올랐다. 장쑤성 쉬저우(徐州), 광둥성 중산(中山) 등이 그 뒤를 따르며 5위권에 올랐다. 4대 1선도시는 30위권에도 없었다. 해당 순위는 사회치안, 경제안보, 생태안전, 정보안
2017-12-28 15:30:18
MjAxN+uFhCDspJHqta0g6rK97KCcwrfsgrDsl4Ug7KO87JqUIOuJtOyKpOuKlD8=
2017년 중국 경제·산업 주요 뉴스는?
[사진=중국신문사] 2017년의 끝자락에서 중국 주요 관영언론이 올해의 경제·산업 주요 뉴스로 한 해를 정리했다. 공유경제, AI가 부상했으며 시장 건전성 제고를 위한 당국의 노력으로 기업의 개혁과 변화, 위기가 공존한 한 해였다. 중국 국무원신문판공실과 중국외문출판발행사업국 산하 뉴스 사이트인 중국망(中國網)은 2017년 중국 산업 10대 뉴스로 △러에코의 위기 △뜨거웠더 차갑게 식은 공유자전거 △완다그룹 호텔 및 테마파크 사업 지분 매각 △BAT(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 차이나유니콤 혼합
2017-12-28 15:06:04
5LitLCDsnITssZftjpjsnbTCt+yVjOumrO2OmOydtCDqsrDsoJztlZzrj4Qg7KSE7J2464uk4oCm6rCE7Y646rKw7KCcIOq3nOygnCDqsJXtmZQg
中, 위챗페이·알리페이 결제한도 줄인다…간편결제 규제 강화
[사진=바이두 캡처] 중국 당국이 위챗페이와 알리페이 등 모바일 메신저를 기반으로 한 간편결제 관련 새로운 규제를 시행한다. 간편결제 시장의 건전성과 보안성을 강화해 금융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28일 중국 신경보(新京報) 등 언론에 따르면 인민은행은 전날 '바코드 결제 업무 규범'을 발표했다. 우선 시범적으로 시행한 뒤 내년 4월 1일부터 본격 적용할 계획이다. 바코드 혹은 QR코드 방식의 스마트폰 간편결제 시장 규모가 급격히 확대되면서 결제의 투명성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2017-12-28 14:5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