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66+47KSRIOustOyXreyghOyfgSDsho0g7KSR6rWtIOq1reuwqS7smbjqtZDsiJjsnqUg64KY656A7Z6IIOufrOyLnOyVhOihjA==
미중 무역전쟁 속 중국 국방.외교수장 나란히 러시아行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왼쪽)과 웨이펑허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 [사진=신화통신] 중국과 러시아가 더 가까워지고 있다. 미국과 중국간 무역전쟁이 본격화 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중국 국방·외교 '1인자'가 나란히 러시아를 방문하는 이례적 행보도 선보였다. 홍콩 명보에 따르면 왕이(王毅)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4일부터 이틀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특사 신분으로 러시아를 실무 방문했다. 왕 위원은 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을 만
2018-04-05 14:29:53
W+ykkeq1reymneyLnF0g64+IIOqwgOyepSDsnpgg67KE64qUIOymneq2jOyCrOuKlD8g7KSR7Iug7Kad6raMIDEx64WE7Ke4IDHsnIQg
[중국증시] 돈 가장 잘 버는 증권사는? 중신증권 11년째 1위
[중신증권] 중국 중신(中信)증권이 11년 연속 순이익 업계 1위를 기록하며 증권사 '제왕'의 면모를 과시했다. 신경보(新京報)의 5일 보도에 따르면 4일까지 지난해 실적을 공개한 상장 증권사 23곳 중 중신증권, 궈타이쥔안(國泰君安)증권, 화타이(華泰)증권, 하이퉁(海通)증권, 광파(廣發)증권이 실적 기준 1~5위 최상위권에 랭크됐으며 특히 중신증권이 11년 연속 가장 돈 잘버는 중국 증권사의 입지를 유지해 눈길을 끌었다. 중신증권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13.92% 증가한 432억9200만 위안, 순익은 전
2018-04-05 10:59:48
66+47KSRIOustOyXreyghOyfgSAn7ZiR7IOBJ+ydtOuDkCAn7ZmV64yAJ+uDkA==
미중 무역전쟁 '협상'이냐 '확대'냐
미중 무역전쟁. [사진=바이두] 미국과 중국 양국이 서로의 '약점'을 겨냥해 500억 달러짜리 '관세폭탄'을 주고받으며 미·중 무역분쟁 '제2라운드'에 돌입했다. 중국 관영언론들은 끝까지 싸울 것이라며 결전 의지를 보이고 있지만 사실 미·중 양국 모두 관세 부과 시기를 특정하지 않아 대화·협상의 여지는 남겨뒀다는 해석이다. 중국 전문가들은 사실 미국의 일부 시장 개방 요구가 중국 개혁·개방 목표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보고있다. 중국 경제 사령탑으로 불리
2018-04-05 10:52:43
W+ywqOydtOuCmOumrO2PrO2KuF0g7Lac7IKw66WgIOuCruyVhOuPhCAn6rWQ7Jyh7Je0JyDrnKjqsbDsm4wsIOu5hOyDge2VmOuKlCDspJHqta0g7Jio65287J24IOq1kOycoQ==
[차이나리포트] 출산률 낮아도 '교육열' 뜨거워, 비상하는 중국 온라인 교육
[사진=신화통신] "일요일 오전 8시 30분, 중국 후난(湖南)성 창사(長沙)의 한 외국어학교 2학년인 장스이(張詩怡)는 집에서 컴퓨터 앞에 앉아 온라인 강의를 통해 공부를 시작한다. 과거에는 인기 있는 학원의 인기 강의를 들으려면 일찍부터 강의실 앞에 길게 줄을 서고, 집이 먼 학생은 부모들이 쉬지도 못하고 자녀를 학원까지 모셔야만 했다. 하지만 온라인 강의라면 컴퓨터 1대와 조용한 공간만 있으면 된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인터넷판인 인민망(人民網)은 최근 중국 온라인 교육(e러
2018-04-05 09:09:21
66+46rWtwrfspJHqta0g66y07Jet7KCE7J+BIOuzuOqyqe2ZlC4uLuykkeq1rSDqtIDsmIHslrjroaAgIuuvuOq1reydgCDrsJjshLHtlZjrnbwiIA==
미국·중국 무역전쟁 본격화...중국 관영언론 "미국은 반성하라"
[아주경제DB] "중국이 강한 펀치로 반격했다. 미국은 아픔 속에서 반성하라." 미국과 중국 양국이 서로 관세 폭탄을 주고받으며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관영 언론이 미국을 향해 경고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5일자 사평에서 "중국의 이번 반격은 '동등한 세기와 규모로 미국과 대등한 조치"였다고 평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3일(이하 현지시간) 고율 관세를 부과할 1300여종 중국산 하이테크 제품 목록을 발표한지 12시
2018-04-05 08:02:00
W+yLnOynhO2VkSDmlrDsi5zrjIAg7KeA67Cp7KeA64+E7J6Q4pGkXSAn66WY66eB7ZeI7JqwJ+OGjSfsi6Dsua3tmZTsoJwo5paw5re46I+v57O7KSfigKbsi5zsp4TtlZEg7Lih6re87J20IOyepeyVhe2VnCDshJzrtoA=
[시진핑 新시대 지방지도자⑤] '류링허우'ㆍ'신칭화제(新淸華系)'…시진핑 측근이 장악한 서부
중국 지방정부 당서기 및 성장 [그래픽=김효곤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고향인 산시(陕西)성이 포함된 중국 서부지역은 중원으로의 도약을 위한 일종의 발판으로 알려져 있다. 그래서인지 중국 정치계에선 젊은 층에 속하는 ‘류링허우(60後·60년대 출생자)’와 베이징대·칭화대 등 중국 명문대 출신 고학력자가 유독 눈에 띈다. 대부분이 시 주석 측근으로 불리는 시자쥔(習家軍·시진핑 친위세력)이다. 최근 홍콩·대만 언론에 자주 등장하는 시진핑계 인맥 ‘신
2018-04-05 07:54:11
IuyasOuyhMK37YWM7Iqs6528IOyCrOqzoOyXkOuPhOKApiIg7KSR6rWt7IScICfsjKnsjKknIOuLrOumrOuKlCDsnpDsnKjso7ztlonssKgg
"우버·테슬라 사고에도…" 중국서 '쌩쌩' 달리는 자율주행차
지난 2016년 11월 저장성 우전에서 열린 세계인터넷대회에서 시험 주행하고 있는 바이두 무인자동차. [사진=바이두] 우버에 이어 테슬라도 사고를 내면서 전 세계적으로 자율주행차 기술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지만 중국 정부는 자율주행차 산업을 대대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핑안증권은 연구보고서를 통해 오는 2020년 중국 자율주행차를 포함한 스마트 자동차 시장 규모가 600억 위안(약 10조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2025년 신차의 4분의 1을 '자율주행차'로 중국 정부는 자율주행차 산업에
2018-04-05 03:00:00
W+ykkeq1re2PrO2GoF0gNOyblCDrsqDsnbTsp5Xsl5Ag64K066awIO2VqOuwleuIiCA=
[중국포토] 4월 베이징에 내린 함박눈
4월 3일 베이징(北京) 시내 한 공원 다리에서 시민이 '춘설(春雪)'을 구경하고 있다. [사진=신화망] 4월 3일 베이징(北京) 시내 한 공원 다리에서 시민이 '춘설(春雪)'을 구경하고 있다. 이날 중국 화북(華北) 중부 지역은 기온이 갑자기 떨어지며 함박눈이 내렸다. 중국 베이징 시민들이 봄에 내린 '춘설'을 맞으며 걷고 있다. [사진=신화망]
2018-04-04 17:21:33
7KSR6rWtLCDnvo4g64yA65GQwrfsnpDrj5nssKgg65OxIDEwNuqwnCDsoJztkojsl5AgMjUlIOqzoOycqCDqtIDshLjroZwgJ+unnuu2iCc=
중국, 美 대두·자동차 등 106개 제품에 25% 고율 관세로 '맞불'
[사진=아주경제 DB]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끄는 미국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할 1300개 중국산 수입품 목록을 공개하자 중국도 관세 공격으로 맞대응에 나섰다. 중국 상무부에 따르면 '중화인민공화국 대외무역법'에 의거해 4일 대두, 자동차, 화학공업 제품, 항공기 등 14개 분야의 미국산 제품 106개 품목에 대해 25%의 관세 부과를 결정했다고 중국중앙(CC)TV가 4일 보도했다. 중국은 세계 2대 미국 농산물 수출시장으로 대두의 경우 전체 생산량의 3분의 1이 중국으로 수출된다. 자동차도 캐나다 다음의
2018-04-04 17:18:36
W+ykkeq1reymneyLnCDrp4jqsJBdICLnvo4g6rSA7IS47Y+t7YOE7J2AIOyYiOqzoOuQnCDslYXsnqwiIOyDge2VmOydtOyihe2VqSAwLjE4JSDshoztj60g7ZWY6529
[중국증시 마감] "美 관세폭탄은 예고된 악재" 상하이종합 0.18% 소폭 하락
중국증시 마감.[사진=신화통신] 미국의 중국산 수입품 500억 달러 '관세폭탄'은 '예고된 악재'였던 만큼 4일 중국 주식시장은 크게 출렁이지 않았다. 지난달 2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500억 달러 관세를 부과한다는 행정명령에 서명한다는 소식에 상하이종합지수가 3% 넘게 폭락한 것과 대조를 이뤘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52포인트(0.18%) 하락한 3131.11로 거래를 마감했다. 지수는 이날 오전장까지만 해도 최고 3160선까지 올랐지만 오후 들어 떨어지며
2018-04-04 17:02:39
7KSR6rWtLCDrr7jqta0gNTAw7Ja1IOuLrOufrCDqtIDshLggJ+unnuuMgOydkSfigKbsl5DthYzrpbQg67CY642k7ZWRIOq0gOyEuCDsnbjsg4E=
중국, 미국 500억 달러 관세 '맞대응'…에테르 반덤핑 관세 인상
미중 무역전쟁. [그래픽=아주경제DB] 미국이 3일(현지시각) 중국산 제품에 500억 달러 관세품목을 발표한 당일 중국이 미국산 화학제품에 반덤핑 관세를 상향 조정하는 것으로 일단 ‘응수’했다. 중국 상무부는 4일 미국과 유럽연합(EU) 업체에서 수입한 에틸렌 글리콜 모노부틸 에테르(EGBE)와 디에틸렌 글리콜 모노부틸 에테르(DEGBE), 두 종류 화학제품에 대해 오는 12일부터 10.8~75.5%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상무부가 지난 2013년 1월 25일부터 5년간 미국과 EU에서 수입한 에틸렌 계열
2018-04-04 16:47:28
W+ykkeq1reymneyLnF0g7Lmt64uk7Jik7ZWY7J207Ja8LCDsp4DrgpztlbQg7Iic7J21IDM3JSDquZzsp50g7Kad6rCA
[중국증시] 칭다오하이얼, 지난해 순익 37% 깜짝 증가
[사진=하이얼] 중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가전업체 칭다오하이얼이 지난해 기대 이상의 성적표를 받았다. 칭다오하이얼(600690)이 3일 저녁(현지시간) 공개한 지난해 실적 속보에 따르면 매출은 1592억5400만 위안(약 26조8400억원)으로 전년 대비 33.68%, 주주 귀속 순이익은 69억2600만 위안(약1조1700억원)으로 무려 37.37% 급증했다.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의 배경으로는 해외 브랜드 개발 및 인지도 제고를 통한 수익 확대 전략, 그리고 기업이념인 런단허이(人單合一, 직원과 가치있는 주문서(고객)의 조화)를 꼽
2018-04-04 16:37:51
7J6Q7Jyo7KO87ZaJIOKAmOyngOumhOq4uCDsl4bri6TigJnigKbtmITsi6Qg7KeB7Iuc7ZWY6rOgIOqzvOuPhO2VnCDshLHsnqUg7LaU7KeEIO2UvO2VtOyVvA==
자율주행 ‘지름길 없다’…현실 직시하고 과도한 성장 추진 피해야
3월 23일 미국 캘리포니아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테슬라 모델X 운전자 사망사고 현장. [사진=AP/연합뉴스] “자율주행 기술 개발과 테스트는 제어가 가능한 환경에서 소비자가 아닌 경험이 있는 엔지니어 손에서 이뤄져야 한다.” “자율주행차 안전사고, 자동차 업계가 현실을 직시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최근 연이어 발생한 자율주행 안전사고를 두고 자동차산업 전문가들이 “경쟁 과열에 따른 폐해”라고 꼬집으며 전한 말이다. 요한 드 나이슨 캐딜락 사장과 니콜라스 피
2018-04-04 16:19:16
5LitIOuGjeyXheu2gCwg64yA65GQIOuztOyhsOq4iCDsp4Dsm5Ag7ZmV64yA4oCm66+46rWt7IKwIOyImOyehSDspJHri6gg64yA67mEIOyEoOygnOyhsOy5mA==
中 농업부, 대두 보조금 지원 확대…미국산 수입 중단 대비 선제조치
중국 콩밭. [사진=신화망] 미국과 중국, 양국 간 무역 갈등이 한층 고조된 가운데 중국 정부가 자국 대두 산업에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중국 신화사에 따르면 3일 중국 농업농촌부(농업부)와 재정부는 농업과 농가 우대를 위한 8개 영역, 37개 조치가 포함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농업부와 재정부는 “중국 농업 발전을 위한 재정 중심적 지원을 추진할 것”이라며 “프로젝트, 자금 사용 및 관리 제도도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동성명 속 지원 분야는 △농민 직접보조금 △신(新)농
2018-04-04 16:04:22
7KSR6rWtIOyiheq1kOuwseyEnCDrsJzqsITigKbigJjspJHqta3si50g7KKF6rWQ4oCZIOyyreyCrOynhCDsoJzsi5w=
중국 종교백서 발간…‘중국식 종교’ 청사진 제시
종교신앙의 자유를 보장하는 정책과 실천[ 사진=중국 국무원 홈페이지] 중국 정부가 3일 종교 신앙의 자유를 보장한다는 내용의 백서를 발간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은 이날 '종교신앙의 자유를 보장하는 정책과 실천'이라는 백서를 발표했다. 5개 항목으로 구성돼 있는 백서의 서문에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추진하는 의법치국(依法治國·법치주의)이라는 목표 아래, 종교관리 업무를 국가통치 체계에 포함시켜 각종 종교적 문제를 법으
2018-04-04 15:03:37
7KSR6rWtLCDslYjrsKnrs7Ttl5ggMTDsobDsm5Ag6rO17KCB7J6Q6riIIO2IrOyeheKApuyghOueteyggSDso7zso7zrj4Qg66y87IOJ
중국, 안방보험 10조원 공적자금 투입…전략적 주주도 물색
중국, 안방보험에 10조원 이상 공적자금 투입. 중국 당국이 위탁 경영하고 있는 안방(安邦)보험에 10조원 이상 공적자금이 투입된다. 중국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은보감회)는 4일 안방보험의 자금 상환능력 개선과 회사의 안정적 경영, 보험가입자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보험보장자금(CISF) 608억400만 위안(약 10조2000억원)을 자본금으로 투입한다고 밝혔다고 매일경제신문 등 현지 언론이 이날 보도했다. 보험보장자금은 은보감회에서 관리하는 리스크 구제기금으로, 주로 보험가입자 구제나 보험업 리스크 처리
2018-04-04 14:59:50
7KSR6rWtIOyWuOuhoCwg576OIOq0gOyEuOyXkCDqsbDshLwg67CY67CcLi4u7ZmY6rWs7Iuc67O0ICLsuZjrqoXsoIEg7JW97KCQIOqzteqyqe2VtOyVvCI=
중국 언론, 美 관세에 거센 반발...환구시보 "치명적 약점 공격해야"
미국이 또 중국에 관세카드를 꺼내며 무역전쟁의 불길을 키우고 있다. 중국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연합뉴스] 미국이 지식재산권 침해 등을 이유로 고율의 관세를 부과할 중국산 제품 목록을 공개한 것에 대해 중국 관영언론이 거세게 반발하며 제대로 맞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4일 '미국의 새로운 공격에 반격, 치명적 약점을 찾아 때려야' 라는 자극적인 제하의 사평을 통해 그대로 갚
2018-04-04 14:58:24
5LitLCDigJjslaDqta3so7zsnZjigJkg7JiB7ZmUIO2dpe2WieuqsOydtOKApiAx67aE6riwIOuwleyKpOyYpO2UvOyKpCDrtoHrr7gg64SY6rOgIOKAmOyEuOqzhCDstZzqs6DigJk=
中, ‘애국주의’ 영화 흥행몰이… 1분기 박스오피스 북미 넘고 ‘세계 최고’
영화 '홍해행동( 紅海行動)' 포스터 [사진=바이두] 중국 올해 1분기 박스오피스가 전 세계 영화 사상 최고 신기록을 세웠다. 올해 초 쏟아진 중국산 ‘애국주의’ 영화가 흥행몰이한 덕분이다. 중국 관영언론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중국의 올 1분기 영화 박스오피스가 전년 동기 대비 39.82% 늘어난 202억 위안(3조4340억원)를 돌파했다고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Variety)를 인용해 4일 보도했다. 이는 앞서 북미 시장이 지난 2015년 2분기 30억 달러 박스오피스로 달성한 전
2018-04-04 14:30:40
66mU7J207YeAIOuqqOuwlOydtO2BrCDsnbjsiJgsIOyUqO2KuOumveuPhCDsho3rj4QuLi7spJHqta0g7LCo65+J6rO17JygIOuMgOyghCDsnoTrsJU=
메이퇀 모바이크 인수, 씨트립도 속도...중국 차량공유 대전 임박
[사진=바이두] 중국 공유경제 시장에 거물 스타트업이 잇따라 진출을 선언하면서 업계 경쟁이 한층 가열되는 분위기다. 중국의 대표하는 외식배달 애플리케이션(앱)이자 O2O(온오프라인 통합) 생활서비스 업체인 메이퇀뎬핑(美團点評)이 중국 2위의 공유자전거 업체 모바이크를 인수할 것으로 보인다고 신경보(新京報)가 4일 보도했다. 소식통의 발언을 인용해 모바이크 이사회에서 메이퇀이 제안한 인수안을 승인했다고 전했다. 거래액은 37억 달러 정도로 이 중 65%는 현금, 35%는 지분으로 거래하며 이번주 내 공
2018-04-04 13:36:29
66y07Jet7KCE7J+BIOq4tOyepeqwkOyXkCDspJHqta0g7JyE7JWI7ZmUIOygiO2VmCwg6rOg7Iuc7ZmY7JyoKDTsnbwpIDYuMjkyNuychOyViA==
무역전쟁 긴장감에 중국 위안화 절하, 고시환율(4일) 6.2926위안
[사진=바이두] 미국 정부가 예고대로 '중국제조 2025'를 겨냥한 거액의 관세부과 목록을 공개하면서 위안화 가치는 이틀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4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93위안 높인 6.2926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0.15% 절하됐다는 의미다. 미·중 무역전쟁 긴장감 속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서 전날 역내 위안화 환율이 오후 4시30분(현지시간) 기준 6.2844위안, 밤 11시30분 기준 6.2900위안으로 절하 마
2018-04-04 11:17: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