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5LitIOyWuOuhoCAiWlRFIDfrhYQg7KCc7J6sPyDspJHqta3soJzsobAgMjAyNSDqsqjrg6UiLi4u7Iuc7KeE7ZWRICLsnpDsnKDrrLTsl60g7IiY7Zi4Ig==
中 언론 "ZTE 7년 제재? 중국제조 2025 겨냥"...시진핑 "자유무역 수호"
미국 상무부는 16일(현지시간) 북한과 이란 제재를 위반하고 이들과 거래한, 중국의 대표적인 통신장비업체인 ZTE에 대해 향후 7년간 미국 기업과 거래를 할 수 없도록 조치했다. [사진=로이터/연합] 미국이 중국 대표 통신장비업체이자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중싱(中興·ZTE)을 강력 규제한 것에 대해 중국 언론이 연일 거세게 항의하며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7년 제재가 '중국제조 2025'를 겨냥한 것이며 미국에 부메랑이 될 것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시진핑(習近平) 주석도 제재에 동참한 영국에 "자유
2018-04-20 11:22:26
7Iuc7KeE7ZWRIOykkeq1rSDso7zshJ0sIOyDiCDsv6DrsJQg7KCV6raM7JeQIOy2le2VmCDrqZTsi5zsp4AuLi7igJztlajqu5gg6rCA7J6Q4oCd
시진핑 중국 주석, 새 쿠바 정권에 축하 메시지...“함께 가자”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가운데 왼쪽)과 미겔 디아스카넬 국가평의회 수석부의장이 18일(현지시간) 아바나에서 열린 전국인민권력회 총회에 나란히 입장하고 있다. 쿠바 국회에 해당하는 전국인민권력회는 이날 카스트로 의장의 뒤를 이을 후계자로 디아스카넬 부의장을 단독 추대했다. [사진=AFP/연합]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쿠바의 ‘카스트로 시대’가 막을 내리고 미겔 디아스카넬 정권이 새롭게 출범한 것과 관련해 축하 인사를 건넸다. 시 주석이 전날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국가평
2018-04-20 10:47:44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jDsnbwpIDYuMjg5N+ychOyViCwg64u56rWtICLsnKDrj5nshLEg7JWI7KCVIOyghOunnSIg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20일) 6.2897위안, 당국 "유동성 안정 전망"
[사진=중국신문사] 이번주 마지막 거래일인 20일 중국 위안화는 달러대비 소폭 절하로 거래를 시작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20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65위안 높인 6.2897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0.12% 절하됐다는 의미다.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고 관련 리스크와 불확실성도 여전히 크지만 환율 시장은 소폭 등락을 반복하며 일단 안정을 유지하고 있다. 당국의 환율 시장 개입 여부에 대해서는 미국 달러 인덱스 변화 등 향후 상황
2018-04-20 10:37:08
7KSR6rWtIOuwmOuPhOyytCDquLDsl4UsIOyInOydtOydtSAzM+yWteybkCDri6zshLHtlZjrqbQg7IOB7J6lIOu5qOudvOynhOuLpD8=
중국 반도체 기업, 순이익 33억원 달성하면 상장 빨라진다?
순이익 2000만 위안 달성 중국 집적회로기업이 패스트트랙으로 증시 상장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신원을 알 수 없는 상대방이 "그렇다"고 답했다. [사진=웨이보 캡처] 중국 반도체 시장이 안팎에서 들려온 두 가지 소식에 요동쳤다. 하나는 미국의 ZTE 제재 소식이였고, 나머지는 반도체기업 상장 신규 정책 루머였다. 최근 중국의 한 전문매체는 집적회로 기업이 일정 수준의 순이익을 달성하면 다른 기업보다 빨리 증시에 상장할 수 있는 신규 정책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
2018-04-20 10:34:05
7KSR6rWtIOyImOyeheq4iOyngCDtj5DquLDrrLwg64yA6rGwIOy2lOqwgCwg7JOw66CI6riwIOuMgOuegCDtmZXsgrDrkJjrgpg=
중국 수입금지 폐기물 대거 추가, 쓰레기 대란 확산되나
[사진=웨이보] 중국이 고체폐기물 수입을 제한해 '중국발 쓰레기 대란'이 시작된 상황에서 중국 당국이 규제 강도를 높이고 범위도 확대하겠다고 선언해 우려가 증폭됐다. 중국 앙광망(央廣網)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 생태환경부가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 해관총서(세관 격) 등과 함께 고체 쓰레기 32종의 수입 중단 계획을 공개했다. 세계 절반의 폐기물을 수입하는 '쓰레기 수입 대국' 중국의 변화에 세계가 긴장하는 분위기다. 중국 당국은 폐선박과 폐자동차, 폐PET병, 공업용 플라스틱
2018-04-20 09:44:03
66+4wrfspJEg67CY64+E7LK0IOyghOyfgeKApuykkeq1rSAn67CY64+E7LK0IOq1tOq4sCcg66+864KvIOuTnOufrOuCmA==
미·중 반도체 전쟁…중국 '반도체 굴기' 민낯 드러나
중국 반도체 산업 현황. [그래픽=아주경제DB] "미국의 ZTE 제재가 중국 반도체 산업에 경종을 울렸다."(매일경제신문) "막 오른 미·중 반도체 전쟁, 중국 반도체 산업 민낯 드러나다."(신경보) 중국 현지 언론들은 18일 미국 상무부가 중국 2대 통신장비업체 ZTE에 대해 미국 기업과 거래를 7년 동안 금지한다고 발표하자 즉각 우려를 나타냈다. 실제로 ZTE는 비상이 걸렸다. 보도에 따르면 ZTE는 즉각 위기대응팀을 꾸려 전사적으로 대응 방안 모색에 나섰다. 인이민(殷一民) ZTE 회장은
2018-04-20 03:00:00
4oCY67ma642U66+4IOydvOuMgOydvOuhnCDsoJXssYXigJkg7Jm47IugIOyngOyggeyXkCDrsJzrgYjtlZwg5LitIOuLueq1reKApiLqt7zqsbDsl4bripQg7Zeb7IaM66y4IiDsnbzstpU=
‘빚더미 일대일로 정책’ 외신 지적에 발끈한 中 당국…"근거없는 헛소문" 일축
중국-스리랑카 협력 사업 중 하나인 송신탑 건설 현장에서 중국인 기술자가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정부의 신 경제구상인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 정책에 참여한 국가들이 '빚더미'에 빠지고 자칫 경제 주권이 흔들릴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중국 정부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에 따르면 18일 옌펑청(嚴鹏程) 중국 국가개발위원회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일부 외신들이 주장하는 일대일로 협력국의 부채 증가와 환경오염 등
2018-04-19 18:23:22
576OIOygnOyerOuhnCDqtoHsp4Ag66qw66awIFpUReKApuydgO2HtO2VnCA3NuyEuCDssL3sl4XsnpDquYzsp4Ag67O16reAIA==
美 제재로 궁지 몰린 ZTE…은퇴한 76세 창업자까지 복귀
인이민 ZTE 회장(왼쪽부터)과 허우웨이구이 창업자, 자오셴밍 CEO가 중국의 한 공항에서 이동하는 모습. [사진=웨이보 캡처 ] 미국 기업과의 거래 금지라는 고강도 제재를 당한 중국 통신장비 업체 ZTE가 궁지에 몰렸다. 미국산 부품 재고가 소진되는 1~2개월 후에는 제품 생산이 중단될 수 있다. 사태 해결을 위해 2년 전 은퇴한 76세의 창업자까지 현장에 복귀하고, 중국 정부도 날선 비판을 쏟아내고 있지만 뾰족한 수가 없어 고민이다. ◇허우웨이구이 전 회장 복귀…6월이 고비 19일 중국 최대 소셜네트
2018-04-19 17:49:02
5LitIOKAmOuPheyEnOyZleKAmeydgCAyMOuMgOKApuyEoO2YuCDsnqXrpbTripQg4oCY6rO166y07JuQIOyLnO2XmCDshJzsoIHigJkg
中 ‘독서왕’은 20대…선호 장르는 ‘공무원 시험 서적’
[사진=바이두] 중국 젊은 층이 가장 선호하는 도서 장르가 공무원 시험, 외국어 시험 서적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이들의 취업과 미래에 대한 고민은 만국공통이었다. 중국 최대 온라인 서점 당당망(當當網)과 리서치업체 이관(易观)이 공동으로 발표한 ‘2018 중국 독서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전체 독서인구 중 30대 이하 독자가 52.3%로 가장 많았다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가 18일 보도했다. 보고서는 “디지털 환경에 익숙한 20대
2018-04-19 17:37:12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yDge2VmOydtOyihe2VqSDsnbTti4Dsp7gg6rCV7IS44oCmMzEwMOyEoCDtmozrs7U=
[중국증시 마감] 상하이종합 이틀째 강세…3100선 회복
중국증시 마감. [사진=신화통신] 19일 상하이종합지수가 2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며 3100선을 사흘 만에 회복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25.98포인트(0.84%) 오른 3117.38로 거래를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107.2포인트(1.02%) 오른 10598.35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1.98포인트(0.11%) 소폭 하락한 1820.28로 장을 마감했다.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1961억, 2868억 위안에 달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주류(2.74%), 비철금속(2.42%), 항공기제조(2.37%), 환경보호(1.
2018-04-19 17:10:35
W+ykkeq1re2PrO2GoF0gNjDslrUg67CU7YC067KM66CIIO2CpOyasOuKlCDsk7DstKjqs7XsnqUsIOyngOynhOydtOudvOuPhCDrgpjrqbTigKY=
[중국포토] 60억 바퀴벌레 키우는 쓰촨공장, 지진이라도 나면…
중국 쓰촨성 시창시에 있는 하오이성제약업유한책임공사 건물. [사진=중국 하오이성 홈페이지] 중국 쓰촨(四川)성 제약기업이 60억 마리의 바퀴벌레를 사육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쓰촨성은 중국 내에서도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지역이다. 일각에서는 지진이 발생하면 60억 마리의 바퀴벌레가 중국 전역에 이어 전 세계로 퍼지는 대재앙을 우려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의 제약기업 하오이성(好醫生)그룹이 쓰촨성 시창(西昌)시에서 운동장 2개 크기의 실내농장에서 바퀴벌레 60억 마리를
2018-04-19 16:56:01
NUcg7ISg64+E6rWtLCDspJHqta3snbQg7ZWc6rWtIOyVnuyEsOuLpA==
5G 선도국, 중국이 한국 앞섰다
[사진=바이두] 전 세계 5세대 이동통신(5G)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향후 5G 선도국은 중국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 중국에 이은 2위를 차지했다. 컨설팅 전문업체 애널리시스 메이슨(Analysys Mason)이 보고서를 통해 전 세계에서 5G 기술 준비가 가장 잘 된 나라로 중국을 꼽았다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가 18일 보도했다. 이는 최근 중국 정부가 5G 기술에 전폭적인 지원을 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서는 분석했다. 중국 정부는 제13차 5개년계획(2016~202
2018-04-19 16:46:48
5LitIOq1reqwgO2GteqzhOq1rSDigJzspJHqta0sIOyGjOu5hOyjvOuPhO2YlSDrsJzsoITri6jqs4Qg7KeE7J6F4oCm7ISc67mE7Iqk7JeFIOqwnOuwqSDtmZXrjIDigJ0=
中 국가통계국 “중국, 소비주도형 발전단계 진입…서비스업 개방 확대”
[사진=신화통신] 중국이 수출주도형 국가에서 내수소비로 체질 개선을 도모하는 가운데, 중국 거시경제를 총괄하는 국가발전개혁위원회(이하 발개위)가 중국 경제는 이미 소비주도형 발전단계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17일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에 따르면 이날 싱즈훙(邢志宏)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중국 경제는 소비주도형 발전단계에 이미 진입했으며, 이는 중국 경제가 큰 전환점을 맞이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서비스업이 중국 GDP에서 차
2018-04-19 16:44:22
66+46rWtwrfsnKDrn70gIuydvOuMgOydvOuhnOuKlCDspJHqta3snZggJ+yVvOunnSDrjanslrTrpqwnIg==
미국·유럽 "일대일로는 중국의 '야망 덩어리'"
[그래픽=임이슬 기자] 미국과 유럽에서 중국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실크로드) 프로젝트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일대일로가 정치∙군사적 영향력 확대를 위한 중국의 야망이라는 주장이 제기되자 중국 당국과 언론은 이에 거세게 반발했다. 헝가리를 제외한 유럽연합(EU) 27개국 주중 대사들이 일대일로 프로젝트에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가 독일 경제 일간지 한델블라스트를 인용해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17일 대사들은 보고서를
2018-04-19 14:15:49
66+47IS466i87KeA7J2YIOykkeq1rSwgMjAzMOuFhCAzNDAw7KGwICfqs7XquLAg7LKt7KCV6riw7IigJyDsi5zsnqXrkJzri6Q=
미세먼지의 중국, 2030년 3400조 '공기 청정기술' 시장된다
심각한 스모그로 뒤덮인 베이징 톈안먼(천안문) 광장[사진=신화통신] 심각한 미세먼지, 스모그의 나라로 불리는 중국이 오는 2030년 세계 최대 공기 청정기술 시장이 된다는 전망이 나왔다. 중국 국무원 직속 통신사인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의 18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 싱크탱크인 촹란(創藍)이 전날 베이징에서 '2030 중국 공기 정화시장 전망 보고서'를 발표하고 오는 2030년 중국의 공기 청정기술 관련 시장이 20조 위안(약 3400조원)에 육박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중국 당국이 대기오염을 개선하고 '
2018-04-19 11:47:07
7KSR6rWtIOy5reuLpOyYpCDrtoDrj5nsgrAg6rec7KCcIOqwle2ZlCwg7KO87YOd6rWs7J6FIO2bhCA164WE6rCEIOqxsOuemCDquIjsp4A=
중국 칭다오 부동산 규제 강화, 주택구입 후 5년간 거래 금지
중국 칭다오.[사진=칭다오신문] 중국 대표 해양도시이자 2선도시인 칭다오가 한층 강력해진 부동산 규제 카드를 꺼냈다. 칭다오 국토자원·주택관리국이 18일 '칭다오 부동산 시장 안정·질서 유지를 위한 통지'를 발표하고 칭다오 특정지역에 한해 신규주택과 기존주택 '부동산 권리증' 획득 후 만 5년간 거래를 금지했다고 중국경제망(中國經濟網)이 이날 전했다. 해당 규제가 적용된되는 지역은 스난(市南)·리창(李滄)·라오산(嶗山)·황다오(黃島)·청양(城
2018-04-19 11:17:39
J+ykkeq1reyXre2VoOuhoCcg67aA6rCB7ZWY64qUIOS4reyWuOuhoCAi67aB66+47ZqM64u0IOyepeyGjOKApuu2ge2VnOydmOqyrCDsobTspJHtlbTslbwi
'중국역할론' 부각하는 中언론 "북미회담 장소…북한의견 존중해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AP] 중국 관영언론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이 이뤄질 북·미 정상회담 장소는 북한 의견을 존중해 골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19일자 사평에서 북한이 원하는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는 평양, 베이징을 비롯한 중국내 도시, 러시아 블라디 보스토크나 몽골 울란바토르 순으로, 북한의 마지노선은 판문점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사평은 북·미 정상회담 장소는 정치적 상징
2018-04-19 10:52:50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TnsnbwpIDYuMjgzMuychOyViC4uLjAuMDIlIOygiO2VmA==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19일) 6.2832위안...0.02% 절하
[사진=신화통신] 중국 위안화가 달러당 약보합으로 거래를 시작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거래(교역)센터는 19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15위안 높인 6.2832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0.02% 절하됐다는 의미다. 미·중 무역전쟁의 팽팽한 줄다리기가 계속되고 18일 인민은행이 향후 충격파 흡수를 위해 지급준비율(지준율) 인하를 예고했지만 환율 시장은 일단 안정을 유지하는 분위기다. 18일 위안화의 오후 4시 30분 기준(현지시간) 공식 마감가는 달러당 6.2
2018-04-19 10:42:00
64u56rWtIOu2gOuPmeyCsCDqt5zsoJzsl5Drj4QuLi7spJHqta0gMeu2hOq4sCDthqDsp4DslpHrj4Qg7IiY7J6FIDQxLjglIOq4ieymnQ==
당국 부동산 규제에도...중국 1분기 토지양도 수입 41.8% 급증
[사진=신화통신] 중국 당국이 부동산 시장 규제 고삐를 당기고 있지만 토지양도 수입의 빠른 증가세는 올 1분기에도 이어졌다. 중국은 각지 지방정부가 토지양도 권한을 쥐고 토지이용권을 매도하는데 이는 재정수입의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 중국 재정부가 18일 공개한 통계에 따르면 올 1분기 중국의 토지이용권 양도 수입은 총 1조3300억 위안으로 지난해 1분기 대비 41.8% 증가했다고 21세기경제보도(21世紀經濟報道)가 19일 보도했다. 이는 부동산 시장이 뜨거웠던 지난해 상승폭과 엇비슷한 수준이다. 지난해 중국의
2018-04-19 10:33:21
W+yYpOuKmOydmCDslYTso7zqsr3soJxdIOu5muuNlOuvuCDkuK0g7KeA67Cp7KCV67aAIOqyveygnCAn7Iuc7ZWc7Y+t7YOEJ8K3wrfCt+u2gOyxhOykhOydtOq4sCAn6Yyi54itIOyEoO2PrCc=
[오늘의 아주경제] 빚더미 中 지방정부 경제 '시한폭탄'···부채줄이기 '錢爭 선포'
빚더미 中 지방정부 경제 '시한폭탄'···부채줄이기 '錢爭 선포' 중국 지방정부에게 테마파크 건설은 그야말로 투자 유치, 고용 창출, 세수 확보 등 일석삼조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사업이다. 하지만 지방정부의 무차별적인 테마파크 사업 투자 유치에 중국 당국이 제동을 걸었다. 규제 가이드라인을 걸고, 충분한 자금을 확보하지 못한 신규 투자사업은 신청도 못하게 한다. 중국 지도부의 부채 줄이기의 의지를 보여준 셈이다. 현재 중국 재정부가 공식 집계한 지방정부 부채는 지난해말
2018-04-19 10:2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