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5LitIOy5reuLpOyYpCwg7KSR6rWtIOy1nOy0iCBTQ08g7ZWp7J6R7Iuc67KU6rWsIOqxtOyEpCA=
中 칭다오, 중국 최초 SCO 합작시범구 건설
칭다오 항구 전경. [사진=신화통신]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에 전국 최초 '중국·상하이협력기구(SCO) 지방경제무역합작시범구가 들어설 예정이다. 17일 칭다오신문에 따르면 최근 중국 상무부는 칭다오의 중국·SCO 지방경제합작시범구 건설안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칭다오는 시범구 건설을 통해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지리적 강점을 활용하는 한편 SCO 5개년 계획 등 국제 다자간 경제무역협력과 연계해 칭다오를 한·중·일을 비롯한 아시아 시장의 경제협
2018-05-17 17:01:14
W+ykkeq1re2PrO2GoF0g5LitIOy1nOy0iCDsi6ztlbQg7JaR7Iud7J6lICLtlZzso7zsl5Ag7Jew7Ja0IDMw66eM66eI66asIOyWkeyLnSI=
[중국포토] 中 최초 심해 양식장 "한주에 연어 30만마리 양식"
[사진=칭다오신문] 4일 중국 최초 심해 양식장 '선란(深藍) 1호'가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 시하이안(西海岸)신구에 들어섰다. 중선중공우선그룹(中船重工武船集團)이 산둥성 르자오(日照)시 한 어업기업의 주문을 받아 건설한 선란 1호는 황해안 연어 양식에 주로 활용될 예정이다. 차가운 해류에서 양식하는 연어를 난류가 흐르는 지역에서 양식하는 것은 거의 세계 최초라 할 수 있다. 선란 1호는 높이 35m, 둘레 180m의 원통형의 대형 양식장이다. 최대 5만㎥ 해수를 담을 수 있는 선란 1호는 1주일에 30만
2018-05-16 15:45:37
W+ykkeq1re2PrO2GoF0g7Lmt64uk7JikIO2Vreq1rCAn7J6Q64+Z7ZmUIOu2gOuRkCcgMeuFhC4uLiLrrLjsoJwg7JeG7Ja07JqUIg==
[중국포토] 칭다오 항구 '자동화 부두' 1년..."문제 없어요"
[사진=신화통신] 중국 칭다오 항구의 '자동화 부두'가 지난 11일 운영 1주년을 맞았다. 자동화시스템으로 수 차례 업무 효율 최고기록을 갈아 치우며 무려 663척 선박의 컨테이너를 하역했다. 지난 1년간 소화한 컨테이너 물동량만 무려 79만4800TEU에 달한다. [사진=신화통신]
2018-05-15 18:55:53
W+ykkeq1re2PrO2GoF0gJ+yWtOuouOuLiOydmCDrgqAnLi4u7Lmt64uk7JikICfsl4Trp4gn65OkIOy5mO2MjOyYpCDtjKjshZjsh7w=
[중국포토] '어머니의 날'...칭다오 '엄마'들 치파오 패션쇼
5월 13일 '무친제(母親節·어머니의 날)'를 맞아 중국 곳곳에서 '엄마'들의 화려한 치파오(旗袍, 중국 전통의상) 패션쇼가 펼쳐졌다. 중국 대표 해안도시 칭다오에서도 다양한 나이대의 엄마들이 화이트와 레드 컬러의 치파오를 입고 행진하며 여전한 아름다움을 한껏 뽐냈다. [사진=신화통신]
2018-05-14 12:07:45
W+ykkeq1re2PrO2GoF0g7IS46rOE7JeQ7IScIO2VtOuwnOydtCDqsIDsnqUg64aS7J2AIOyngOyXreyXkCDtiKzsnoXrkKAg7Lmt64uk7JikIOyghOywqA==
[중국포토] 세계에서 해발이 가장 높은 지역에 투입될 칭다오 전차
칭다오[사진=신화통신] 사진은 세계에서 해발이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더링하(德令哈)에 투입될 현대식 노면전차가 10일 중국중차 칭다오 스팡(四方 )기차차량유한공사 제품 테스트 라인에서 출차 전 검사를 받는 모습. 칭다오 스팡기차 차량유한공사는 더링하 현대식 노면전차를 가장 먼저 출고했다. 슈퍼축전기, 리튬티타늄 배터리 기술 등을 도입한 이 전차는 올해 안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이로써 칭짱(靑藏)고원을 달리는 첫번째 현대식 노면전차가 될 전망이다.
2018-05-11 16:44:34
J+ykkeq1reydmCDtlaDrpqzsmrDrk5wnIOy5reuLpOyYpCDsmIHtmZTrj4Tsi5wg7JmE6rO1IA==
'중국의 할리우드' 칭다오 영화도시 완공
지난 4월28일 완공된 칭다오 동방영화도시. [사진=칭다오신문] 중국판 할리우드, 즉 찰리우드로 불리는 칭다오(靑島) 동방영화도시가 최근 완공되면서 중국 영화산업 성장세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8일 칭다오신문에 따르면 산둥(山東)성 칭다오 시하이안(西海岸)신구 링산만(靈山灣) 영상문화산업단지내 건설된 칭다오 동방영화도시가 지난달 28일 완공됐다. 완다그룹이 총 500억 위안(약 8조5000억원)을 투자해 건설된 칭다오 동방영화도시는 지난 2013년 9월부터 4년 7개월간의 공사를 거쳤다. 총 전용면적은
2018-05-09 15:50:53
7KSR6rWtIOy5reuLpOyYpCDstZzsoIDsnoTquIggMTkxMOychOyViCwgNuyblCAx7J2867aA7YSwIOyLnO2WiQ==
중국 칭다오 최저임금 1910위안, 6월 1일부터 시행
중국 칭다오.[사진=신화통신] 중국 칭다오 당국이 최저임금 인상안을 내달 1일부터 시행한다. 칭다오신문망(靑島新聞網)의 3일 보도에 따르면 칭다오 당국이 산둥성 정부가 최근 하달한 '산둥성 최저임금 기준에 관한 통지'에 따라 6월 1일부터 칭다오 월 단위 최저임금을 1910위안, 1730위안으로 상향 조정한다. 당국은 칭다오 스난취, 스베이취, 리창취, 라오산취, 황다오취, 청양취, 지모취 등 지역에 위치한 사업단위가 지급해야할 최저임금을 월급 기준 1910위안(약 32만3500원), 시간당 19.1위안으로 높
2018-05-04 14:15:48
W+ykkeq1re2PrO2GoF0g7KSR6rWtIO2VtOyWke2DkOyCrOyEoCAn64uk7JaRIDHtmLgnIOyehOustCDrp4jsuZjqs6Ag7Lmt64uk7Jik66Gc
[중국포토] 중국 해양탐사선 '다양 1호' 임무 마치고 칭다오로
중국 해양탐사선 '다양(大洋)-1호'가 '2018년 종합 해양탐사 임무'를 모두 마치고 3일 모(母)항인 칭다오항으로 귀환했다. 중국이 자체개발한 '하이룽(海龍)', '첸룽(潛龍)' 계열의 잠수함으로 12차례의 잠수를 시도했고 심해 연구를 위한 다양한 통계와 자료를 확보했다고 중국 앙광망(央廣網)이 이날 보도했다. 이번 탐사는 A, B 두 코스로 나뉘어 진행됐으며 45일간 총 6208해리(약 1만1497.22km)를 이동했다. [사진=신화통신]
2018-05-03 17:09:34
64W464+Z7KCIIOyXsO2ctCwg7KSR6rWtIOy5reuLpOyYpCAx7KGw7JuQIOuEmOqyjCDrsozsl4jri6Q=
노동절 연휴, 중국 칭다오 1조원 넘게 벌었다
중국 칭다오 유명관광지인 잔챠오(잔교)[사진=신화통신] 사흘간의 중국 노동절 연휴(4월 29일~5월 1일)기간 칭다오도 여행과 나들이를 즐기려는 인파로 북적였다. 칭다오 당국이 1일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사흘간 칭다오 관광지를 찾은 관광객은 497만6000명으로 이에 따른 관광수입이 73억2000만 위안(약 1조2480억원)에 달했다고 칭다오일보가 2일 보도했다. 칭다오가 관광지로 인기를 누릴 수 있는 이유로는 천혜의 자연환경, 이국적인 건물과 풍경 등도 있지만 최근 다양한 형태의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새로움(
2018-05-02 11:16:33
5LitIOy5reuLpOyYpCDtlZjsnbTshLzsiqQgMjAxOeuFhCA1R+2PsCDstpzsi5w=
中 칭다오 하이센스 2019년 5G폰 출시
하이센스 중국 칭다오 하이센스(海信·하이신)가 2019년에 5G(5세대 통신) 스마트폰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팡쉐위(方雪玉) 하이센스 통신회사 총경리는 지난주 칭다오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하반기 5G 샘플폰을 개발해 내년초 테스트를 거친 후 정식으로 시장에서 판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는 "2015년부터 5G 기술 개발에 뛰어든 하이센스는 공업정보화부, 과학기술부,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가 공동으로 설립한 IMT2020(5G) 프로젝트팀에 참여해 5G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qu
2018-04-26 15:48:11
W+ykkeq1re2PrO2GoF0g7Lmt64uk7Jik7J2YIO2dkOuTnOufrOynhCDrsprqvYM=
[중국포토] 칭다오의 흐드러진 벚꽃
[사진=신화통신]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 시하이안(西海岸)신구 산둥과기대 캠퍼스에 흐드러지게 핀 벚꽃 나무 아래서 학생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2018-04-25 16:53:08
5LitIOKAi+y5reuLpOyYpCDsi5zrr7wg6rG06rCV7Iqk7Y+s7Lig7IS87YSwIOy2nOuylA==
中 ​칭다오 시민 건강스포츠센터 출범
칭다오 건강스포츠중심 [사진=칭다오신문]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 시민들의 건강을 책임질 건강스포츠중심이 출범을 앞두고 있다. 24일 칭다오신문에 따르면 칭다오 자오저우(膠州)만 베이안(北岸) 훙다오(紅島)경제구에 칭다오 건강스포츠중심이 완공돼 조만간 오픈할 예정이다. 총 계획면적 35.6헥타르(ha)로 지상·지하 건축면적을 합치면 21만8958㎡에 달한다. 최대 너비가 132m, 최고 높이는 49.5m에 달한다. 센터는 '하이즈샤(海之沙)' 스타디움(경기장)과 '윈즈바(雲之貝)' 체
2018-04-24 15:58:13
W+ykkeq1re2PrO2GoF0g7Lmt64uk7JikIOyngO2VmOyyoCAxMe2YuOyEoCDsi5zsmrTtlokg64+M7J6F
[중국포토] 칭다오 지하철 11호선 시운행 돌입
중국 칭다오지하철 11호선 시운행. [사진=칭다오신문망]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 지하철 11호선이 23일부터 시운행에 들어갔다. 정식 개통을 앞두고 돌발 사건에 대한 대처능력, 안전성 등을 테스트하는 것이다. 지하철 11호선은 먀오링로(苗嶺路)역에서 시작해 아오산만(鰲山灣)역까지 모두 22개 정거장이 설치됐으며, 총 58.35km 길이 노선이다. 칭다오 중심 시가지와 블루밸리 지역을 오가는 지하철은 하루 평균 5만~8만명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8-04-23 15:20:27
W+ykkeq1re2PrO2GoF0g7Lmt64uk7JikLCDsiqTrp4jtirgg7J6s7Zmc7Jqp7JOw66CI6riwIOyImOqxsO2VqCDrk7HsnqU=
[중국포토] 칭다오, 스마트 재활용쓰레기 수거함 등장
중국 칭다오 당국이 일부 지역을 시범대상으로 선정하고 스마트 재활용쓰레기 수거함을 배치했다. 지난해 말 시작한 '스마트 쓰레기 회수' 사업의 일환이다. 수거함에 카드를 대고 의류, 신문지, 플라스틱PET병 등을 버리면 중량과 종류에 따라 포인트가 쌓이고 포인트로는 지정된 상점에서 쇼핑이 가능하다. 아직 중국에서는 낯선 분리수거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이를 보편화하기 위한 노력이다. 칭다오 시베이(市北)구 주민이 지난 18일 신문지 등 폐지를 스마트 수거함에 버리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2018-04-20 16:12:27
7KSR6rWtIOy5reuLpOyYpCDrtoDrj5nsgrAg6rec7KCcIOqwle2ZlCwg7KO87YOd6rWs7J6FIO2bhCA164WE6rCEIOqxsOuemCDquIjsp4A=
중국 칭다오 부동산 규제 강화, 주택구입 후 5년간 거래 금지
중국 칭다오.[사진=칭다오신문] 중국 대표 해양도시이자 2선도시인 칭다오가 한층 강력해진 부동산 규제 카드를 꺼냈다. 칭다오 국토자원·주택관리국이 18일 '칭다오 부동산 시장 안정·질서 유지를 위한 통지'를 발표하고 칭다오 특정지역에 한해 신규주택과 기존주택 '부동산 권리증' 획득 후 만 5년간 거래를 금지했다고 중국경제망(中國經濟網)이 이날 전했다. 해당 규제가 적용된되는 지역은 스난(市南)·리창(李滄)·라오산(嶗山)·황다오(黃島)·청양(城
2018-04-19 11:17:39
Iuq4sOyIoOugpSDtgqTsmrDsnpAiLi4u7KSR6rWtIOy5reuLpOyYpCwgNDjqsJwg7Jew6rWs6riw6rSAIOycoOy5mA==
"기술력 키우자"...중국 칭다오, 48개 연구기관 유치
중국 칭다오[사진=신화통신] 중국 산둥성 칭다오가 과학기술 연구기관 유치를 통해 관련 인재와 혁신역량을 확보하고 있다. 지금까지 유치한 연구개발(R&D) 센터는 총 48곳으로 이 중 12곳은 중국과학원 소속 연구소라고 칭다오 현지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17곳은 유명 대학 산하 연구기관이며 나머지 12곳은 대기업, 7곳은 글로벌 기관 소속 연구소다. 이들 연구기관이 해양설비, 차세대 통신기술, 스마트제조, 신소재, 바이오기술, 계측장비, 에너지 기술 등 다양한 영역을 아우르고 있다는 설명이다. 연구기
2018-04-18 17:50:18
7KSR6rWtIOy5reuLpOyYpCA1RyDsi5zrspTsgqzsl4Ug64+E7Iuc66GcIA==
중국 칭다오 5G 시범사업 도시로
[사진=바이두] 중국 산둥성 칭다오가 차이나유니콤(中國聯通) 5G 시범도시로 확정됐다.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가 칭다오 등 12곳을 중국 국영 이동통신업체인 차이나유니콤의 5G 네트워크 시범 도시로 선정했다고 IT즈자(IT之家)가 17일 보도했다. 칭다오 외에 사업 추진이 확정된 지역은 베이징, 텐진, 항저우, 난징, 우한, 구이양, 청두, 선전, 푸저우, 정저우, 선양이다. 차이나유니콤은 산둥성에서 유일하게 5G 시범사업을 추진 중인 이통사로 이미 지난 3월 칭다오에서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 앞으
2018-04-17 17:17:24
W+ykkeq1re2PrO2GoF0g7Lmt64uk7JikIO2YuO2FlOyXkCDrk7HsnqXtlZwgJ+uvuOuLiCDshozrsKnshJwnIA==
[중국포토] 칭다오 호텔에 등장한 '미니 소방서'
[사진=신화통신] 중국 칭다오 당국이 소방 안전 강화를 위해 일부 대형 호텔에 '미니 소방서'를 조성했다. 이곳에 기본 소방도구를 갖추고 호텔 투숙객 중 지원자에 한해 소방교육과 실전훈련도 제공한다. 지난 14일 한 소방대원이 지원자에게 방독면 사용 방법을 설명하고 있다.
2018-04-16 15:13:51
W+ykkeq1re2PrO2GoF0g7Lmt64uk7JikIOykkeyCsOqzteybkCAn67Ka6r2D7J2YIO2WpeyXsCI=
[중국포토] 칭다오 중산공원 '벚꽃의 향연"
칭다오에서 벚꽃을 즐기는 시민들. [사진=칭다오뉴스] 4월 중순 들어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에도 벚꽃이 만개했다. 칭다오 중산공원은 벚꽃을 즐기기에 가장 아름다운 장소 중 하나다. 벚꽃나무 2000여그루가 울창한 군락을 이뤄 화려한 벚꽃 풍경을 만들어 내기 때문이다. 매년 4월 초부터 망울을 터뜨린 벚꽃은 4월 13~18일쯤 절정을 이루다가 4월 21~23일이 되면 대부분 진다. [사진=칭다오뉴스]
2018-04-13 17:12:59
W+ykkeq1re2PrO2GoF0g7Lmt64uk7JikLCA27JuUIDIz7J28ICdWUiDsmIHsg4Hso7zqsIQnIO2WieyCrCDqsJzstZw=
[중국포토] 칭다오, 6월 23일 'VR 영상주간' 행사 개최
중국 동방영화도시 전경. [사진=칭다오신문]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에서 오는 6월 23일부터 27일까지 '중국 가상현실(VR) 영상주간' 행사가 열린다. 국가광파전시총국이 주최하고 칭다오시 문화광전신문출판국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중국 최초 국제 수준의 독립 VR 영화·드라마의 잔치라 할 수 있다. 전 세계 각국의 VR 제작자, 영화·드라마 감독, 영화기업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칭다오는 지난해 중국 최대 영화 제작 스튜디오 및 영화테마파크인 '동방영화도시'를 건설하는 등 &#
2018-04-12 16:5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