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W+yduOuvvO2ZlOuztF3sg6TsmKTst6jslYgsIOyCrOynhOycvOuhnCDshLjsg4Hqs7wg7IaM7Ya17ZWY64uk
[인민화보]샤오취안, 사진으로 세상과 소통하다
요즘 샤오취안은 일반인들을 렌즈에 담는 데 열중하고 있다. 그는 이 시대의 가장 평범하고 가장 흥미로운 사람들을 위해 최고로 감동적인 사진을 남기고자 한다. [사진=인민화보 친빈(秦斌) 기자] 1994년 그는 장이머우 감독의 영화 ‘트라이어드’의 사진 담당으로 6개월 간 촬영팀과 함께 했다. [사진=샤오취안 제공 ] 1991년 봄, 베이징의 무톈위(慕田峪)장성에서 찍은 양리핑의 모습. 바람이 몹시 불던 그날 양리핑은 힘겹게 성벽에 서서 포즈를 취해야 했다. 샤오취안은 그녀의 떨리는 손에 쥐
2017-08-02 14:35:55
W+yduOuvvO2ZlOuztF3qtoztmIHrjIAsIOyCrOunieqzvCDrr7jrnpjrpbwg7ZG466W06rKMIOunjOuTnOuKlCDsgrY=
[인민화보]권혁대, 사막과 미래를 푸르게 만드는 삶
미래숲 중국사무실 의 책상에 앉아있는 권혁대 본부장[사진=인민화보 궈사사(郭莎莎) 기자] 인민화보 왕자인(王佳音) 기자 =흰 바탕에 녹색 무늬의 티셔츠, 청바지, 남색의 단화......캐주얼한 복장의 권혁대 본부장은 겉모습만으로는 나이를 가늠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그와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한 지 몇 분도 안 돼 그가 무슨 일을 하는지는 금세 알아차릴 수 있었다. 그가 다른 사람과 이야기할 때 ‘사막화 방지’와 ‘식수조림’이라는 명제는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 ‘녹색’과 ‘
2017-08-02 14:35:19
W+yduOuvvO2ZlOuztF3subTsiqQsIOyLpO2BrOuhnOuTnOydmCDslYTrpoTri6TsmrQg4oCY7JilKOeOiSnigJk=
[인민화보]카스, 실크로드의 아름다운 ‘옥(玉)’
카스 거얼고성의 거리 모습[사진=인민화보 마겅핑(馬耕平) 기자] 인민화보 판정(潘征) 기자=카스(喀什), 정식 명칭은 카슈가르다. 웨이우얼(維吾爾·위구르) 언어로는 ‘옥석(玉石)이 모인 곳’이라는 뜻의 이곳은 중국 서부에 있는 변경(邊境) 도시 중 하나다. 신장웨이우얼(新疆维吾尔)자치구 남서부에 위치한 카스는 타지키스탄과 파키스탄 등 8개국과 접경하거나 인접해 있다. 중국과 중앙아시아, 남아시아, 서아시아, 유럽을 잇는 ‘대통로’이자 중국의 서쪽 관문인 동시에, 중국에서 주변
2017-08-02 14:34:40
W+yduOuvvO2ZlOuztF3smIjsr5TsnbQo6JGJ5qKT6aCkKeyZgCDrsKTtlZjripjsnZgg7J207JW86riw
[인민화보]예쯔이(葉梓頤)와 밤하늘의 이야기
우유니소금사막의 일출[사진=인민화보사] 아이슬란드의 오로라[사진=인민화보사] 칭하이(青海)호수의 은하[사진=인민화보사] 남반구의 은하와 번개[사진=인민화보사] 예쯔이[사진=인민화보사] 미윈(密雲)저수지에서 본 은하[사진=인민화보사] 인민화보 왕자인(王佳音) 기자=짙푸른 하늘, 심원한 우주에는 끝없는 비밀이 있을 것 같다. 베이징의 젊은 여성인 예쯔이는 어릴 때부터 우주에 호기심이 많았다. 그녀는 머나먼 케냐로 달려가 모래폭풍 속에서 개기일식이 시
2017-08-02 14:34:04
W+yduOuvvO2ZlOuztF3igJjsiJjsp4jsmKTsl7zqs7zsnZgg7KCE7J+B4oCZIOyWvO2VmOydtO2bhCjmtLHmtbfmuZYpIOygle2ZlOyekeyXhSDrs7jqsqntmZQ=
[인민화보]‘수질오염과의 전쟁’ 얼하이후(洱海湖) 정화작업 본격화
다리는 ‘창산의 녹지 않는 눈, 얼하이후에 비친 달’로 유명해 국내외 여행객이 많이 찾는 곳이다. 숙소들은 고객에게 레이크 뷰를 제공하려 하고 심지어 일부 숙소는 간척을 해서 ‘개인을 위한 뷰’를 만들어 얼하이후 주변까지 잠식하였다. [사진=VCG 제공] 인민화보 인싱(殷星) 기자=‘별빛’이라는 닉네임을 가진 한 여행객은 지난 4월 1일 윈난(雲南)성 다리(大理)시 솽랑(双廊)진에 위치한 게스트하우스 예약 취소 연락을 받아 어쩔 수 없이 휴가 일정을 변경하였다. 다리시 정부는 지
2017-08-02 14:33:39
W+yduOuvvO2ZlOuztF3igJjrhbnsg4kg7ISx7J6l4oCZ7Jy866GcIOKAmOyVhOumhOuLpOyatCDspJHqta3igJkg6rG07ISkIA==
[인민화보]‘녹색 성장’으로 ‘아름다운 중국’ 건설
국가 에너지절약센터 주임 쉬창(徐强)=인간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은 현대문명이 풀어야 할 과제이다. 2015년 10월 중국 공산당 제18기 중앙위원회 제5차 전체회의(18기 5중 전회)는 혁신, 조화, 친환경, 개방, 공유라는 발전목표를 제시하고 친환경 발전을 실행하기 위한 시스템의 밑바탕을 만들어 놓았다.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의 국민경제와 사회발전 제 13차 5개년 계획 제정에 관한 건의’는 ‘녹색부국, 녹색혜민(绿色富国, 绿色惠民)’을 견지하고, 국민에게 더욱 우수한 생활제품을 제
2017-08-02 14:33:08
W+yduOuvvO2ZlOuztF3tlbTsmbgg7J247IiY7ZWp67OR7J2AIOKAmOunpOyehSwg66ek7J6FLCDrp6TsnoXigJnsnbQg7JWE64uI64uk
[인민화보]해외 인수합병은 ‘매입, 매입, 매입’이 아니다
인민화보 자오잔후이(趙展慧) 기자=최근 중국 기업의 최대 해외 인수합병(M&A) 건인 켐차이나(중국화공집단공사)의 스위스 종자회사 신젠타 인수(430억 달러)가 미국과 유럽연합(EU)의 비준을 얻었다. 중국 경제의 빠른 성장에 힘입어 중국 기업의 실력도 강화됐다. 2011-2016년 중국 기업의 해외 인수합병 시장 규모가 빠르게 확대돼 연평균 성장률 16.69%, 연평균 거래량 성장률 12.22%를 기록했다. 비록 후발주자 중국의 기세가 강력하지만 중국 기업의 해외 인수합병은 아직 성장 초기에 놓여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lsqu
2017-08-02 14:32:17
W+yduOuvvO2ZlOuztF3rs7Ttl5jsnbQg7J247YSw64S37J2EIOunjOuCmOuLpA==
[인민화보]보험이 인터넷을 만나다
인민화보 웨이자오리(魏昭麗) 기자=‘인터넷 플러스’ 시대의 도래로 모든 직종에 큰 변화가 나타났고 보험업도 예외가 아니었다. 류 선생은 올해 초 새로운 자동차보험에 가입했다. 기존 보험과는 달리 이 자동차보험은 가입에서 보상 청구까지 전부 인터넷으로 할 수 있다. 류 선생이 더 마음에 들었던 것은 이 인터넷 자동차보험은 차량을 운행하지 않는 날은 보험료를 환급해 준다는 점이었다. 류 선생은 1년 중 100일 정도는 차량을 운행하지 않는다. 류 선생은 국가가 규정한 1년에 반드시 납입해야 하는 교통의무보험 1
2017-08-02 14:31:43
W+yduOuvvO2ZlOuztF3spJHqta3qsr3soJzsnZgg7LKt7Iug7Zi44oCmIOKAmOyViOygleyggSDshLHsnqXshLjigJkg7ZiV7ISx
[인민화보]중국경제의 청신호… ‘안정적 성장세’ 형성
[사진=인민화보사] 국무원 발전연구센터 연구원 장리췬(張立群)=중국 국가통계국이 지난 6월 중순께 5월 경제 관련 통계를 발표했다. 통계에 따르면 중국의 5월 산업성장률은 6.5%로 전월과 같은 수준을 기록해 4월 보였던 급락 현상이 안정되기 시작했음을 보여줬다. 2016년 3월 이후 산업성장률은 14개월 연속 6% 이상을 기록했다. 5월 전국 서비스업 생산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8.1% 상승해 전월과 같은 성장률을 보였다. 5월 경제 데이터를 종합하면 중국 경제가 고속성장에서 중고속 성장으로 성장속도를 ‘변속&rsq
2017-08-02 14:31:10
W+yduOuvvO2ZlOuztF3igJjspJHqta3qs7wg7ZWc6rWt7J2YIOusuO2ZlOyYiOyIoCDqsIDqtZDigJk=
[인민화보]‘중국과 한국의 문화예술 가교’
개원 10주년 기념식의 태평무(太平舞) 공연[사진=주중한국문화원 제공] 인민화보 판정(潘征) 기자=한국 문화를 사랑하는 베이징 시민들에게 베이징 광화루(光華路)에 위치한 주중한국문화원은 한국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최고이자 최적의 장소’로 꼽힌다. 지난 6월, 주중한국문화원이 열 돌 생일을 맞았다. 주중한국문화원은 2007년 개원 이래 10년 간 약 500회의 문화 공연과 150회가 넘는 전시회를 펼쳐 왔다. 한국 문화를 사랑하는 누적 방문객 수만 66만명이 넘는다. 중국인을 대상으로 한 한국어와 한국문
2017-08-02 14:30:43
W+yduOuvvO2ZlOuztF0g67Kg7J207KeVIO2GoOuwleydtOydmCDtmIDrgZ3sl5Ag66e064+E64qU4oCY7JyE7YOA7J20KOijleazsCntlqXigJk=
[인민화보] 베이징 토박이의 혀끝에 맴도는‘위타이(裕泰)향’
인민화보 장진원(張勁文)기자=베이징이 찻잎의 원산지는 아니지만 베이징 토박이들은 재스민(말리화<茉莉花>)차를 좋아하기로 유명하다. 빈부와 계절에 상관없이 재스민차는 항상 베이징 토박이들의 목을 적셨다. 차향과 차향이 서로 융합되고 진함과 담백함이 함께 맴돌면서 옛 도시와 여러 세대의 기억을 아우른다. 베이징의 수많은 차 애호가에게 ‘우위타이(吳裕泰)’는 몇십그램 사들고 귀가해 차 향을 음미하는 생활의 일부이고, 우위타이 찻잎의 독특한 향기에 익숙해져 ‘위타이향’이라고 불린다.
2017-08-02 14:30:19
W+yduOuvvO2ZlOuztF3rhKTsnbTroYTshLEo5YWn6IGv5Y2HKSwgMTY064WEIOyXreyCrOydmCDsi6DrsJzqsIDqsow=
[인민화보]네이롄성(內聯升), 164년 역사의 신발가게
베이징 첸먼 다스란에 위치한 네이롄성 점포[사진=인민화보 완취안(萬全) 기자] 인민화보 장진원(張勁文) 기자=베이징의 역사 유적을 꼽자면 자금성(紫禁城), 만리장성(萬里長城), 이화원(頤和園) 같은 황가의 유적을 빼놓을 수 없다. 그러나 과거 베이징의 시정(市井) 분위기를 느끼고 싶다면 첸먼(前門) 다스란(大柵欄)에 가보는 것이 좋다. 거리는 이미 새롭게 단장됐지만 거리 옆에 빽빽하게 들어선 노포(老鋪)들을 둘러보면 머리에는 마쥐위안(馬聚源) 모자를 쓰고, 발에는 네이롄성을 신고, 몸에는 바다샹(八大祥)을 입
2017-08-02 14:29:49
W+yduOuvvO2ZlOuztF02MDDrhYQg7Jet7IKs7J2YIOuznOydtO2MoSjkvr/lrpzlnYopLCDsoITthrXsnZgg66eb7J2EIOqzhOyKue2VmOuptOyEnCDtmIHsi6DsnYQg6r6A7ZWY64uk
[인민화보]600년 역사의 볜이팡(便宜坊), 전통의 맛을 계승하면서 혁신을 꾀하다
볜이팡 셴위커우(鮮魚口)점[사진=인민화보 완취안(萬全) 기자 ] 인민화보 왕자인(王佳音) 기자 =중국 요리 하면 외국인 중 십중팔구는 ‘베이징 카오야(北京烤鴨, 베이징 덕)’를 꼽을 것이다. 베이징 화덕 오리구이의 원조인 ‘볜이팡’은 영락 14년(1416년)에 개업해 올해로 601년이 됐다. 수백 년간 쌓인 노하우 덕분에 볜이팡 카오야는 맛이 깊어졌고, 문화 계승을 통해 도시와 공존해 도시 문화의 일부로 자리잡았다. 신중국 성립 후 저우언라이(周恩來) 총리가 볜이팡을 방문하고 글을 남기기도 했
2017-08-02 14:29:16
W+yduOuvvO2ZlOuztF3rtpMg64Gd7Jy866GcIOq3uOugpOuCuCDtg4Dsp4DtgazsobE=
[인민화보]붓 끝으로 그려낸 타지크족
옌야야(燕婭婭), 시안(西安) 출신으로 중국 만주족이다. 1983년 시베이(西北)민족전문대학 미술학과를 졸업하고 1995년 중앙미술학교 유화과(조교반)에서 수학했다. 1997년 ‘중국 유화 신인 신작전’에서 우수작품상을 수상했고, 2003년 중국미술관에서 ‘옌야야:선샤인·엔젤’유화작품전을 열었다. 2004년 유화작품 <반(盼)>이 제10회 중국미술작품전시회에 입상했다. 2009년에는 중국미술관에서 ‘산상산하(山上山下):옌야야 유화초상작품전’을 열었다. 미국, 독일, 캐나다, 홍콩, 타이완
2017-06-22 16:23:00
W+yduOuvvO2ZlOuztF3tl6TslrTrlJTsnpDsnbTrhIgg7KCV7ZW0656ALCAg7KSR6rWt7JeQ7ISc7J2YIOKAmOu3sO2LsOKAmSDsnbjsg50=
[인민화보]헤어디자이너 정해란, 중국에서의 ‘뷰티’ 인생
중국에 온지 20년이 된 헤어디자이너 정해란, 그녀는 중국을 제 2의 고향이라고 말한다. [사진=인민화보 궈사사(郭莎莎) 기자] 인민화보 왕자인(王佳音) 기자 =깔끔한 쇼트 커트, 흰 셔츠, 하늘색 스카프, 요즘 유행하는 블루 데님 나팔바지를 입은 정해란의 첫 인상은 깔끔했고 한국 여성 특유의 온화한 분위기가 주위사람을 편안하게 해준다. 정해란은 ‘정앤리박(丁&李朴) 살롱드박’ 창립자이자 이 브랜드의 예술 총감독이다. 그녀는 한국 샤넬, 구찌, 마크 제이콥스, 모스키노 등 패션쇼와 미스월드 한국
2017-06-22 16:22:43
W+yduOuvvO2ZlOuztF3tm4TrsqDsnbTshLEg7Jqw7ZWcLCAg6rO86rGw7JmAIOq3vO2YhOuMgOqwgCDtlajqu5gg6rOg64+Z7LmY64qUIOuPhOyLnA==
[인민화보]후베이성 우한, 과거와 근현대가 함께 고동치는 도시
인민화보 천커(陳克) 기자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은 중국 중부 지역 중에서도 ‘심장’에 위치해 있다. 우한을 기준으로 북쪽에는 베이징(北京)과 톈진(天津)이, 남쪽으로는 광저우(廣州)가, 서쪽으로는 청두(成都), 동쪽으로는 상하이(上海)가 모두 비슷한 거리로 떨어져 있기 때문이다. 창장(長江)과 한강(漢江)이 이곳에서 만나 우창(武昌), 한커우(漢口), 한양(漢陽)으로 우한을 삼분(三分)한다. 고대에는 창장을 따라 서쪽 위로는 파촉(巴蜀), 동쪽 아래로 오월(吳越), 북쪽으로 한수(漢水)를 거슬러 예섬(豫陜)에
2017-06-22 16:22:27
W+yduOuvvO2ZlOuztF3snqXrr7jqvYMg7ZWcIOyGoeydtOuhnCDsnbzqtazripQgIOKAmOu2gOuGjeydmCDqv4jigJk=
[인민화보]장미꽃 한 송이로 일구는 ‘부농의 꿈’
빠제진의 장미 사업은 현지 농가의 소득을 크게 늘려주었다.[사진=신화사] 마을 주민들이 식용 장미의 꽃잎을 초벌가공하고 있다. [사진=신화사] 수십만 평의 면적에 활짝 핀 장미꽃들은 그저 바라보기만 해도 황홀하다. 게다가 기업들의 사업성을 더해 주고 종사자들의 소득을 늘려 주기 때문에 ‘부자꽃’이라 불러도 과언이 아니다.[사진=신화사] 마을 주민들이 ‘장미파티’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신화사] 인민화보 판정(潘征) 기자 =초여름이 다가오는 요즘, 윈
2017-06-22 16:22:09
W+yduOuvvO2ZlOuztF3igJjrsLHrhYTsnZgg6rOE7Iq54oCZLi4u6raB7KSRIOyXsCDsoJzsnpHsnpAg66WY67mI
[인민화보]‘백년의 계승’...궁중 연 제작자 류빈
류빈이 맹종죽으로 연 뼈대를 만들고 있다.[사진=인민화보 자오징(趙晶) 기자 ] 인민화보 위안취안(袁全) 기자 =중국 전통 연(鳶)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는 4대 계승자 류빈(劉賓)은 아버지의 간절한 바람을 짊어지고 있다. 백 년의 역사를 지닌 연의 제작방식을 잇고 발전시키는 것이다. 그러나 지금으로부터 15년 전, 25세의 류빈은 가업의 중책을 물려받는 것이 썩 달갑지 않았다. 미술 디자인을 전공해놓고 다른 동기들처럼 디자인이나 영상 제작·애니메이션 관련 일에 종사하는 것이 아니라 수작업으로 연을 만드
2017-06-22 16:21:54
W+yduOuvvO2ZlOuztF3rr7zsobHsnYzslYXqs7wg6re466a87J6Q6re5LCDtgazroZzsiqTsmKTrsoTsmYAg7KaJ7Z2lIC3soITthrXsmIjsiKDsnZgg7IOI66Gc7Jq0IOqwgOuKpeyEsQ==
[인민화보]민족음악과 그림자극, 크로스오버와 즉흥 -전통예술의 새로운 가능성
인민화보 모첸(莫倩) 기자 =‘신악부(新樂府)’의 음악 그림자극 정규앨범 <오행(五行)>의 첫날 녹음이 끝나자 삼중주밴드 ‘명무허(名無虛)’ 멤버인 쉬펑샤(徐鳳霞)가 웃으며 무대로 걸어나와 “아주 즐거웠다”고 말했다. 이번 정규앨범은 현장 즉흥 공연과 동시녹음 방식을 채택하고 녹음을 개방적인 공연으로 승화시킨 중국 최초의 실험적 성격의 현장 즉흥 녹음이었다. 2015년부터 평탄(評彈)과 재즈, 곤곡(昆曲)과 록, 월극(粵劇)과 일렉트릭 등을 믹스했던 ‘신악부’가 이번에는
2017-06-22 16:21:30
W+yduOuvvO2ZlOuztF3igJzqv4jsnYQg7LC+7JWEIO2VnOq1reyXkCDqsJHri4jri6TigJ0gIO2MqOyFmOuUlOyekOydtOuEiCDtmansm5DslrTsnZgg4oCY7J207Jyg7J6I64qUIOyEseqzteKAmQ==
[인민화보]“꿈을 찾아 한국에 갑니다” 패션디자이너 황원어의 ‘이유있는 성공’
인민화보 장진원(張勁文) 기자 =광저우(廣州)에서 서울로, 다시 광저우로… 의상 디자이너 황원어(黃文鍔)의 ‘한국행(行)’은 배움과 성장을 위해 한국 의상의 발원지로 떠나는 ‘성지순례’일 뿐만 아니라 마음 속 깊은 곳을 들여다 보기 위한 자아수행의 시간이었다. 중국에서 한류바람이 불고 한국 스타일의 의상이 중국 국내 디자이너들의 스타일에 큰 영향을 미쳤을 때, 황원어가 마음에 새긴 것은 자신이 배워온 의상 디자인 기술이 아닌, 한국의 스승과 동료들이 보여주었던 진지함과 세심함이었다.
2017-06-22 16:2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