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W+2Kue2MjOybkOyKpO2OmOyFnF0zMDAw66eMIOuqqOydgCDsmIHtmZTsnZgg66y17KeB7ZWcIOyauOumvCwg7LSd66as64+EIOybgOyngeyYgOuLpA==
[특파원스페셜]3000만 모은 영화의 묵직한 울림, 총리도 움직였다
3000만 관객 돌파를 목전에 둔 영화 '나는 약신이 아니다'의 포스터(왼쪽)와 리커창 총리가 한 병원을 방문해 약값 청구서를 살펴보는 모습. [사진=바이두·중국정부망 ] 비싼 약값에 신음하는 암 환자들을 소재로 중국의 열악한 의료 환경을 고발한 영화 때문에 여론이 들끓자 결국 총리까지 나섰다.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관객 수 3000만명 돌파를 목전에 둔 영화 '나는 약신이 아니다(我不是藥神)'를 언급하며 서민들의 치료비 부담 경감을 위한 노력을 주문했다. 18일 중국정부망에 따르면
2018-07-19 05:05:00
7Y+t7Jqw66GcIOusvOuwlOuLpCDrkJwg7KSR6rWtLCDsua3ri6TsmKTripQg7J6g6riw7KeAIOyViuuKlOuLpD8=
폭우로 물바다 된 중국, 칭다오는 잠기지 않는다?
최근 중국 칭다오가 '물에 잠기지 않는 도시'로 불리며 네티즌들의 찬사를 받고 있다. 칭다오 야경.[사진=신화통신] 중국 베이징 등이 폭우로 물바다가 되면서 갑자기 칭다오가 네티즌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신랑망(新浪網)이 18일 보도했다. 아무리 비가 쏟아져도 절대 '잠기지 않는' 도시라는 것이다.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는 "폭우가 쏟아져도 칭다오 도로의 빗물은 발목을 넘지 않는다"는 말이 유행하고 있다. 모 TV 프로그램에 참여한 칭다오 출신의 게스트는 다른 게스트에게 "칭다오
2018-07-18 18:39:48
7KSR6rWtIOyZuOq1kOu2gCwgIue+jiDrrLTsl63soITsn4EsIOyEuOqzhCAn7KCBJ+ycvOuhnCDrp4zrk6TslrQuLi4g7Yyo6raM7J2AIOqzoOumvSDrv5Ai
중국 외교부, "美 무역전쟁, 세계 '적'으로 만들어... 패권은 고립 뿐"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사진=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중국 당국이 미국이 도발한 무역전쟁이 세계 경제를 위험의 경지로 몰아가고 있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관세 관련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발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첨예해지는 미·중 무역갈등과 세계 경제로의 영향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중국 상무부가 지난주 성명을 통해 밝혔듯이 미국이 시작한 무역전쟁은 중국 뿐 아니라 세계를 적으로 돌렸다&quo
2018-07-18 18:21:23
66y47ZmU6rOE66GcIOuyiOynhCDslpHslYgg6rCI65OxLCDspJHqta0g7Ja466GgICLrjIDrp4wg66y47ZmUIOuPheumvT8g67CU67O07J2YIOq/iCI=
문화계로 번진 양안 갈등, 중국 언론 "대만 문화 독립? 바보의 꿈"
국립고궁박물원 [사진=바이두] 중국과 대만의 대립이 문화계까지 번지는 양상이다. 대만이 국립고궁박물원(國立故宮博物院)의 대만화를 주장하자 중국이 ‘대만의 문화독립’ 움직임이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18일 당차오성(黨朝勝) 중국 사회과학원 대만연구소 연구원의 ‘대만의 문화독립은 바보들의 꿈에 불과하다’는 제하의 평론을 게재했다. 전날 천지난(陳其南) 신임 대만 국립고궁박물원장의 ‘고궁박물원의 대만화&rsqu
2018-07-18 17:46:09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e+jiDsl7DspIAg7J6Q7Iug6rCQ7JeQIO2VmOudvSwgNOqxsOuemOydvCDsl7Dsho0g64K066as66eJ6ri4
[중국증시 마감] 美 연준 자신감에 하락, 4거래일 연속 내리막길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18일 전거래일 대비 0.39% 하락 마감했다.[사진=신화통신] 중국 증시가 힘을 내지 못하고 있다. 18일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0.87포인트(0.39%) 하락한 2787.26으로 거래를 마쳤다. 전거래일 대비 강세장으로 시작해 장 중 2800선을 회복하는 등 상승흐름을 보였지만 오후장 시작과 함께 매도세가 밀려 들면서 4거래일 연속 하락 마감했다. 선전 증시의 낙폭은 더 컸다. 이날 선전성분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89.92포인트(0.97%)가 빠진 9195.24로, 창업판 지수는 13.75포인트(0.85%) 하
2018-07-18 16:41:56
7KSR6rWtIOuvuOuLiOyEuO2Dgeq4sCDsi5zsnqUg6riJ67aA7IOB4oCm7Iux6riA7KGxIDUwMDDrp4zrqoUg7JiB7Zal
중국 미니세탁기 시장 급부상…싱글족 5000만명 영향
중국 싱글족이 500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미니 세탁기 시장를 찾는 중국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수입 세탁기를 찾는 중국소비자도 덩달아 늘었다. 중국 세탁기 수입시장의 70%는 독일과 한국산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수입산 세탁기 시장 점유율은 독일이 한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18일 코트라와 중국시장감독관리총국 등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세탁기 수입규모는 전년대비 28.5% 증가한 5835만 달러를 기록했다. 중국 세탁기 수입시장의 70%는 독일산과 한국산이 차지했다. 독일은 지난 2016년까지 20%대의 시장점
2018-07-18 16:10:06
66as7Luk7LC9ICLlpJbkvIEg7LCo67OEwrfsp4Dsnqzqtowg7Lmo7ZW0LCDqsJXtjoDsuZjroZwg7ZW06rKw7ZWgIOqygyI=
리커창 "外企 차별·지재권 침해, 강펀치로 해결할 것"
리커창 중국 총리(왼쪽 셋째)가 지난 16일 열린 중·EU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장 클로드 EU 집행위원장(둘째)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넷째)도 함께 참석했다. [사진=중국정부망]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외자기업 경영인들을 만난 자리에서 비관세 장벽이나 지식재산권 침해 등의 문제를 직접 나서 해결하겠다고 공언했다. 중국이 외자기업을 차별하거나 합작을 조건으로 선진 기술을 탈취하고 있다는 미국 측의 주장을 의식한 대응으로 보인다. 18일 중국정부망에 따르
2018-07-18 16:04:27
4oCL4oCY67aA7Iuk6riw7JeFIOyyreyGjOKAmSDsho3rj4Qg7Jis66as64qUIOykkeq1rS4uLuyYrO2VtCDsg4HsnqXsgqwgNeqwnCwgQeyjvCDsi5zsnqXshJwg7Ye07Lac
​‘부실기업 청소’ 속도 올리는 중국...올해 상장사 5개, A주 시장서 퇴출
[사진=바이두] 중국이 투명하고 안정적인 성장을 유지하는 주식시장 환경을 조성하고자 ‘부실기업’ 청소에 더욱 속도를 내고 있다. 중국 증권일보는 18일 “랴오닝(遼寧)성의 첫 A주 상장사인 ST시탄(烯碳)이 전날의 거래를 끝으로 강제 상장 폐지됐다”고 보도했다. ST시탄의 상장 폐지로 올해 들어 총 5개의 기업이 중국 A주 시장에서 퇴출당했다. 증권일보에 따르면 올 초부터 현재까지 ST시탄 이외 ST지언(吉恩), ST쿤지(昆机), 진야커지(金亞科技), 야바이터(雅百特) 등 총 5개의 종목이
2018-07-18 15:51:12
7ZWY67CY6riwLCDspJHqta0g6rWt7Jyg6riw7JeFIO2Gte2VqSDtg4TroKUuLi7snbTsuZgsIOykkeq1re2ZlOqztSDrk7EgJ+yjvOuqqScg
하반기, 중국 국유기업 통합 탄력...이치, 중국화공 등 '주목'
[사진=중국신문사] 중국이 올 하반기 국유기업 통합 등에 속도를 올릴 방침이다. 중국 국무원이 17일 '중앙기업, 지방국유기업 자산감독관리위원회 대표 화상회의'를 열고 올 국 하반기 국유기업 개혁 관련 주요 임무를 제시했다. 회의에서는 중앙 국유기업의 통합과 구조조정 등에 속도를 올리고 국유기업의 레버리지 축소와 리스크 예방 및 축소 등을 하반기의 핵심 과제로 삼았다. 이와 함께 개혁 범위를 확대하고 혼합소유제 도입 등과 관련해 하반기 실질적인 행동에 나설 뜻을 밝혔다고 상하이증권보가 1
2018-07-18 15:39:24
7KSR6rWtIOKAnOycoOy5mOybkCwg7JiB7Ja04oiZ7ZWc7J6QIOuTsSDstIjrk7Hqs7zsoJUg7ISg7ZaJ7ZWZ7Iq1IOyViOuPvOKAnQ==
중국 “유치원, 영어∙한자 등 초등과정 선행학습 안돼”
[사진=바이두] 중국 정부가 갈수록 심각해지는 사교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칼을 뽑았다. 유치원이 ‘초등학교화’가 되는 현행 교육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고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중국 교육부가 17일 통지를 통해 다수의 유치원에서 초등학교 교육과정을 사전에 가르치는 것을 엄중히 단속하겠다고 밝혔다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18일 보도했다. 최근 중국 유치원 등 유아 교육기관에서는 ‘입학 전 학습반’을 개설해 아이들에게 초등학교 1학년 교과목을 미리 가르치고
2018-07-18 14:31:13
7KSR6rWtIOqyveq4sOuRlO2ZlCDsho0g7J2466+87J2A7ZaJLeyerOygleu2gCAn66+466yY7ZWcIOqwiOuTsSc=
중국 경기둔화 속 인민은행-재정부 '미묘한 갈등'
중국 인민은행. [사진=바이두] “적극적 재정정책이 실제로 적극적이지 않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 국장급 관료가 최근 게재한 문장에서 좀 더 적극적인 재정정책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는 최근 미·중 무역전쟁, 부채축소(디레버리징)로 중국 경기하방 압력이 확대된 가운데 통화정책을 주관하는 인민은행과 재정정책을 운영하는 재정부 간 경제정책을 둘러싼 미묘한 갈등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재정정책 문제 꼬집은 인민은행 재정정책의 문제를 대
2018-07-18 11:25:29
7J2466+87J2867O0LCLspJHqta0sIOe+jiDquLDsiKAg7ZuU7LOQPyDqsbDsp5MiLi4gV1RPIOygnOyGjOyXkCDkuK0sICfrj4TrjZXqsr0n7Jy866GcIOuwmOuwlQ==
인민일보,"중국, 美 기술 훔쳐? 거짓".. WTO 제소에 中, '도덕경'으로 반박
지난해 11월 중국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미·중 정상회담 당시 공동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서로를 마주보고 있다. [사진=연합]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8일 전문가 논평을 통해 중국이 미국의 기술을 훔쳐쓰고 있다는 주장은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비판했다. 중국의 기술력이 날로 높아지고 있고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고 지식재산권을 이용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관세폭탄을 던지고 서로를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는 등 미중 무역전쟁이 계속되
2018-07-18 11:18:53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TjsnbwpIDYuNjkxNOychOyViC4uLjXqsbDrnpjsnbwg7Jew7IaNIOygiO2VmA==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18일) 6.6914위안...5거래일 연속 절하
[사진=신화통신] 중국 위안화가 내리막길을 지속하고 있다.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18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93위안 높인 6.6914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0.14% 절하됐다는 의미다. 5거래일 연속 절하세가 지속된 것으로 고시환율 기준 위안화 가치는 지난 8월 10일 이래 최저치로 떨어졌다. 이날 가치 하락은 달러 강세의 영향이 컸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미국 경제 전망을 낙관하며 자신감을 보인 것이 달러 상승세를 이끌었
2018-07-18 11:02:49
IuuvuOq1reyXkCDqsr3qs6A/IiDkuK0g64+Z7KSR6rWt7ZW07IScIOyXv+yDiOqwhCDrjIDqt5zrqqgg6rWw7IKs7ZuI66Co
"미국에 경고?" 中 동중국해서 엿새간 대규모 군사훈련
중국군 동해 군사훈련 해역.[사진=홍콩 명보] 중국이 18일부터 엿새간 동중국해 해역에서 군사훈련을 실시한다. 중국 관영언론은 대만 독립세력을 겨냥한 군사훈련임을 강조했지만 사실상 미국에 대한 무력 시위라는 분석이 나온다. 17일 중국해사국은 웹사이트를 통해 중국군이 18일 오전 8시부터 23일 오후 6시(현지시각)까지 저장(浙江)성 샹산(象山)에서 원저우(溫州)에 이르는 동중국해 해역에서 실제 무기를 동원한 훈련을 한다며 이 수역을 비행금지 및 금어 구역으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사국은 이
2018-07-18 07:40:02
6rCc7ZiB6rCc67CpIDQw7KO864WEIOunnuydtO2VnCDkuK3igKbsg4HtlZjsnbQgJ+qwnOuwqSDtmZXrjIAgMTAw7KGwJ+uhnCDsmbjsnpAg7KeE7J6F7J6l67K9IOuCruy2mOuLpA==
개혁개방 40주년 맞이한 中…상하이 '개방 확대 100조'로 외자 진입장벽 낮춘다
상하이 푸둥신구 전경[사진=신화통신] 중국과 미국간의 통상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상하이(上海)시가 외국자본에 대한 투자규제를 대폭 완화하고 대외 개방을 확대하는 구체적 방안을 제시했다. 중국 관영 신화망에 따르면 10일 상하이 시정부는 이날 저우보(周波) 상하이 상무부시장 및 시정부 경제금융 책임자들이 참석한 자리에서 언론 브리핑을 통해 ‘상하이 개방 확대 100조(이하 방안)’를 공식 발표했다. 이어 상하이 시정부는 11일 개최한 방안 설명회에서 금융업, 산업, 지적재산권,
2018-07-18 05:02:00
67iU66Gd7LK07J24IOq4sOyIoOyXkCDsmKzsnbjtlZjripQg5LitLCDslYjsoITshLEg7ZmV67O06rCAIOq0gOqxtA==
블록체인 기술에 올인하는 中, 안전성 확보가 관건
1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펑자오 달리체인 대표가 '중국 블록체인 산업현황과 비즈니스 기회'라는 주제로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윤이현 기자] "현재 중국 내 형성 중인 블록체인 생태계는 앞으로 한국 기업들에게 중요한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박승찬 중국경영연구소 소장 겸 용인대 중국학과 교수는 14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70회 차이나 비즈니스 세미나'에서 "중국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을 선점하기 위해 각종 지원책을 펼치고 있다&qu
2018-07-17 18:32:41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yDge2VmOydtOyihe2VqSAz6rGw656Y7J28IOyXsOyGjSDtlZjrnb3tlonsp4TigKYyODAw7ISgIOuYkCDrtpXqtLQ=
[중국증시 마감] 상하이종합 3거래일 연속 하락행진…2800선 또 붕괴
중국증시 마감. [사진=신화통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가 17일 3거래일 연속 하락 행진을 이어가며 2800선이 또 다시 무너졌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15.92포인트(0.57%) 내린 2798.13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로써 4거래일 만에 2800선이 또 무너졌다. 선전성분지수는 32.19포인트(0.35%) 내린 9285.16으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4.72포인트(0.29%) 오른 1621.63으로 장을 마감했다.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1240억, 1845억 위안에 달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주류(-1.36%)
2018-07-17 16:24:44
7KSR6rWtIOydmOujjO2YhOyLpCDqvKzsp5HsnYAg7JiB7ZmUICfrgpjripQg7JW97Iug7J20IOyVhOuLiOuLpCcg7Z2l7ZaJ66qw7J20
중국 의료현실 꼬집은 영화 '나는 약신이 아니다' 흥행몰이
영화 '나는 약신이 아니다' 포스터. '칸빙난, 칸빙구이(看病難, 看病貴).' 아파도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기 어렵고 병원비도 약값도 비싸다는 뜻으로, 중국 서민들이 자주 내뱉는 불만이다. 중국의 부조리한 의료현실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말이기도 하다. 중국의 이러한 의료 현실 문제점을 생생하게 고발한 영화가 올여름 중국 극장가를 강타했다. 영화 ‘워부스야오선(我不是藥神·아부시약신)’이다. 우리나라 말로 옮기면 ‘나는 약신이 아니다’는 뜻이다. 원무예(文
2018-07-17 16:00:09
W+ykkeq1re2PrO2GoF0gU0NPIDEy6rCc6rWtIOyyreuFhOuTpCwg7Lmt64uk7Jik7JeQ7IScIOyasOyglSDsjJPquLA=
[중국포토] SCO 12개국 청년들, 칭다오에서 우정 쌓기
[사진=신화통신] 지난달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중국 칭다오에서 16일 SCO 회원국과 옵저버국가 청년들의 교류 캠프가 시작됐다. 이번이 3번째 개최인 SCO 캠프의 주제는 '새로운 SCO, 새로운 파트너'로 12개 국가의 200여명의 청년들이 참여했다. 앞으로 8일간 베이징과 칭다오에서 청년 포럼을 열고 전문 강좌, 혁신대회, 요트훈련 등 다양한 활동으로 우정을 다질 예정이다. 캠프에 참여하는 청년들이 16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07-17 15:56:29
7KSR6rWtIO2ZmOq1rOyLnOuztCAi64iE6rCAIOyggeydtOqzoCDriITqsIAg7Lmc6rWsLi4u64us65287KeEIOuMgOq1req0gOqzhCI=
중국 환구시보 "누가 적이고 누가 친구...달라진 대국관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이 16일(현지시간) 핀란드 수도 헬싱키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첫 공식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러시아 월드컵 공인구를 선물하고 있다. [사진=AP/연합]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가 17일 '누가 적이고 누가 친구인가, 혼란에 빠진 대국 관계'라는 제하의 사평으로 최근의 현실을 진단하고 미국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날 사평은 전날 이뤄진 스트롱맨들의 행보와 연관된 것이다. 16일 도널드 트
2018-07-17 15:4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