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HOT뉴스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4oCL7KSR6rWt7J20IO2VreqztSDsgrDsl4Xsl5Ag66qp66ek64qUIOydtOycoA==
​중국이 항공 산업에 목매는 이유
중국이 항공 산업에 혼신의 힘을 기울이는 이유는 무엇일까. 왜 대형 항공기 제작 기술 확보에 목을 매는 것일까. 중일전쟁(1937년, 중국에서는 관습적으로 항일전쟁이라고 부름) 때 막강한 공군력을 앞세워 퍼붓던 일본의 폭격에 치를 떤 지독한 경험 때문일까. 아니면 중국의 하늘을 남의 나라 비행기들이 휘젓고 다니는 것을 보는 게 배가 아파서일까. 항공 산업은 오랜 세월동안 중국인들에게 ‘차이나 드림’이었다. 1949년 10월 1일 중화인민공화국이 수립되자 국방상의 이유로 항공기 제조가 필수 전략으로 대두됐다.
2017-07-22 06:00:00
4oCL7KSR6rWt7J2YIE0mQeulvCDsnb3ri6Q=
​중국의 M&A를 읽다
삼성과 LG의 관계는? 적수? 맞수? 둘 다 맞다. 그런데 그 삼성과 LG가 ‘적과의 동침’을 시작했다. 올 하반기에 LG가 만든 액정표시장치(LCD)를 장착한 삼성전자 TV가 출시될 예정이다. 과거 ‘세탁기 사건’으로 소송전까지 불사했던 두 회사는 왜 동침을 결정했을까. 한순간 타이밍을 놓치거나 삐걱하면 회복하기 힘든 무한경쟁시대를 맞아 ‘상생의 길’을 택한 것이다. 현대 사회를 설명하는 대표적인 표현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초불확실성시대’다.
2017-07-22 06:00:00
IuS4rSwg7Jet65+J6rCV7ZmU7ZiVIE0mQSDruIzrnpzrk5wg7YyM7JuMIOq4sOyXhSDsp5HspJEi
"中, 역량강화형 M&A 브랜드 파워 기업 집중"
“중국은 이제 ‘세계의 공장’에서 ‘세계의 시장’으로 변했습니다. 한국은 이미 상당부분 추월당했습니다. 우리가 인정을 안 할 뿐이죠. 중국은 이제 한마디로 위협적인 존재입니다.” 한중일 국경 간 M&A 특징에 대해 연구해 온 정민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중국 기업의 M&A 유형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만큼 우리도 긴밀하게 대처해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민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 정 연구위원은 “중국의 M&A 트렌드를 보
2017-07-22 06:00:00
7KSR6rWt7YyQIOuEt+2UjOumreyKpCDrn6zsiqTsmZUgJ+yjvOyduCcsIOyekOybqO2MheyEnCDskajtm5nruYjsnLzroZw=
중국판 넷플릭스 러스왕 '주인', 자웨팅서 쑨훙빈으로
쑨훙빈 룽촹중국 회장. [사진=아주경제 DB] 러에코의 핵심 자회사이자 중국판 넷플릭스로 불릴 수 있었던 원천인 상장사 러스왕(樂視網)의 성씨가 결국 '자(賈)'에서 '쑨(孫)'으로 바뀌었다. 문어발식 사업 확장으로 자금난에 휩싸인 러에코의 백기사로 나선 중국 부동산개발업체 룽촹중국(融創中國·수낙차이나)의 쑨훙빈(孫宏斌) 회장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러스왕의 새로운 회장으로 선출됐다고 뉴스포털 텐센트닷컴이 이날 보도했다. 러스왕은 지난 17일 공시를 통해 제2차 임시주주 총회
2017-07-21 18:00:45
7KSR6rWtIOy5reuLpOyYpOyTsO2MoSwg5Lit7IScIOqwgOyepSDruaDrpbgg6rO17KSR6rak64+EIOyXtOywqCDqsJzrsJw=
중국 칭다오쓰팡, 中서 가장 빠른 공중궤도 열차 개발
[사진=칭다오일보] 중국 고속철 굴기를 이끄는 중국중차(中車)의 자회사 칭다오쓰팡(四方)이 중국 국내에서 가장 빠른 공중궤도 열차 개통을 앞두고 있다. 칭다오스팡이 20일 최대 시속 70km의 공중궤도 열차를 개발해 현재 시범운행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고 칭다오일보가 이날 보도했다. 이번에 자체개발한 공중궤도 열차와 관련된 지적재산권은 모두 칭다오쓰팡에 있다는 설명이다. 류위원(劉玉文) 칭다오쓰팡 기술센터 부주임은 "공중궤도 열차는 가볍고 중속운행, 중간 단계의 운송량, 저렴한 비용 등을 특
2017-07-21 17:32:30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uCmO2dmOunjOyXkCDtnpgg67mg7KC4Li4u7IOB7ZWY7J20IDAuMjElIO2VmOudvSwgJ+yIqOqzoOultOq4sCcg
[중국증시 마감] 나흘만에 힘 빠져...상하이 0.21% 하락, '숨고르기'
21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0.21% 하락 마감했다. [사진=신화통신] 사흘 연속 주가가 상승하며 지난 4월 이후 3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한 중국 상하이종합지수가 21일 하락하며 숨을 골랐다. 중국 당국의 금융시장 감독 강화 우려에 이번주 첫 거래일 주가가 급락하며 블랙먼데이를 보였지만 이후 투자심리가 살아나면서 사흘 연속 상승곡선이 지속됐다. 하지만 21일 상하이종합지수는 상승 피로감에 전거래일 대비 6.88포인트(0.21%) 하락한 3237.98로 거래를 마쳤다. 한 주간 상승폭은 0.48%로 5주 연속 오름
2017-07-21 17:07:13
7KSR6rWtLCAi66+4LuykkSDqsr3soJzrjIDtmZTsl5DshJwg6riA66Gc67KMIOyyoOqwleqzvOyeiSDrjIDsnZHsobDsuZgg7ZWp7J2Y7ZaI64ukIiA=
중국, "미.중 경제대화에서 글로벌 철강과잉 대응조치 합의했다"
"美中 경제대화 빈손으로 막내려…날카로운 신경전만" (워싱턴 AP=연합뉴스)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오른쪽)과 왕양 중국 국무원 부총리가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 미 재무부 청사에서 열린 '포괄적 경제대화'에 참석하고 있다. 양국의 최고위 경제관료들이 참석한 이날 회동에서 양측은 처음부터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이다 산적한 경제현안에 대해 아무런 돌파구도 찾지 못한 채 빈손으로 막을 내렸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큰 기대 속에 개최된 '미
2017-07-21 14:56:49
7KSR6rWtIO2ZmOq1rOyLnOuztCAi66+47KSRIOuMgO2ZlCDshLHqs7zsnojslrQsIOe+jiDslrjroaAg7Yq465+87ZSEIO2doOynkeuCtOq4sCDso7zroKUiICA=
중국 환구시보 "미중 대화 성과있어, 美 언론 트럼프 흠집내기 주력"
미중 포괄적 경제대화가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됐다. 이번 대화의 성과에 대해서 미국 주류언론과 중국 내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미중 경제대화에 대한 미국 언론과 중국 내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미국 언론이 '미중 포괄적 경제대화'가 큰 성과없이 불협화음만 내며 끝났다고 평가한 데 대해 중국은 반발하는 분위기다. 주요 이슈였던 철강 과잉생산 등 문제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합의점을 도출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중국 공산당 기
2017-07-21 14:18:29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gNi43NDE17JyE7JWILi4uMC4wNyUg6rCA7LmYIOyDgeyKuQ==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 6.7415위안...0.07% 가치 상승
[사진=신화통신] 중국 위안화의 달러대비 가치가 하루 만에 다시 오름세로 돌아섰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거래센터는 이번주 마지막 거래일인 21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은 6.7415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대비 가치가 0.07% 소폭 절상됐다는 의미다. 최근 달러 약세, 중국 경기 회복 지속 등의 영향으로 위안화의 달러대비 가치는 조정 속 상승세를 지속해왔다. 이에 인민은행이 20일 소폭 가치를 낮추며 숨고르기를 시도했지만 다시 하루 만에 상승한 것이다. 시장은 당분간 달러 동향에 따
2017-07-21 11:16:39
7JWM66as67CU67CUwrfthZDshLztirgg7Y+s7LaYICc1MDDrjIAg6riw7JeFJyDssqsg7KeE7J6FLi4u5LitIOq4sOyXhSDsiJggNOuFhOynuCDspp3qsIA=
알리바바·텐센트 포춘 '500대 기업' 첫 진입...中 기업 수 4년째 증가
알리바바와 텐센트가 사상 처음으로 포춘지 선정 세계 500대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마윈 알리바바 회장과 마화텅 텐센트 회장. [사진=아주경제 DB] 포춘지가 발표하는 '세계 500대 기업' 명단에 중국 기업 115곳이 이름을 올렸다. 이로써 순위권에 진입한 중국 기업 수는 4년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올해는 중국의 제조업 강국, IT 강국 도약을 앞장서서 이끌고 있는 알리바바, 텐센트 등이 500대 기업 진입에 성공해 특히 눈길을 끈다. 포춘지가 20일 저녁(현지시간) 발표한 순위에 따르면 중국 기업 총 115곳
2017-07-21 10:08:14
NuuMgCDqsr3soJztmozrnpEg7KSRIOKAmOaWsOycoOumrOyLnOyVhCDrjIDrpZnqtZDrn4nigJkg7ZWc67O17YyQ4oCm4oCY7JeQ64SI7KeAIO2XiOu4jOKAmeuhnCDqsIHqtJE=
6대 경제회랑 중 ‘新유리시아 대륙교량’ 한복판…‘에너지 허브’로 각광
[그래픽=김효곤 기자 hyogoncap@] 아주차이나 김봉철 기자 = 중국의 북서쪽에 위치한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는 중국의 31개 성(省)중에서 가장 넓은 지역이다. 중국 영토의 약 10%를 차지할 정도로 광활한 대지를 자랑하며 동서 길이 약 2000㎞, 남북의 폭 1600㎞에 달한다. 특히 몽골, 러시아, 카자흐스탄, 키르키즈스탄, 타지키스탄,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인도 등 8개국과 5600㎞의 국경을 접하고 있는 중국의 전략 요충지로 꼽힌다. 역사적으로는 실크로드가 성립되는데 있어 매우 중요했던 곳으로 알려져
2017-07-20 17:37:28
7JGo7KCV7LCo7J20IOy2qey5reyLnCDshJzquLAg64KZ66eIIOydtO2bhOKApiDqtbPslrTsp4DripQg7Iuc7KeE7ZWRICcx7J247LK07KCcJyA=
쑨정차이 충칭시 서기 낙마 이후… 굳어지는 시진핑 '1인체제'
후춘화(胡春華) 광둥성 서기와 함께 '포스트 시진핑(習近平)시대'의 투톱 중 한명인 쑨정차이(孫政才) 전 충칭(重慶) 서기가 낙마하면서 중국의 차기권력 판세에 변수가 발생했다. 중국 공산당 정치국 위원의 한명인 쑨정차이가 지난 15일 '엄중한 기율위반' 혐의를 받아 충칭시 서기직을 잃게 됐다. 빈자리에는 시 주석의 핵심 측근인 천민얼(陳敏爾) 구이저우(貴州) 성 서기가 후임으로 기용됐다. 미국의 중문 인터넷매체 신당인(新唐人)은 홍콩 소식통을 인용해 쑨정차이가 중앙기율검사위원회로부터
2017-07-20 17:34:08
W+ultO2PrF0g7J2864yA7J2866GcIOyghOynhOq4sOyngCDsi6DsnqXsnITqtazrpbQg4oCY7Zug7Ja86raI7JOw4oCZ4oCm64K066WZIOuzgOuwqeyEnCDspJHslZnkup4g7KeE7LacIOq1kOuRkOuztCDrs4Dsi6A=
[르포] 일대일로 전진기지 신장위구르 ‘훠얼궈쓰’…내륙 변방서 중앙亞 진출 교두보 변신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는 그동안 우리에게 민족분쟁의 화약고로만 인식되는 경향이 강했지만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육·해상 실크로드 정책인 ‘일대일로(一帶一路)’ 프로젝트를 내놓으면서 위상이 180도 달라졌다. 신장위구르자치구가 일대일로의 6대 경제회랑 중 하나인 ‘신(新) 유라시아 대륙교량’의 한복판이자, 중국과 중앙아시아 및 서아시아를 잇는 교두보이기 때문이다. 이에 아주차이나는 신장자치구의 경제무역 현실, 훠얼궈쓰와 카슈가르에서 이뤄지고 있는 실험 등을 총 4회에 걸쳐 심층
2017-07-20 17:33:28
​옌볜, 타오바오에 이어 징둥 진출…농사물 직배송 ‘스타트’
옌볜(중국)=최미란 통신원 타오바오(淘寶)에 이어 징둥(京東)이 옌볜(延邊)에 진출하며 투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13일, 징둥동북투자유치대회 및 징둥 옌지관 가동식이 옌지에서 있었다. 옌지 정부는 징둥 특산물 옌지관에 위임장을 수여했다. 6개월의 준비과정을 거친 징둥 특산물 옌지관에는 현재 옌지 냉면·조선족 김치·옌볜 입쌀·조선족 양념·건강음료·견과간식·인삼녹용버섯 등 7가지 종류, 20개의 기업의 78개 제품이 입주했다. 옌볜은 중국 전자상거래의 양대산맥인 타
2017-07-20 17:17:51
W+yYgeyDgeykkeq1rV0g7ZG57ZG57LCM64qUIOykkeq1rSwg642U7JyEIOuoueydgCDslYTsnbTrk6Tsl5Ag7IaM7JWE6rO8IOu2geyDiO2GtQ==
[영상중국] 푹푹찌는 중국, 더위 먹은 아이들에 소아과 북새통
[사진=신화통신] 하계 휴가 시즌과 함께 중국 대륙에 폭염이 찾아오면서 고열에 시달리는 등 더위를 먹은 환아가 급증하고 있다. 방학을 맞아 정기 검진이나 예방주사를 맞으려는 아이들도 늘면서 전국 곳곳의 소아과는 그야말로 인산인해다. 지난주 중국 21개 성·시에 폭염 경보가 발령됐고 일부 지역 기온은 40도를 넘어섰다. 폭염은 내달 중순까지 지속될 전망이다. 20일 진료를 받기 위해 상하이 푸단대 소아병동을 찾은 아이들과 부모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사진=신화통신]
2017-07-20 17:11:36
7JyE6riw7J2YIOyZhOuLpOq3uOujuSwg5Lit64u56rWtIOyhsOyCrOuhnCAn7IKs66m07LSI6rCAJw==
위기의 완다그룹, 中당국 조사로 '사면초가'
왕젠린(王健林) 완다그룹 회장 [사진=중국신문사] 부동산업을 통해 벌어들인 자금으로 부자 기업 반열에 오른 중국 다렌완다그룹(大連萬達·이하 완다)이 중국 당국의 조사를 받게되면서 해외 인수·합병(M&A) 자금 조달에 빨간 불이 켜졌다. 이 소식이 전해지며 완다 자회사의 주식·채권 가격이 급락하고 신용 등급이 하향 조정되면서 완다는 사면초가의 상황에 처했다. 뉴욕타임스(NYT) 중문판에 따르면, 중국 은행감독관리위원회(은감회)는 완다가 2012∼2016년 사이에 진행한 해
2017-07-20 17:01:57
7KSR6rWtIOy5reuLpOyYpO2VmOydtOyWvCwg7JisIOyDgeuwmOq4sCDsi5zstJ0g6riw7KSAIOyCsOuRpeyEsSAx7JyEIA==
중국 칭다오하이얼, 올 상반기 시총 기준 산둥성 1위
[칭다오하이얼] 세계적인 가전업체 칭다오하이얼의 시총이 1000억 위안에 근접하며 산둥성 1위를 차지했다. 올 상반기 하이얼의 시총이 전년 동기대비 무려 69.27% 급증한 917억6900만 위안을 기록했다고 제노재부망(齊魯財富網)이 19일 보도했다. 산둥성에 본사를 둔 상장사의 올 상반기 총 시총은 2조85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대비 3630억3 위안이 늘었다. 이 중 시총 500억 위안을 넘은 기업은 6곳, 100억 위안을 웃돈 기업은 52곳으로 집계됐다. 중국 인기 맥주 브랜드로 칭다오 대표 기업인 칭다오맥주도 전년
2017-07-20 16:51:10
W+ykkeq1reymneyLnCDrp4jqsJBdICfruJTrnpnrqLzrjbDsnbQnIOydtO2bhCDsgqztnZjsp7gg7IOB7Iq57IS44oCm7IOB7ZWY7J207KKF7ZWpIDMyMDDshKAg7JWI7LCp
[중국증시 마감] '블랙먼데이' 이후 사흘째 상승세…상하이종합 3200선 안착
중국증시. [사진=신화통신] 17일 '블랙먼데이' 장세를 연출했던 중국증시가 사흘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며 20일 상하이종합지수는 3200선에 안착한 모습이다.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13.89포인트(0.43%) 오른 3244.86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71.41포인트(0.69%) 오른 10366.98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3.84포인트(0.23%) 오른 1688.61로 거래를 마감했다. 상하이·선전 증시 거래액은 2458억, 2573억 위안에 달했다.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나흘 연속 유동성을 공급하면
2017-07-20 16:33:06
W+yVhOyjvOyLoOqwhF0gJ+yVhOyjvCwg6riw66yY7ZWcIOuCoOyUqCcg5aSW
[아주신간] '아주, 기묘한 날씨' 外
[-] 박은주 기자 = ▲ 아주, 기묘한 날씨 = 날씨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가 일러스트와 함께 펼쳐지는 그래픽 북. 누구나 하루를 시작하기에 앞서 일기예보를 확인하고, 중요한 행사나 여행을 앞두고 나쁜 날씨 때문에 실망한 기억이 있을 것이다. 이처럼 날씨는 개인의 심리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 미세먼지가 심해 날씨가 안좋을 때는 공기청정기·마스크 등이, 해가 쨍쨍하고 볕이 좋은 날에는 자외선 차단제·선글라스·야외 운동 용품 등이 팔린다. 많은 기업들은 오래전부터 날
2017-07-20 15:25:29
W+ykkeq1re2ZlOygnF0g7Lac66CB7J2064qUIOymneyLnOKApuyVoOuEkOumrOyKpO2KuCAn7IiY64Kc7Iuc64yAJw==
[중국화제] 출렁이는 증시…애널리스트 '수난시대'
중국증시.[사진=신화통신] 실적 급락, 주가 폭락, 상장사 고위경영진 실종, 주식담보 대출에 따른 반대매매 등 잇단 '블랙스완'으로 중국 증시가 출렁이면서 중국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이 진땀을 빼고 있다. 블랙스완은 예상치 못한 리스크가 발생하는 현상을 가리키는 말이다. 최근 중국 주식시장에서 현재 증권사인 중태증권의 장(江)씨 성의 한 애널리스트가 보고서에서 추천한 종목마다 주가가 급락하자 투자자들이 맹비난을 쏟아내고 있다고 베이징청년보 등 현지 언론이 20일 보도했다. 장씨는 명문 상하
2017-07-20 15: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