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W+q5gOynhO2YuOydmCDsi5zsi5zqsIHqsIEo5pmC5pmC5Yi75Yi7KV0g7ZWc7KSRIOygleyDge2ajOuLtOydhCDrs7TripQg7ZWc6rWt7J2YIOyLnOyEoOqzvCDspJHqta3snZgg7IaN66eI7J2M
[김진호의 시시각각(時時刻刻)] 한중 정상회담을 보는 한국의 시선과 중국의 속마음
김진호 아주경제 아세아연구소장·단국대교수 한국 문재인 대통령이 13일부터 16일까지 중국을 국빈 방문하고, 14일 제3차 한중정상회담을 개최한다. 한국과 중국의 언론도 이미 정상회담과 관련된 보도를 시작했는데, 중국은 이 정상회담 외에도 여러 국내외 사건으로 한·중 정상회담이 언론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크지 않아 보였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이 베이징에 도착하자 관영매체들은 일제히 환영을 뜻을 양쪽 국민들에게 전했다. 한국 언론은 중국 정부의 한·중 정상회담에 대한 처우에 대해
2017-12-14 13:25:42
W+yEseq3oOykkeq1reydmCDnqpNdIOS4rSwg66+87IusIOydtOuwmOyXkCDqt4Ag6riw7Jq47Jes7JW8IO2VmOuKlCDsnbTsnKA=
[성균중국의 窓] 中, 민심 이반에 귀 기울여야 하는 이유
[양갑용 성균중국연구소 연구실장] 중국과 중국공산당이 두려워하는 것 가운데 하나는 당의 통치 기초가 무너지는 것이다. 설령 당내에서 권력 투쟁을 둘러싸고 갈등과 대결이 있을지라도 당의 통치 기초가 무너지지 않는다면, 그리고 적어도 그러한 믿음이 사회 내에서 공유되는 한 중국공산당 지배라는 당 국가체제의 신화는 무너지지 않는다. 중국의 과거 역사적 경험을 돌이켜보면 비록 때로는 기대하지 않았거나 기대와 달라졌던 일일지라도 현 시점에서 도움이 되도록 혹은 긍정의 효과를 일으키도록 재해석되고
2017-12-14 11:00:00
W+2VnOq1rSDtmZTqtZAgMTMw64WE7IKs4pGpwrfrgZ1dIOyLoMK36rWs7ZmU6rWQIOycte2VqeydmCDquLg=
[한국 화교 130년사⑩·끝] 신·구화교 융합의 길
인천 차이나타운 제1패루의 모습. [사진=인천대 중국학술원 제공] 한국인의 식생활이 서구화되고 또 다변화하고 있지만, 외식메뉴 가운데 여전히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은 자장면이다. 이처럼 중국인의 상식(常食)이었던 자장면이 한국인의 주요 외식메뉴로 자리 잡은 지 이미 수십 년이 됐을 만큼 화교들의 삶은 알게 모르게 우리 안에 깊이 들어와 있다. 하지만 동시에 자장면하면 연상되는 ‘짱께’나 ‘짱꼴라’ 같은 조롱 섞인 유행어들이 적지 않게 횡행하고 있는 데에서 알 수 있
2017-12-14 11:00:00
W+S6uu2EsOu3sF0g6rmA7KeE7Zi4IOyVhOyjvOqyveygnCDslYTshLjslYTspJHqta3sl7DqtazshozsnqUg4oCc64+Z67aB7JWEIOygleyEuCDrsJzsoIQg67CR6rGw66aEIOuQoCDqsoPigJ0=
[人터뷰] 김진호 아주경제 아세아중국연구소장 “동북아 정세 발전 밑거름 될 것”
김진호 아주경제 아세아연구소장[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김진호 아주경제 아세아중국연구소장(본지 중국전문 대기자·단국대 교수)는 13일 “동북아 국제질서 속에서 한반도 분쟁이 안정되고, 아시아와 세계와 같이 함께 발전할 수 환경을 만드는데 밑거름이 되겠다”고 밝혔다. 김 소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중·미 공동번영을 위한 포럼’에 앞서 가진 인터뷰에서 “아시아 주요 국가와 사회의 상황이 아주경제를 통해 전 세계에 전파되는 네
2017-12-13 19:22:26
W+2VnMK37KSRwrfrr7gg6rO164+Z67KI7JiBIO2PrOufvF0g4oCc7ZWc67CY64+EIO2VtOuylSwg6rWs64+Z7KG07J20KOaxguWQjOWtmOeVsCkg7Iuk7LKc7JeQIOyeiOuLpOKAnQ==
[한·중·미 공동번영 포럼] “한반도 해법, 구동존이(求同存異) 실천에 있다”
(시계방향) 곽영길 아주뉴스코퍼레이션 회장. 안병용 의정부시장, 심재권 외교통일위원장, 노웅래, 문희상 국회의원(이상 더불어민주당), 조명균 통일부 장관. [사진=유대길 기자 ] “한국 정치의 중심인 국회의사당에 한·중·미 3국 전문가들이 모였기 때문에 이번 포럼이 중요하다. 오늘 이 자리는 3국의 공통 관심사인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중요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안병용 의정부시장)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부분은 ‘한·중·미 공동번영’
2017-12-13 19:21:35
4oCc6rCI65Ox7JeQ7IScIO2YkeugpeycvOuhnCwg7ZWcwrfspJEg7Yyo65+s64uk7J6EIOyghO2ZmCDtgqTsm4zrk5zripQg7Iug66Kw4oCd
“갈등에서 협력으로, 한·중 패러다임 전환 키워드는 신뢰”
“중국이 대륙형 국가에서 육해 복합형 국가로 방향을 전환했습니다. 이유가 뭘까요? 바다에서 패권을 잡기 위해서입니다. 바다에서 패권을 잡지 못하면 시진핑 주석이 실현하고자 하는 일대일로도 물 건너가기 때문입니다.” 양희철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해양정책연구소장이 남중국해 등 미국과 중국의 해양 갈등 본질에 대해 말하고 있다. [사진=김세구 기자] 지난 8일 종로구에 위치한 아주경제 본사에서 본지와 만난 양희철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해양정책연구소장은 중국이 바다에 공(功)을 들이는 이유를
2017-12-13 09:50:09
W+qwle2aqOuwsSDsubzrn7wt7KSR6rWt7KCV7LmYN+ujoV0g7ZWc6rWtIOqyveygnOyXkCDqsIDsnqUg7KSR7JqU7ZWcIO2VteyLrOyduOusvOKAleyDgeustOu2gOy0neumrA==
[강효백 칼럼-중국정치7룡] 한국 경제에 가장 중요한 핵심인물―상무부총리
강효백 경희대 법무대학원 교수 ◆한-중 양국 경제부총리 어록 "뇌물 받은 게 사실이라면 동대구역에서 할복자살하겠다." <최경환 한국 전 경제부총리> "검은 고양이나 흰 고양이나 쥐만 잘 잡으면 좋은 고양이" <덩샤오핑 중국 전 상무(경제)부총리> "중국은 정치와 경제가 분리된 나라라서 사드 보복할 리 없다. 중국이 사드 보복한다면 응분의 책임을 지겠다."<유일호 한국 직전 경제부총리> "지도자의 제1책무는 창조와 혁신에 능한 인재를 공정하게 발탁하고
2017-12-13 07:46:41
W+S4reu2gOyDgeqzvCDrspTspJHtmZTqtozikaNdIO2XiOyllOymiCDigJztmY3svakg7IKs7ZqM7Jq064+ZLCDri6jsiJztlZwg7Iuc7JyEIOyVhOuLiOudvCDsoJXsuZgg6riw67CYIO2YleyEsSDsnITtlZwg7Zmc64+Z4oCd
[中부상과 범중화권④] 허쥔즈 “홍콩 사회운동, 단순한 시위 아니라 정치 기반 형성 위한 활동”
지난 1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한국과 범중화권 국제회의'에서 허쥔즈 중국 중산대학 광둥·홍콩·마카오 발전연구원 부원장이 '사회운동, 선거, 국가'라는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국립인천대 중국학술원 제공] 한·중 학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중국 대륙에 대한 시각을 범중화권(대만, 홍콩·마카오, 동남아시아)으로 넓혀 중국에 대한 이해도를 제고하고, 한반도의 평화·안정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 1일 국립인천대학교 중국학술원이 주관하고 한국국
2017-12-07 17:56:33
W+S4reu2gOyDgeqzvCDrspTspJHtmZTqtozikaJdIOycoOyllO2VmOyYpCDrgpzslpHsnbTqs7XrjIAg7ZmU7J206rSA7J6lIOKAnOunkOugqCDqta3rr7wsIOydvOuMgOydvOuhnCDsnbjtlZwg7KSR6rWt7ZmUIOyasOugpOKAnQ==
[中부상과 범중화권③] 유쥔하오 난양이공대 화이관장 “말련 국민, 일대일로 인한 중국화 우려”
지난 1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한국과 범중화권 국제회의'에서 유쥔하오 남양이공대 화이관 관장이 '일대일로와 말레이시아'라는 주제로 발표을 하고 있다. [사진=국립인천대 중국학술원 제공] 한·중 학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중국 대륙에 대한 시각을 범중화권(대만, 홍콩·마카오, 동남아시아)으로 넓혀 중국에 대한 이해도를 제고하고, 한반도의 평화·안정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 1일 국립인천대학교 중국학술원이 주관하고 한국국제교류재단과 공동주최한 ‘한국과 범
2017-12-07 17:55:45
W+S4reu2gOyDgeqzvCDrspTspJHtmZTqtozikaFdIOyghOyduOqwkSDshJzqsJXrjIAg7J2466y46rO87ZWZ7Jew6rWs7IaM7J6lIOKAnOS4rSwg7ISc6rWsIOKAmOyniOyEnOuhoOKAmSDtnZTrk6TquLAg7JyE7ZWcIOydtOuhoCDsiJjrpr0g7KSR4oCd
[中부상과 범중화권②] 전인갑 서강대 인문과학연구소장 “中, 서구 ‘질서론’ 흔들기 위한 이론 수립 중”
지난 1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한국과 범중화권 국제회의'에서 전인갑 서강대 인문과학연구소장이 '중국의 세계질서 구상과 아시아'라는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국립인천대 중국학술원 제공] 한·중 학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중국 대륙에 대한 시각을 범중화권(대만, 홍콩·마카오, 동남아시아)으로 넓혀 중국에 대한 이해도를 제고하고, 한반도의 평화·안정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 1일 국립인천대학교 중국학술원이 주관하고 한국국제교류재단과 공동주최한 ‘
2017-12-07 17:55:14
W+S4reu2gOyDgeqzvCDrspTspJHtmZTqtozikaBdIOuhnOydtCDrlLDsnbTroZ0g7ZmN7L2p6rWQ7Jyh64yAIOu2gOy0neyepSDigJwzMOuFhCDrj5nslYgg7KCc7J6Q66as6rG47J2MIOydvOq1reyWkeygnCDsoJXssYUsIOydtOygnOuKlCDrs4DtlbTslbzigJ0=
[中부상과 범중화권①] 로이 따이록 홍콩교육대 부총장 “30년 동안 제자리걸음 일국양제 정책, 이제는 변해야”
지난 1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한국과 범중화권 국제회의'에서 로이 따이록 홍콩교육대학 부총장이 '일국양제의 긴장과 도전'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국립인천대 중국학술원 제공] 한·중 학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중국 대륙에 대한 시각을 범중화권(대만, 홍콩·마카오, 동남아시아)으로 넓혀 중국에 대한 이해도를 제고하고, 한반도의 평화·안정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 1일 국립인천대학교 중국학술원이 주관하고 한국국제교류재단과 공동주최한 ‘한국
2017-12-07 17:54:47
W+uylOykke2ZlOq2jCDrr7jrnphdIOKAi+uggey2mOyeiSDigJztlZzCt+2Zjey9qSDqsIQg6ri067CA7ZWcIO2YkeugpSDtlYTsmpTigJ0=
[범중화권 미래] ​렁춘잉 “한·홍콩 간 긴밀한 협력 필요”
렁춘잉(梁振英) 중국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부주석이 지난 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과 범중화권 국제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렁춘잉(梁振英) 중국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부주석은 아시아의 평화·안정 중요성을 강조하고, 한국과 홍콩 간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렁춘인 부주석은 지난 1일 서울 프렌스센터에서 국립인천대학교 중국학술원이 주관하고 한국국제교류재단의 공동주최로 열린 ‘한국과 범중화권 국제회의’ 기
2017-12-07 17:24:36
W+yEseq3oOykkeq1reydmCDnqpNdIOyZle2bhOuLneyXkCDso7zrqqntlbTslbwg7ZWY64qUIOydtOycoA==
[성균중국의 窓] 왕후닝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양갑용 성균중국연구소 연구실장] 중국의 움직임은 대부분 전략을 제시하고 방향을 설정한 후, 구체적인 단계별 정책을 통해서 앞으로 나아가는 과정으로 수렴된다. 이 과정에서 선례도 중요하지만, 어떤 인물이 주도적 역할을 하는지도 매우 중요하다. 시진핑(習近平) 정부 집권 전반기 5년은 왕치산(王岐山)이 그런 존재였다. 왕치산의 움직임을 통해서 시진핑 체제가 그리고자 하는 그림을 그려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집권 2기를 시작한 지금 왕후닝(王滬寧)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실상 시
2017-12-07 11:20:46
W+q5gOynhO2YuOydmCDsi5zsi5zqsIHqsIEo5pmC5pmC5Yi75Yi7KV0g7J247KCR6rWtIOu2ge2VnOydmCDrj4TrsJzqs7wg7ZWc6rWt6rO8IOykkeq1reydmCDtmLjtmJztmJHroKU=
[김진호의 시시각각(時時刻刻)] 인접국 북한의 도발과 한국과 중국의 호혜협력
김진호 단국대 교수, 아주경제 중국전문 대기자. 우리의 시각에서 보면 북한 핵 문제는 한·미동맹과 한·일협력, 그리고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대한 공조와 긴밀히 연결돼 있다. 그리고 우리는 북한의 국경선과 가장 길게 맞닿아 있는 중국을 국제사회 대북제재 참여국이자 한반도 문제의 주요국으로 생각한다. 그런데, 중국 수도인 베이징과 가장 가까이 위치한 두 국가인 한국과 북한을 바라보는 중국 지도부의 심정은 복잡할 것이다. 중국은 아편 전쟁에서 청·일 전쟁까지 잇단 외세와의 전쟁에서 패
2017-12-07 07:00:00
W+q5gOynhO2YuOydmCDsi5zsi5zqsIHqsIEo5pmC5pmC5Yi75Yi7KV3rrLjsnqzsnbgg64yA7Ya166C56rO8IOyLnOynhO2VkSDso7zshJ3snZgg7ZWcwrfspJEg7KCV7IOB7ZqM64u0
[김진호의 시시각각(時時刻刻)]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한·중 정상회담
김진호 교수[김진호 교수] 우리 언론은 12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으로 한·중 정상회담의 과정과 의제, 그리고 그 결과를 집중 보도할 것이다. 반대로, 중국 언론은 시진핑 주석과 문재인 대통령의 한·중 정상회담에서 중국의 위상을 집중 홍보할 것이다. 이번 정상회담 장소가 중국이라는 것은 중국에 어드밴티지로 작용할 것이기에 한국 측의 이미지 관리는 매우 중요하다. 앞으로 두 정상이 베이징에서 만나 회의하는 모습과 그 내용이 언론에 어떻게 비춰질지 생각하면, 중국 언론이 시진핑 주석을 주
2017-12-06 09:19:08
W+qwle2aqOuwsSDsubzrn7wt7KSR6rWt7KCV7LmYN+ujoV0g7IOB7ZWY7J207ISc66eMIDI164WEIOuquOuLtOydgCDtlZzsoJXigKbslYzqs6Drs7TrqbQgJ+yngO2VnO2MjCc=
[강효백 칼럼-중국정치7룡] 상하이서만 25년 몸담은 한정…알고보면 '지한파'
강효백 경희대 법무대학원 교수 지난달 25일 중국 공산당 제19기 1차 당중앙위원회는 신임 정치국상무위원으로 한정(韓正, 1954년생) 상하이 당서기를 선출했다. 한데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정치국 상무위원이 되려면 주요 성과 직할시의 수장을 최소한 두 곳 이상 거쳐야 하는데 상하이를 벗어난 적이 없는 한정의 상무위원 등극을 파격적인 인사라고 평하고 있다. 과연 그럴까? 상하이(上海)는 어찌하여 상하이라고 부르게 되었을까? 혹시 바다위에 위치하고 있다고 해서 상하이라 하지 않았을까? 하지만 전설의 해저도시
2017-12-06 06:00:00
W+yVhOyjvOuMgCDtlZnsiKDtmozsnZjikaFd4oCLIuyLoOuisCDqtazstpXCt+yGjO2GtSwg7ZWcwrfspJEg6rSA6rOEIO2ajOuztSDsp4DrpoTquLgi
[아주대 학술회의②]​"신뢰 구축·소통, 한·중 관계 회복 지름길"
아주대학교 중국정책연구소가 주최한 ‘제4회 한·중 정책학술회의’의 마지막 네 번째 세션 주제인 ‘한중 관계의 미래 제언’ 시간에는 한·중 양국 간의 신뢰 구축을 통한 전략적 소통의 중요성이 강조됐다. 아주대학교 중국정책연구소가 주최한 한·중 정책학술회의 마지막 네 번째 세션이 ‘한중 관계의 미래 제언’이라는 주제로 열렸다. [사진=아주대학교 제공] 4 세션에는 중국 측에서 쉐천(薛晨) 상하이국제문제연구원 국제전략연구소 연구원과 탕후이(唐輝)
2017-11-30 17:54:25
W+yVhOyjvOuMgCDtlZnsiKDtmozsnZjikaBd7IKs65OcLCDsl6zsoITtnogg4oCY65yo6rGw7Jq0IOqwkOyekOKAmQ==
[아주대 학술회의①]사드, 여전히 ‘뜨거운 감자’
한·중 관계가 개선될 기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정국 이후의 한·중 관계를 전망해보기 위한 열띤 토론의 장이 열렸다. 아주대학교 중국정책연구소가 주최하고 외교부와 한국해양과학기술연구원이 후원한 ‘제4회 한·중 정책학술회의’가 지난 23일 아주대 다산관 대강당에서 개최됐다. [사진=아주대학교 제공] 아주대학교 중국정책연구소가 주최하고 외교부와 한국해양과학기술연구원이 후원한 ‘제4회 한·중 정책학술회의’
2017-11-30 17:33:29
W+2VnOq1rSDtmZTqtZAgMTMw64WE7IKs4pGoXSDrr7zqsITsi6DslZkg7LSd67O47IKwIOuqheuPmSAn6rGw7ISg64u5Jw==
[한국 화교 130년사⑨] 민간신앙 총본산 명동 '거선당'
거선당 내부의 모습.[사진=이정희 교수 제공] 서울 중국대사관 정문 담장 맞은 편, 서울 명동 2가 89번지. 이 부지에 세워진 건물은 외관을 보면 일반건물과 다른 게 없다. 그러나 건물 4층과 5층에 들어가 보면 완전히 다른 세계가 숨겨져 있다. 문 앞에 걸린 ‘寺院居善堂(사원거선당)’이라고 적힌 편액 밑을 통과해 들어가면 ‘신의 세계’가 펼쳐진다. 삼국지의 영웅으로 재신과 무신인 관우, 바다의 항행을 지켜준다는 마조(媽祖), 중생을 위험에서 구제해 준다는 불교의 관세음보살, 재앙을
2017-11-30 10:50:08
W+2KueuzhOq4sOqzoF0g7Zek7J2066O97J6l7ISx7J2YIO2VnMK37KSRIOyXreyCrCDqtZDrpZgg7JSo7JWX
[특별기고] 헤이룽장성의 한·중 역사 교류 씨앗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드(THAD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로 시작된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한·중 관계가 조금씩 해빙기를 맞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주석은 지난 11월 11일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가 열린 베트남 다낭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사드 문제와 관련해 현 상태의 동결을 공개적으로 선언함으로써 ‘한·중 관계를 정상화하는 공식 신호탄’을 쏴 올렸다. 12월 중에는 문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해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2017-11-30 10: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