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7KSR6rWtIOychOuxhe2BrCDsiJzsnbUgMy4267CwIOq7key2qS4uLuq1reycoOydgO2WieydgCDqs6DsnpEgJ+2VnCDsnpDrpr/siJgn
중국 위뱅크 순익 3.6배 껑충...국유은행은 고작 '한 자릿수'
위뱅크 실적. [자료=위뱅크] 중국 '인터넷공룡' 텐센트가 세운 중국 인터넷전문은행 1호인 위뱅크(웨이중은행·微衆銀行)의 지난해 순익이 3.5배 훌쩍 뛰었다. 같은 기간 중국 국유은행들이 한 자릿수 순익 증가세를 보인 것과 비교된다. 위뱅크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이 67억4800만 위안(약 1조1400억원)으로 전년과 대비해 175.54% 늘었다. 특히 같은기간 순익은 14억4800만 위안으로 261.1% 급증했다. 총자산은 800억 위안이 넘는다고 증권시보 등 현지 언론이 3일 보도했다. 이는 위뱅크가 앞서 예상
2018-05-03 11:26:08
64W464+Z66ClwrfsnpDsm5DCt+qwkOyEuCAnM+uwleyekCDqsJbstpgnIOS4rSDspJHshJzrtoDripQgJ+q4sO2ajOydmCDrlYUn
노동력·자원·감세 '3박자 갖춘' 中 중서부는 '기회의 땅'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르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중국 시장은 아직 매력적이고 한국 기업이 진출해 성공을 거둘 ‘틈새’는 여전히 존재합니다” 지난 달 코엑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67회 차이나 비즈니스 세미나에 참석했던 권오철 웨스트엘레베이터 대표는 이렇게 역설했다. 중국은 이미 전 세계 글로벌 기업들의 치열한 각축장이다. 하지만 권 대표는 약 14억명 이상의 수요를 보유한 중국 시장은 제조업체와 유통업체에게는 여전히 기회가 넘치는 곳이라고 강조한다. 특히
2018-05-03 07:00:00
W+ykkeq1reymneyLnF0g7IOB7J6l7IKsIDM1MDTqsJwg7KeA64Kc7ZW0IOyLpOyggSA364WE656YIOy1nOqzoOKApuyInOydtOydtSAxOS4yJeKGkQ==
[중국증시] 상장사 3504개 지난해 실적 7년래 최고…순이익 19.2%↑
중국 개인투자자들이 증권거래소의 실시간 거래 현황판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바이두] 중국 3504개 A주 상장사의 지난해 실적이 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일 중국증권보(中國證券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중국 A주에 상장된 3504개 기업이 지난해 실적 발표를 마무리했다. 전체 상장사의 지난해 실적을 분석한 결과, 매출액은 39조1700억 위안(약 6625조6055억원)으로 전년 대비 18.7%가 급증했고, 순이익은 19.2%가 뛴 3조3500억 위안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0년 이후 최고 성적을 기록한 것이다.
2018-05-03 06:30:00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uFuOuPmeygiOyXsO2ctCDrgZ3igKbsg4HtlZjsnbTsooXtlakgMC4wMyXihpM=
[중국증시 마감] 노동절연휴 끝…상하이종합 0.03%↓
중국증시 마감. [사진=신화통신] 노동절 연휴를 마치고 2일 개장한 중국증시가 소폭 하락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1.05포인트(0.03%) 내린 3081.18로 거래를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18.38포인트(0.18%) 오른 10342.85로 거래를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4.03포인트(0.22%) 내린 1801.57로 장을 마감했다.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1682억, 2169억 위안에 달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전자IT(-1.86%), 석탄(-1.86%), 발전(-1.48%), 전자부품(-1.14%), 자동차(-0.84%), 정유(-0.83%)
2018-05-02 16:59:36
W+ykkeq1reymneyLnCDso7zqsITsoITrp51dIOyXsO2ctCDtm4Qg67CY65OxIOqwgOuKpe2VoOq5jCwg6riw64yA6rCQIOyGjSDrtojslYjqsJAg
[중국증시 주간전망] 연휴 후 반등 가능할까, 기대감 속 불안감
[사진=중국신문사] 미국과의 무역전쟁 불안감 등으로 부진을 지속했던 중국 증시가 노동절 연휴 후 반등할 수 있을까. 2일 개장을 앞두고 시장은 부푼 기대감 속 불안감을 보이고 있다. 일단 전반적으로는 낙관 정서가 무르익는 분위기다. 중국 증시, 특히 상승세를 주도해온 백마주(우량·대형주)가 3개월이나 부진한 모습을 보였기 때문에 바닥을 찍을 때가 됐다는 것. 봉황망재경(鳳凰網財經)은 1일 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일반적으로 증시가 3개월 부진 후 한 달은 회복세를 보인다며 반등 가능성이 높다고
2018-05-01 18:04:54
7KSR6rWtIOuwlOydtOuRkCwg6riI7Jy17IKs7JeF67aAIOqysOq1rSDrtoTsgqwuLi4n7YyM7Yq464SIJ+uhnCDsirnrtoDsiJg=
중국 바이두, 금융사업부 결국 분사...'파트너'로 승부수
리옌훙 바이두 회장 [사진=아주경제DB] 중국 대표 IT 공룡인 바이두가 거액의 지분투자를 유치해 자사 금융서비스를 분사하기로 결정했다. 몸집을 줄이고 집중도를 높여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화하시보(華夏時報)의 30일 보도에 따르면 바이두가 지난달 28일 TPG캐피털, 칼라일투자그룹을 필두로 타이캉(泰康)그룹, 농업은행인터내셔널 등으로부터 19억 달러(약 2조300억원)를 투자받고 자사 금융서비스인 '바이두금융'을 분사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 바이두는 지난해 7월 금융사업부를 분사한다
2018-05-01 11:14:25
IuyigeyMgOyXkOyEnCBJUE/rjIDslrTroZwiIDbrp5A37LSIIO2Zjey9qeymneyLnOyXkCDsg6TsmKTrr7gg65ys64uk
"좁쌀에서 IPO대어로" 6말7초 홍콩증시에 샤오미 뜬다
[사진=샤오미] 이르면 오는 6월 홍콩증시에 최소 100억 달러(약 10조7000억원) 이상 규모의 '기업공개(IPO) 대어'가 온다. 이는 지난 2014년 9월 중국 전자상거래기업 알리바바의 뉴욕증시 상장 이래 세계 최대 규모의 IPO다. 주인공은 중국 토종 스마트폰기업 샤오미(小米)다. ◆샤오미, 6말7초 홍콩증시 '데뷔' 샤오미는 이르면 이번주 홍콩 증권거래소에 상장 신청서를 제출하고 이르면 6월말이나 7월초 상장을 완료할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명보(明報), 신보(信報) 등 현지 언론이 지난달 30일 보도했
2018-05-01 08:06:34
W+ykkeq1reymneyLnF0g66qF7ZKIIOuwlOydtOyjvCDqtazsnbTsoIDsmrDrp4jsmKTtg4DsnbQsIDHrtoTquLAg7Iuk7KCBICftjIXtlZjsmKQn
[중국증시] 명품 바이주 구이저우마오타이, 1분기 실적 '팅하오'
구이저우마오타이[사진=바이두] 중국 명품 바이주 제조업체인 구이저우마오타이가 올 1분기도 가파른 실적 상승세를 지속했다. 마오타이의 1분기 순이익이 중국 증시에 상장한 바이주 업체 총 순익의 40%에 육박했다고 중국재경시보(中國財經時報網)가 보도했다. 구이저우마오타이가 28일 오전(현지시간) 공개한 올 1분기 실적보고서에 따르면 매출은 174억6600만 위안으로 지난해 1분기 대비 31.24%, 순이익은 85억700만 위안으로 전년 동기대비 38.93% 급증했다. 마오타이 측은 시장 수요 증가에 따라 제품 가격을 인상한
2018-04-30 18:36:18
7KSR6rWtIOymneq2jOyXhSDrrLjthLEg64yA7Y+tIOuCruy3hOuLpCAg
중국 증권업 문턱 대폭 낮췄다
[사진=신화통신] 중국이 예고대로 해외자본의 증권시장 진입 기준을 크게 완화했다.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증감회)가 29일 새벽(현지시간) 국무원 승인을 거친 '외자증권사 관리방법'을 공개하고 이날부터 실시한다고 공식 선언했다. 이는 지난해 말 열린 중국 공산당 19차 전국대표대회(19차 당대회)에서 "시장 진입문턱을 대폭 낮추고 서비스업 대외 개방을 확대하겠다"고 선언한 데 따른 구체적인 조치다. 이를 통해 중국 증권업 개방도를 높이고 자본시장의 질적 성장을 꾀하겠다는 취지라고
2018-04-29 18:10:55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uFuOuPmeygiCDsl7DtnLQg7JWe65GUIOq0gOunneyEuOKApuyDge2VmOydtOyihe2VqSAwLjIzJeKGkQ==
[중국증시 마감] 노동절 연휴 앞둔 관망세…상하이종합 0.23%↑
중국증시 마감. [사진=신화통신사] 27일 상하이종합지수가 사흘만에 반등세로 돌아섰다. 하지만 다음주 노동절 연휴를 앞둔만큼 관망세가 짙은 모습이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7.2포인트(0.23%) 오른 3081.23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32.35포인트(0.31%) 오른 10324.47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24.32포인트(1.37%) 오른 1805.60으로 거래를 마쳤다. 상하이·선전 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1795억, 2325억 위안에 달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의료기계(2.23%), 환경보호(1.
2018-04-27 16:26:37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uvuOq1rSwg7ZmU7Juo7J20IOyhsOyCrOyEpOyXkCDtnZTrk6QuLi7ri6Tsi5wg66y064SI7KeEIDMxMDDshKAg
[중국증시 마감] 미국, 화웨이 조사설에 흔들...다시 무너진 3100선
26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가 전거래일 대비 1.35% 급락 마감했다. [사진=신화통신사] 미국이 중싱(中興·ZTE)에 이어 화웨이를 조사하고 있다는 소식에 투자심리가 악화되면서 중국 증시가 일제히 급락했다. 26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42.94포인트(1.38%) 급락한 3075.03으로 거래를 마쳤다. 거래가 시작된 이후 하락세를 지속해 낙폭을 키웠고 결국 3100선이 다시 무너졌다. 미국 법무부가 이란제재안 위반 여부와 관련해 화웨이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는 미국 현지 언론 보도가 나오면서 매도 물
2018-04-26 16:57:25
66+46rWtIOuPme2WpeyXkCDquLTsnqXtlZjripQg7KSR6rWtICftmZTsm6jsnbQnLi4u576OIOuLueq1rSwg7J20656AIOq0gOugqCDsobDsgqwg7KSR
미국 동향에 긴장하는 중국 '화웨이'...美 당국, 이란 관련 조사 중
[사진=한준호 기자 ] 미·중간 대화를 앞두고 미국이 중싱(中興·ZTE)에 이어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이자 세계 3위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화웨이를 주시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국 환구망(環球網)은 25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현지언론 보도를 인용해 이란제재 위반 등을 이유로 ZTE에 역대 가장 강력한 규제를 선언한 미국이 이제는 화웨이 제재카드를 손에 쥐었다고 전했다. 중국 1, 2위의 화웨이와 ZTE는 세계 통신장비시장의 27%, 10%를 차지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미
2018-04-26 08:13:09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ywqOydteyLpO2YhCDrp6TrrLzsl5Ag64uk7IucIOyjvOy2pCwg7IOB7ZWY7J207KKF7ZWpIDAuMzUlIO2VmOudvQ==
[중국증시 마감] 차익실현 매물에 다시 주춤, 상하이종합 0.35% 하락
25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35% 하락 마감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경기부양 기대감 등으로 전날 급등한 중국 증시가 하루만에 힘이 빠졌다.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창업판만 상승세를 지속했다. 25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0.95포인트(0.35%) 빠진 3117.95로 거래를 마쳤다. 최근 하락세를 지속하다 전날 지수가 급등하자 차익실현 매물이 늘어난 때문으로 분석됐다. 인민은행의 예고대로 이날부터 지급준비율(지준율)이 1%p 인하됐지만 큰 반응은 없었다. 선전성분지수는
2018-04-25 16:30:17
7ZmN7L2pIOymneyLnCwg7KSR6rWtIOyduO2EsOuEtyDquIjsnLXsl4XssrQgJ+uRpeyngCfroZwg6riJ67aA7IOBLi4u7JmcPw==
홍콩 증시, 중국 인터넷 금융업체 '둥지'로 급부상...왜?
홍콩 센트럴 광장. [사진=신화통신] 중국 인터넷 금융업체 판푸진커(凡普金科·FINUP)가 23일 홍콩증권거래소에 투자설명서를 제출했다. 정식으로 기업공개(IPO)를 신청한 것이다. P2P(개인 대 개인) 대출업체 등 인터넷 금융기업이 홍콩 증시 상장을 신청한 것은 올 들어 4번째로 관련 업체가 이제 미국이 아닌 홍콩을 선호하는 분위기라고 베이징상보(北京商報)가 25일 보도했다. 신문은 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일단 시장이 커지면서 다수의 기업이 몸집을 키웠고 당국의 심의와 감독을 받을 자신감을 가진 기업이
2018-04-25 16:04:53
W+ykkeq1reymneyLnF3rn6zsiqTsmZUsIOyXsOuhgCDrs7Tqs6DshJwg67Cc7ZGcIOyXsOq4sC4uLu2ajOqzhOqwkOyCrCDslYTsp4Eg7KeE7ZaJIOykkQ==
[중국증시]러스왕, 연례 보고서 발표 연기...회계감사 아직 진행 중
최근 1개월간 중국 러스왕 주가 추이.[사진=바이두] 중국 러스왕(樂視網)이 연례 실적 발표를 돌연 연기했다. 24일 저녁 러스왕은 공시를 통해 “25일로 예정됐던 2017년 연례 실적 보고서 발표를 27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러스왕은 회계 감사가 마무리되지 않아 예정된 일정에 보고서를 발표할 수 없다고 전했다. 중국 동방재부망(東方財富網)은 “현재까지의 러스왕 회계 감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러스왕의 순이익 손실액은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러스왕은 이날 실적 발표
2018-04-25 14:51:42
W+2Zjey9qeymneyLnF0gMzDsnbzrtoDthLAg7LCo65Ox7J2Y6rKw6raMIO2XiOyaqeKApjI164WE66eM7J2YIOyDgeyepeygnOuPhCDqsJztmIEg
[홍콩증시] 30일부터 차등의결권 허용…25년만의 상장제도 개혁
홍콩거래소 25년만의 상장제도 개혁. [사진=바이두] 아시아 금융허브인 홍콩 거래소가 신흥산업 하이테크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기존의 상장제도를 싹 바꾼다. 중국 경제일간지 매일경제신문에 따르면 홍콩거래소가 오는 30일부터 상장제도를 새롭게 바꿔 ▲차등의결권 주식 발행을 허용하고 ▲수익을 못내는 바이오 하이테크 기업도 상장할 수 있도록 하고 ▲이미 해외에 상장된 중화권·글로벌 기업이 홍콩에 동시 상장할 경우 편의를 제공할 것이라고 24일 밝혔다. 신문은 이는 홍콩거래소가 지난 1993년 상하이
2018-04-25 13:18:25
7ZiB7Iug6riw7IigIOqwleyhsCDspJHqta0sIO2Kue2XiOy2nOybkCA364WEIOyXsOyGjSAx7JyELi4uIuyngOyLneyerOyCsOq2jCDrs7TtmLg/IOy2qeu2hCIg
혁신기술 강조 중국, 특허출원 7년 연속 1위..."지식재산권 보호? 충분"
중국 통신장비업체이자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화웨이가 24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산업박람회에서 인터넷 커넥티드 카 ''DS7 CROSSBACK'을 선보이며 중국의 달라진 기술력을 과시했다. 23일~27일 열리는 이번 박람회에 참가한 중국 기업은 1000곳이 넘는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대표 통신장비업체 중싱(中興·ZTE)이 미국의 강력한 제재를 받으면서 한층 더 '핵심기술' 확보를 강조하고 있는 중국이 지난해에도 특허 출원량 세계 1위로 7년 연속 왕좌를 유지했다. 중국 당국은 미국이 무역전쟁의
2018-04-25 11:35:52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ygleyxhSDquLDrjIDqsJDsl5Ag67CU64ul7LCN6rOgIOuwmOuTsSwg7IOB7ZWY7J20IDEuOTklIOq4ieuTsQ==
[중국증시 마감] 정책 기대감에 바닥찍고 반등, 상하이 1.99% 급등
24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1.99% 급등 마감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증시가 일제히 시원하게 반등하면서 상하이종합지수도 3100선을 단숨에 회복했다. 24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60.92포인트(1.99%) 급등한 3128.93으로 거래를 마쳤다. 전날 대비 강세장으로 시작해 거래 시작과 함께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더니 오전장 후반부터 큰 변동없는 높은 수준을 지속하다 거래를 마쳤다. 선전성분지수는 226.19포인트(2.19%) 뛴 10556.82로, 창업판은 53.81포인트(3.07%) 껑충 뛴 1806.86으로 장을 마감하
2018-04-24 16:46:58
4oCL64+E7J207LmY67Cp7YGs7JeQ7IScIOyGkCDrubzripQg7KSR6rWtIOyekOuzuCwgSE5BIOyngOu2hCDrmJAg7KSE7Jes
​도이치방크에서 손 빼는 중국 자본, HNA 지분 또 줄여
[하이난항공] 독일 최대 은행인 도이치방크에 거액을 투자해 대표주주로 자리잡았던 중국 하이난항공(HNA)그룹이 계속 뒷걸음질을 치고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중문판의 23일 보도에 따르면 HNA가 또 다시 도이치방크 보유 지분 비율을 줄였다. HNA는 항공사 등을 거느린 여행·금융서비스 복합기업이다. 도이치방크는 지난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관련 문건을 제출하고 지난 20일 기준 중국 HNA그룹이 보유지분을 기존의 8.8%에서 7.9%로 줄였다고 밝혔다. HNA그룹은 영국에 위치한 자회사인 C-
2018-04-24 07:53:35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uwmOuPhOyytOyjvCDquInrnb0sIOyDge2VmOydtOyihe2VqSAwLjExJSDtlZjrnb0g66eI6rCQ
[중국증시 마감] 반도체주 급락, 상하이종합 0.11% 하락 마감
23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11% 하락 마감했다. [사진=신화통신] 여전한 미·중 무역전쟁 긴장감, 미국의 중싱(中興·ZTE) 강력 규제 등의 여파로 중국 증시가 이번주도 하락세로 거래를 시작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23일 전거래일 대비 3.53포인트(0.11%) 하락한 3068.01로 장을 마감했다. 은행, 통신, 증권 등의 대형주 주가가 상승하면서 장 초반은 붉게 물들었지만 여전한 대외악재로 출렁이다 내리막길을 탔다. 장 막판에 매수세가 몰리면서 낙폭은 줄였다. 선전성분지수는 78.2
2018-04-23 16:56: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