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W+ykkeq1rSBNU0NJIO2OuOyehV0gIuuzuO2GoOyjvOyLnSDsp4HsoJHtiKzsnpAg67KI6rGw66Gt64uk66m04oCmIiBFVEYg7Yis7J6Q7ZWY6528
[중국 MSCI 편입] "본토주식 직접투자 번거롭다면…" ETF 투자하라
중국 A주 MSCI 신흥국지수 편입[사진=신화통신] 6월 중국 본토주식인 A주의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신흥국(EM) 지수 편입을 앞두고 글로벌 자금이 중국으로 몰려오고 있다. A주 대형주 234개 종목은 오는 6월 1일, 9월 3일 두 차례에 걸쳐 종목당 유통 시가총액의 각각 2.5%씩, 총 5%가 MSCI에 부분 편입된다. 이로써 MSCI 신흥지수에서 A주의 비중은 6월 0.39%, 9월 0.78%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은 A주의 MSCI 신흥국지수 편입 이후 초기에만 200억 달러 남짓 자금이 밀려올 것으로 보고 있다. ◆
2018-05-31 03:00:00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uPjOuzgO2VnCDrr7jqta0sIOustOyXreqwiOuTsSDqs6DsobDsl5Ag7IOB7ZWY7J20IDIuNTMlIO2PreudvQ==
[중국증시 마감] 돌변한 미국, 무역갈등 고조에 상하이 2.53% 폭락
30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2.53% 급락 마감했다. [사진=바이두] 상승 모멘텀이 부재한 상황에서 미·중 무역갈등이 재점화됐다는 소식에 중국 증시가 일제히 급락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30일 전거래일 대비 79.02포인트(2.53%) 하락한 3041.44로 거래를 마쳤다. 합의점을 찾는 듯했던 미·중 양국이 다시 대립하면서 무역전쟁 우려가 투자심리를 크게 위축시켰다. 시작은 미국이었다. 미국 백악관은 29일(현지시간) 중국산 첨단기술 제품에 예정대로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2018-05-30 17:13:34
7ZWc6rWt6rmM7KeAIOuyiOynhCDspJHqta0gJ+uUlO2PtO2KuCcg66as7Iqk7YGsLCDkuK0g7LGE6raM7Iuc7J6lIOq0nOywruuCmA==
한국까지 번진 중국 '디폴트' 리스크, 中 채권시장 괜찮나
[사진=아이클릭아트] 중국 기업 채권 디폴트(채무불이행) 소식이 잇따르고 있다. 파장이 국내 금융시장까지 미치며 중국 채권시장에 대한 불안감도 커지는 모양새다. 제일재경일보의 28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국저에너지화공그룹(中國國儲能源化工集團· CERCG)의 자회사가 발행하고 CERCG가 보증한 3억5000만 달러 규모의 채권 원금이 상환되지 않았다. 만기일은 지난 11일이었다. 이에 따라 관련 자산유동화증권(ABCP)도 디폴트 리스크에 노출되면서 한국 증권업계까지 얼어 붙었다. 연이은 디폴트 소식에
2018-05-30 15:53:33
7IS46rOEIDEw64yAIOu4jOuenOuTnCDrkJwg7KSR6rWt7J2YIO2FkOyEvO2KuOyZgCDslYzrpqzrsJTrsJQ=
세계 10대 브랜드 된 중국의 텐센트와 알리바바
[알리바바, 텐센트] 2018년 세계 10대 브랜드에 중국 기업이 두 곳이나 이름을 올리며 달라진 위상을 과시했다. 세계 최대 그룹인 WPP와 마케팅리서치업체 칸다 밀워드 브라운이 최근 발표한 '세계에서 가장 가치있는 브랜드 순위'에서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와 SNS 게임 강자인 텐센트가 나란히 10위권에 진입했다고 봉황망과기(鳳凰網科技)가 29일 보도했다. 중국 기업이 두 곳이나 10위권에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구글, 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 페이스북 등 글로벌 IT 기
2018-05-30 11:10:21
7KSR6rWtIO2OuOydmOygkCDsl4Xqs4Qg66y07J247ZmUIOKAmOuqqO2EsOKAmSDri6zqs6Ag6rOg7IaN7ISx7J6lIOyngOyGjSA=
중국 편의점 업계 무인화 ‘모터’ 달고 고속성장 지속
중국 대표 무인편의점 빙고박스 [사진=바이두] 중국 편의점 업계가 무인화와 디지털화를 신속하게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시장 포화와 운영비 상승 등 지속 성장의 걸림돌을 극복하기 위함이다. 지난 24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된 ‘2018 중국편의점대회’에서 다수의 중국 유통업계 관계자가 최근 위기에 직면한 편의점 업계 돌파구로 디지털화와 무인화를 꼽았다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가 28일 밝혔다. 지난 몇 년간 중국 편의점 업계에는 브랜드와 점포가 우
2018-05-30 09:57:10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yhsOyglSDsp4Dsho0sIOyDge2VmOydtCAwLjQ3JSAn7ZWY6529Jy4uLuyEoOyghOydgCAn6riJ6529JyA=
[중국증시 마감] 조정 지속, 상하이 0.47% '하락'...선전은 '급락'
29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47% 하락 마감했다. [사진=바이두] 중국 증시가 일제히 내리막길을 타며 부진한 흐름을 이어갔다. 상하이종합지수는 29일 전거래일 대비 14.62포인트(0.47%) 하락한 3120.46으로 거래를 마쳤다. 상승 모멘텀이 부재한 상황에서 얼어붙은 투자심리가 살아나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선전증시의 낙폭은 한층 컸다. 선전성분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16.47포인트(1.11%), 창업판 지수는 23.27포인트(1.29%) 급락한 1773.65로 거래를 마감했다. 내달 1일 중국 A주의 모
2018-05-29 16:32:43
4oCY7ZWr4oCZ7ZWcIOS4rSDsnbjsiqTthLTtirjsu6TtlLwg7Iuc7J6lLi4u7KCE7Ya17KCc6rO87JeF6rOE64+EIOuIiOuPhQ==
‘핫’한 中 인스턴트커피 시장...전통제과업계도 눈독
[사진=바이두] 커피는 전 세계에서 하루 평균 20억잔을 소비할 만큼 현대인에게 없어서는 안 될 존재다. 특히 중국은 세계에서 최대 커피 신흥 소비국 중 하나로 꼽힌다. 중국인의 생활 수준과 삶의 질이 높아짐에 따라 중국의 평균 커피 소비량도 매년 빠르게 늘고 있다. 중국의 평균 커피 소비량은 글로벌 시장 성장률이 2.5%에 그치는 상황에서도 매년 25%씩 늘며 세계에서 가장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주요 소비층이 바링허우(80後, 1980년대 출생자), 주링허우(90後, 1990년대 출생자) 등 젊은 세대
2018-05-29 14:44:09
W+ykkeq1reymneyLnF0gQeyjvCwgMTDrhYTqsIQg7Iuc7LSdIDEw67CwIOydtOyDgSDspp3qsIAg7IOB7J6l7IKsIDnqs7M=
[중국증시] A주, 10년간 시총 10배 이상 증가 상장사 9곳
[사진=중국신문사] 지난 10년간 시가총액이 10배 이상 급증한 중국 A주 상장사가 한 자릿수에 그친 것으로 확인됐다. 주식투자로 '대박의 꿈'을 이루는 것은 가능하지만 이를 누릴 수 있는 것은 '극소수'라는 사실을 잘 보여주는 통계라고 중국 증권일보(證券日報)는 28일 보도했다. 중국상장사시총관리연구센터가 지난 26일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시총이 10배 이상 급증한 A주 상장사는 9곳에 불과했다. 감시용 카메라 등 보안장비 제조업체인 다화구펀이 23.22배로 1위를 기록했고
2018-05-29 10:54:43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yDge2VmOydtOyihe2VqSA06rGw656Y7J28IOyXsOyGjSDtlZjrnb0sIOuwlOydtOyjvOuKlCAn6riJ65OxJyAgICAg
[중국증시 마감] 상하이종합 4거래일 연속 하락, 바이주는 '급등'
28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20% 하락 마감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가 4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지속했다. 5월 마지막 주 첫 거래일인 28일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6.22포인트(0.20%) 하락한 3135.08로 거래를 마쳤다. 약세장으로 시작해 'V'자 그래프를 그리는 듯했으나 오후장 중반부터 힘을 잃으면서 하락 마감했다. 미·중 무역갈등이 일단락되고 한반도 지정학적 리스크도 다소 해소됐지만 여전히 불확실성이 커 투자 심리는 살아나지 않고 있다. 내달 1일
2018-05-28 16:33:54
7KSR6rWtIEHso7wg7IOB7J6lIOyVnuuRlCDtj63siqTsvZgsIEJBVOuPhCDtiKzsnpDtlZzri6Qg
중국 A주 상장 앞둔 폭스콘, BAT도 투자한다
[사진=연합뉴스] 2015년 이후 중국 본토 증시 최대 규모의 기업공개(IPO)를 앞둔 '폭스콘 인더스트리얼 인터넷'(FII)에 중국 '공룡급' IT 기업도 큰 관심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신경보(新京報)의 28일 보도에 따르면 FII가 전날 IPO 기관투자자 유치 현황을 공시했다고 28일 보도했다. 중국 증시 부양을 이끄는 소위 '국가대표'는 물론 BAT(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가 포함된 20곳이 FII의 전략투자자로 나섰다. 공시에 따르면 기관투자자에 배정된 공모물량은 5억9080만주로
2018-05-28 15:43:47
4oCLW+ykkeq1reymneyLnF0gSkTtjIzsnbTrgrjsiqQsIOydtOultOuptCDrgrTrhYQgQeyjvOyXkCDsg4HsnqXtlaAg65Ov
​[중국증시] JD파이낸스, 이르면 내년 A주에 상장할 듯
[사진=바이두] 중국 2위 전자상거래 업체인 징둥(JD)그룹의 금융 자회사 징둥파이낸스(JD金融)가 이르면 내년 A주에 상장될 예정이다. 중국 봉황망(凤凰網)은 28일 업계 소식통을 인용해 “JD파이낸스가 오는 2019~2020년에 A주 기업공개(IPO)를 계획하고 있다. 기업가치는 최소 4000억 위안에서 최대 5000억 위안(약 84조350억원)에 달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소식통은 “JD파이낸스는 현재 IPO를 위한 펀드 모집 중이다. 기존 주주의 지분 매입 교환방식으로 9000만 위안의 자
2018-05-28 15:17:54
W+ykkeq1reymneyLnCDso7zqsITsoITrp51dIOuCqOu2gSwg67aBwrfrr7gg7KCV7IOB7ZqM64u0LCBNU0NJIOq4sOuMgOqwkCDsnojsp4Drp4wuLi4=
[중국증시 주간전망] 남북, 북·미 정상회담, MSCI 기대감 있지만...
[사진=신화통신] 지난주 고개를 들지 못했던 중국 증시가 이번주에 살아날 수 있을까. 중국 증권업계는 비관적인 정서가 이미 시장에 확산된 상태로 이번주에도 조정장을 보일 확률이 높다고 판단하는 분위기다. 지난주 중국 증시가 사흘 연속 하락세를 지속하면서 상하이종합지수는 결국 3200선을 반납했다. 불확실성 증가로 거래량이 급감하며 투심이 얼어붙은 영향이다. 특히 2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돌연 북·미 정상회담 취소를 선언한 것이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중국재경정보망은
2018-05-27 17:48:33
W+ykkeq1reymneyLnCDrp4jqsJBdICLrtoHrr7jtmozri7Qg7Leo7IaMIiDsg4HtlZjsnbTsooXtlakg7IKs7Z2Y7Ke4IOuCtOumvOyEuCA=
[중국증시 마감] "북미회담 취소" 상하이종합 사흘째 내림세
중국증시 마감. [사진=신화통신사] 북·미 정상회담 취소로 한반도 지정학적 불확실성이 고조되며 25일 중국 증시가 사흘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13.35포인트(0.42%) 내린 3141.30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115.90포인트(1.1%) 내린 10448.23으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33.85포인트(1.84%) 하락한 1804.55로 거래를 마감했다.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1665억, 2321억 위안에 달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농약·화학비료(-2.55%),
2018-05-25 16:58:36
W+ykkeq1reymneyLnF0g67mE7JW865SULCDruIzrnbzsp4jshJwgNzUwMOyWteybkCDslrTsuZgg66qo64W466CI7J28IOqzhOyVvSDsiJjso7w=
[중국증시] 비야디, 브라질서 7500억원 어치 모노레일 계약 수주
워런 버핏이 투자한 중국 토종 전기차기업 비야디. 비야디 신차 출시회에 왕촨푸 비야디 회장(맨 왼쪽)이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오른쪽 두번째),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주(맨 오른쪽) 등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토종 전기차기업 비야디(比亞迪)가 브라질에서 6억8900만 달러(약 7500억원)어치 모노레일 계약을 수주했다고 시나재경망, 블룸버그통신 등 현지 언론이 24일 보도했다. 이는 비야디가 해외서 체결한 모노레일 수주액 중 최대 수준이다. 비야디 모노레일은
2018-05-25 06:00:00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yDge2VmOydtOyihe2VqSDsnbTti4Dsp7gg7ZWY65294oCmMC40NSXihpM=
[중국증시 마감] 상하이종합 이틀째 하락…0.45%↓
중국증시 마감. [사진=신화통신] 상하이종합지수가 24일 이틀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14.31포인트(0.45%) 내린 3154.65로 거래를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67포인트(0.63%) 하락한 10564.13으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7.57포인트(0.41%) 내린 1838.40으로 장을 마감했다. 상하이·선전 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1606억, 2215억 위안에 달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항공기제조(-1.41%), 환경보호(-1.4%), 주류(-1.03%), 전자부품(-0.94%), 전력(-0.9%), 가전(-0.84%), 석
2018-05-24 16:28:06
W+2Zjey9qeymneyLnF0g4oCc66qw66Ck7Jik64qUIOycoOuLiOy9mOKAnSDsg4HrsJjquLDsl5QgJ+yDpOyYpOuvuCfigKYg7ZWY67CY6riw7JeUICfrlJTrlJTstpTsi7En
[홍콩증시] “몰려오는 유니콘” 상반기엔 '샤오미'… 하반기엔 '디디추싱'
홍콩 증시에 기업가치 10억 달러(약 1조원) 이상의 유니콘 기업이 몰려오고 있다. '중국판 우버'로 불리는 디디추싱(滴滴出行)이 이르면 오는 하반기 홍콩 증시에서 기업공개(IPO)를 추진할 예정이다. 중국 토종 스마트폰기업 샤오미(小米)도 내달 홍콩 증시에 상장한다. 최근 홍콩 증시가 차등의결권을 허용하는 등 상장 개혁을 추진하며 유니콘 기업을 끌어모으고 있는 것이다. ◆'중국판 우버' 최소 75조원 IPO 계획 중 디디추싱[사진=바이두] 디디추싱이 이르면 올 하반기 IPO 계획을 준비 중이며 홍
2018-05-24 13:37:40
7KSR6rWtIOq4sOyXhSDssYTqtowgJ+uUlO2PtO2KuCcg7J6H65Sw6528Li4u66eJ64yA7ZWcICfrtoDssYQnIOyXrOyghO2VnCAn6rK96rOg7J2MJyA=
중국 기업 채권 '디폴트' 잇따라...막대한 '부채' 여전한 '경고음'
[사진=중국신문사] [사진=바이두] 중국 경제가 안정적인 흐름을 유지하며 순항 중이지만 막대한 부채가 여전히 경고음을 내고 있다는 지적이다. 당국이 레버리지 축소를 주요 경제·금융 목표로 내세우고 구체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중국 기업의 디폴트(채무불이행)와 규모, 기업 부채율과 은행권 부실채권 등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최근 글로벌 투자은행인 스탠다드차타드에 따르면 올 들어 채권 디폴트를 선언한 중국 기업은 벌써 9곳이며 디폴트 규모도 총 72억 위안으로
2018-05-24 07:11:57
W+ykkeq1reymneyLnCDrp4jqsJBdICLrtoHrr7jtmozri7QsIOuvuOykkSDrrLTsl63tmJHsg4Eg67aI7ZmV7Iuk7ISxIOqzoOyhsCIg7IOB7ZWY7J207KKF7ZWpIDMyMDDshKAg67aV6rS0
[중국증시 마감] "북미회담,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 고조" 상하이종합 3200선 붕괴
중국증시 마감. [사진=신화통신] 북·미 정상회담,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이 재차 고조되면서 23일 상하이종합지수 3200선이 사흘 만에 붕괴됐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45.39포인트(1.41%) 내린 3168.96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로써 지난 21일 3200선을 회복한 지 3거래일 만에 또 다시 3200선이 붕괴됐다. 선전성분지수는 134.68포인트(1.25%) 내린 10631.12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30.03포인트(1.6%) 하락한 1845.97로 거래를 마감했다.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
2018-05-23 16:55:42
W+ykkeq1reymneyLnF0gSVBPIOuMgOq4sOq4sOyXhSAiOTAw4oaSMjg36rCc66Gc4oCm7ZmVIOykhOyXiOuLpCI=
[중국증시] IPO 대기기업 "900→287개로…확 줄었다"
중국증시 IPO[사진=바이두] 중국 기업공개(IPO) 심사를 대기하는 기업 수가 올 들어 확연히 줄었다. 약 2년 전까지만 해도 900개에 육박했던 IPO 심사 대기기업이 3분의 1 넘게 줄었다고 현지 일간지 베이징청년보가 2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7일 기준 IPO 심사를 대기 중인 기업은 모두 287곳에 불과하다. 이로써 중국 본토 주식시장 상장을 위해 최소 2~3년에 달했던 IPO 심사 대기시간이 앞으로는 3~6개월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신문은 최근 들어 당국의 IPO 심사가 엄격해지면서 일부 조건을
2018-05-23 06:10:00
W+ykkeq1reymneyLnCDrp4jqsJBdICLnvo4gWlRFIOygnOyerCDtlbTsoJwg6riw64yA6rCQIiDsg4HtlZjsnbTsooXtlakgM+qxsOuemOydvCDsl7Dsho0g7IOB7Iq57IS4
[중국증시 마감] "美 ZTE 제재 해제 기대감" 상하이종합 3거래일 연속 상승세
중국증시 마감. [사진=중국신문사] 전날 약 40일만에 3200선을 회복한 상하이종합지수가 22일에도 소폭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0.51포인트(0.02%) 소폭 오른 3214.35로 거래를 마감했다. 약세장으로 시작한 상하이 지수는 이날 3200선 아래까지 주저앉았으나 막판에 낙폭을 줄이며 3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는데 성공했다. 선전성분지수도 0.46포인트(0%) 오른 10765.81로 거래를 마감했다. 창업판 지수는 13.52포인트(0.73%) 오른 1876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상하이·선
2018-05-22 16:1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