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5Lit6riw7JeFIOyXsOydtOydgCBJUE8g7ISg7Ja4LCDrsLDqsr3snYAg4oCY7JWM66as67CU67CUdnPthZDshLztirjigJkg
中기업 연이은 IPO 선언, 배경은 ‘알리바바vs텐센트’
[사진=바이두] 중국 IT기업의 양대 산맥으로 불리는 알리바바와 텐센트가 형성한 디지털 생태계의 파급력이 실물 경제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텐센트가 운영하는 위챗(WeChat)을 기반으로 한 브랜드와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인터넷 쇼핑몰 타오바오(淘寶)의 자체브랜드인 ‘타오핀파이(淘品牌)’가 기업공개(IPO)에 연이어 출사표를 던진 것이다. 이번 IPO가 올해 하반기 알리바바와 텐센트의 디지털 생태계 확장 경쟁의 도화선이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 위챗 기반 ‘핀둬둬&r
2018-07-12 06:00:00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uvuMK37KSRIOustOyXreyghOyfgSDsnqzsoJDtmZQsIDI4MDDshKAg64uk7IucIOu2leq0tA==
[중국증시 마감] 미·중 무역전쟁 재점화, 2800선 다시 붕괴
11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76% 급락 마감했다. [사진=신화통신]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는 듯 했던 미·중 무역갈등이 다시 고조되면서 중국 증시도 급락했다. 11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49.85포인트(1.76%) 급락한 2777.77로 거래를 마감했다. 겨우 회복한 2800선이 다시 무너진 것이다. 선전성분지수도 전거래일 대비 181.61포인트(1.97%) 하락한 9023.82로, 창업판 지수는 29.97포인트(1.88%) 떨어진 1563.01로 장을 마쳤다. 이날 상하이·선전 3000개 상장사 주가가
2018-07-11 16:28:54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yXh+qwiOumsCDtiKzsi6wsIOqwgO2MjOuluCDrk7Hrnb0g7IaNIOyDge2VmOydtCAwLjQ0JSDsg4Hsirk=
[중국증시 마감] 엇갈린 투심, 가파른 등락 속 상하이 0.44% 상승
10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44% 상승 마감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증시가 사흘 연속 상승세를 지속했다. 하지만 시장 판단이 갈리면서 상승폭은 둔화됐다. 10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2.33포인트(0.44%) 오른 2827.44로 장을 마쳤다. 미국과 중국이 세폭탄을 던지는 것으로 무역전쟁 불안감이 다소 해소되고 저점매수 세력이 유입되면서 전날 중국 증시는 일제히 2% 이상 뛰었다. 하지만 급등세가 지속되지는 못했다.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으로 시장 판단이 엇갈리면서 이날
2018-07-10 16:17:50
W+ykkeq1reymneyLnF0g7KSR6rWtIEHso7wgJ+2VreyVlCcg7YWM66eI7KO8IOucrOuLpA==
[중국증시] 중국 A주 '항암' 테마주 뜬다
[헝루의의약] 급락세를 지속했던 중국 증시가 9일 급등하면서 상승 전환 기대감도 커지는 분위기다. 아직 '바닥 탐색'을 지속하고 있다는 게 전반적인 의견이지만 시장은 저점 매수를 위한 '공략주' 캐내기에 시동을 거는 모습이다. 21세기경제보도는 10일 '항암' 테마주의 미래가 밝다며 투자 기회를 노려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 증시가 반등한 9일 아오샹(奧翔)약업(603229), 다리(大理)약업, 타이거(泰格)의약(300347) 등 항암 테마주 주가가 10%가량 급등하며 상한가를 친 것도 이러한
2018-07-10 13:51:55
4oCLW+yDgeuwmOq4sCDqsrDsgrBdIOS4rSDsnpDrj5nssKjsi5zsnqUg4oCYU1VW4oCZIOyngOqzoCDigJjsuZztmZjqsr3ssKjigJkg65yo6rOg
​[상반기 결산] 中 자동차시장 ‘SUV’ 지고 ‘친환경차’ 뜨고
[사진=바이두] 중국 자동차 시장의 트렌드가 변화하고 있다. 그간 시장 성장을 이끌어 왔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인기는 떨어지고 신에너지(친환경) 자동차가 신(新) 성장 동력으로 부상하고 있다. 중국경제망(中國經濟網)은 10일 중국 전국승용차시장정보연석회(CPCA) 통계 자료를 인용해 “과거 자동차 시장을 이끌었던 SUV가 왕좌의 자리를 친환경차에 내주고 있다”며 “현재 시장에는 친환경차의 광풍이 불고 있다”고 보도했다. 전날 CPCA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 상반기 중국 승
2018-07-10 13:25:12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ustOyXreyghOyfgSDsmrDroKQg7ZW07IaM7JeQIDI4MDDshKAg64uo7IioIO2ajOuztSwg7JWI7Ius7J2AIOydvOufrA==
[중국증시 마감] 무역전쟁 우려 해소에 2800선 단숨 회복, 안심은 일러
9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2.47% 급등 마감했다. [사진=신화통신] 무역전쟁 관련 우려가 다소 해소되면서 9일 중국 증시는 2%를 크게 웃도는 급등세를 보였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68.28포인트(2.49%) 뛴 2815.11로 거래를 마쳤다. 강세로 거래를 시작해 꾸준히 상승 흐름을 보이면서 무너졌던 2800선을 단숨에 회복했다. 선전성분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249.28포인트(2.80%) 오른 9160.62로, 창업판 지수는 40.62포인트(2.64%) 상승한 1581.93으로 장을 마감했다. 지난주 6일 미국
2018-07-09 16:34:56
7ZmN7L2pIOymneyLnOyXkCDrkaXsp4Ag7Yq8ICfsg6TsmKTrr7gnLCDslb3shLjroZwg7Iuc7J6RLi4u7YOA7J2067CNIOuCmOu5tOuCmA==
홍콩 증시에 둥지 튼 '샤오미', 약세로 시작...타이밍 나빴나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샤오미가 9일 홍콩증권거래소에 정식으로 상장했다. 이날 상장 기념행사에 참석한 레이쥔 샤오미 회장이 엄지를 치켜들고 자신감을 보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을 대표하는 스마트폰 제조업체로, 스마트홈 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올리고 있는 거대 '유니콘' 샤오미가 9일 홍콩증권거래소에 둥지를 틀었다. 하지만 최근 대내외 악재로 증시 분위기가 저조한 데다 샤오미에 대한 불안감 등의 영향으로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샤오미는 9일 오전 9시(현지시간) 종목명 &
2018-07-09 14:39:54
W+ykkeq1reymneyLnF0g7Kad6rCQ7ZqMLCDsmbjqta3snbgg67O47YagIOyjvOyLne2IrOyekCDqt5zsoJwg7JmE7ZmU
[중국증시] 증감회, 외국인 본토 주식투자 규제 완화
중국증시. [사진=신화통신] 외국인들도 이제 후강퉁, 선강퉁을 통해서가 아닌, 중국 본토 증권사에 직접 계좌를 터서 본토주식인 A주에 투자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최근 주식시장이 불안한 가운데 중국 당국은 자본시장 개방에 더욱 속도를 내 더 많은 외국인 투자를 유치하려는 모습이다. 중국 증권관리감독위원회(증감회)는 8일 웹사이트를 통해 상급기관인 국무원이 최근 외국인의 A주 증권 계좌 개설을 한층 더 개방하는 내용의 정책에 원칙적으로 동의했다고 밝혔다고 증권시보(證券時報) 등 현지 일간지가 9일 보
2018-07-09 09:40:26
4oCL4oCc7J207KCc67aA7YSwIOyLnOyekeKAnSDsg6TsmKTrr7gg7IOB7J6lIOyghOuCoCDtjrjsp4Ag67O064K4IOugiOydtOyllA==
​“이제부터 시작” 샤오미 상장 전날 편지 보낸 레이쥔
레이쥔 샤오미 회장.[사진=바이두] 중국 토종 스마트폰기업 샤오미(小米)의 홍콩 증시 상장을 하루 앞두고 레이쥔(雷軍) 회장이 직원들에게 공개 서한을 보내 상장 후 앞으로 더욱더 분투할 것을 다짐했다. 레이쥔 회장은 8일 공개서한에서 "이제 겨우 시작일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중국 현지 경제일간지 제일재경일보(第一財經日報)가 이날 보도했다. 레이 회장은 "최근 자본시장이 요동치는 가운데 샤오미가 성공적으로 상장한다면 이는 거대한 성공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는 동시
2018-07-08 18:14:38
W+ykkeq1reymneyLnCDso7zqsITsoITrp51dIOuvuOykkSDrrLTsl63soITsn4Eg67Cc67CcIOyGjSDqsr3soJzsp4DtkZzsl5Ag7I+g66awIOuIiA==
[중국증시 주간전망] 미중 무역전쟁 발발 속 경제지표에 쏠린 눈
중국증시 주간전망. [사진=신화통신] 미·중간 무역전쟁이 본격적으로 개시된 가운데 이번 주(7월9~13일) 발표될 수출입을 비롯한 중국의 주요 경제지표에 시장의 이목이 쏠린다. 지난주(7월2~6일)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 주간 낙폭은 각각 3.52%, 4.99%를 기록했다. 창업판지수는 주간 기준으로 4.07%가 하락했다. 상하이종합지수가 7주 연속 주간 기준으로 하락한 것은 지난 2011년 11~12월 이후 처음이라고 시나재경망은 분석했다. 미국과 중국 양국이 상대국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시점을 앞두고
2018-07-08 15:51:49
W+ykkeq1reymneyLnF0g66y07Jet7KCE7J+BIO2Pre2SjSDsho0sIOyggO2PieqwgCAn67Cx66eI7KO8J+yEnCDquLDtmowg64W466Ck7JW8
[중국증시] 무역전쟁 폭풍 속, 저평가 '백마주'서 기회 노려야
[사진=중국신문사] 중국 증시가 심상치않다. 확실한 상승 모멘텀이 부재하고 중국 국내 유동성이 부족한 상황에서 미·중 무역전쟁, 미국 기준금리 인상 등 악재가 겹치면서 급락세를 지속했다. 미국이 중국에 관세 폭탄을 투하한 6일 중국 증시가 일제히 급반등했지만 하락세에 제동이 걸렸다고 보기도 어렵다. 하지만 기회는 있다는 분석이다. 증시가 바닥을 계속 탐색하는 상황에서 최근에 폭락한 '백마주(장기 실적 상승세를 보인 성장주)'를 집중 공략하는 것이 투자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증권일보(證券日
2018-07-07 22:12:37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e+jiDrrLTsl63soITsn4EgJ+yLnOyekScg7JWM66as7J6QIOq4ieuTsSwg7IOB7ZWY7J20IDAuNDklIOyDgeyKuQ==
[중국증시 마감] 美 무역전쟁 '시작' 알리자 급등, 상하이 0.49% 상승
6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49% 상승 마감했다. [사진=중국신문사] 무역전쟁 불안감에 급락하며 장 중 2700선이 붕괴됐던 중국 증시가 미국의 관세 부과안 발효 소식과 함께 급반등하며 상승 마감했다. 6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3.35포인트(0.49%) 상승한 2747.23으로 거래를 마쳤다. 약세장으로 시작해 내리막길을 지속하며 2700선이 무너진 채로 오전장을 마감했고 미국의 관세 발효 소식이 나온 후 오후장에서 급격한 상승 그래프를 그렸다. 장 중 반등폭이 1%에 육박했지만 이후 조정
2018-07-06 16:39:17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ustOyXreyghOyfgSDsnoTrsJXsl5Ag6rO17Y+sIO2ZleyCsCwg7IOB7ZWY7J20IDAuOTElIOq4ieudvQ==
[중국증시 마감] 무역전쟁 임박에 공포 확산, 상하이 0.91% 급락
5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91% 하락 마감했다. [사진=신화통신] 미·중 무역전쟁의 전운이 짙어짐에 따라 중국 증시도 급락세를 지속했다. 미·중 양국이 6일 상대국의 제품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가운데 시장 공포가 확대되면서 투자자들이 증시에서 빠르게 발을 빼고 있다. 중국이 일단 선제공격은 하지 않겠다고 밝혔으나 "굴복하지 않겠다"는 강경 입장은 고수하고 있어 '전면전'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5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25.24
2018-07-05 16:22:56
Iuykkeq1reymneyLnCDtj63rnb3tlZjsp4Drp4wiIOuMgOulmeyXkCDsg4HrpZntlZwg7IS46rOEIOy1nOuMgCDtl6Tsp4DtjoDrk5w=
"중국증시 폭락하지만" 대륙에 상륙한 세계 최대 헤지펀드
레이 달리오 브리지워터 창업자 겸 회장 [사진=브리지워터 홈페이지] 1700억 달러(약 190조원) 운용자산을 보유한 세계 최대 헤지펀드사인 브리지워터가 최근 중국에서 사모펀드 운영 라이선스를 취득했다. 최근 중국 증시 폭락장으로 외국인 투자자가 빠져나가는 가운데 브리지워터의 중국 시장 진출에 투자자 관심이 쏠렸다. 중국증권투자기금업협회는 지난 4일 웹사이트를 통해 브리지워터가 중국 내 사모펀드 운영 라이선스를 취득한 사실을 공개했다. 이로써 브리지워터는 반년 후 중국 내 처음으로 사모펀드 상품을
2018-07-05 10:51:38
IuyVjOumrO2OmOydtOyXkCDsp4DspIDsnKggMTAwJSDsmpTqtawiIDLqsr3sm5Ag66qo67CU7J286rKw7KCc7Iuc7J6lIOqzoOyCkCDsobDsnbTripQg7KSR6rWt
"알리페이에 지준율 100% 요구" 2경원 모바일결제시장 고삐 조이는 중국
[알리페이] 올 들어 중국이 2경원 규모의 간편결제 시장 관리감독 고삐를 바짝 조이고 있다. 최근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의 모바일결제 서비스 알리페이와 텐센트의 모바일결제 서비스 텐페이를 중심으로 스마트폰을 통한 모바일결제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했지만 동시에 사이버 범죄, 보안정보 유출, 일부 기업의 독과점에 따른 불공정한 경쟁 등 문제점이 불거지면서다. ◆알리페이에 '지준율 100%' 요구 중국 당국은 당장 내년부터 알리페이 같은 간편결제 기업을 대상으로 인민은행에 비부금(
2018-07-05 05:00:00
W+ykkeq1reymneyLnCDrp4jqsJBdICLrr7jspJEg66y07Jet7KCE7J+BIOyasOugpCIg7IOB7ZWY7J207KKF7ZWpIDElIOq4ieudvQ==
[중국증시 마감] "미중 무역전쟁 우려" 상하이종합 1% 급락
중국증시 마감. [사진=신화통신] 중국 증시가 4일 하루 만에 반락했다. 미국과 중국이 500억 달러 규모에 해당하는 서로의 수입품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6일이 다가오면서 관망세가 짙어진 데 따른 것이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27.76포인트(1.0%) 내린 2759.13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186.05포인트(2.02%) 내린 9035. 49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41.51포인트(2.58%) 하락한 1565.61로 장을 마감했다.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1310억, 1986억 위안에 달했
2018-07-04 16:37:21
4oCLW+ykkeq1reymneyLnF0gQeyjvCBJUE8g7Iuc7J6lIOy5qOyytOq4sCwg7ZWY67CY6riw7JeQ64+EIOydtOyWtOyniCDrk68=
​[중국증시] A주 IPO 시장 침체기, 하반기에도 이어질 듯
[사진=신화통신] 중국 A주 시장의 기업공개(IPO) 움직임이 한층 더 둔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4일 중국 경제참고보(經濟參考報)는 글로벌 회계컨설팅기업 프라이스워터하이스쿠퍼스(PwC) 발표 자료를 인용해 “중국 A주 IPO 시장은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기대에 못 미치는 모습을 나타낼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당국의 레버리지 축소, 상장사 건전성 제고를 위해 높아진 심사기준이 시장 내 IPO 열풍을 잠재울 것이란 뜻으로 풀이된다. PwC는 최근 ‘중국 A주 IPO 시장 상반기 현황 및 하반기
2018-07-04 13:11:20
W+ykkeq1reymneyLnF0g576OIOygnOyerOuguSDsnoTsi5wg7ZW07KCc65CcIFpUReKApuqyveyYgSDsoJXsg4HtmZTtlZjrgpg=
[중국증시] 美 제재령 임시 해제된 ZTE…경영 정상화하나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 [사진=AP연합뉴스]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중싱·中興)를 겨냥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제재령이 3일(현지시각) 사실상 임시 해제된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 통신이 3일(현지시각) 입수한 미국 상무부 산하 산업안보국(BIS) 문건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앞서 ZTE에 가한 7년간 미국기업과 거래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제재령을 지난 2일부터 내달 1일까지 한달간 해제해 ZTE의 영업활동을 임시로 허가했다. 영구적인 해제로 이어질지는 확실치 않지만 ZTE가 이 기간동안
2018-07-04 07:49:38
W+ykkeq1reymneyLnCDrp4jqsJBdICLsnbjrr7zsnYDtlokg7LSd7J6sIOyLnOyepeuLrOuemOq4sOyXkOKApiIg7IOB7ZWY7J207KKF7ZWpIOyGjO2PrSDrsJjrk7E=
[중국증시 마감] "인민은행 총재 시장달래기에…" 상하이종합 소폭 반등
중국증시 마감. [사진=신화통신] 이강(易綱) 인민은행 총재가 또 한번 '시장 달래기'에 나서면서 중국증시는 3일 소폭 상승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거래일보다 11.33포인트(0.41%) 오른 2786.89로 거래를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41.74포인트(0.45%) 오른 9221.54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18.75포인트(1.18%) 오른 1607.12로 거래를 마감했다.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1616억, 2322억 위안에 달했다. 최근 주식시장이 폭락하고, 위안화 가치도 추락하는 상황에서 이강 인민은행 총재는 이날
2018-07-03 16:29:11
W+ykkeq1reymneyLnF0g7IOk7Jik66+4IOydtOyWtCDslYzrpqzrsJTrsJTrj4QgQ0RSIOuwnO2WiSDsl7DquLDshKQ=
[중국증시] 샤오미 이어 알리바바도 CDR 발행 연기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의 마윈 회장[사진=AP연합뉴스] 샤오미(小米)에 이어 알리바바(阿里巴巴)도 중국예탁증서(CDR) 발행 형식으로 중국 본토 증시에 상장하려던 계획을 연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들어 주식시장이 불안한 장세를 보이는 게 주요 이유 중 하나로 관측된다. 알리바바는 3일 시장에 퍼진 CDR 발행 연기설과 관련해 "중국 본토 증시로 회귀하겠다는 마음은 변함이 없다"며 "조건만 허락한다면 돌아오겠다"고 밝혔다고 중국 베이징청년보(北京靑年報)는 보도했다. 다
2018-07-03 07:5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