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4oCc6rCc66eJ7IudIOuvuOuemOyHvCwg6riw7IigIOyImOykgCDshLjqs4TsoIHigJ3igKbkuK0sIO2PieywvSDigJg1R8K3VUhEwrdWUuKAmSDso7zrqqk=
“개막식 미래쇼, 기술 수준 세계적”…中, 평창 ‘5G·UHD·VR’ 주목
평창의 VR 체험. [사진=연합뉴스]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이 적용된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중국의 관심이 날이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중국 현지 매체들은 개막식과 더불어 대회 기간 중 평창에서 선보여진 5세대(5G)·초고화질(UHD)·가상현실(VR) 기술을 상세히 보도했다. 평창 동계올림픽은 개막 전부터 대회 운영에 최첨단 ICT 기술을 총동원할 것을 예고했다. 실제 평창올림픽은 개막식부터 남달랐다. 5G 기술과 VR 기술을 결합한 ‘드론 오륜기’와 ‘증강현실(AR) 천상열차분야
2018-02-21 15:06:40
7Y+J7LC9IOywvuydgCDslYzrpqzrsJTrsJQg66eI7JyIICLquLDsiKDtmIHsi6DsnLzroZwg66+4656YIOyYrOumvO2UvSDruYTsoIQg7ISg67O07J286rKDIiAg
평창 찾은 알리바바 마윈 "기술혁신으로 미래 올림픽 비전 선보일것"
10일 마윈 알리바바그룹 회장(왼쪽)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알리바바 올림픽 홍보관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알리바바그룹 제공] 마윈(馬雲) 알리바바 그룹 회장이 기술혁신을 통해 미래 올림픽 비전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1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장기적 전략 파트너십을 체결한 알리바바는 올림픽 대회의 공식 클라우드 서비스와 전자상거래 서비스 파트너 및 올림픽 채널의 설립 파트너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평창 동계 올림픽은 알리바바가 올림픽 공식 파트너 자격으로 처음 참여하는 무대다.
2018-02-11 14:30:18
64yA66eMIO2PreyKpOy9mCDslYTsnbTtj7Ag7IKs7JeF67aALCDsg4HtlZjsnbTspp3si5wg7IOB7J6l7ZWc64ukIA==
대만 폭스콘 아이폰 사업부, 상하이증시 상장한다
궈타이밍 폭스콘 회장. [사진=웨이보] 대만 최대 전자기업인 훙하이(鴻海)정밀공업 그룹 산하 폭스콘(富士康·푸스캉)이 아이폰 사업 부문을 중국 본토 증시인 상하이 증권거래소에 상장한다. 폭스콘은 전 세계 최대 아이폰 생산 하청공장으로, 전 세계 아이폰 생산의 절반을 담당하고 있다. ‘폭스콘 인더스트리얼 인터넷(FII)’이 9일 중국 증권관리감독위원회에 상하이거래소 기업공개(IPO)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중국 현지 경제매체 차이신망(財新網) 등이 11일 보도했다. 폭스콘 인더스트리얼
2018-02-11 14:00:23
W+uPmeyYgeyDgV0g6rKM7J6E64+EICfrqZTsnbTrk5wg7J24IOywqOydtOuCmCcsIOykkeq1rSDsmKjrnbzsnbjqsozsnoQg7ZW07Jm466ek7LacIOq4ieymnSA=
[동영상] 게임도 '메이드 인 차이나', 중국 온라인게임 해외매출 급증
중국 유주인터넷의 여신연맹.[사진=바이두] 중국 온라인 게임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관련 기업의 기술력, 경쟁력이 제고되면서 세계 시장에서의 '메이드 인 차이나' 게임의 위상도 달라지고 있다. 최근 공개된 '2017 중국 게임산업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온라인 게임의 해외시장 매출액은 82억8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무려 14.5% 급증했다고 인민일보(人民日報)가 7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 2012년 5억7000만 달러와 비교하면 14.5배에 달하는 액수다. 중국 감마 뉴미디
2018-02-08 16:07:39
W+uPmeyYgeyDgV0g65Oc66Gg7YOd7IucIOyLnOuMgCDsl7TrpqzrgpguLi7spJHqta0g7J207ZWtIOuTnOuhoCwg7Iq56rCdIO2DnOyasOqzoCDssqsg67mE7ZaJ
[동영상] 드론택시 시대 열리나...중국 이항 드론, 승객 태우고 첫 비행
[사진=이항] 중국의 여객운송용 드론이 첫 시험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봉황과기(鳳凰科技)의 7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 대표 드론 제조업체 이항(億航)은 전날 자체제작한 '이항(Ehang)184'가 광저우(廣州)에서 사람을 태운채 하늘을 나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공개하고 시험비행이 성공했음을 세계에 알렸다. 회사 측에 따르면 해당 드론은 최대 체중 100kg의 승객을 한 명 태우고 시속 100km의 속도로 25분간 비행이 가능하다. 최대 시속 130km까지 낼 수 있으며 탄소섬유로 제작해 가볍다. 이항 측은 두
2018-02-07 14:12:13
IuuNlCDsnqzrsIzslrTsoYzri6QiIOykkeq1rSDstpjsoJwg7JWM66as67CU67CULe2FkOyEvO2KuCDtm5nrsJTsmKQg64yA7KCEIA==
"더 재밌어졌다" 중국 춘제 알리바바-텐센트 훙바오 대전
중국 알리바바와 텐센트의 '훙바오 대전'[사진=바이두] 중국 최대 연휴인 춘제(春節·음력설)를 앞두고 올해도 어김없이 중국 양대 '인터넷공룡'인 알리바바와 텐센트간 '훙바오(紅包) 전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훙바오는 중국어로 빨간봉투라는 뜻으로 세뱃돈을 의미한다. 중국에서 어른들이 춘제 때 붉은색 봉투에 세뱃돈을 담아 아이들에게 선물하던 데서 비롯됐다. 모바일 결제가 보편화하면서 2014년 춘제때 텐센트가 모바일메신저 위챗을 통해 세뱃돈을 송금하는 훙바오 서비스를
2018-02-06 14:34:46
NUcg6riw7IigIOqwnOuwnOyXkCDsmKzsnbjtlZwg5LitIO2ZlOybqOydtMK3WlRF4oCmIuyDgeyaqe2ZlOuKlCDrgrTqsIAg66i87KCAIg==
5G 기술 개발에 올인한 中 화웨이·ZTE…"상용화는 내가 먼저"
[그래픽=김효곤 기자] 중국의 주요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이 5세대(5G) 이동통신을 계기로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을 석권하겠다는 전략을 내비치고 있다. 업체들은 세계 주요 이동통신사들과 협력해 시범서비스를 꾸준히 추진하고 있으며, 정부의 대대적인 지원을 등에 업고 5G 기기의 조기 상용화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다. 5G 이동통신은 현재 상용화된 4세대(4G) LTE망보다 수십 배 가량 빠른 데이터 속도를 낼 것으로 평가받는 차세대 통신기술이다. 높은 안정성과 빠른 속도를 바탕으로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가상
2018-02-01 06:02:00
5LitIOKAmDVHIOyLnOuMgOKAmSDrpqzrjZTroZwg6riJ67aA7IOBLCAyMDE564WEIDVHIOyLnOuylCDshJzruYTsiqQg66qp7ZGc
中 ‘5G 시대’ 리더로 급부상, 2019년 5G 시범 서비스 목표
그래픽=김효곤 기자 중국이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위한 연구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선진국 기술을 쫓아가기 바쁘던 과거 시절과 달리 차세대 이동통신에서는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다. 5G를 선점한다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산업에서 확실한 우위를 확보할 수 있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4차 산업에서 파생된 산업 중 어느 하나 인터넷과 관련 없는 것이 없다. 첫 관문인 네트워크 표준 선점부터 국가와 기업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이유다. 중국 3대 통신업체인 차이
2018-02-01 06:01:00
J+yKueyKueyepeq1rCcg7Iuc7LSdIDUwMDDslrUg64us65+sIOuEmOydgCDspJHqta0gSVQgJ+qzteujoSwg7JWM66as67CU67CUwrfigIvthZDshLztirg=
'승승장구' 시총 5000억 달러 넘은 중국 IT '공룡, 알리바바·​텐센트
[그래프= 아주경제 김효곤 기자] 지난 1월 25일(미국 현지시간)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이자 미국 뉴욕증시 상장사인 알리바바의 시가총액이 5000억 달러(약 523조6000억원) 고지를 넘었다. 홍콩증권거래소 상장사이자 역시 중국 IT 공룡으로 꼽히는 텐센트에 이어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시총 5000억 달러' 반열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현재 세계적으로 시총이 5000억 달러를 넘긴 하이테크 기업으로는 애플,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 마이크로소프트(MS), 아마존, 페이스북 등을 꼽을 수 있다. 알리
2018-02-01 06:00:00
7KSR6rWt7YyQICfsh7zrr7jrjZTrqLjri4gnIOyEseqzteu5hOqysOydgCAn7J246rO17KeA64qlJy4u7JeU7YSwIOyXheqzhOq5jOyngCAn7Lmo7YisJ+2VnCBBSQ==
중국판 '쇼미더머니' 성공비결은 '인공지능'..엔터 업계까지 '침투'한 AI
[랩오브차이나] '중국판 넷플릭스'로 불리는 중국 동영상사이트 아이치이(愛奇藝)가 지난해 방영해 대박을 터뜨린 '중국판 쇼미더머니' '랩오브차이나'. 사실 중국인에게 생소하게 여기던 힙합을 내건 이 프로가 성공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인공지능(AI) 기술의 도움이 컸다고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31일 보도했다. 드라마·영화·TV쇼 제작 등 엔터테인먼트 업계에도 AI의 영향력이 손을 뻗치고 있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랩오브차이나를 제작하기까지 사실 아이치
2018-01-31 14:3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