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7JWM66as67CU67CU7JeQIO2FkOyEvO2KuMK37ZmU7Juo7J20IOuPhOyghC4uLuS4rUFJIOy2mOy2lOyghOq1rSDsi5zrjIAg7Je066C464uk
알리바바에 텐센트·화웨이 도전...中AI 춘추전국 시대 열렸다
[사진=바이두] “중국 인터넷 기업 텐센트(騰迅∙텅쉰)가 인공지능(AI) 스피커를 출시한다", "중국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阿里巴巴), AI 반도체 개발 나선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화웨이 AI 음성 비서 개발한다” 최근 열흘 사이 쏟아져 나온 중국 대표 IT∙전자 기업의 AI 기술 관련 소식이다. 하루가 멀다 하고 관련 소식이 쏟아져 나오며 중국 AI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특히 알리바바의 AI 반도체 개발 소식은 중국에서는 물론 국내에서도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
2018-04-26 07:47:31
7KSR6rWtIO2ZlOybqOydtCwgIuunjOusvCDsnofripQg7Iqk66eI7Yq4IOyEuOqzhOuhnCIuLi7ruJTroZ3ssrTsnbgg67Cx7ISc64+EIOqzteqwnA==
중국 화웨이, "만물 잇는 스마트 세계로"...블록체인 백서도 공개
쉬즈쥔 화웨이 순환회장은 17일 'HAS 2018'에서 "위대한 시대에서 인류의 발전에 기여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사진=화웨이] "우리는 만물을 연결하는 스마트 세상을 만드는 데 주력할 것입니다. 모든 사람과 가정, 모든 조직이 이 속에서 이익을 얻고 삶과 일, 학습, 건강 등 다양한 분야에서 디지털화, 스마트화가 가져온 가치를 누리도록 하겠습니다" 쉬즈쥔(徐直軍) 화웨이 순환 회장은 17일 선전에서 열린 '2018 화웨이 글로벌 애널리스트 서밋(HAS2018)'에서 처음으로 화
2018-04-18 17:24:19
7KSR6rWtIOKAmEFJIOq1tOq4sOKAmSDqsIDsho3tmZTigKbso7zsmpQgSVTquLDsl4Ug7Iuc7J6lIOyEoOygkCDqsr3sn4Eg4oCY7ZuE64GI4oCZ
중국 ‘AI 굴기’ 가속화…주요 IT기업 시장 선점 경쟁 ‘후끈’
[사진=바이두] 중국의 ‘인공지능(AI) 굴기’가 가속화되고 있다. 정부가 소매를 걷어 부치고 AI 교육 강화를 주문하는가 하면 다수 중국 정보통신(IT) 기업의 AI 시장 선점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중국 교육부 두잔위안(杜占元) 부부장은 베이징에서 열린 ‘인공지능과 미래교육’ 관련 주제 회의에 참석해 “AI 기술은 이제 세계적으로 매우 중요한 기술이 됐다”며 “AI 발전을 위해서는 관련 교육과정을 구축해야 한다”고 역설했다고 16일 중국 교육부가 발표했다. 이날
2018-04-17 11:24:14
7KSR6rWtIOyDpOyYpOuvuCwg4oCY6rOg7ZSE66Gc4oCZIOyduOyImCDtlaDquYw/
중국 샤오미, ‘고프로’ 인수 할까?
고프로 액션 카메라 [사진=바이두] 액션카메라 회사 고프로(Go Pro)가 중국 전자제품 제조사인 샤오미(小米)에 인수될 것이란 소문이 시장에 퍼지면서 고프로 주가가 12일 급등했다. 13일 중국 IT 매체 IT즈자(IT之家)는 블룸버그 등 다수 해외 언론을 인용해 샤오미가 고프로 인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소식에 전날 고프로 주가는 장중 최고 8.8% 까지 상승했다. 그동안 고프로의 인수설은 꾸준히 시장에 나돌았다. 닉 우드먼 고프로 CEO는 그동안 회사 매각 가능성을 열어놓고 올해 초에는 매각 자문사
2018-04-13 14:43:05
7Yis7J6QIOuqsOumrOuKlCDspJHqta0gQUkg7JeF6rOELCDsg4Htg5Xsu6Tsp4Ag7Jet64yAIOqwgOyepSDrp47snYAgJ+uPiCcg7KGw64us
투자 몰리는 중국 AI 업계, 상탕커지 역대 가장 많은 '돈' 조달
[사진=상탕커지] 중국 인공지능(AI) 기업이 AI 업계 스타트업 중 세계 최대 규모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AI가 미래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데다 중국이 AI를 집중 육성산업으로 선정하고 창업과 혁신을 지원하면서 중국 AI 스타트업에 막대한 돈이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중국 AI 플랫폼 업체이자 안면인식 솔루션 전문기업인 상탕커지(商湯科技, SenseTime)가 주인공으로 지난 9일 6억 달러(약 6400억원) 규모의 시리즈 C 투자유치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고 증권시보(證券時報)가 10일 보도했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
2018-04-10 14:52:27
IuyasOuyhMK37YWM7Iqs6528IOyCrOqzoOyXkOuPhOKApiIg7KSR6rWt7IScICfsjKnsjKknIOuLrOumrOuKlCDsnpDsnKjso7ztlonssKgg
"우버·테슬라 사고에도…" 중국서 '쌩쌩' 달리는 자율주행차
지난 2016년 11월 저장성 우전에서 열린 세계인터넷대회에서 시험 주행하고 있는 바이두 무인자동차. [사진=바이두] 우버에 이어 테슬라도 사고를 내면서 전 세계적으로 자율주행차 기술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지만 중국 정부는 자율주행차 산업을 대대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핑안증권은 연구보고서를 통해 오는 2020년 중국 자율주행차를 포함한 스마트 자동차 시장 규모가 600억 위안(약 10조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2025년 신차의 4분의 1을 '자율주행차'로 중국 정부는 자율주행차 산업에
2018-04-05 03:00:00
7KSR6rWtIOq1reuCtCDstZzstIggNUcg7Y287Iqk7Yq47L2cIOyEseqztS4uLuyEuOqzhOuKlCDso7ztjIzsiJgg6rK966ek7JeQIOu2hOyjvCA=
중국 국내 최초 5G 퍼스트콜 성공...세계는 주파수 경매에 분주
[사진=한준호 기자 ] 중국이 국내 최초로 5G 시험통화연결(퍼스트콜)에 성공하며 5G 시장 선점을 위한 큰 걸음을 내딛었다. 중국 최대 이동통신업체인 차이나모바일(中國移動)이 세계적인 통신장비업체이자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중싱(中興·ZTE)통신과 손을 잡고 2일 중국 최초 5G 퍼스트콜에 성공했다. 이는 수 조 위안에 육박할 신(新)산업의 문이 열리기 시작했다는 의미라고 중국 국무원 직속통신사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은 자평했다. 차이나모바일은 5G 시장 선점을 노리는 대표적인 이통사다. 올해 항저
2018-04-03 09:33:55
7JWg7ZSM7J2YIOuFuOqzqOyggeyduCDigJjspJHqta0g7IKs656R4oCZLi4u5LitLCDslaDtlIztjpjsnbTroZwg64yA7KSR6rWQ7Ya1IOyalOq4iCDqsrDsoJwg6rCA64ql
애플의 노골적인 ‘중국 사랑’...中, 애플페이로 대중교통 요금 결제 가능
중국 상하이와 베이징에서 애플페이로 대중교통 요금 결제가 가능해졌다. [사진=바이두] 중국 일부 지역에서 애플페이로 대중교통 요금 결제가 가능해졌다. 새로 배포된 iOS 11.3에 해당 기능을 탑재하면서다. 중국 봉황망과기(鳳凰網科技)는 30일 “오늘부터 아이폰 혹은 애플워치만으로도 베이징에서 지하철을 타거나 상하이에서 버스를 탈 수 있다"며 “애플이 이날 배포한 iOS 11.3에 대중교통카드 기능을 탑재해 요금 결제가 가능해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교통카드 기능은 아이폰
2018-03-30 14:22:15
7KSR6rWtIOyVjOumrOuwlOuwlCBJb1Qg7Iuc7J6lIOyghOuptCDsp4Tstpwg7ISg7Ja4LCAiNeuFhOuCtCAxMDDslrXrjIAg7Jew6rKwIiA=
중국 알리바바 IoT 시장 전면 진출 선언, "5년내 100억대 연결"
후샤오밍 아리윈 대표가 28일 중국 광둥성 선전에서 열린 '알리바바 2018 윈치대회'에서 IoT 시장의 전면적 진출을 선언했다. [사진=아리윈 시나웨이보] 타오바오, 화베이(花唄, 소액대출), 차이냐오(菜鳥, 물류), 아리윈(阿里雲, 클라우드)...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알리바바는 고속 성장세를 유지하며 이처럼 새로운 분야로 계속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신(新)유통(온라인+오프라인+스마트물류)을 내걸고 O2O(온·오프라인 통합) 시장 공략에 열을 올리더니 이번에는 뜨는 '사물의 인터넷(IoT)'
2018-03-29 14:51:26
6rOg7JiB7ZmUIEtJQyDshLzthLDsnqUgIuS4rSwg7YG065287Jqw65OcwrfssL3sl4Ug7KCE7J+B7JeQIOubsOyWtOuTpOyWtOudvCI=
고영화 KIC 센터장 "中, 클라우드·창업 전쟁에 뛰어들어라"
고영화 한국혁신센터(KIC) 중국 센터장이 21일 여의도 한국거래소 1층 아트리움에서 열린 중국자본시장연구회 조찬 세미나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중국자본시장연구회 제공]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중국에서 기회를 찾으려면 ‘클라우드’와 ‘창업’에 주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21일 중국자본시장연구회(중자연)가 주최한 조찬세미나에서 고영화 한국혁신센터(KIC) 중국 센터장은 “생산의 3요소는 인력·자본·토지인데,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토지는 곧 클라우드&
2018-03-21 15:52:05
7KSR6rWtIOqyjOyehCDsg4HsnqXsgqwg7JqU64+Z7LmY64qUIOyLpOyggS4uLk0mQSDtm4TsnKDspp0=
중국 게임 상장사 요동치는 실적...M&A 후유증
[사진=중칭바오] 중국 게임 상장사의 실적이 가파르게 급등 혹은 급락하는 모습을 보여 우려된다. 이는 지난 몇 년의 시장 환경변화와 이에 따른 인수합병(M&A)의 여파라고 매일경제신문(每日經濟新聞)이 18일 분석했다. 최근 지난해 실적을 공개한 36곳의 게임 상장사 중 15곳의 순이익이 전년 대비 급변했다. 중칭바오(中靑寶)의 순익이 전년 대비 237.97% 급증해 가장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렸고 쉰유(訊游)하이테크, 카이잉(愷英)인터넷, 아이거라스(艾格拉斯) 등의 순익도 100% 이상 증가했다. 중칭바오의 경
2018-03-19 17:53:22
66eI7JyI7J2YICfqsJzrr7gnLCDtjIztgqTsiqTtg4TquYzsp4Ag7KeE7LacLi4u7KSR6rWtIO2VgO2FjO2BrCDquLDsl4Ug7LWc7LSI
마윈의 '개미', 파키스탄까지 진출...중국 핀테크 기업 최초
앤트파이낸셜(마이진푸)[사진=마이진푸] "마윈이 파키스탄에 모바일 결제 '일대일로'의 길을 열었다" 중국 21세기경제보도(21世紀經濟報道)는 15일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의 금융 전담 관계사인 마이진푸(螞蟻金服·앤트파이낸셜)가 거액 투자를 통해 세력권을 확장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이렇게 표현했다. 알리바바가 이번에 선택한 곳은 일대일로(육·해상실크로드)의 주요 연선국가이자 서남아시아에 위치한 파키스탄이다. 중국 핀테크 기업 최초의 파키스탄 진출로 시장 관심이 집
2018-03-15 11:14:24
67mM6rKM7J207LigICLkuK0gQUksIOuvuOq1rSDstpTsm5Qg67aI6rCA64qlIiDrsJzslrjsl5Ag67+U64KcICfsu6Tri6TsibDtjpjsnbQnIA==
빌게이츠 "中 AI, 미국 추월 불가능" 발언에 뿔난 '커다쉰페이'
[사진=바이두]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가 중국 인공지능(AI) 기술이 미국을 추월하기 힘들 것이라 발언하자 중국 대표 AI 기업이 반박했다. 최근 빌 게이츠가 한 인터뷰에서 “표면적으로 중국 AI 기술은 발전했지만 기술을 이끄는 핵심 기업은 여전히 미국에 있다”며 “AI 분야의 경쟁에서 중국은 미국을 추월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한 게 시발점이었다. 반박에 나선 건 중국 AI 전문기업 커다쉰페이(科大訊飛·아이플라이텍) 천타오(陈涛) 이사다. 그는 중국 관영 언론
2018-03-14 10:35:20
7KSR6rWtIO2VgO2FjO2BrCDrjIDtkZzso7zsnpAgJ+y3qOuOrCcsIOyngOuCnO2VtCDsiJzsnbTsnbUgMjc1JSDquInspp0=
중국 핀테크 대표주자 '취뎬', 지난해 순이익 275% 급증
[취뎬] 온라인 대출과 쇼핑을 결합한 형태로 시장을 공략해 성공 신화를 써낸 중국 핀테크 기업 취뎬(趣店)의 지난해 순익이 전년 대비 275.3% 증가했다. 뉴욕증권거래소 상장사인 취뎬이 12일(현지시간) 공개한 지난해 실적보고서에 따르면 총 매출은 47억7540만 위안으로 전년 대비 231.0%, 순이익은 21억6450만 위안으로 전년도의 5억7670만 위안 대비 3배 수준으로 증가했다고 제일재경일보(第一財經日報)가 이날 보도했다. 지난해 상반기의 매출, 순이익 증가율인 393%, 698%와 비교하면 크게 둔화된 수준이지만
2018-03-13 08:12:51
7KSR6rWtIOuwlOydtOuRkC3tlZjsnbTslrwsIOKAmEFCQy1Jb1TigJkg7Iqk66eI7Yq4IO2ZiCDqs7Xrj5kg6rWs7LaVIA==
중국 바이두-하이얼, ‘ABC-IoT’ 스마트 홈 공동 구축
중국 최대 포털 바이두와 대표 백색가전업체 하이얼이 스마트 홈 공동 구축에 나선다고 7일 발표했다, [사진=신화망] 중국 최대 포털 바이두(百度)와 대표 백색가전업체 하이얼(海爾)이 스마트 홈 공동 구축에 나선다. 중국 최대 규모 가전 전시회 AWE(Appliance & electronics World Expo) 개막을 하루 앞둔 지난 7일 양사가 스마트홈 영역에서 심도 있는 전략적 합력을 약속했다고 왕이(網易)과학이 보도했다. AWE는 8일부터 11일까지 상하이(上海) 신(新)국제박람회센터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회에는 700개 이
2018-03-08 15:43:17
QkFUSiDtlYTrkZAg7KSR6rWtIO2VgO2FjO2BrCDquLDsl4UsIOu4lOujqOyYpOyFmCDrj5nrgqjslYQg7KeE7LacICfrn6zsi5wnIA==
BATJ 필두 중국 핀테크 기업, 블루오션 동남아 진출 '러시'
[사진= 알리바바 제공 ] 최근 전자결제, 인터넷 금융 시장의 빠른 성장세로 '핀테크 강국'으로 도약 중인 중국도 막대한 잠재력의 동남아시아를 주목하고 있다. 중국 IT 공룡 'BATJ(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징둥상청) 등이 거대한 몸집을 움직여 '황금알'을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동남아를 향하면서 중국 핀테크 기업의 동남아 러시에 속도가 붙는 모양새다. 특히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등이 중국 기업의 핵심 공략지로 떠오르고 있다고 화하시보(華夏時報)
2018-03-08 07:00:00
5LitIOyKpOuniO2KuO2PsCDshLHriqUg67mE6rWQLi4uIOKAnOyCvOyEseuztOuLpCDtmZTsm6jsnbTqsIAg7KKL7JWE4oCd
中 스마트폰 성능 비교... “삼성보다 화웨이가 좋아”
중국 벤치마크 업체 안투투(安兔兔)가 조사한 ‘1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성능 순위’ [사진=안투투] 중국의 한 벤치마크(성능실험) 업체가 안드로이드 체계 스마드폰 성능을 비교한 결과 화웨이 메이트 10 프로의 성능이 삼성 갤럭시 노트8와 갤럭시S8 플러스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같은 업체에서 포착된 갤럭시S9 플러스의 성능은 아이폰X보다 높게 평가됐다. 중국 벤치마크 업체 안투투(安兔兔)가 조사한 ‘1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성능 순위’에서 화웨이 메이트 10 프로가
2018-03-07 07:28:49
7KSR6rWtLCA1RyDsi5zsnqUg7KO864+E6raMIOyepeyVhSDsm4Dsp4HsnoQg67O46rKp7ZmU4oCmIOyYrO2VtCAxM+qwnCDrj4Tsi5zshJwg7Iuc67KU7Jq07ZaJ
중국, 5G 시장 주도권 장악 움직임 본격화… 올해 13개 도시서 시범운행
스페일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에 전시된 5세대(5G) 이동통신 홍보관. [사진=바이두] 28GHz의 초고대역 주파수를 사용하는 5세대(5G) 이동통신기술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요소로 꼽히며 전 세계가 주목하는 분야다. PwC컨설팅의 최신 보고서는 “지난 10년간 스마트폰의 카메라, 터치 반응 속도 등은 개선됐지만 소비자 체험, 기능적인 측면에서의 ‘중대한 진전’은 없었다. 향후 3~5년 안에 스마트폰은 인공지능(AI)과 5G 기술로 새롭게 정의될 것”이라며 5G
2018-02-28 13:06:01
5LitIOKAmOqzoOyGjeyyoCDqtbTquLDigJnigKbssL3rrLjsnLzroZwg7JiB7ZmU67O064qUIOKAmOyKpOuniO2KuCDsl7TssKjigJkg64KY7Jik64KY
中 ‘고속철 굴기’…창문으로 영화보는 ‘스마트 열차’ 나오나
중국 고속철 '푸싱(復興)호' [사진=바이두] “스크린이 된 열차 창문으로 영화를 보며 고향에 올라갈 날이 머지않았습니다” 중국 철도 전문가로 불리는 딩룽쥔(丁榮軍) 공정원 원사(院士·과학계통의 최고 권위자에게 주는 명예 호칭)는 26일 국무원 신문판공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중국 철도의 미래’를 이렇게 설명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망(新華網)이 보도했다. 중국은 지난 2007년 자체 고속철 브랜드 허셰(和諧)호를 개발한 후 고속철 발전에 온 힘을 쏟았다. 시진핑
2018-02-27 17:37:31
W+uPmeyYgeyDgV0gJ+uMgOulmeydmCDquLDsoIEnIOyDpOyYpOuvuCwg7KSR6rWt7IScIOqzpyDsmKTtj6zCt+u5hOuztCDrhJjripTri6Q=
[동영상] '대륙의 기적' 샤오미, 중국서 곧 오포·비보 넘는다
레이쥔 샤오미 회장. [사진=아주경제DB] 중국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세 둔화에도 불구하고 샤오미가 역주가 계속되고 있다. 이에 샤오미가 다크호스 오포(OPPO)와 비보를 제치고 예전의 명성을 되찾을 날이 머지 않았다고 중국 과학기술 전문매체 칸차이왕(砍柴網)이 21일 보도했다. 저렴한 가격과 공격적인 오프라인 시장 공략, 스타 마케팅으로 3~5선 중소도시를 파고들어 급성장한 오포와 비보가 최근 한계에 봉착했고 인도 등 해외로 시장을 돌리고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을 경쟁력으로 내세운 샤오미는 다시 상승세
2018-02-22 14:36: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