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IuyXheqzhCAz7JyEIOuUlO2PtO2KuCIg6rO16riJ6rO87J6JIOyLnOuLrOumrOuKlCDspJHqta0g7KCE6riw7LCoIOuwsO2EsOumrCDsl4Xqs4Q=
"업계 3위 디폴트" 공급과잉 시달리는 중국 전기차 배터리 업계
중국 전기차배터리 기업 설비용량 전망. [그래픽=아주경제DB] 과잉공급, 가격 하락, 보조금 기준 강화…… 최근 고속 성장해 온 중국 전기차 배터리 업계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중국 배터리 3위 기업은 채무불이행(디폴트)까지 선언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3~5년후 중국 90% 이상 리튬배터리 기업이 시장에서 도태될 것으로 전망했다. ◆'디폴트' 빠진 업계 3위 중국 전기차 배터리 제조업체 3위인 워터마(沃特瑪·옵티멈나노)는 지난달 만기가 도래한 무역인수 대금을 지불하지 못해 채
2018-04-16 14:10:29
W+qwle2aqOuwsSDsubzrn7wt7KSR6rWt7KCV7LmYN+ujoV0g7Iuc7KeE7ZWR7J2EIOuqqOultOqyoOqxsOuToCDsi5zspJHsibDsnYQg67O06528
[강효백 칼럼-중국정치7룡] 시진핑을 모르겠거든 시중쉰을 보라
시중쉰과 시진핑(왼쪽), 시중쉰의 젊었을 적 사진.[사진=바이두] 용비어천가는 1544년 훈민정음으로 쓰인 최초의 책이자 한글 반포 이전에 지어진 유일한 한글 작품이다. 제목은 용이 날아 올라 하늘을 다스린다는 뜻으로 조선왕조를 찬양하는 내용이다. 한편으로 현대 한국에선 ‘반신반인 박비어천가’, 이비어천가, 박비어천가 O비어천가... ‘육룡이 나르샤’식 정권찬양물의 대표로 폄하돼 인구에 회자되곤 한다. 이웃 중국에서도 특히 지난달 헌법을 개정하여 시진핑 1인체제를 구축한 직후
2018-04-14 06:00:00
64yA66eMIO2bme2VmOydtCDsmKwgMeu2hOq4sCDrp6TstpzslaEgMzbsobDsm5DigKbsgqzsg4Eg7LWc6rOg7LmYIOqyveyLoA==
대만 훙하이 올 1분기 매출액 36조원…사상 최고치 경신
훙하이 그룹의 자회사 폭스콘 [사진=연합뉴스] 세계 최대 가전 위탁생산기업인 대만 훙하이(鴻海) 정밀그룹이 올 1분기 1조300억 대만달러(약 36조4600억원) 매출액을 기록했다고 대만 현지매체인 중시전자보(中時電子報)가 11일 보도했다. 훙하이 그룹은 아이폰 위탁 생산 업체로 잘 알려진 폭스콘(Foxfonn)의 모회사다. 매체는 훙하이 그룹이 당일 발표한 2018년 1분기 실적통계를 인용해 매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5.2% 늘어나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전했다. 통신장비와 컴퓨터, 가전제품 분야 호조세가 전체 실적 상
2018-04-13 15:12:06
W+ywqOydtOuCmOumrO2PrO2KuF0g66+46rWt7J2AIOuztO2YuOyjvOydmCwg7KSR6rWt7J2AIO2MqOq2jCDtmZXsnqU/Li4uLuydvOuMgOydvOuhnCAn67CY67CcJyDsu6TsoLg=
[차이나리포트] 미국은 보호주의, 중국은 패권 확장?....일대일로 '반발' 커져
시진핑 중국 주석[사진=신화통신] 4월 10일 중국 하이난성의 작은 마을인 보아오를 찾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은 연단 위에서 "중국 시장 개방의 문을 계속 열겠다"고 목소리를 높이며 일대일로(육·해상실크로드) 구상의 추진을 강조했다. 그리고 "중국은 그 어떤 나라도 위협하지 않으며 기존의 국제질서를 뒤집으려는 시도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2013년 시 주석이 직접 야심차게 제시한 일대일로는 중국에서 유럽까지 육로와 해로로 연결하는 것이 골자로 세계 전체
2018-04-12 07:34:23
W+q5gOynhO2YuOydmCDsi5zsi5zqsIHqsIEo5pmC5pmC5Yi75Yi7KV0g64Ko67aBwrfrtoHrr7gg7KCV7IOB7ZqM64u06rO8IO2VnOykkeq0gOqzhA==
[김진호의 시시각각(時時刻刻)] 남북·북미 정상회담과 한중관계
김진호 단국대 교수 올해는 한·중 수교 26주년이 되는 해로, 한·중이 수교하여 교류한 시간도 이미 청년기에 들어섰다. 투자·무역·인적교류를 중심으로 관계를 발전시켜 온 양국은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에서 역사·영토분쟁, 무역·어업권분쟁, 사이버공간에서 자존심 싸움을 벌이기는 했지만 그런대로 인적·경제·문화교류는 원만하게 진행됐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한·중 관계 발전에 쐐기가 된 것은 2010년 3월 26일 천안함 사건이다. 당시 중국의 한반도
2018-04-12 06:00:00
W+ywqOydtOuCmOumrO2PrO2KuF0i6riI7Jy166as7Iqk7YGsIOyYiOuwqe2VmOudvCIg7KSR6rWt7Yq57IOJIOq4iOycteq0gOumrOqwkOuPhSDsnbTrgYwg5paw7IK865GQ66eI7LCo
[차이나리포트]"금융리스크 예방하라" 중국특색 금융관리감독 이끌 新삼두마차
중국 금융관리감독 체제 재편으로 지난 9일 은감회와 보감회를 합친 은보감회가 공식 출범했다. [사진=신화통신] "금융 리스크를 예방하라. 이는 국가안보와 전체 경제발전, 중국 인민 재산 안전과 관련되는 것으로 고도의 질적 성장을 실현하기 위해 반드시 돌파해야 할 중대한 관문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일 주재한 중앙재경위원회 1차 회의에서 금융 리스크 예방을 강조하며 한 말이다. 지난해 중국 공산당 19차 당대회에서 3년간 금융리스크와의 전쟁을 선포한 중국은 이를 위해
2018-04-12 05:00:00
4oCc7Iuc7KeE7ZWRIOyekOuPmeywqCDqsJzrsKkg7KGw7LmYLCDsuZztmZjqsr3ssKjsl5Ag6rCA7J6lIOuovOyggCDrj4TsnoXrkKAg65Ov4oCd
“시진핑 자동차 개방 조치, 친환경차에 가장 먼저 도입될 듯”
시진핑 주석이 10일(현지시간) 보아오(博鰲)포럼 개막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신화통신/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자동차 시장 개방 조치가 친환경차에 가장 먼저 도입될 것으로 전망됐다. 11일 중국 상하이증권보(上海證券報)는 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정부의 자동차 시장 개방 움직임은 친환경차 시장에서 가장 먼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전날 보아오(博鰲) 포럼 개막식 연설에서 “자동차 업종에서 외자 투자 완화 정책을 추진해 투자 환경의 투명성
2018-04-11 15:02:16
7KSR6rWtIOyekOuPmeywqCDsi5zsnqXqsJzrsKkg7IaM7Iud7JeQLi4u7YWM7Iqs6528ICfstZzrjIAg7IiY7Zic7J6QJw==
중국 자동차 시장개방 소식에...테슬라 '최대 수혜자'
[사진=일론 머스크 트위터] "중국이 매우 중요한 행동을 보였다. 무역전쟁을 피하는 게 모든 국가에 도움이 될 것이다." 중국의 자동차 시장 개방 확대 발표에 일론 머스크 테슬라 회장이 10일(현지시각) 트위터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1일 테슬라같은 친환경차 제조업체가 중국 자동차 외자 지분 제한의 최대 수혜자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테슬라는 제너럴모터스(GM), 포드처럼 중국 현지에서 자동차를 생산하지 않는다. 그동안 중국에서 현지 공장 건설을 추진
2018-04-11 13:23:40
7Jm46rWt7J247J20IOuzuCAyMeyEuOq4sCAn7KSR6rWt7J2YIOaWsCA064yAIOuwnOuqhSc=
외국인이 본 21세기 '중국의 新 4대 발명'
중국의 신 4대 발명 고속철,모바일결제, 공유자전거, 전자상거래 [사진=바이두] 과거에 종이·화약·나침반·인쇄술이 중국의 4대 발명으로 불렸지만 최근 외국인들이 보는 중국의 4대 발명은 좀 다르다. 최근 한 조사에서 중국 베이징 대학교에서 공부하고 있는 외국인 유학생들은 중국의 고속철과 공유자전거, 모바일결제, 전자상거래 시스템을 ‘21세기 중국의 신(新)발명’으로 선정했다고 중국 관영 언론 중국망(中國網)이 4일 보도했다. 유학생들은 비록 네 가지 모두 중국에서 시
2018-04-09 17:58:46
7KSR6rWtIOyekOuPmeywqCDsl4Xqs4QsIOyEseyepeyEuCDrkZTtmZTsl5Ag7Iuk7KCBIOyWkeq3ue2ZlA==
중국 자동차 업계, 성장세 둔화에 실적 양극화
[사진=중국신문사] 중국 자동차 시장의 둔화세가 선명해지면서 기업 실적 양극화도 한층 뚜렷해졌다. 신경보(新京報)의 9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실적을 공개한 12곳의 증시 상장 자동차 기업 중 지리(吉利), 광저우자동차, 베이징자동차 등의 매출이 전년 대비 15% 이상의 상승세를 보인 반면 이치샤리(一汽夏利), 장후이(江淮)자동차, 하이마(海馬)자동차의 매출은 급격한 내리막길을 탔다. 시장 전반적으로 둔화세가 뚜렷해지고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양극화 현상도 심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중국 자동차공업협
2018-04-09 15:36:16
W+qwle2aqOuwsSDsubzrn7wt7KSR6rWt7KCV7LmYN+ujoV0g57+S7Zmp7KCc7J2YICfstpXqtazrqr0n4oCm7KSR6rWtIOyblOuTnOy7tSDsmrDsirk=
[강효백 칼럼-중국정치7룡] 習황제의 '축구몽'…중국 월드컵 우승
강효백 경희대 법무대학원 교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축구는 취미라기보다 정치다. 시 주석은 자신을 축구광(足球迷)으로 소개할 정도로 축구를 좋아한다. 2008년 7월 당시 국가부주석이었던 시진핑은 베이징 올림픽 스타디움을 시찰할 당시 특별히 여자 국가대표 축구팀만 '편애(?)'해서 전 팀원에게 유니폼 한 벌씩을 증정했다. 2009년 10월 독일 방문 때 시진핑은 자못 진지한 표정으로 "중국은 양적으로 많은 축구팬과 축구시장을 보유하고 있으나 질적으로는 수준이 너무 낮아 탈이다. 하지
2018-04-06 06:00:00
W+ywqOydtOuCmOumrO2PrO2KuF0g7Lac7IKw66WgIOuCruyVhOuPhCAn6rWQ7Jyh7Je0JyDrnKjqsbDsm4wsIOu5hOyDge2VmOuKlCDspJHqta0g7Jio65287J24IOq1kOycoQ==
[차이나리포트] 출산률 낮아도 '교육열' 뜨거워, 비상하는 중국 온라인 교육
[사진=신화통신] "일요일 오전 8시 30분, 중국 후난(湖南)성 창사(長沙)의 한 외국어학교 2학년인 장스이(張詩怡)는 집에서 컴퓨터 앞에 앉아 온라인 강의를 통해 공부를 시작한다. 과거에는 인기 있는 학원의 인기 강의를 들으려면 일찍부터 강의실 앞에 길게 줄을 서고, 집이 먼 학생은 부모들이 쉬지도 못하고 자녀를 학원까지 모셔야만 했다. 하지만 온라인 강의라면 컴퓨터 1대와 조용한 공간만 있으면 된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인터넷판인 인민망(人民網)은 최근 중국 온라인 교육(e러
2018-04-05 09:09:21
7J6Q7Jyo7KO87ZaJIOKAmOyngOumhOq4uCDsl4bri6TigJnigKbtmITsi6Qg7KeB7Iuc7ZWY6rOgIOqzvOuPhO2VnCDshLHsnqUg7LaU7KeEIO2UvO2VtOyVvA==
자율주행 ‘지름길 없다’…현실 직시하고 과도한 성장 추진 피해야
3월 23일 미국 캘리포니아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테슬라 모델X 운전자 사망사고 현장. [사진=AP/연합뉴스] “자율주행 기술 개발과 테스트는 제어가 가능한 환경에서 소비자가 아닌 경험이 있는 엔지니어 손에서 이뤄져야 한다.” “자율주행차 안전사고, 자동차 업계가 현실을 직시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최근 연이어 발생한 자율주행 안전사고를 두고 자동차산업 전문가들이 “경쟁 과열에 따른 폐해”라고 꼬집으며 전한 말이다. 요한 드 나이슨 캐딜락 사장과 니콜라스 피
2018-04-04 16:19:16
4oCc7LaU7LKo7IudIOyjvO2Dneu2hOyWkSwg7J2066m06rOE7JW9IOuLqOyGjeKApuKAneykkeq1rSDrtoDrj5nsgrAg6rec7KCcICfsoJwy65287Jq065OcJyAg
“추첨식 주택분양, 이면계약 단속…”중국 부동산 규제 '제2라운드'
중국 부동산 시장. [사진=아주경제DB] '중국 15개 넘는 도시 부동산 규제 '도미노'. 부동산규제 제2라운드가 시작된건가?' 중국신문망이 지난 3일 게재한 기사 제목이다. 중국 연례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 폐막후 약 10여일간 선전· 항저우·시안·청두 등 15곳 넘는 도시에서 줄줄이 부동산 규제책을 내놓은 것을 보도한 기사다. 지난해 3월 17일 수도 베이징이 부동산 투기를 막기 위한 초강도 규제책을 내놓은 이후 주요 도시들이 부동산 규제 대열에 합류한지 약 1년 만에 부동
2018-04-03 13:24:46
7JWM66as67CU67CULCAxMOyhsOybkOyXkCDslrTrn6zrqLgg7J247IiY4oCm7KSR6rWtIOyduO2EsOuEt+yXheqzhCDsgqzsg4Eg7LWc64yAIE0mQQ==
알리바바, 10조원에 어러머 인수…중국 인터넷업계 사상 최대 M&A
알리바바, 어러머 95억 달러 인수[그래픽=바이두]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 그룹이 현지 1위 음식배달앱인 어러머(餓了么)를 완전히 인수했다. 이로써 알리바바가 추진하는 신소매 전략이 한층 더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알리바바는 전날 알리바바 금융회사인 앤트파이낸셜과 95억 달러(약 10조원)에 어러머 전체 지분을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중국 인터넷 사상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M&A)이라고 베이징청년보는 3일 보도했다. 앞서 알리바바와 앤트파이낸셜은 어러머의 지분 43%를 보유하고 있
2018-04-03 08:09:26
5LitIO2ZlOybqOydtCwg7KeA64Kc7ZW0IOunpOy2nOyVoSAxMDDsobAg64+M7YyM4oCm7KSR64+ZwrfslYTtlITrpqzsubTshJwg7JW97KeE
中 화웨이, 지난해 매출액 100조 돌파…중동·아프리카서 약진
[사진=신화통신] 중국 최대 스마트폰 업체인 화웨이(華爲)가 튼튼한 내수시장과 해외 시장의 호조에 힘입어 지난해 100조원이 넘는 매출액을 기록했다. 30일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화웨이는 이날 '2017년 업무실적'을 통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15.7% 증가한 6036억 위안(약 101조5700억원), 순익은 전년 대비 28.1% 증가한 475억 위안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총 매출액 중 상품 매출액은 2978억 위안을 기록해 전년대비 2.5% 증가했다. 기업 간 거래(B2B)는 전년대비 35.1%를 증가한 549억 위안을 기록했고 기업
2018-04-03 07:04:28
5LitIOumrO2KrOuwsO2EsOumrOyXheqzhCDsl4fqsIjrprAg7Iuk7KCBLi4u7JaR6re57J6swrfshKTruYQg7JuD6rOgLCDsoITtlbTslaHCt+u2hOumrOuniSDsmrjqs6A=
中 리튬배터리업계 엇갈린 실적...양극재·설비 웃고, 전해액·분리막 울고
중국 전기차 배터리 제조업체 ‘CATL’의 배러티 셀 자동화 생산라인. [사진=신화망] 중국 친환경(신에너지)자동차 산업과 동반 성장하고 있는 리튬배터리 업계의 1분기 실적이 엇갈릴 전망이다. 중국 리튬배터리 업체들이 발표한 실적 예고 공시를 분석한 결과 양극재 제조업체, 설비공장들은 눈에 띄는 성장을 보였지만, 배터리 분리막 제조사 등 다운스트림 분야는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고 최근 중국 상해증권보(上海證券報)가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 신에너지 자동차 생산·판매량의
2018-04-01 14:08:55
5LitIDPrjIAg7Ya17Iug7IKsIDIwMTfrhYQg7Iuk7KCBIOqzteqwnC4uLu2VmOujqCDtj4nqt6AgNjIw7Ja17JuQIOuyjOyWtA==
中 3대 통신사 2017년 실적 공개...하루 평균 620억원 벌어
중국 3대 이동통신사 [사진=바이두] 지난해 중국 3대 통신사가 하루 평균 약 620억원씩 벌어들였다고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이 각 통신사가 공개한 실적보고서를 인용해 28일 보도했다. 이날 차이나모바일(中國移動), 차이나유니콤(中國聯通), 차이나텔레콤(中國電信) 등 중국 3대 통신사가 공개한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3사의 총 순익은 1333억 위안으로 하루 평균 3억6500만 위안(약 620억원)의 순익을 올렸다. 차이나모바일의 기세는 여전히 압도적이었다.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4.5% 늘어난 7405억 위안으
2018-03-30 15:40:06
66+47IS466i87KeAwrftmansgqwg7JiB7Zal4oCm7KSR6rWtIOqxtOyhsOq4sCDsi5zsnqUg7Y+t7ZKNIOyEseyepQ==
미세먼지·황사 영향…중국 건조기 시장 폭풍 성장
빨래 건조기가 지난해 중국 생활가전 시장 최대 히트상품으로 떠올랐다. 미세먼지와 황사가 극성을 부리며 젊은층 사이에서 건조기가 필수 가전으로 자리잡은 것이다. 해외 가전 브랜드 외에 중국 가전업체 하이센스(海信·하이신)도 건조기 시장에 적극 뛰어들며 시장 규모는 더 커질 전망이다. 중국 가전 시장 조사기관 중이캉(中怡康)이 발표한 ‘2017 중국 가정용 빨래건조기 백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빨래건조기 전체 판매액액은 전년 대비 123.6% 증가했다고 중국 경제일보(經濟日報)가 28일 보도했다.
2018-03-29 11:31:50
W+yLnOynhO2VkSDmlrDsi5zrjIAg7KeA67Cp7KeA64+E7J6Q4pGjXSDsnpgg7IKw64uk64qUIOuPmeu2gCAn7KaI7J6l7Iug7KWUJyDsnbzsg4ksIO2FjO2BrOuFuO2BrOudvO2KuCDslb3sp4QgIA==
[시진핑 新시대 지방지도자④] 잘 산다는 동부 '즈장신쥔' 일색, 테크노크라트 약진
[그래픽=아주경제 김효곤 기자 hyogoncap@]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이 강력한 권력 기반을 다지기 위한 작업으로 지난해부터 주요 지방정부 인사를 속속 진행하면서 경제적으로 발전한 동부 연해 지역에도 시자쥔(習家軍·시진핑 친위세력)이 포진했다. 시 주석과의 인연을 바탕으로 했지만 대부분은 중국 경제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혁신'을 통한 발전을 이끌기 위한 전문가들이다. 특히 중국 '우주굴기(우뚝 섬)'를 이끄는 우주방 등 테크노크라트가 배치된 것이 눈길을 끈다. ◇ 처쥔 저장성 당
2018-03-29 09:0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