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5LitIOygnOyVveyLnOyepSwg7LK07KeIIOqwnOyEoCDrgpjshKDri6Q=
中 제약시장, 체질 개선 나선다
중국 광저우(廣州)에 위치한 한 생물제약업체의 연구개발(R&D)센터에서 연구원들이 신약 개발에 열중하고 있다. [사진=바이두] 올해 중국 제약시장엔 막강한 소비력과 정부 정책의 수혜를 기반으로 바이오 신약 중심의 질적 성장이 예고됐다. 중국 제약시장은 국가 경제성장, 가계소득 증가 등으로 빠른 속도로 성장하면서 지난 2013년 미국 뒤를 이은 세계 2위 자리에 올랐다. 중상(中商)산업연구원은 오는 2020년 중국 의약품시장 시장 규모가 1조7919억 위안(약 309조4432억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
2018-02-07 14:00:00
Iu2OgOyjvOyXkCDtiKzsnpAiIOunpeyjvMK367CU7J207KO8IOqwhO2MkOq4sOyXhSDrqqjrkZAg6rGw64qQ66awIOykkeq1rSDtmZTro6zqt7jro7k=
"펀주에 투자" 맥주·바이주 간판기업 모두 거느린 중국 화룬그룹
중국 간판맥주 브랜드 '쉐화맥주'를 거느린 중국 중앙국유기업인 화룬그룹이 산시펀주에 9000억원 투자해 2대 주주가 됐다. [사진=바이두] 중국 최대 맥주기업이 중국 유명 바이주(白酒) 기업에 대한 투자를 선언했다. 최근 중국 맥주시장 성장세 둔화 속에서 바이주 시장에 눈독을 들이기 시작한 것으로 해석된다. 산시펀주(山西汾酒)는 지난 5일 상하이거래소 공시를 통해 화룬(華潤)그룹과 지분 양도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에 따르면 화룬그룹 산하 자회사인 화창신루이(華創鑫睿)가 산시펀주의 지분 11.45%를
2018-02-06 10:52:22
6rec7KCcIOqwle2ZlOuQkOyngOunjC4uLuykkeq1rSDruYTtirjsvZTsnbgg7LGE6rW06riw7JeF6rOEIOyXrOyghO2eiCAn66+47IaMJw==
규제 강화됐지만...중국 비트코인 채굴기업계 여전히 '미소'
중국 선전시 화창베이 일대[사진=신화통신] "채굴기, 비트코인 채굴기 있어요" 2018년 1월, 중국 남부도시 선전의 기온이 10℃ 밑으로 떨어지고 연일 빗방울이 날렸지만 전자상가 밀집지역인 '화창베이(華强北)'는 인파가 몰리며 뜨거웠다. 비트코인 채굴기를 찾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으면서다. 예전에는 사람들이 매장 앞을 지나가면 "휴대전화, 휴대전화 있어요"라고 말을 걸었지만 이제는 '채굴기'라는 단어밖에 귀에 안들린다.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는 최근 "
2018-02-06 06:00:00
W+qwle2aqOuwsSDsubzrn7wt7KSR6rWt7KCV7LmYN+ujoV0g7Iuc7KeE7ZWR7J2YIOebn+WPiywg7J2066aE64+EIOy2nOyEuOuPhCDtjrjsp4Dsl5DshJwg7Y647KeA66GcIQ==
[강효백 칼럼-중국정치7룡] 시진핑의 盟友, 이름도 출세도 편지에서 편지로!
리잔수 상무위원.[사진=신화통신] 용사는 말 위에서 만리를 헤매고 지사는 천수의 시를 짓다가 눈물을 흘리네. 한 밤의 추풍이 송화강 달을 스치면 흔들리는 두세 점 등불이 고향이로구나. <리잔수(栗戰書) 강반사향(江畔思鄕)(1)*> “나는 스포츠와 액션물과 경극 TV시청을 좋아하지만, 운동에 소질이 없고 노래는 거의 음치수준이다. 내 성격은 마치 두 얼굴을 가진 것 같다. 어떨 때는 호방하나 어떨 때는 소녀감성이다. 원래 내 꿈은 정치가가 아니라 신문기자였다. 지금도 나를 아마추어 기자라고 생각한다.&
2018-02-01 06:00:00
W+ykkeq1rSDtmZTsnqXtkogg7Iuc7J6lIOyghOueteKRoF0g67ew7Yuw7Iuc7J6lIOydtOuBhOuKlCDkuK0g7IaM67mE7KO87JetIOKAmOyjvOunge2XiOyasOKAmSDsnqHslYTrnbwg
[중국 화장품 시장 전략①] 뷰티시장 이끄는 中 소비주역 ‘주링허우’ 잡아라
황민자(黃敏嘉) 쑤저우 페이라이전자상무유한공사 부사장이 지난달 2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제1대회실에서 열린 ‘2018 중국 화장품 마케팅 포럼’에 참석해 '중국 화장품 소비 트렌드와 화장품 신유통 동향'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사진=정혜인 기자] “소비자의 브랜드 충성도가 없는 제품은 미래가 없다. 세계 최대 시장으로 꼽히는 중국과 뷰티 시장을 이끄는 주링허우(90後·1990년대 출생자) 소비 특성과 신(新)유통·신소매를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 중
2018-02-01 06:00:00
W+ykkeq1rSDtmZTsnqXtkogg7Iuc7J6lIOyghOueteKRoV0gIOS4rSDrrLjtmZQg64W57Jes64K4IOKAmOykkeusuCDruIzrnpzrk5zrqoXigJkg7ZWE7IiY7JqU7IaM
[중국 화장품 시장 전략②] 中 문화 녹여낸 ‘중문 브랜드명’ 필수요소
김민수 메타브랜딩&디자인 총경리가 지난달 2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8 중국 화장품 마케팅 포럼’에 참석해 '중문 키워드로 보는 중문 브랜드 네임과 마케팅 전략'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사진=정혜인 기자] 세계 최대 소비국인 중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중국의 문화, 정서를 반영한 ‘중문 브랜드명 제작’이 필수요소로 떠올랐다. 중국의 소비시장이 거대해지면서 소비방식도 다양해지고 있다. 기존 소비라인을 뛰어넘은 창의적이고 스마트한 소비방식이
2018-02-01 06:00:00
W+ykkeq1rSDtmZTsnqXtkogg7Iuc7J6lIOyghOueteKRol0g4oCY7KCK7J2AIOu4jOuenOuTnOKAmSDrs4Dsi6DtlZjsnpAg66ek7LacIOKAmOyRpeKAmQ==
[중국 화장품 시장 전략③] ‘젊은 브랜드’ 변신하자 매출 ‘쑥’
중국 토종 화장품 '바이췌링' 제품. [사진=바이두] 바링허우(80後·1980년대 출생자), 주링허우(90後·1990년대 출생자)가 중국 소비시장의 주요 세력으로 부상하면서 현지 화장품 업계에 ‘저령화 전략’ 열풍이 불고 있다. 중국 대표 토종 화장품업체 ‘바이췌링(百雀羚)’이 그 대표적인 예다. 중국 화장품 온라인 전문매체 핀관왕(品觀網)은 바이췌링의 실적 보고서를 인용해 “'노후된 브랜드'라는 이미지가 강했던 바이췌링이 신흥소비층 맞춤 전략으로
2018-02-01 06:00:00
5LitIO2ZlOyepe2SiCDsi5zsnqUsIOyjvOunge2XiOyasMK37Yq57IOJIOunnuy2pO2YlSDrp4jsvIDtjIUg7KCE65617Jy866GcIOqzteuetQ==
中 화장품 시장, 주링허우·특색 맞춤형 마케팅 전략으로 공략
[사진=아이클릭아트]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한·중 관계가 주춤하는 사이 국내 화장품 기업의 최대 시장인 중국은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고 있다. 세계 최대 소비시장을 이끄는 주요 세력은 바링허우(80後·1980년대 출생자)에서 주링허우(90後·1990년대 출생자)로 이동하고, 모바일 마케팅은 이미 한국보다 더 빠른 속도로 진화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 시장 내 한국 브랜드의 인지도는 하락하고 있다. 눈앞의 가시적 성과에만 연연한 나머지 중국 시장에 대
2018-02-01 06:00:00
W+ywqOydtOuCmOumrO2PrO2KuF0g7KSR6rWtIOyDgeustOu2gOy0neumrCDrgrTsoJXrkJwg7ZWc7KCV4oCm6rK97KCc7IiY64+EIOyDge2VmOydtOulvCAxNuuFhOqwhCDstJ3sp4DtnJg=
[차이나리포트] 중국 상무부총리 내정된 한정…경제수도 상하이를 16년간 총지휘
중국이 우리나라 평창 동계올림픽 때 중국 공산당 내 서열 7위인 한정(韓正)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을 보내는 것을 두고 ‘홀대론’이냐 아니냐 말이 많다. 하지만 중국 공산당 상무위원이 올림픽을 찾는 것도 이례적인 데다가 한정이라는 인물 자체를 과소평가한 것이란 분석도 있다. 오는 3월 중국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에서 상무부총리에 선임될 한정 상무위원을 집중 분석해본다. 지난해 10월 18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 기자회견장 연단에 선 중국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7인의 모습. [사진=신화통신]
2018-01-31 06:00:00
Iu2VnOygleydgCDtlqXtm4QgNeuFhOqwhCDtlZzqta3qsr3soJzsl5AgJ+2CpOunqCfigKbtj4nssL0g67Cp66y46riw7ZqMIOyCtOugpOyVvCI=
"한정은 향후 5년간 한국경제에 '키맨'…평창 방문기회 살려야"
[강효백 경희대 법무대학원 교수]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7인 중 한국에 가장 중요한 인물은 한정(韓正)이다. 우리는 한정 상무위원의 한국 방문 기회를 잘 살려야 한다.” 강효백 경희대 법무대학원 교수는 29일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한정 상무위원이 대표단을 이끌고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석하는 데 대해 이렇게 말했다. 그는 중국이 한정 상무위원을 파견하는 것을 두고 ‘한국 홀대론’ 논란이 이는 것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그는 한정이야말로 상무위
2018-01-31 06:00:00
W+ywqOydtOuCmOumrO2PrO2KuF0g7KSR6rWtIOqwnO2YgeqwnOuwqSA0MOyjvOuFhCDrp57snbTtlZwg7ISg7KCEICfsoJwy7J2YIOuPhOyVvSc=
[차이나리포트] 중국 개혁개방 40주년 맞이한 선전 '제2의 도약'
중국 선전시 개요[그래픽=아주경제DB] 올해로 개혁·개방 40주년을 맞은 중국 광둥(廣東)성 선전(深圳)시의 감회는 남다르다. 40년 전까지만 해도 인구 3만명의 시골 어촌에 불과했던 선전은 덩샤오핑(鄧小平)의 개혁개방으로 국가급 경제특구로 지정된 이후 눈부신 발전을 거듭하며 오늘 날 ‘중국의 실리콘밸리’로 재탄생했다. ‘개혁개방 1번지’로 불리는 선전은 올해 개혁개방 40주년을 계기로 또 한 번의 도약을 시도하고 있다. ◇ 개혁·개방 40주년 맞이 ‘꽃단장’
2018-01-25 07:00:00
W+ywqOydtOuCmOumrO2PrO2KuF0g7KSR6rWt7J2YIOyLpOumrOy9mOuwuOumrCwgJ+2YgeyLoOydmCDshLHsp4AnIOyEoOyghA==
[차이나리포트] 중국의 실리콘밸리, '혁신의 성지' 선전
중국 선전특구. [사진=신화통신] 미국 굴지의 IT 기업 구글이 중국 남부 선전시의 문을 두드렸다. 상하이, 베이징에 이어 선전에 중국 내 세번째 사무실을 신설하고 중국 시장 공략에 본격적인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왜 선전일까. 구글 관계자는 "선전에는 중요한 고객과 협력 파트너가 있어 중국 시장 확대를 위한 소통의 교량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중국 '개혁·개방'의 시작점인 선전은 미국의 실리콘밸리에 비견될 만큼 수많은 스타트업과 유니콘을 배출하
2018-01-25 07:00:00
5LitIOq2jOugpeyekOuTpOydmCDssKgg4oCY7ZuZ7LmY4oCZLCDtmZUg67CU64CQIOuUlOyekOyduMK36rCA6rKp7Jy866GcIOykkeyCsOy4tSDqs7XrnrU=
中 권력자들의 차 ‘훙치’, 확 바뀐 디자인·가격으로 중산층 공략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015년 9월 3일 '항일전쟁·반 파시스트 전쟁승리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훙치'에 탑승한 채 군인들을 사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국의 토종 자동차 브랜드인 '훙치(紅旗·붉은 깃발)'가 환골탈태를 선언하고 옛 명성 되찾기에 나섰다. 지난 1월 8일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개최한 ‘훙치 비전 선포식’에서 쉬류핑(徐留平) 중국 이치(一汽)자동차 회장은 “앞으로 훙치는 새롭게 탄생해 중국식 특색을 입힌 럭셔리 브
2018-01-25 06:01:00
W+qwle2aqOuwsSDsubzrn7wt7KSR6rWt7KCV7LmYN+ujoV0g7IOI7J6l7J2EIOu5hOyasOqzoCDsg4jroZzsmrQg7IOI66W8IOyxhOybjOudvA==
[강효백 칼럼-중국정치7룡] 새장을 비우고 새로운 새를 채워라
왕양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상무위원[사진=신화통신] *등롱환조(騰籠換鳥) : 새장을 비우고 새로운 새를 채워라. <왕양(汪洋)> *봉황열반(凤凰涅槃) : 봉황은 자신을 불사른 후 더 강하고 아름다운 존재로 거듭난다. <시진핑(習近平)> ―――――'G2' 중국의 권력 4인자와 1인자가 가장 즐겨 쓰는 사자성어 ◇ 아이스브레이커(Ice Breaker) 1989년 6월 4일 비극의 톈안먼(天安門) 사태가 발생했다. 그 날 이후 중국의 개혁은 빙하기에 진입했다. 그 많던 사영기업과 개체호(個體戶·영세 자영업자
2018-01-25 06:00:00
7Jis7ZW064+EIOS4rSDsnpDrj5nssKjsi5zsnqUg64yA7IS464qUIFNVVuKApuydvOuzuOqzhCDruIzrnpzrk5wg7LSd6rO17IS4
올해도 中 자동차시장 대세는 SUV…일본계 브랜드 총공세
[그래픽=김효곤 기자] 2018년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는 글로벌 업체의 제조능력 확장과 신(新)모델 경쟁, 성능 대결이 더욱 격렬하게 이뤄질 전망이다. 특히 신에너지 자동차와 함께 중국 자동차 시장을 이끌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둘러싼 경쟁은 한층 더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SUV 시장에 진출한 수많은 글로벌 자동차브랜드 중에서도 일본계 브랜드의 약진이 예상된다. 일본 자동차는 고품질과 저연비로 중국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도요타, 혼다, 닛산 등 일본 자동차 브랜드는
2018-01-25 06:00:00
4oCL7KSR6rWtIOuIiOuGkuydtCDrp57stpTripQg6riA66Gc67KMIOyekOuPmeywqCDquLDsl4U=
​중국 눈높이 맞추는 글로벌 자동차 기업
지난 20~21일 중국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钓鱼台)에서 열린 ‘중국 전기자동차백인회 포럼(2018)’에 글로벌 자동차 산업 전문가 100여명이 참석해 ‘세계 자동차 시장 동향 및 품질 발전 실현’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신화망] 전 세계적으로 자동차 시장의 부진이 이어지는 상황에서도 스마트자동차, 친환경자동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열풍은 여전하다. 특히 세계 최대 자동차 수요국 ‘중국’에서 이런 추세는 더욱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중국 자동차공업협회 통계에 따르면
2018-01-25 06:00:00
67CU7J207KO87JeQIOydtOyWtCDrp6Xso7zquYzsp4DigKbkuK0g7KO866WYIOqwgOqyqSDsl7DsnbTslrQg7J247IOBIA==
바이주에 이어 맥주까지…中 주류 가격 연이어 인상
중국 칭다오맥주. [사진=바이두] 2018년 새해 벽두부터 중국 주류시장이 요동치고 있다. 고급 전통 바이주(白酒·고량주) 업체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茅台·이하 마오타이)그룹부터 시작된 가격 인상 움직임이 맥주업계 전체로 확산되면서다. 지난해 말 마오타이는 올해 초부터 각 제품들의 공급가격을 평균 18% 인상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고, 업계는 올해 마오타이주 소매가격이 병당 2000위안(약 33만3000원)까지 치솟을 것으로 보고 있다. 마오타이의 가격 인상에 이어 중국 맥주 업체들도 10여년 만
2018-01-24 17:30:00
5LitIOy0iOqwleugpSDsp5HqsJIg64yA7LGFIDLrhYTigKbso7zsmpTrj4Tsi5wg67aA64+Z7IKwIOqxsO2SiCDruaDsp4Dqs6Ag7JWI7KCV7ZmU
中 초강력 집값 대책 2년…주요도시 부동산 거품 빠지고 안정화
[사진=바이두] 중국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에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등 중국 주요도시의 부동산 거래량과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 당국이 2016년부터 주택 계약금을 인상하고 두 채 이상 주택 구입을 제한하는 등 부동산 안정대책을 펼친 결실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국 국가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2017년 12월 기준 중국의 15개 주요도시 중 9곳의 신규주택 가격이 하락세를 보였다. 베이징의 신규 분양주택 가격은 7개월 연속 하락해 지난해 4
2018-01-24 17:13:01
7KeA64Kc7ZW0ICfrkZAg7J6Q66a/7IiYJyDtlZjrnb3tlZwg7KSR6rWtIOyKpOuniO2KuO2PsCDsi5zsnqUuLi7smKztlbTripQg64KY7JWE7KeI6rmM
지난해 '두 자릿수' 하락한 중국 스마트폰 시장...올해는 나아질까
[사진=공업정보화부] 지난해 두 자릿수 판매량 감소를 보이며 찬바람이 불던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올해 2분기부터 서서히 살아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중국 공업정보화부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스마트폰 시장 출하량이 4억6100만대로 전년 대비 11.6% 하락했다. 중국 연간 스마트폰 출하량이 두 자릿수 감소세를 보인 것은 보기 드문 현상으로, 특히 11, 12월 스마트폰 출하량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2%, 32.5% 줄었다고 중국 증권시보가 2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부터 중국 시장 스마트폰 판매
2018-01-24 10:55:25
64+Z64Ko7JWEIOyggeq3uSDqtazslaAg64KY7ISgIOS4reKApue+jiDrjIDssrTsnpAg65Cg6rmM
동남아 적극 구애 나선 中…美 대체자 될까
리커창 중국 총리(왼쪽 세번째)와 아세안 각국 정상들이 10일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서 열린 '란창강-메콩강' 협력회의에 앞서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중국 국무원 홈페이지] 중국 주도로 창설된 '란창(瀾滄)강-메콩강' 협력회의(LMC) 2차 정상회담이 지난 10일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서 열렸다. LMC는 중국과 미얀마·라오스·태국·캄보디아·베트남이 '동남아의 젖줄'로 불리는 메콩강 유역을 중심으로 개발 사업을 벌이는 지역 협력체다. 이번 LMC 정상회담
2018-01-20 06:0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