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7Iuc7IaNIDE1MDBrbSDigJjqv4jsnZgg7Je07LCo4oCZIO2DhOyDnT8g7KSR6rWtIOKAmOqzoOyGjeyyoOKAmeydmCDrnKjqsbDsmrQg7KeI7KO8IA==
시속 1500km ‘꿈의 열차’ 탄생? 중국 ‘고속철’의 뜨거운 질주
[사진=바이두] 중국의 고속철 기술이 끝을 모르고 발전하고 있다. 수도 베이징부터 경제도시 상하이까지 4시간20분 만에 도착하는 시속 350㎞의 고속철 푸싱호(復興號)가 운행을 시작한 지 1년도 안돼 중국이 푸싱호 시속의 4배에 달하는 ‘슈퍼 고속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중국인민라디오방송(CNR)에 따르면 장웨이화(張衛華) 중국 시난자오퉁(西南交通)대학교 교수가 “최근 개발한 고온 초전도 자기부상 열차의 순환형 트랙에 기반한 ‘슈퍼급 고속철’ 개
2018-06-22 17:15:26
W+ykkeq1rSDsnKDri4jsvZhdIOuwmOuPhOyytCDrhbzrnoAg7IaNICfspJHqta0g7JeU67mE65SU7JWEJyDtlZzsmrDsp4AsIOqxsOyVoSDsnKDsuZg=
[중국 유니콘] 반도체 논란 속 '중국 엔비디아' 한우지, 거액 유치
[사진=바이두] 미국이 중싱(中興·ZTE)에 압박을 가해 타격을 받고 이에 중국 내 반도체 자력갱생 의지가 강해진 상황에서 중국 인공지능(AI) 칩 유니콘이 거액의 투자 유치로 경쟁력을 재정비했다는 소식이 나왔다. 수억 달러의 자금을 조달하며 중국 '반도체 굴기'를 재촉하고 있는 유니콘은 바로 '중국의 엔비디아'로 불리는 한우지(寒武紀·Cambricon)다. 증권시보(證券時報) 등 중국 경제·금융전문지의 20일 보도에 따르면 한우지는 이날 새벽(현지시간) 수억 달러의 시리즈 B
2018-06-21 16:17:37
7Y+t7Iqk7L2YIOuvuOq1reyCrOyXhSDtmZXsnqUg6rCA7IaN7ZmU4oCm576OIFRW7KCc7KGw7IKsIOu5hOyngOyYpOyXkCAyODDslrXsm5Ag7Yis7J6QIA==
폭스콘 미국사업 확장 가속화…美 TV제조사 비지오에 280억원 투자
[사진=바이두] 애플 아이폰 최대 위탁제조업체 대만 폭스콘이 미국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 위스콘신 주 밀워키에 북미 지역 본부 설립에 이어 북미 2위 TV 제조 업체 비지오(Vizio)에 대한 지분투자 계획을 밝혔다. 폭스콘으로 알려진 대만 훙하이(鸿海)그룹이 자회사 액정표시장치(LCD)패널 제조업체 이노룩스(Innolux∙群創光電)'와 비지오에 2499만 달러(약 276억8640만원)를 투자한다고 일본 경제매체 니케이아시안리뷰가 21일 보도했다. 훙하이는 비지오가 신규 발행한 보통주 51만5200주를 주당 48.52달러
2018-06-21 11:13:00
W+ykkeq1re2ZlOygnF0g7YyM66asIOujqOu4jOultOq2geyXkOyEnCDrnozrs7TrpbTquLDri4jtj7Ag7ISg67O07J24IOyYpO2PrA==
[중국화제] 파리 루브르궁에서 람보르기니폰 선보인 오포
오포 '파인드 X 람보르기니폰' [사진=oppo] 중국 토종 스마트폰 기업 오포(Oppo)가 1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루브르궁에서 스마트폰 신제품 발표회를 열었다고 봉황망(鳳凰網) 등 현지 언론이 21일 보도했다. 이날 발표회에서는 오포가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해 새롭게 만든 프리미엄 폰 '파인드 X'를 공개했다. 특히 화제가 된 건 오포가 세계적인 슈퍼카 업체 람보르기니와 전략적 협업을 통해 제작한 '파인드 X 람보르기니 폰'이다. 람보르기니 폰 외형은 람보르기니 차량 제작에 대거
2018-06-21 10:55:45
W+ykkeq1rSDsnKDri4jsvZhdIO2ZlOusvO2KuOufrSDrrLzrpZjsl4Xqs4TsnZggJ+yasOuyhCcsIOunjOuwqeq3uOujuQ==
[중국 유니콘] 화물트럭 물류업계의 '우버', 만방그룹
[사진=바이두] 이달 초 중국 안후이(安徽), 장쑤(江蘇), 구이저우(貴州) 등 10여곳 고속도로에 수 천여명의 트럭기사들이 모였다. 경적을 울리고 슬로건을 외치며 그들의 삶이 위협받고 있음을 중국 사회에 알렸다. 날로 높아지는 디젤유 가격, 마구잡이식 단속과 벌금, 그리고 물류 혁신을 이끌고 있는 한 기업이 거론됐다. 공유경제를 화물운송에 접목시켜 '화물트럭 업계의 우버'로 불리는 '만방(滿幇)그룹'이 그 주인공이다. 커진 몸집과 함께 시장 영향력을 키운 만방이 트럭 기사에
2018-06-21 07:00:00
J+ybkOyghCDqtbTquLAnIOyGjeuPhCDrgrTripQg7KSR6rWt4oCm7Iug7LaV7JeQIO+mjiAxN+yhsOybkCDsj5/slYTrtpPripTri6Q=
'원전 굴기' 속도 내는 중국…신축에 年 17조원 쏟아붓는다
중국이 자체기술로 개발한 3세대 원자로인 '화룽 1호' [사진=신화통신] 최근 중국 정부가 원자력 발전소 신축에 연간 1000억 위안(약 17조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면서 '원전 굴기(屈起·우뚝 섬)'를 주도하는 움직임이 더욱 빨라지고 있다. 중국경제망은 최근 공개된 '중국 국가원자력발전 계획'을 인용, 중국 정부가 2020년까지 3500만㎾(킬로와트) 규모의 원전을 매년 5~6기 신설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계획대로라면 2020년까지 연간 1000억 위안이 투입돼 최소 15기의 원전이
2018-06-20 13:23:27
IuupnOudvOuvvCDrtoTsnKDripQg7J6K7Ja06528IiDspJHqta0g67aE7Jyg7IKw7JeFIOKAmO2ZmOqzqO2DiO2DnOKAmSDspJE=
"멜라민 분유는 잊어라" 중국 분유산업 ‘환골탈태’ 중
중국 분유시장. [사진=바이두] 두 자녀 정책 시행, 분유조제 관리감독 강화, 분유산업 육성 3년 액션플랜까지. 한때 호주·홍콩 등지에서 원정 분유 사재기까지 초래하며 중국 소비자에게 외면당했던 중국 분유산업에 잇단 호재가 쏟아지며 향후 10년간 황금기를 맞이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중국 국무원 판공청은 지난 11일 ‘분유산업 진흥과 유제품 품질 안전 보장 촉진에 관한 의견’을 발표해 오는 2020년까지 분유산업의 공급측 개혁을 통한 질적 성장을 모색하기로 했다고 광저우일보(廣州日報)
2018-06-18 10:50:10
W+qwle2aqOuwsSDsubzrn7wt7KSR6rWt7KCV7LmYN+ujoV0g7ZG47KCg7JeQ7IScIOyXsOuniOuQnCDsi5zsp4TtlZHsnZgg7JaR64yAIOuztOqygCA=
[강효백 칼럼-중국정치7룡] 푸젠에서 연마된 시진핑의 양대 보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신화통신] "인간은 환경에 의존하지 인간에 의존하는 것이 아니다." <헤로도토스, 『역사』> "미생물이 그 배양액에서 자라듯 인간도 자연적 인문사회적 환경에서 자란다." <강효백>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된 싱가포르 국민의 77%가 중국계다. 그들 대다수는 푸젠(福建)성 출신 화교다. 광의의 화교는 화교(華僑)와 화인(華人), 화예(華裔)로 구분할 수 있다. 화교는 중국 국적의 해외 체류 중국인이며, 화인은 현지 국적을 취득했으나
2018-06-16 06:00:00
5LitIOKAmOyhsOyEoCDqtbTquLDigJkuLi7shLjqs4Qg7LWc64yA6rec66qoIOy7qO2FjOydtOuEiOyEoCDsnbjrj4Qg7ISx6rO1
中 ‘조선 굴기’...세계 최대규모 컨테이너선 인도 성공
장난(江南)조선이 중위안(中远)해운에 인도한 2만1000TEU급 컨테이너선. [사진=중국중앙(CC)TV] 중국이 극초대형 컨테이너 운반선(ULCS, Ultra Large Container Ship)을 성공적으로 인도하면서 이른바 ‘조선 굴기(崛起·우뚝 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2일 중국 관영 신화망에 따르면 중국선박공업(中國船舶工業)그룹 산하의 장난(江南)조선이 중위안(中远)해운이 발주한 2만1000TEU급 컨테이너선 6척 중 1척을 최종 인도했다. 이어 나머지 5척의 동급 컨테이너선도 2019년까지 차례로 인도할 계획
2018-06-15 09:30:28
6re866y07Jes6rG0IOqwnOyEoO2VnOuLpOuNmCDtj63siqTsvZgsIOuFuOuPmeywqey3qCDrhbzrnoAg7J6s7KCQ7ZmU
근무여건 개선한다던 폭스콘, 노동착취 논란 재점화
대만 폭스콘 [사진=연합뉴스] 세계 최대 아이폰 생산공장인 대만 폭스콘(富士康·푸스캉)이 또다시 노동 착취를 일삼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폭스콘은 지난 2010년 열악한 근무환경에 시달린 노동자들의 집단 투신자살 사건으로 충격을 줬던 회사다. 11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노동인권단체 '차이나레이버워치(CLW)'는 지난해 중국 후난(湖南)성 헝양(衡陽)에 위치한 폭스콘 헝양 공장의 노동 환경을 조사했다. 9개월간의 조사 후 CLW는 보고서를 통해 해당 공장에 속한 노동자들이 불법 초과근무와
2018-06-12 18:42:52
6rWt64K0IOyLnOyepSDsnqXslYXtlZwg7KSR6rWt7IKwIOuqqOuwlOydvCDqsozsnoTigKYg5Lit7Ja466GgIOKAnO2VnOq1reyduCwg7Jqw66asIOqyjOyehCDsoovslYTtlbTigJ0=
국내 시장 장악한 중국산 모바일 게임… 中언론 “한국인, 우리 게임 좋아해”
중국산 모바일 게임 '소녀전선' [사진=바이두] 더 나은 품질과 로컬화 전략으로 무장한 중국산 모바일 게임의 한국 장악력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지난해 한국 모바일 게임 매출 순위 상위 20위권에 포함된 중국산 게임만 모두 16개였다. ‘2017년 한국 구글 플레이 모바일 게임 매출 순위’에 따르면 상위 20개 게임 중 16개가 중국산이라고 중국 IT전문 매체 콰이커지(快科技)가 11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 구글 플레이에 출시된 중국산 모바일 게임 수는 총 136개로 전년 대비 19%
2018-06-12 15:05:15
7JWM66as67CU67CULCAyMOuFhCDrr7jrnpgg7LKt7IKs7KeEIOqzteqwnCDigJ3pn5Mg6riw7JeF6rO8IOyGkOyeoeqzoCDrj5nrgqjslYQg6rO165617ZWg6rKDIg==
알리바바, 20년 미래 청사진 공개 ”韓 기업과 손잡고 동남아 공략할것"
알리바바 그룹 엔젤 자오 부회장이 알리바바의 핵심전략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사진=알리바바 제공]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가 향후 20년 안에 ‘글로벌 신유통’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관광∙물류 사업 영역 확대 의지를 알리고 자사의 동남아 플랫폼을 통해 한국 기업의 동남아 진출을 돕겠다는 뜻을 밝혔다. 1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알리바바 유통 및 한국 핵심 사업 전략 세미나’에서 엔젤 자오(Angel Zhao) 알리바바 그룹 부회장 겸 알리바바 글로벌 사업 그
2018-06-11 18:40:35
W3dobz9dIOyDge2VmOydtOymneyLnCDsg4HsnqUg7LKr64KgIOKAmElUIOy1nOuMgCDso7zigJkg65Ox6re54oCmIOKAmO2PreyKpOy9mOKAmeydmCDsiJjsnqUg6raI7YOA7J2067CNIA==
[who?] 상하이증시 상장 첫날 ‘IT 최대 주’ 등극… ‘폭스콘’의 수장 궈타이밍
궈타이밍(郭台銘) 훙하이그룹 회장 [사진=바이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년 전 공식석상에서 ‘그는 나의 친구이자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기업인 중 한 명’이라고 대만의 한 기업인을 소개했다. 극찬의 주인공은 세계 최대 아이폰 생산공장인 폭스콘(富士康·푸스캉)의 궈타이밍(郭台銘) 회장이다. 지난 8일 상하이 증시에 폭스콘 인더스트리얼 인터넷(FII입∙工業富聯)이란 기업명으로 입성한 폭스콘은 상장 첫날부터 공모가 13위안(약 2324원)에서 상승 제한폭인 44% 상승한 19위안으로 거래를
2018-06-10 14:41:41
7KSR6rWtIOuwmOuPhOyytOq1tOq4sCDsua3tmZTsnKDri4ggIuuCtOuFhCA17IS464yAIO2GteyLoOy5qSDsg4HsmqntmZQiIA==
중국 반도체굴기 칭화유니 "내년 5세대 통신칩 상용화"
쩡쉐중 칭화유니그룹 글로벌 집행부총재. [사진=펑파이망] 중국 '반도체 굴기(堀起)'를 이끌어 온 칭화유니그룹(紫光集團·쯔광그룹)이 내년 5세대(5G) 통신용 칩을 상용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쩡쉐중(曾學忠) 칭화유니그룹 글로벌 집행부총재 겸 칭화유니그룹 계열사 쯔광잔루이(紫光展锐)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2일 딥테크 주최로 열린 반도체 관련 포럼에 참석해 "2019년말까지 프로세서 하나에 8개의 코어가 들어간 옥타코어 5G용 칩을 탑재한 스마트폰을 출시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2018-06-04 08:05:25
66eI7JyIIOKAmOyKpOuniO2KuCDrrLzrpZgnIDE27KGwIO2IrOyekCDshKDslrguLi7sp5XrkaXiiJnskaTri50g4oCc7KeA7KeAIOyViuyVhOKAnQ==
마윈 ‘스마트 물류' 16조 투자 선언...징둥∙쑤닝 “지지 않아”
지난달 31일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2018 글로벌 스마트 물류 포럼에 참가한 마윈 알리바바 그룹 회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바이두]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의 마윈(馬雲) 회장이 스마트 물류 네트워크에 1000억 위안(약 16조8260억원) 이상을 투자하겠다고 밝히자 업계 2위의 징둥(京東)과 쑤닝물류(肅寧物流)도 거센 반격에 나설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중국 제2의 광군제(光棍節∙독신자의 날)로 불리는 ‘6·18 쇼핑 페스티벌’을 앞두고 혁신적인 기술을 선보이겠다며 지지 않겠
2018-06-03 17:05:55
W+q5gOynhO2YuOydmCDsi5zsi5zqsIHqsIEo5pmC5pmC5Yi75Yi7KV0g7KSR6rWt7J20IO2VnOuwmOuPhCDrrLjsoJzsl5Ag6rSA7Ius7J2EIOqwluuKlCDsnbTsnKDsmYAg7IOI66Gc7Jq0IDbsnpDtmozri7Q=
[김진호의 시시각각(時時刻刻)] 중국이 한반도 문제에 관심을 갖는 이유와 새로운 6자회담
김진호 아주경제 아세아중국연구소장·단국대 교수 중국이 1978년부터 개혁·개방정책을 시행하며 변화하고 있는지도 40년이 흘러간다. 중국이 1949년 베이징에서 중화인민공화국 건국을 선포하고 영토 회복과 국내 통합에 힘쓰는 과정에서도 한국전쟁에 ‘인민지원군’ 명목으로 이듬해 10월 전면 개입했다는 것은 중국의 한반도에 대한 역사적 사고와 현실 정치적 판단을 말하는 것이다. 한국전쟁 이후 중국은 정치 안정과 경제 발전에 신경을 썼지만, 대약진운동의 실패와 어려운 경제 환경으로
2018-06-02 06:00:00
IjEwMCUg66y07J247YOd67CwLCDrrLTsnbjssL3qs6DigKYiICDspJHqta0g66y07J2466y866WYIOydtOygnCAn6r+IJyDslYTri4wgJ+2YhOyLpCc=
"100% 무인택배, 무인창고…" 중국 무인물류 이제 '꿈' 아닌 '현실'
“무인창고에서 자동으로 분류돼 출발한 당신의 택배 상자가 무인트럭을 타고 각 지역 배송센터로 이동합니다. 다시 자동으로 분류된 택배 상자는 무인 미니카를 타고 엘리베이터에 올라 당신의 집 문 앞에 도착할 것입니다.” 중국 관영언론 신화망(新华網)은 30일 ‘무인물류 시대가 다가왔다’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곧 다가올 미래의 무인 택배 과정을 이렇게 표현했다. 실제로 최근 중국 물류시장에 ‘무인화’가 빠른 속도로 보급되고 있다. 물류 업체들은 100% 무인물류 시스템 구현을 위해 핵심
2018-06-01 07:00:00
W+qwle2aqOuwsSDsubzrn7wt7KSR6rWt7KCV7LmYN+ujoV0gIifsmqkg6rys66asJ+uztOuLpOuKlCAn67GAIOuouOumrCci7Iuc7KeE7ZWR7J2YIO2RuOygoOyEsSDsi5zsoIg=
[강효백 칼럼-중국정치7룡] "'용 꼬리'보다는 '뱀 머리'"시진핑의 푸젠성 시절
푸젠성 샤먼 부시장 시절의 시진핑(33세) [사진=강효백 교수 제공] 1980년, 중국 동남부 연해에 4개의 섬이 나타났다. 광둥성의 선전(深圳), 주하이(珠海), 산터우(汕頭)와 푸젠(福建)성 샤먼(夏門)이 그것이다. '사회주의 붉은 바다'에 자본주의 4개의 푸른 섬을 일컬어 '경제특구'라고 불렀다. 이 4개의 자본주의 섬은 시진핑의 부친 시중쉰(習仲勛)의 건의를 덩샤오핑(鄧小平)이 받아들여 생겨난 것이다. 덩샤오핑과 시중쉰 등 개혁파는 동남부 지역 발전이 내륙지역까지 파급효과를 내길 기대하며 &ldq
2018-06-01 06:00:00
IlpURSwg7KCc7J6sIO2SgOugpOuPhCDtmozrs7XsnYAg6riA7I6E4oCmIiDnvo4g7KCE66y46rCALCAn7ZeY64Kc7ZWcIOuvuOuemCcg7JiI6rOg
"ZTE, 제재 풀려도 회복은 글쎄…" 美 전문가, '험난한 미래' 예고
[사진=연합뉴스]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ZTE가 미국 정부 제재를 해결하더라도 당분간 어려움을 겪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앞서 미국 상무부는 ZTE가 미국의 대북 및 대이란 제재를 위반했다며 7년간 미국 기업과 거래를 금지하는 조치를 취했다. 29일(현지시간) CNN은 시장 조사기관 포레스터 리서치가 최근 발표한 자료를 인용해 미국 상무부의 거래 금지 조치로 ZTE의 올해 매출이 최대 20% 감소할 것으로 분석했다. 미국의 제재로 큰 타격을 받은 ZTE는 최근 중국 내 스마트폰 판매를 멈췄고 핵심거점인 선전
2018-05-31 17:22:09
7KO87KSRIOyZuOq1reuMgOyCrOq0gCDsm6jsnbTrs7Qg6rKA7Je07ZWY64qUIOykkeq1reKApuuvuOq1rSDrjIDsgqzqtIDsnbQg6rKA7Je0IDHsiJzsnIQ=
주중 외국대사관 웨이보 검열하는 중국…미국 대사관이 검열 1순위
주중 미국대사관 공식 웨이보 홈페이지 [사진=웨이보 캡쳐] 중국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가 주중 외국 대사관 게시물을 지속적으로 검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대만 관영 중앙통신사는 호주 전략정책연구소(Australian Strategic Policy Institute)가 20일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웨이보가 외교관계부터 중국 정책평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의 게시물을 검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보도했다. 가장 많은 개입이 이뤄진 곳은 중국 주재 미국 대사관으로 나타났
2018-05-31 13:34: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