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4oCc7JWg7ZSM4oiZ7IK87ISxIOyggOumrOqwgOKAneKApiDspJHqta0g7Iqk66eI7Yq47Y+wIOyLnOyepSwg7Yag7KKFIOu4jOuenOuTnCDsnqXslYUg
“애플∙삼성 저리가”… 중국 스마트폰 시장, 토종 브랜드 장악
[사진=바이두] 중국 스마트폰 시장 내 중국산 브랜드 장악이 거세지고 있다. 올해 7월까지 중국 스마트폰 시장의 전체 스마트폰 판매량은 줄어들었지만 화웨이∙오포∙비보∙샤오미 등 ‘빅 4’ 브랜드를 중심으로 한 중국산 브랜드의 시장점유율은 90%에 육박했다. 중국정보통신연구원(CAICT)이 13일 발표한 ‘7월 중국 스마트폰 시장 동향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중국 내 스마트폰 출하량은 2억3300만 대로 전년 동기 대비 17.3% 하락했다고 중국 경제전문매체인 매일경제신문(每
2018-08-14 15:01:27
W+qwle2aqOuwsSDsubzrn7wt7KSR6rWt7KCV7LmYN+ujoV0g7J286rO8IOqwgOyglSDrqqjrkZAg7J6h7J2AIO2OkeumrOychOyViCDshLHqs7XruYTqsrA=
[강효백 칼럼-중국정치7룡] 일과 가정 모두 잡은 펑리위안 성공비결
시진핑 주석의 해외순방에 동행한 펑리위안 여사. [사진=강효백 교수 제공] 필자는 중국 퍼스트레이디 펑리위안(彭麗媛)이 만약 시진핑(習近平) 부인이 되지 않았더라도 그가 중국 성악계를 빛낸 여성으로 이름을 사해 만방에 떨쳤으리라 생각한다. 그가 1987년 시진핑과 결혼 후 현재까지 30여년간 일과 가정에 최선을 다해 노력했기 때문이다. 그는 누구누구의 아내 또는 딸이 아닌, 독립 인격체 펑리위안으로서 항상 가슴 뛰는 삶을 살아왔다. ◆펑리위안이 일과 가정에 모두 성공한 비결 1990년 5월 펑리위안은 중국음
2018-08-14 06:00:00
W+ywqOydtOuCmCDruYTspojri4jsiqQg7IS466+464KYXSDrtoDrqqjrkJwg4oCY7IaM7Zmp7KCc4oCZ4oCm5LitIOyYgeycoOyVhCDsi5zsnqUg4oCY7J206rKD4oCZ66eMIOyVjOqzoCDqs7XrnrXtlZjsnpAg
[차이나 비즈니스 세미나] 부모된 ‘소황제’…中 영유아 시장 ‘이것’만 알고 공략하자
11일 서울 코엑스에서 중국경영연구소 주최로 열린 제71회 차이나 비즈니스 세미나에서 이충남 광저우 치위에유한공사 대표가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중국경영연구소 제공] “중국 영유아 시장의 주요 소비계층이 ‘소황제’ 라는 것을 기억하라.” 11일 중국경영연구소 주최로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차이나비즈니스세미나에서 이충남 광저우 치웨(琦悦)유한공사 대표는 최근 급부상 중인 중국 영유아 시장의 진출 공략법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소황제는 중국이 1가구 1자녀 정책을 펼친 이
2018-08-13 15:45:31
66+4wrfspJEg66y07Jet7KCE7J+BIOyYge2WpS4uLuykkeq1rSA37JuUIOyekOuPmeywqCDsg53sgrDCt+2MkOunpOufiSDrqqjrkZAg6riJ6rCQ
미·중 무역전쟁 영향...중국 7월 자동차 생산·판매량 모두 급감
[사진=바이두] 미·중 무역전쟁의 그림자가 중국 자동차 시장에도 드리웠다. 무역갈등 등의 영향으로 중국 7월 자동차 생산량과 판매량이 모두 급감했다고 경제참고보가 13일 보도했다. 특히 판매량이 크게 부진해 재고가 쌓이는 상황이다. 중국자동차공업협회가 최근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7월 중국 자동차 생산량은 204만2800대로 지난 6월 대비 10.78%, 전년 동기대비는 0.66% 감소했고 판매량은 188만9100대로 전달 대비 16.91%, 전년 동기대비 4.02% 급감했다. 생산량 대비 판매량 비중이 92.48%에 그치
2018-08-13 12:32:26
66+46rWtLCDsnbTrnoAg7KCc7J6s7JeQIOykkeq1reydtCAn7Ja067aA7KeA66asJy4uLuyEuOqzhCDstZzrjIAg6rCA7Iqk7KCEIOyWu+yXiOuLpA==
미국, 이란 제재에 중국이 '어부지리'...세계 최대 가스전 얻었다
[사진=연합/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이란 제재 재개로 중국이 세계 최대 가스전을 손에 넣었다. 서방 기업이 빠진 자리를 파고 들어 '대어'를 낚은 셈이다. 중국 신랑망(新浪網)은 블룸버그통신 보도를 인용해 중국 국영석유업체인 페트로차이나(中國石油·CNPC)가 50억 달러 규모의 이란의 사우스 파르스 해상 가스전 11공구 사업을 손에 넣었다고 12일 보도했다. 미국의 이란 제재로 프랑스 토탈사가 포기한 지분 50.1%를 추가로 인수하면서 총 지분을 80.1%까지 늘린 것. 사우스 파르
2018-08-13 08:04:50
W+qwle2aqOuwsSDsubzrn7wt7KSR6rWt7KCV7LmYN+ujoV0g7Iuc7KeE7ZWR67O064ukIOycoOuqhe2VnCDspJHqta3snZgg7Y287Iqk7Yq466CI7J2065SUIO2OkeumrOychOyViA==
[강효백 칼럼-중국정치7룡] 시진핑보다 유명한 중국의 퍼스트레이디 펑리위안
시진핑-펑리위안 부부[사진=신화통신] 10여년전 만 하더라도 펑리위안(彭麗媛)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보다 훨씬 더 유명했다. 시진핑 주석이 2007년 가을 후진타오(胡錦濤)를 잇는 황태자로 등극할 때까지 시진핑은 ‘펑리위안의 남편’으로 소개될 정도였으니. ◆고향은 '수호전' 영웅들의 본산 시진핑 주석의 부인 펑리위안은 1962년 11월 20일 산둥성 서남부 허저(菏泽)시 윈청(郓城) 펑씨 집성촌인 펑좡(彭庄)촌에서 태어났다. 윈청현은 우리나라 임꺽정의 청석골격인 '수호전'의
2018-08-10 07:00:00
5LitIOyghOq4sOywqCDshKDrj4Tqta0g7ZWcIOuwnOynnSDrjZTigKbssqsg7KCE6riw7Iqk7Y+s7Lig7Lm0IOKAmEs1MOKAmSDstpzsi5wg
中 전기차 선도국 한 발짝 더…첫 전기스포츠카 ‘K50’ 출시
첸투(前途)의 스포츠카 K50. [사진=바이두] 중국이 전기차 시장 선도를 위한 큰 걸음을 내디뎠다. 국산 기술로 완성한 첫 전기스포츠카를 정식으로 출시한 것이다. ‘중국의 페라리’가 탄생했다는 평가까지 나온다.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 첸투(前途)의 스포츠카 K50이 8일 정식으로 출시됐다고 중국 자동차 전문 매체인 텅쉰(騰訊)자동차가 9일 보도했다. K50는 지난 2015년 상하이모터쇼에서 첸투가 ‘전기 슈퍼카’라는 이름으로 전시하며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는 중국의 첫 전기스포츠
2018-08-09 17:05:10
7ZWA65Gs65Gs6rCAIOyPmOyVhOyYrOumsCDkuK0g4oCY6rO164+Z6rWs66ek4oCZIOyXtO2SjeKApuyVjOumrOuwlOuwlOuPhCDqsIDshLg=
핀둬둬가 쏘아올린 中 ‘공동구매’ 열풍…알리바바도 가세
알리페이의 공동구매 서비스 핀퇀 [사진=알리페이 캡쳐 ] 중국 전자상거래 업계에 불어온 ‘공동구매 바람’이 뜨겁다. 공동구매 플랫폼 핀둬둬(拼多多)가 창립 3년 만에 대중의 큰 인기를 얻으며 타오바오(淘寶)와 징둥(京東)상청 등 전통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위협하자 알리바바도 곧장 공동구매 서비스를 내놨다. 알리바바 모바일 결제플랫폼인 알리페이(支付寶∙즈푸바오)가 지난 7일부터 새로운 서비스 ‘핀퇀’을 시작했다고 중국 관영연론 신화망(新華網)이 8일 보도했다. 핀퇀은 본래 판매가
2018-08-09 17:00:12
7Jis7ZW0IOyDgeuwmOq4sCDspJHqta0g7Iqk66eI7Yq47Y+wIOyLnOyepSDstJ3soJXrpqwg4oCc7ZmU7Juo7J20IOyVleuPhOyggeKAnQ==
올해 상반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총정리 “화웨이 압도적”
화웨이의 아너10 [사진=바이두] 올해 상반기 중국 스마트폰 출하량이 크게 줄며 시장이 위축됐지만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화웨이는 압도적인 활약을 펼친 것으로 파악됐다. 화웨이의 저가 브랜드 아너(Honor, 荣耀)의 강세가 힘을 보탰다. 중국 시장조사업체 싸이눠(賽諾)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한 브랜드는 화웨이였다고 중국 IT전문 매체 콰이커지(快科技)가 29일 보도했다. 싸이눠가 공개한 '2018 상반기 중국 스마트폰 판매량 순위'에 따르면 1위와 2위
2018-07-31 18:32:13
7ZmU7Juo7J20ICLthrXsi6DsnqXruYQg64+E7LKtIOyasOugpCDsl4bri6QsIOuvuOq1reqzvCDsp4Dsho3soIEg7IaM7Ya17Jy866GcIO2VtOqysCIg
화웨이 "통신장비 도청 우려 없다, 미국과 지속적 소통으로 해결"
지난 25일 중국 광둥성 선전에 위치한 화웨이 본사를 방문한 한국 언론인과 학자들과 만난 조이 탄 화웨이 글로벌 미디어 및 커뮤니케이션 총괄사장은 화웨이의 실력과 안전성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사진=아주경제] 중국의 화웨이가 5세대 이동통신(5G) 시장에서 주도적인 지위를 노리며 한국을 비롯한 세계 주요국을 상대로 공격적인 진출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이 기밀정보 유출 가능성을 제기하며 우방과 함께 화웨이의 5G 시장 장악을 막기 위해 골몰하는 모양새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25일 중국
2018-07-31 16:34:47
W+qwle2aqOuwsSDsubzrn7wt7KSR6rWt7KCV7LmYN+ujoV0gMjAwN+uFhCDsl6zrpoQg7ZS87ISc7KeA7JeQ7ISc4oCm7Iuc7KeE7ZWRLCDtm4Tqs4TsnpDroZwg64KZ7KCQ
[강효백 칼럼-중국정치7룡] 2007년 여름 피서지에서…시진핑, 후계자로 낙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사진=아주경제DB] 지금 우리나라는 연일 계속되는 불볕더위로 펄펄 끓고 있다. 태풍이 쓸고 간 중국 대륙에도 40°C 넘는 폭염이 본격화됐다. 중국 수도 베이징의 예년 7월 평균 최고기온은 서울보다 약간 낮은 31°C지만 체감온도는 서울보다 높다고 느껴질 때가 많다. 베이징이 바다에서 150㎞ 떨어진 반(半)분지형 내륙지형에다 공기가 그리 맑지 않은 탓이기도 하겠다. ​◆여름철만 되면 시진핑(習近平) 등 최고 지도부가 가는곳 중국의 청와대 격인 중난하이(中南海)는 바다가 아닌 호수
2018-07-31 06:00:00
7KSR6rWtIOKAmDEwMCUg65Oc66Gg7YOd67Cw4oCZIOyLnOuMgCwg7Ja47KCcIOyYpOuCmCA=
중국 ‘100% 드론택배’ 시대, 언제 오나
[사진=바이두] 최근 중국 다수의 전자상거래 기업과 물류업체가 운송∙배달 등에 드론을 사용하며 '드론택배' 상용화에 속도를 올리고 있는 가운데 관련 전문가들이 ‘100% 드론 택배’의 시대가 도래할 날이 머지 않았다는 전망을 내놨다. 27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산시성의 투자전문가, 볜룽강(邊隴剛)의 발언을 인용해 "중국의 드론택배는 아직 걸음마 단계이지만 지금처럼 관련 기업들이 막대한 자금을 투입하며 상용화에 속도를 높인다면 성장 가능
2018-07-29 18:05:50
W+ykkeq1req4sOyXhV0g67mE7Yq47L2U7J24IOyxhOq1tCAn6rO166OhJyDruYTtirjrqZTsnbgsIOyXsOuCtCDtmY3svanspp3si5wg7IOB7J6l
[중국기업] 비트코인 채굴 '공룡' 비트메인, 연내 홍콩증시 상장
[사진=바이두] 중국 대표 암호(가상)화폐 채굴업체인 비트메인(比特大陸)이 올해가 가기 전에 홍콩증권거래소에 상장할 전망이다. 전천후과기(全天候科技)가 25일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비트메인은 내달 30일 홍콩거래소에 상장신청서를 제출하고 올 연말 상장할 예정이다. 기업공개(IPO) 주관사는 중국국제금융공사(중금공사)가 될 전망으로 IPO 후 비트메인의 기업가치는 300억~350억 달러가 예상된다. 상장신청에 앞서 10억 달러 규모의 '상장 전 투자유치(Pre-IPO)'에 최근 돌입했으며 이달 말까지
2018-07-26 15:01:10
J+yVhOydtOy9lOyKpCcg7YyQ66ekIOq4iOyngOyduOuNsC4uLuykkeq1rSDsh7ztlZHrqrDshJwg6rO16rO17Jew7Z6IICfqsbDrnpgn
'아이코스' 판매 금지인데...중국 쇼핑몰서 공공연히 '거래'
[아이코스 ] 아이코스(IQOS)가 중국에서 아직 판매 승인을 받지 않았는데도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중심으로 공공연하게 판매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반 전자담배와 달리 전자기기로 담뱃잎을 가열하여 니코틴이 포함된 증기를 흡입하는 방식의 궐련형 전자담배인 아이코스. 최근 중국에서도 많은 흡연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지만 이러한 신형 전자담배는 사실 중국에서는 허가받지 않은 판매금지 제품이라고 신경보가 26일 보도했다. 제약 없는 판매로 미성년자 건강까지 위협해 논란이 일고 있다. 신경보에 따르면
2018-07-26 11:02:38
5LitIOqzteycoOyekOyghOqxsCwg4oCY6riJ7ISx7J6l4oCZ7J20IOuCs+ydgCDrtoDsnpHsmqkg7IaN7Lac
中 공유자전거, ‘급성장’이 낳은 부작용 속출
중국 공유자전거 업체.[사진=바이두] 중국 공유경제의 ‘중심’으로 불리며 3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승승장구하던 공유자전거 업계가 위기를 맞고 있다. 무리한 운영으로 빚더미에 올라선 기업들이 속속 파산절차를 밟고 있는 것이다. 중국 공유자전거 업체 1위인 오포(ofo)도 해외사업을 중단·축소하고 있어 중국 공유자전거의 해외 진출 실패가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전문가들은 철저한 준비 없이 대규모 사업을 시작하고 막무가내로 해외진출을 감행한 것이 ‘독’이 됐다고
2018-07-25 15:16:14
IuyngOumrCzssL3ssq3ou4rrp4wg7J6Y64KY6rCA64SkLi4uIiDspJHqta0g7J6Q64+Z7LCo7JeF7LK0ICfspJHqsITshLHsoIHtkZwn
"지리,창청車만 잘나가네..." 중국 자동차업체 '중간성적표'
중국 자동차 시장. [사진=바이두] 올 상반기 중국 자동차 시장 성장세 둔화 속에 업체간 실적 희비도 엇갈렸다. 지리(吉利), 창청(長城)자동차 등은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면서 양호한 실적을 거둔 반면, 치열한 자동차 시장 경쟁 속에 대다수 업체들이 고전을 면치 못했다는 분석이다. ◆ 질주하는 지리車···순익 50% 급증 중국 매일경제신문에 따르면 지리(吉利)자동차는 최근 실적 예비보고서를 발표해 올 상반기 순익이 43억4000만 위안(약 718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0% 늘어날 것으로
2018-07-25 10:28:29
J+yEuOqzhCA1MDDrjIAg6riw7JeFJ+ydhCDrs7TrqbQgJ+ykkeq1rSDqtbTquLAnIOuztOyduOuLpCA=
'세계 500대 기업'을 보면 '중국 굴기' 보인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최근 미·중 무역전쟁, 일대일로(육·해상실크로드) 패권 논란 등...이 모든 이슈의 배경에는 거대한 중국의 빠른 '굴기(우뚝 섬)'가 있다. 매년 공개되는 '세계 부호 순위'나 '세계 500대 기업 '순위 등에서도 이러한 중국의 변화가 엿보인다. 최근 포춘지가 공개한 '2018 세계 500대 기업' 순위에 이름을 올린 중국 기업은 무려 120곳에 달했다고 21세기경제보도(21世紀經濟報道)가 지난 21일 보도했다. 세계 초강대국으로 최근 중국과 팽팽한 줄다리기
2018-07-25 10:15:02
64yA66eMLCDsoITshLjqs4Qg66qo67CU7J28IOuNsOydtO2EsCDshozruYTrn4kgMuychA==
대만, 전세계 모바일 데이터 소비량 2위
[사진=바이두] 대만의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이 세계 2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기기 사용과 고속 데이터 통신망 설치 증가에 힘입어 동영상 콘텐츠 등 데이터 소모량이 큰 서비스 소비가 늘어난 데 따른 결과로 분석됐다. 글로벌 통신관련 조사업체 테피션트(Tefficient) 조사에 따르면 대만은 핀란드에 이어 지난해 전 세계에서 월평균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이 두 번째로 많은 나라라고 니케이아시안리뷰가 22일 보도했다. 대만의 월평균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은 10.7기가바이트(GB)다. 이는 넷플릭스에서
2018-07-23 15:30:58
4oCY7KeV65GlIHYgc+yRpOuLneKAmeKApuykkeq1rSDsoITsnpDsg4HqsbDrnpgg6riw7JeFIOuMgO2RnOuTpCDquLDsi7jsm4Ag4oCY7Yy97Yy94oCZIA==
‘징둥 v s쑤닝’…중국 전자상거래 기업 대표들 기싸움 ‘팽팽’
허언룽 쑤닝이거우 대표 [사진=바이두] 지난해에 이어 중국을 대표하는 두 전자상거래 기업 대표 간의 팽팽한 기싸움이 이어지고 있다. 류창둥(劉强東) 징둥 대표와 허우언룽(侯恩龍) 쑤닝이거우(蘇寧易購) 대표가 그 주인공이다. 18일 오후(현지시간) 허우언룽 쑤닝이거우 대표가 자신의 웨이보에 웃음소리를 의미하는 '허(呵)'라는 글자 6개와 코가 길어진 피노키오의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고 중국 인터넷 매체 펑파이(澎湃)뉴스가 20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 16일 류창둥 징둥 대표가 미국의 한 행사장에서
2018-07-21 06:00:00
W+ykkeq1req4sOyXhV0g7KSR6rWtIOq1kOycoeyXheqzhCDqsJXsnpAg7Iug65Gl7Yyh7Jio65287J24LCDtmY3svakg7Kad7IucICfrmJHrmJEn
[중국기업] 중국 교육업계 강자 신둥팡온라인, 홍콩 증시 '똑똑'
신둥팡 온라인 [사진=바이두] 중국 온라인 교육업계의 강자가 홍콩 증권거래소의 문을 두드렸다. 중국 사설 교육시장의 전통있는 강자인 신둥팡(新東方)교육과기그룹의 '온라인 교육' 서비스를 담당하는 '신둥팡온라인'이 그 주인공이다. 신경보(新京報)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신둥팡온라인은 지난 17일 밤(현지시간) 홍콩증권거래소에서 주식모집설명서를 공개했다. 홍콩 증시 상장이 임박했다는 신호다. 신둥팡온라인은 신둥팡그룹 산하의 기업으로 중국 온라인 교육의 선두주자다.
2018-07-19 16:3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