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7KSR6rWtIDjrjIAg7J6Q64+Z7LCoIOq4sOyXhSwg7Jis7ZW0IOuqqe2RnCDtjJDrp6Trn4kg7Y+J6regIDIwJSDsnbTsg4Eg64aS7Jes
중국 8대 자동차 기업, 올해 목표 판매량 평균 20% 이상 높여
올해 중국 자동차 시장의 성장세가 둔화될 것이라는 불안한 전망이 고개를 드는 상황에서 현지 대표 자동차 생산업체가 지난해보다 높은 목표 판매량을 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중국 자동차 온라인 판매 플랫폼인 왕상처스(網上車市)에 따르면 지난 20일 현재까지 지리(吉利)자동차, 창청(長城)자동차, 상하이승용차(上汽乘用车), 광치좐치(廣汽傳祺), 비야디(BYD), 중타이(众泰)자동차, 둥펑펑싱(東風風行), 둥펑펑선(東風風神) 등 중국 대표 자동차생산업체 8곳이 올해 목표 판매량을 공개했다. 왕상처스는 "이
2018-02-23 17:09:21
7ZWY7Ja867mIIOuTsSDspJHqta0gMn407ISgIOuPhOyLnCDshozruYQgJ+2PreuwnCcsIDHshKDrj4Tsi5wg7ISx7J6l66WgIDEuNeuwsCAg
하얼빈 등 중국 2~4선 도시 소비 '폭발', 1선도시 성장률 1.5배
[출처=중국 유니온페이] 중국 동북부 헤이룽장(黑龍江)성 하얼빈(哈爾濱), 중부지역 간쑤(甘肅)성 란저우(蘭州) 등 중국 2~4선 도시의 소비 성장률이 베이징·상하이 등 1선 대도시를 압도적으로 앞질렀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이 ‘지역 간 빈부격차 해소’를 강조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중국 최대 신용카드사인 인롄(銀聯, 유니온페이)과 중국 2대 전자상거래업체 징둥상청(京東商城) 산하 징둥금융이 공개한 ‘2017 소비성장 빅데이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2~4선 도시의
2018-02-23 16:55:00
W+qwle2aqOuwsSDsubzrn7wt7KSR6rWt7KCV7LmYN+ujoV0gIuu2gOuTnOufrOybgOycvOuhnCDqsJXtlajsnYQg7J206riw64qUIOuCqOyekCIg
[강효백 칼럼-중국정치7룡] "부드러움으로 강함을 이기는 남자"
리커창 총리. [사진=신화통신] "옛날엔 '사람이 하는 일은 하늘이 보고 있지만(人在做 天在看)' 클라우드컴퓨팅 시대인 현대는 '권력의 사용은 구름이 보고 있다(權在用, 雲在看)'. 공직자는 사회각계 온라인 누리꾼으로부터 감독받는 걸 환영해야 한다." <2013년 3월16일 리커창 총리 취임직후 기자회견에서> "리커창은 중국 역대 최약체 총리다. 그의 문제는 ‘무능력(incompetence)'이 아니라 '무기력(impotence)'에 있다." <영국의 경제주간지 이코노
2018-02-23 06:00:00
5LitIOKAmOybkOyekOyerCDqtbTquLDigJkg6rCA64+ZLi4u7JuQ7JygwrfssqDqtJHshJ0g7ISg66y86rGw656YIOy9lOyVng==
中 ‘원자재 굴기’ 가동...원유·철광석 선물거래 코앞
[사진=바이두] 글로벌 원자재 시장에서 경쟁력을 구축하겠다는 중국의 ‘원자재 굴기(崛起)’에 속도가 붙고 있다. 중국은 내달 위안화 원유 선물 상품을 출시하고, 철광석 선물시장을 조만간 해외 투자자에게 개방할 계획이다. 지난해 10월 개최된 중국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에서 향후 국제사회에서 영항력을 더욱 확대한다는 의지를 피력한 중국은 자국 원자재 선물거래소를 활용해 이를 본격화하는 모습이다. 중국은 세계 최대 원자재 소비국가로 글로벌 원자재 거래 중심지로 부상했지만
2018-02-22 16:49:48
7KSR6rWtLCDsmZXtm5kg7J6Q7LK067iM656c65Oc6rCAIOuqsOqzoCDsmKgg65yo6rGw7Jq0IOKAmOuvuOuLiOqyveygnOKAmSDrsJTrnow=
중국, 왕훙 자체브랜드가 몰고 온 뜨거운 ‘미니경제’ 바람
중국 왕훙(網紅). [사진=신화망] 중국 왕훙(網紅·인터넷스타)의 수익모델이 다각화되며 중국에 ‘미니경제’ 바람이 불고 있다. 계속되는 인기에 힘입어 출시된 왕훙의 자체 브랜드가 온라인 쇼핑몰 시장에서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이다. 미국 광고 전문지 애드버타이징 에이지(Advertising Age)에 따르면 중국 유명 왕훙 에바(艾娃·가명)는 2년 전 의류브랜드를 출시했다. 디자인이나 경영을 전문적으로 배운적이 없지만 왕훙 활동을 통해 얻은 지식과 패션감각을 바탕으로 사업을 꾸렸다.
2018-02-22 15:55:55
64us65287KeEIOykkeq1rSDstpjsoJzsl7DtnLQg7ZKN6rK9Li4u7Zek7Ja0wrfrhKTsnbzslYTtirjsg7Ug67aB7IOI7Ya1
달라진 중국 춘제연휴 풍경...헤어·네일아트샵 북새통
중국 쓰촨(四川)성 러산(樂山)시의 뷰티샵이 춘제 연휴 기간에도 손님들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사진=바이두] 중국인의 소득 증가, 생활 수준 향상이 춘제(春節·음력설) 연휴 풍경도 변화시키고 있다. 15억명의 중국 민족 대이동이 이뤄지는 춘제 연휴 기간 대부분의 상점은 문을 닫고, 관광지 등 많은 인파가 몰리는 지역의 식당·마트 등만 문을 연다. 그러나 최근 헤어샵, 네일아트샵 등 뷰티관리 전문점들이 춘제 연휴에도 영업하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중국 중신망(中新網)은 “소비자
2018-02-22 11:19:51
7KSR6rWtLCDquIDroZzrsowg7KO87JqUIOy7pO2UvCDshozruYTCt+yDneyCsOq1reycvOuhnCDrtoDsg4E=
중국, 글로벌 주요 커피 소비·생산국으로 부상
중국의 한 소수민족이 윈난(雲南)성 커피 원두 재배지에서 커피 원두를 수확하고 있다.[사진=바이두] 중국이 글로벌 커피산업 주요 소비국이자 생산국으로 부상하고 있다. 국제시장에서 커피는 원유(原油) 다음으로 거래량이 많은 대종무역상품이다. 상품 기준 표준화, 보관 및 운송이 쉽고, 금융적인 속성도 지니고 있어 무역상품으로 안성맞춤이다. 중국은 세계 커피 소비 성장 속도가 가장 빠른 나라 중 한 곳이기도 하다. 중국 연간 커피 소비 성장률은 25%로 글로벌 커피 소비 성장률 2.5%의 10배에 달한다.
2018-02-22 06:00:00
6riA66Gc67KMIOy7pO2UvOu4jOuenOuTnCDigJjsiqTtg4DrsoXsiqTigJksIOuzuOqzoOyepSDnvo4g67O064ukIOS4reyLnOyepeyXkCDstJ3roKU=
글로벌 커피브랜드 ‘스타벅스’, 본고장 美 보다 中시장에 총력
세계 최대 규모 스타벅스 매장인 중국 상하이(上海)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매장 앞에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사진=바이두] 중국인의 커피 사랑은 세계적인 커피브랜드 스타벅스의 중국 시장 전략에서도 엿볼 수 있다. 최근 스타벅스는 본고장인 미국에서 예상에 못 미친 부진한 실적을 기록한 반면 중국에서는 승승장구하며 시장 영향력 확대에 힘쓰고 있다. 2018 회계연도 1분기(2017년 10월 1일~12월 31일) 스타벅스 글로벌 및 미국 매출 성장률은 2%에 그쳐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
2018-02-22 06:00:00
64KZ7ZuE7ZWcIOykkeq1rSDojLbsgrDsl4Ug7IK06ri4IOuqqOyDiSDspJHigKbqt7zrs7jsoIHsnbgg7IKw7JeF66y47KCcIO2VtOqysCDtlYTsmpQg
낙후한 중국 茶산업 살길 모색 중…근본적인 산업문제 해결 필요
중국 허난(河南)성 신양(信陽)시의 한 다원(茶園)에서 다원 관리자가 찻잎을 수확하고 있다. [사진=바이두] 중국 차(茶) 업계는 중국 소비자 수준 향상, 서구문화 유입 등으로 침체기를 맞았다. 중국 정부 정책을 기반으로 살길을 모색 중이지만 효과는 불확실하다. 소비자 눈높이에 못 미치는 품질과 개선되지 않은 산업 환경으로 중국 차 시장이 점차 낙후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투자자문망(中國投資咨詢網)은 최근 중국 차 시장의 성장 억제 요인을 △낮은 프리미엄 품종 인증률 △제한된 생산방식 △산업 구조 단
2018-02-22 06:00:00
6rq+7Jes67KE66awIOS4rSDsiqTrp4jtirjtj7Ag7Iuc7J6l4oCm7KeA64Kc7ZW0IOy2nO2VmOufiSDsgqzsg4Eg7LKrIOqwkOyGjA==
꺾여버린 中 스마트폰 시장…지난해 출하량 사상 첫 감소
[그래픽 = 김효곤 기자]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의 지난해 스마트폰 출하량이 8년 만에 처음으로 하락했다. 스마트폰 보급률 상승으로 인해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정체기에 돌입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11일 시장조사기관 카날리스(Canalys)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보다 4.9% 감소한 4억4430만대에 그쳤다. 중국의 연간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에 비해 줄어든 것은 2009년 이후 처음이다. 특히 지난해 4분기 출하량은 전년 동기대비 무려 15.7% 감소한 1300만대로 집계돼 시
2018-02-21 15:17:24
7ZyY67Cc7JygwrfrlJTsoKTou4og6riJ6rCQ7IaN4oCm7Lmc7ZmY6rK96LuKIOusvOqysCDrjIDrpZkg65Kk642u64uk
휘발유·디젤車 급감속…친환경車 물결 대륙 뒤덮다
중국 토종 전기차기업 비야디가 지난해 출시한 신형 전기차 쑹(song) [사진=바이두] 지난해 세대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중국 자동차 시장 성장률이 다소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중국 자동차공업협회(CAAM)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 중국 승용차 시장 성장률이 예상보다 주춤했다고 밝혔다. CAAM이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 판매량은 2888만대로, 전년 대비 3% 가량 증가하는데 그쳤다. 특히 전체 시장의 85% 이상을 차지하는 승용차 판매량도 1.5% 늘어난 2420만대였다. 반면 전기자동차 등 친환경에너
2018-02-21 15:16:18
W+ykkeq1req4sOyXhSDsnbTslbzquLBdICfspJHqta3snZgg66Oo7J2067mE7Ya1JyDqv4jqvrjripQg7IKw65Gl7ISxIOyErOycoOyerOuyjCA=
[중국기업 이야기] '중국의 루이비통' 꿈꾸는 산둥성 섬유재벌
산둥루이그룹 개요. [자료=중국언론종합] 산드로(Sandro), 마주(Maje), 아쿠아스큐텀(Aquascutum), 라이크라(Lycra), 발리(Bally)...... 중국 산둥(山東)성 섬유방직기업인 루이(如意)그룹이 거느리고 있는 세계적인 인기 패션 명품 브랜드다. 모두 인수합병을 통해 소유하게 됐다. 최근엔 영국 인기 패스트패션 브랜드 톱숍 모회사인 아카디아그룹 지분 전체 혹은 일부를 매입할 것이란 계획도 영국 현지신문 더타임이 19일 보도했다. 업계 인사들은 루이가 아카디아 인수에 성공하면 톱숍이 중국 패션시장을 진출하는데
2018-02-20 10:31:28
W+qwle2aqOuwsSDsubzrn7wt7KSR6rWt7KCV7LmYN+ujoV0g7J6s7IOBKOy0neumrCnsnYAg7Zmp7KCcKOyjvOyEnSnsmYAg7Lm87J6Q66Oo66W8IOuLpO2IrOyngCDslYrripTri6Q=
[강효백 칼럼-중국정치7룡] 재상(총리)은 황제(주석)와 칼자루를 다투지 않는다
강효백 경희대학교 법무대학원 교수 일본의 유수한 재벌회사 사시 가운데 '1인자만 되려 하지 말고, 2인자에 충실하라'는 글이 있다. 하지만 2인자가 되는 것도 1인자가 되는 것 못지 않게 어렵고, 또 2인자가 되면 1인자가 바로 눈앞인데, 거기서 멈춰 서서 야심을 잠재우고 2인자로 남는다는 것도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진시황(秦始皇)이 기원전 221년 통일천하를 이룬 이후 중국의 1인자는 황제 자리에 앉는 사람이었다. 황제는 세습됐으며 천하통일을 상징했다. 2인자인 재상은 황제를 보좌하고 정부의 영수
2018-02-20 07:00:00
W+ywqOydtOuCmOumrO2PrO2KuF0g7JWM66as67CU67CULCDthZDshLztirjqsIAg7J2064GE64qUIOykkeq1rSDruJTroZ3ssrTsnbgg7ZiB66qF
[차이나리포트] 알리바바, 텐센트가 이끄는 중국 블록체인 혁명
[그래픽=아주경제DB] #1. 중국에서는 짝퉁 분유 문제가 심각하다. 멜라민을 넣은 짝퉁 분유를 먹고 영아들이 무더기로 사망하는 사건도 발생했던 만큼 다들 분유에 민감하다. 부모들은 값비싼 돈을 주고서라도 호주 뉴질랜드산 분유를 사 먹이지만 짝퉁이 워낙 많다 보니 이것도 의심스러워 직접 호주로 원정 구매까지 나선다. 하지만 이제 중국인들은 호주 뉴질랜드에서 생산된 분유가 중국으로 수입돼 판매되기까지 유통의 전 과정을 훤히 들여다볼 수 있다. #2. 중국의 빈곤 문제는 심각하다. 국가에서 기금을 조성해
2018-02-15 06:00:00
IuqwgOq1rCwg7Yyo7IWY7JeF6rmM7KeAIO2ZleyepSIg7JWM66as67CU67CULe2FkOyEvO2KuCAn7Iug7IaM66ekJyDsmIHthqAg64ST7Z6I6riw
"가구, 패션업까지 확장" 알리바바-텐센트 '신소매' 영토 넓히기
알리바바 vs 텐센트 신소매 전쟁[사진=아주경제DB] 중국 양대 인터넷공룡인 알리바바와 텐센트가 앞다퉈 '신소매(新零售)' 제국 영토를 확장하고 있다. 기존의 마트,수퍼마켓에서 최근엔 가구·인테리어 패션업으로까지 영토가 확장된 모습이다. 신소매는 온·오프라인의 벽을 허무는 소매와 스마트 물류를 융합한 새로운 소비 유통 개념으로, 전자상거래를 대체하는 미래 유통 모델로 각광받고 있다. 간단히 말해서 빅데이터·클라우드 컴퓨팅 등 인터넷 첨단 기술을 활용해 상품생산·
2018-02-12 15:49:46
W+qwle2aqOuwsSDsubzrn7wt7KSR6rWt7KCV7LmYN+ujoV0g7Iio6rKo7KeEIOyngO2VnO2MjOKApjYw7IS467aA7YSwICfsp4Tsp5wg6rSA7Jq0JyDtirjsmIDri6Q=
[강효백 칼럼-중국정치7룡] 숨겨진 지한파…60세부터 '진짜 관운' 트였다
리잔수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 "한 사내가 절벽에서 천하를 굽어보니 산들이 봉우리를 이루며 몰려온다. 한줄기 가을바람이 낙엽을 쓸고 지나가면 독수리가 창공을 찌르듯 웅비한다." <리잔수(栗戰書, 1950~) 헤이룽장성 성장 재직때 쓴 시구> ""당중앙이 나를 구이저우(貴州)로 보냈으니, 나는 구이저우 사람이다. 구이저우에서 나는 첫째 좋은 학생, 둘째 좋은 공복, 셋째 좋은 반장이 되겠다." <2010년 8월10일 리잔수 구이저우 당서기 취임사 中> ◆중국의 세대별 지역개발 주
2018-02-12 06:00:00
W+q5gOynhO2YuOydmCDsi5zsi5zqsIHqsIEo5pmC5pmC5Yi75Yi7KV0g7Y+J7LC9IO2Pie2ZlCDsmKzrprztlL3qs7wg7ZWc67CY64+EIOyatOyghOyekOuhoA==
[김진호의 시시각각(時時刻刻)] 평창 평화 올림픽과 한반도 운전자론
김진호 아주경제 아세아연구소장·단국대 교수 북한의 핵 도발과 미국의 대북 제재, 한·미·일 동맹 강화와 미·중·러 대립에서 ‘코리아 패싱’이 제기된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또 다시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운전자론’이 평창 동계올림픽 시험대에 앉았다. ‘코리아 패싱’, ‘한반도 운전자론’, ‘평창 평화 올림픽’ 심지어 ‘평양 올림픽’까지, 모두 한국에서 생성돼 정치쟁론이 되고 사회 이슈가 된 내용이다. 우리
2018-02-09 06:00:00
5LitIOqzvO2Vmeq1tOq4sOyZgCDrp4zrgqgg6rKo7Jq47Iqk7Y+s7LigIOyCsOyXheKApuyEseyepSDtgqTsm4zrk5zripQg4oCY6riw7Iig66Cl4oCZIA==
中 과학굴기와 만남 겨울스포츠 산업…성장 키워드는 ‘기술력’
중국 치치하얼헤이룽(齊齊哈爾黑龍) 스케이트 날 제조업체 직원이 회사 혁신연구개발(R&D)센터에서 스케이트화 강도 검사를 하고 있다. [사진=신화사] 중국의 거침없는 과학굴기(堀起) 행보가 스포츠 산업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 특히 2022년 베이징(北京) 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둔 중국 겨울스포츠 업계는 혁신 기술력을 낙후된 산업 환경 개선을 실현시키는 주요 동력으로 보고 기술 개발에 열중하고 있는 모양새다. 2022년까지 3억명이 겨울스포츠를 즐기도록 한다는 중국 정부의 ‘겨울스포츠 활성화 계
2018-02-08 06:00:00
6rG47J2M66eI64uo6rOEIOS4rSDsiqTtgqTsgrDsl4XigKYg64+Z6rOE7Jis66a87ZS9IO2bhOq0ke2aqOqzvCDquLDrjIDqsJA=
걸음마단계 中 스키산업… 동계올림픽 후광효과 기대감
[그래픽=김효곤 기자 hyogoncap@] 차기 동계올림픽 개최국인 중국의 스키산업은 정부의 지원 사격 속에 빠르게 발전하고 있지만 겨울스포츠 선진국과 비교하면 여전히 갈길은 멀어보인다. 최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2018 아태지역 동계스포츠 산업 포럼'이 발표한 ‘2017 중국 스키 산업 백서’(이하 백서)가 중국 스키산업 현주소를 고스란히 보여준다. 백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스키장 방문객 수는 2016년 대비 15.89% 증가한 1750만명을 기록했다. 방문객 수는 2011년 700만명을 기준으
2018-02-08 06:00:00
6rO16riJ6rO87J6JIOychOq4sD8g67aI7JWI7ZWcIOykkeq1rSDtg5zslpHqtJEg7JeF6rOELi4uIuyghOyngO2MkCDrqqjrkZAg7KCB7J6QIiA=
공급과잉 위기? 불안한 중국 태양광 업계..."전지판 모두 적자"
중국 농촌지역에 들어선 태양광 발전소. [사진=Senyuan Group] 중국 태양광 업계의 공급과잉 먹구름이 빠르게 확산하는 모양새다. 신경보(新京報)는 7일 중국 대표 태양광전지판 제조업체인 퉁웨이구펀(通威股份)이 화촹(華創)증권의 후이(胡毅)연구팀의 시장조사 과정에서 "태양광전지판 업계 전체가 적자상태"라고 토로했다고 보도했다. 화촹증권 연구팀은 6일 저녁(현지시간) 퉁웨이 임원과의 화상회의 내용을 요약해 이러한 사실을 공개했다. 퉁웨이 측은 "우리는 아직 비용대비 수익을 거두고 있지만
2018-02-07 17:2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