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6rO17J6lIOupiOy2sCEg7Jik7Je87JuQIOu/jOumrOu9keq4sCDqt7nslb0g7LKY67Cp4oCL
공장 멈춰! 오염원 뿌리뽑기 극약 처방​
중국 전역에 환경단속이 폭풍처럼 휘몰아치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집권 2기를 맞아 삶의 질 제고와 ‘아름다운 중국(美麗中國)’을 표방하면서 환경단속 한파가 더욱 매서워지고 있다. 중국이 환경오염을 막기 위해 강력한 단속을 벌이고 있다. [사진=바이두] 가장 강력한 정책은 ‘환경보호 감찰제도’다. 중국은 이 제도를 통해 지방정부의 환경에 대한 느슨한 태도를 옥죄고 있다. 지방정부의 눈감아주기식 관행과 지방 민영기업의 ‘꽌시(關係)’ 로비로 환경 점검이 제
2017-12-08 06:00:00
5LitIOydvOuMgOydvOuhnCwg7KSRwrfrj5nrtoDsnKDrn70g6ru07JWI6rOgIOyEuOqzhOuhnCDrgpjqsITri6Q=
中 일대일로, 중·동부유럽 껴안고 세계로 나간다
지난달 27일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제6차 '16+1 정상회의'에 참석한 리커창 중국 총리(왼쪽)가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신화망] 중국이 역점 대외정책인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 구축을 위해 중·동부유럽(CEEC) 16개 국가와의 협력 강화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중국이 성장 잠재력이 높은 중·동부유럽을 '일대일로'로 끌어들이는 한편 유럽 내 영향력을 확대하려 한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중국 관
2017-12-08 06:00:00
J+KAi+uFuOuLpOyngCfroZwg65ag7Jik66W4IOS4rSDtmZjqsr3shKTruYTsgrDsl4U=
'​노다지'로 떠오른 中 환경설비산업
중국 정부의 환경오염 규제 정책이 엄격해지고 환경단속이 강화되면서 환경설비산업이 노다지로 부상하고 있다. 환경설비산업체인 거린메이(格林美)유한공사의 회사 전경. 이 회사는 폐전지와 폐자동차 등 '도시 광산물' 재활용 제품을 연구하고 산업화하고 있다. [사진=바이두] 현재 중국 정부는 국가 차원에서 상시적인 감찰을 실시해 오염물질 배출 기준을 넘어설 경우 엄격한 처벌을 하거나 벌금의 상한선을 높이는 등 규제를 점진적으로 강화해 나가고 있다. 지방 정부도 각 지방의 환경오염 현황을 고려
2017-12-08 06:00:00
4oCc6riw7Iig6rCc67Cc65OxIO2YkeugpeKAnSDspJHqta0g6rWt7Jyg7J6Q64+Z7LCoIOu5hTMg4oCY64+E7JuQ6rKw7J2YJw==
“기술개발등 협력” 중국 국유자동차 빅3 ‘도원결의'
중국 대형 국유자동차 기업인 이치, 둥펑, 창안자동차가 지난 1일 후베이성 우한에서 전방위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바이두] 중국 국유자동차 ‘빅3’가 기술개발과 해외진출을 위해 뭉쳤다. 3일 중국경영망 보도에 따르면 중국 대형 국유자동차 기업인 이치(一汽), 둥펑(東風), 창안(長安)자동차가 지난 1일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기술혁신, 산업 전체 가치사슬 운영, 해외진출, 신사업 개발 등 네 가지 방면에서 전방위로 협력한다는 내용의 전략적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2017-12-03 20:30:38
5LitLCDthYzrp4jtjIztgawg7IKw7JeF7J2YIOuqheqzvCDslZTigKbtirnsg4nsnbQg7J6I7Ja07JW8IOyCsOuLpA==
中, 테마파크 산업의 명과 암…특색이 있어야 산다
상하이 디즈니랜드 전경 [사진=Disney parks] 최근 급성장한 중국 내 관광산업과 더불어 중국의 테마파크 산업도 큰 발전을 이뤘다. 상하이(上海) 디즈니랜드, 베이징(北京) 환러구(歡樂谷) 등 큰 성공을 이룬 테마파크들은 자신만의 개성과 특색을 유지하며 명실상부한 지역 대표 랜드마크로 자리잡았다. 중국 내 테마파크 관람객 수는 2016년 기준 약 2억명으로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방문객이 가장 많은 아시아 테마파크 20곳 중 13곳이 중국에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6월 상하이 디
2017-12-01 06:01:00
5LitLCDrjansuZjrp4wg7Luk7KeEICfthYzrp4jtjIztgawg6rW06riwJyA=
中, 덩치만 커진 '테마파크 굴기'
중국 상하이 디즈니랜드 입구. [사진=중국 바이두] 빠른 속도의 경제성장과 중산층 증가에 힘입어 세계 최대 테마파크 시장으로 거듭나겠다는 중국의 '테마파크 굴기(掘起)'가 특색 없는 '몸집 불리기'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중국 '테마파크 굴기' 성장 구도가 규모 확대에만 집중돼 시설 품질, 내용 구성의 혁신성과 창의성이 결핍됐다는 의미다. 업계 안팎에선 중국 테마파크의 양(量)적 성장이 아닌 질(質)적 성장에 집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테마파크는 방문객에게
2017-12-01 06:00:00
7YWM66eI7YyM7YGsIOuMgOyLoCAn7Iqk66eI7Yq4IO2FjOuniO2YuO2FlCfsnbQg65ys64ukIA==
테마파크 대신 '스마트 테마호텔'이 뜬다
텐센트QQ와 창룽치어 호텔이 공동 설립한 세계 최초 'QQ 스마트 테마호텔' 전경. [사진=중국 바이두] 세계 최대 시장이 되겠다는 중국의 테마파크 굴기(倔起) 열풍이 인공지능(AI)과 융합돼 숙박업계로 퍼지고 있다. 중국의 소비수준이 높아지며 숙박업계에서도 AI 등과 같은 첨단기술이 광범위하게 응용되며 하나의 산업 트렌드로 자리 잡은 모습이다. 중국 숙박업계 유행처럼 번지는 스마트 테마호텔 조성을 주도하고 있는 것은 중국 '인터넷공룡'들이다. 중국 정보기술(IT) 산업을 대표하는 양대
2017-12-01 06:00:00
5LitIOKAmOyKpOuqqOq3uCDrjIDqta3igJkg7Jik66qFIOuyl+q4sOKApuyEne2DhCDrsoTrpqzqs6Ag7LKc7Jew6rCA7Iqkwrftg5zslpHqtJEg7KCE7ZmY
中 ‘스모그 대국’ 오명 벗기…석탄 버리고 천연가스·태양광 전환
그동안 세계 최대 석탄 소비국이자 온실가스 배출국이라는 오명을 갖고 있던 중국이 최근 온실가스 감축과 환경오염을 줄이려는 노력을 거듭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기존 전력생산의 중심인 석탄화력발전을 대폭 줄이고 태양광, 천연가스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육성하는 등 파리기후변화협약에서 주도국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중국 국가에너지국은 태양광을 비롯한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2020년까지 3600억 달러(약 390조원)를 투자해 신재생에너지 소비량을 전체 에너지 소비량의 15%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밝
2017-11-30 18:01:00
5LitIOyekOuPmeywqCDsi5zsnqUg67OA7ZmU4oCm7JisIOq0keyggOyasCDrqqjthLDsh7wg7YKk7JuM65OcICfsoITrj5ntmZTCt+yKpOuniO2KuO2ZlMK36rO17Jyg7ZmU4oCZ
中 자동차 시장 변화…올 광저우 모터쇼 키워드 '전동화·스마트화·공유화’
지난 17일부터 26일까지 개최된 제15회 광저우국제모터쇼에서 '전동화·스마트화·공유화’가 중국 자동차 시장 변화 및 미래 성장 키워드로 확인됐다.[사진=중국 바이두] 중국의 3대 모터쇼 베이징(北京)·상하이(上海)·광저우(廣州) 모터쇼는 중국 자동차 산업 현황과 전망을 파악할 수 있는 풍향계 역할을 한다. 매년 하반기에 개최되는 광저우 국제모터쇼는 상반기 베이징, 상하이 모터쇼와 비교해 1년간 있었던 중국 자동차 업계의 움직임을 확인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모색하
2017-11-30 16:18:03
7JWM66as67CU67CUwrfsp5XrkaXsnZgg7ZWg7J24ICfqvLzsiJgnPy4uLuykkeq1rSDqtJHqtbDsoJzsnZgg7ZWo7KCVIA==
알리바바·징둥의 할인 '꼼수'?...중국 광군제의 함정
지난달 11일의 중국 최대 쇼핑시즌인 광군제. 알리바바는 이날 하루에만 1682억 위안의 매출을 올렸다. [연합뉴스] 중국의 최대 쇼핑시즌인 11월 11일 광군제(光棍節, 독신자의 날)엔 알리바바(阿里巴巴), 징둥(京東) 등 주요 전자상거래 업체들이 각 제품마다 대대적인 할인행사를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런데 알고 보니 업체들이 ‘선(先) 인상 후(後) 할인’ 행위로 눈속임한 것이라면 소비자들의 기분은 어떨까? 실제로 중국소비자협회는 지난 29일 ‘11월 11일 온라인쇼핑상품 가격 추적조사체험 보
2017-11-30 11:27:15
64iI6ri4IOuBhOuKlCDspJHqta3si50g7YGs65287Jqw65Oc7Y6A65Sp
눈길 끄는 중국식 크라우드펀딩
중국식 크라우드펀딩(Crowdfunding)이 창업의 효과적인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13차 5개년(2016~2020년) 중국 전략 신흥 중점 프로젝트에 포함돼 있을 정도다. 중국식 크라우드펀딩으로 설립된 ‘베이징대 1898카페’의 내부 전경. 카페 이름 아래 적힌 ‘Not Just Cafe’라는 문구가 인상적이다. [사진=왕이신문] 기존 서양식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이 불특정 다수로부터 자금을 조달받는 방식이라면 중국식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은 지인으로부터 조달받는 방식이다. 서양식 모델의 핵심이 ‘자
2017-11-27 08:05:07
W+yVhOyjvOuPmeyYgeyDgV0g5LitIO2ZlOyepe2SiOyCsOyXhSDmlrDshLHsnqUg7Y+s7J247Yq4IDPqsIDsp4AgIA==
[아주동영상] 中 화장품산업 新성장 포인트 3가지
장젠하오 중국 광둥 치화화학공업교역중심유한공사 CEO가 2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글로벌 이슈, 2018 화장품 시장 현황과 전망 컨퍼런스'에서 주제발표 하고 있다. [사진=아주차이나 정혜인 기자 ] "유통채널의 변화, 경제 성장으로 인한 소비력 상승이 중국 화장품산업을 이끌고 있다. 이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성장 동력의 역할을 할 것이다." 장젠하오(蔣劍豪) 중국 광둥(廣東) 치화(奇化)화학공업교역중심유한공사 최고경영자(CEO)는 2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
2017-11-24 15:39:35
66y066W07J2164qUIOykkeq1rSDssL3sl4Xsg53tg5zqs4Q=
무르익는 중국 창업생태계
[그래픽=임이슬 기자] 중국의 창업 생태계가 성숙 단계로 진입하며 창업의 메카로 불리는 미국 실리콘밸리의 아성을 넘보고 있다. 중국은 하루에 1만5000개가 넘는 기업이 생겨날 정도로 창업 열풍이 거세다. 중국의 수많은 스타트업들이 성숙해진 창업 생태계에 힘입어 '유니콘(기업 가치 10억 달러 이상 비상장기업)'으로의 성장을 꿈꾸고 있다. 창업 생태계의 성숙을 위해서는 용이한 자본 접근성과 원활한 인력수급, 일정 규모 이상의 내수시장, 잘 갖춰진 인프라, 규제 완화와 정책지원 등 다양한 요소
2017-11-24 09:00:00
7JWM66as67CU67CULCDspJHqta0g7LWc64yAIOuniO2KuOyytOyduOqzvCDshpAg7J6h64ukLi4uJ08yTycsICfsi6DsnKDthrUnIOuzuOqyqe2ZlA==
알리바바, 중국 최대 마트체인과 손 잡다...'O2O', '신유통' 본격화
[사진=알리바바 시나웨이보]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중국 최대 마트 체인업체에 거액을 투자하며 O2O(온·오프라인 통합) 시장 확대와 신(新)유통 영역 확장에 속도를 올렸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소매 시장을 대표하는 두 기업의 맞잡은 손을 두고 "역사적 협력"으로 "온·오프라인 융합이 본격 추진 단계에 진입했다는 의미"라고 중국망재경(中國網財經)은 평가했다. 알리바바 그룹은 20일 프랑스 오샹리테일(Auchan Retail S.A.)와 대만계 룬타이(潤泰)그룹 등 마트 체인
2017-11-20 14:57:21
W+2VnMK37KSRIO2ZlOyepe2SiCDsl4XssrTrk6Qg6rO16rKp6rK97JiB4pGgXSDkuK0g6rWt66+8IOuniOyKpO2BrO2MqSDigJjsnITsnpDtm4TsnbTigJkgSVBPIOyerOuPhOyghA==
[한·중 화장품 업체들 공격경영①] 中 국민 마스크팩 ‘위자후이’ IPO 재도전
[그래픽=김효곤 기자] [편집자 주] 한·중 양국을 대표하는 간판 마스크팩 업체들이 그 어느때보다 적극적으로 '중국인 얼굴'을 공략하고 있다. 중국 국민 마스크팩 '위자후이(禦家匯)'는 자본력을, 한국 마스크팩 강자 '메디힐'은 현지 유통망 재정비를 앞세워 중국 시장 정복에 나선 것. 아시아는 이미 현대인의 필수 아이템으로 거듭난 마스크팩의 핵심 시장으로 자리매김했으며, 그중에서도 중국이 1위 시장으로 분류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과 중국의 마스크팩 시장은 모두
2017-11-17 07:00:00
W+ykkeq1rSDquLDsl4XsnbTslbzquLBdIOeNqCDsv6DsubQg7J207Ja0IOuPmeu2gOuMgOyasOyghOyekCDrhbjrpqzripQg6rCA7KCE7JeF7LK0IOuplOydtOuUlCA=
[중국 기업이야기] 獨 쿠카 이어 동부대우전자 노리는 가전업체 메이디
[사진=메이디] 중국 기업이 또 다시 한국 기업 인수에 군침을 흘리고 있다. 이번에는 중국 대형 가전업체로 최근 '중국제조 2025' 등 산업 선진화와 지속가능한 동력찾기에 앞장서고 있는 메이디(美的)다. 메이디는 지난달 말 동부대우전자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예비입찰에 참여해 현재 터키 베스텔, 대유그룹의 대유위니아 등과 함께 실사 중이다. 최근에는 신생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인 웨일인베스트먼트도 인수의사를 밝혀 경쟁이 치열해졌다. 메이디에 눈길이 가는 이유는 메이디가 다른 경쟁사
2017-11-17 07:00:00
W+2VnMK37KSRIO2ZlOyepe2SiOyXheyytCDqs7Xqsqnqsr3smIHikaFdIOmfkyDrjIDtkZwg66eI7Iqk7YGs7YypICfrqZTrlJTtnpAnIOykkeq1rSDsi5zsnqUgMeychCDsnpDrpqwg64W466aw64uk
[한·중 화장품업체 공격경영②] 韓 대표 마스크팩 '메디힐' 중국 시장 1위 자리 노린다
중국의 한 화장품 가게에 '메디힐패밀리'라는 테마로 메디힐의 제품들이 전시되어 있다.[사진=바이두] [편집자 주] 한·중 양국을 대표하는 간판 마스크팩 업체들이 그 어느때보다 적극적으로 '중국인 얼굴'을 공략하고 있다. 중국 국민 마스크팩 '위자후이(禦家匯)'는 자본력을, 한국 마스크팩 강자 '메디힐'은 현지 유통망 재정비를 앞세워 중국 시장 정복에 나선 것. 아시아는 이미 현대인의 필수 아이템으로 거듭난 마스크팩의 핵심 시장으로 자리매김했으며, 그중에서도 중
2017-11-17 07:00:00
7ZmY6rK97Jik7Je8IOuMgOq1rSDspJHqta3snZggJ+yKpOuqqOq3uCDqsr3soJwn
환경오염 대국 중국의 '스모그 경제'
중국의 환경오염이 중국인들의 소비 트렌드를 ‘항(抗)오염’으로 변화시키고 있다. ‘항오염 소비’는 소비자가 환경오염 피해를 막기 위해 제품 구매과정에서부터 안전 및 친환경 특성을 고려하는 것을 말한다. 환경오염으로 인해 공기정화기와 산소캔 등 항오염 친환경 제품들의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그래픽=김효곤 기자] 항오염 소비는 크게 두 가지 범주로 나뉜다. 하나는 공기청정기와 마스크, 스모그 예방 화장품과 식품 등 소비재 상품을 말하고, 다른 하나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이
2017-11-17 06:00:00
5LitIO2ZmOqyveyYpOyXvCwg7IaM67mE66W8IOuwlOq+uOuLpA==
中 환경오염, 소비를 바꾸다
중국이 환경오염과의 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소비에도 패러다임의 변화가 일고 있다. 항(抗)오염 제품의 판매량이 급증하는 등 친환경 소비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중국은 현재 대기오염, 수질오염, 토양오염의 3중고를 겪고 있다. 대기오염에 따른 조기 사망자 수만 연간 1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전기자동차가 전기를 충전하고 있다. [사진=바이두] 소비 패러다임의 변화는 교통과 뷰티, 식품 등 전방위에서 일어나고 있다. 친환경 자동차와 전동 자전거가 환경오염의 주범인 자동차와 오토바이를
2017-11-17 06:00:00
4oCL5LitIOuCnOuwqeyLnOyepeydmCDsp4TtmZQ=
​中 난방시장의 진화
중국의 난방시장이 진화하고 있다. 중앙공급 난방에서 개별난방으로, 석탄보일러에서 전기보일러와 가스보일러로 각각 변화되고 있다. 난방 형태와 난방 에너지원이 모두 선진화되고 있는 것이다. 난방의 진화 방향과 목표는 대기오염 저감이다. 중국 대기오염의 주범으로 꼽히는 석탄보일러. [사진=바이두] 중국 난방시장 진화의 동력은 중국 정부의 석탄보일러에 대한 강력한 단속이다. 중국 정부는 석탄보일러에 대해 각종 규제 정책을 펴는 한편 전기보일러와 가스보일러로의 전환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2017-11-17 06: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