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IuuztOyhsOq4iCDstpXshowsIOy5mOyXtO2VnCDqsr3sn4Hsl5AuLi4iIOykkeq1rSDsoITquLDssKgg67mE7JW865SUIOyniOyjvCAn7KCc64+ZJw==
"보조금 축소, 치열한 경쟁에..." 중국 전기차 비야디 질주 '제동'
워런 버핏이 투자한 중국 토종전기차 비야디. [사진=신화통신] ‘중국판 테슬라’로 불리는 세계 최대 전기자동차 업체 비야디(比亞迪·BYD)가 올 상반기 실적 부진을 면치 못했다. 정부 전기차 보조금 축소 등 정책 변화와 중국 전기차 시장 각축전이 치열해지면서다. 29일 비야디에 따르면 올 상반기 매출이 450억3800만 위안(약 7조66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2% 증가하는데 그쳤다. 같은 기간 순익은 17억2300만 위안으로 23.75% 감소했다. 지난해 실적과 비교하면 초라하기 그지 없는 성적표
2017-08-30 13:42:30
7KSR6rWtIOyEneycoCAn67mFMycg7IOB67CY6riwICLsnqXsgqwg7J6Y7ZaI64KYIg==
중국 석유 '빅3' 상반기 "장사 잘했나"
중국 석유'빅3'. 중국 3대 국영석유기업이 올 상반기 실적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석유천연가스공사(中國石油·페트로차이나)는 올 상반기 전년도 한해 전체 수준을 뛰어넘는 순익을 기록했다고 현지 경제일간지 증권시보가 2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페트로차이나는 올 상반기 전년 동기 대비 32% 늘어난 9759억900만 위안의 영업수익을 기록했다. 순익은 126억7600만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배가 늘었다. 구체적으로 원유, 천연가스 등 가격 상승세 등에 힘입어 채굴 생산
2017-08-25 14:44:57
7KSR6rWtIFNVViDstZzqsJXsnpAg7LC97LKt7J6Q64+Z7LCoLCBGQ0EgJ+yngO2UhCcg7J247IiYIOuCmOyEoOuLpA==
중국 SUV 최강자 창청자동차, FCA '지프' 인수 나선다
[사진 = JeeP] 세계적인 자동차 브랜드인 미국 피아트 크라이슬러(FCA)의 '지프(JeeP)' 인수에 관심을 보인 중국 자동차제조업체는 지리(吉利), 둥펑(東風)이 아닌 창청(長城)자동차였다. 중국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 최강자인 창청자동차의 왕펑잉(王鳳英) 사장이 21일 이메일을 통해 "FCA가 보유한 오프로드 차량의 대명사, 지프 인수에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고 제일재경일보(第一財經日報)가 이날 보도했다. 창청이 지프 인수를 위해 이미 FCA와 접촉했다는 소식도 나왔다. 이에 대해 FC
2017-08-22 08:00:57
W+ykkeq1req4sOyXhSDsnbTslbzquLBdIOuzvOuztCDsnbjsiJjtlZwg7KeA66as6LuKICfsnpDrj5nssKgg7KCc6rWtJyDqsbTshKTspJE=
[중국기업 이야기] 볼보 인수한 지리車 '자동차 제국' 건설중
지리자동차 개요.[그래픽=아주경제DB] 중국 최대 민영자동차 업체 지리(吉利)자동차의 주가 상승세가 거침없다. 홍콩 거래소에 상장된 지리자동차 주가는 올 들어서만 거의 세 배 가까이 뛰었다. 전 세계 자동차기업 중 가장 빠른 주가 상승세를 보인 것이다. 지리자동차 주가의 고공행진은 거침없는 인수합병, 우수한 실적, 성장 가능성, 삼박자가 맞아떨어진 결과라는 분석이다. 중국 저장(浙江)성의 중소 민영자동차 업체였던 지리자동차가 전 세계 시장에 처음 명함을 내민 것은 7년 전인 2010년이다. 당시 스웨덴 자
2017-08-18 06:00:00
W+ykkeq1rSDquLDsl4XsnbTslbzquLBdIOq4iO2YuO2DgOydtOyWtCAn6r+A6rq9JyDtlaDquYwsIDEwMOuFhCDqta3snKDquLDsl4Ug642U67iU7Iqk7YOA
[중국 기업이야기] 금호타이어 '꿀꺽' 할까, 100년 국유기업 더블스타
[그래픽= 아주경제 임이슬기자 90606a@] 먹성 좋은 차이나머니의 해외기업 인수합병(M&A)이 잇따르고 이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도 커졌다. 한국도 예외는 아니다. 최근 금호타이어의 중국 기업으로의 매각을 두고 반대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결론이 날 듯 나지 않자 중국 측 인수기업에 대한 시장 관심도 커지는 분위기다. 금호타이어를 꿀꺽 삼켜 중국은 물론 세계 타이어 시장에서 확실한 입지를 굳히겠다는 야심만만한 기업은 바로 칭다오솽싱(雙星·더블스타)이다. 더블스타는 1921년에 설립된 95년 역사
2017-08-13 13:16:24
7KSR6rWtIOq1reyCsOywqCDsoJDsnKDsnKggNDAlIOuEmOuKlOuNsC4uLjbrjIAg7JeF7LK0IOyInOydtSAn64+E7JqU7YOAJyDrqrsg66+47LOQ
중국 국산차 점유율 40% 넘는데...6대 업체 순익 '도요타' 못 미쳐
중국 국산 SUV 시장을 장악하며 중국 브랜드의 달라진 모습을 보여준 창청자동차의 하발6(H6). 중국 자동차 기업의 중국 시장 점유율도 절반에 근접했지만 중국 기업과 글로벌 브랜드와의 차이는 여전히 크다는 지적이 나왔다. 올 상반기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의 자국 기업 점유율이 40%를 넘어서고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의 세계 기업 순위도 상승했지만 글로벌 브랜드와의 순익 격차는 여전히 엄청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제일재경일보(第一財經日報)가 9일 보도했다. 중국 6대 업체 순익 총합이 일본 도요타 한 기업의 순익
2017-08-10 11:07:02
MzAw7KGw7JuQ64yAIOyXkOuEiOyngCDqs7Xro6HsnZgg65Ox7J6lLi4u5LitIOyEoO2ZlMK36rWt7KCE6re466O5IO2VqeuzkSDtmITsi6TtmZQ=
300조원대 에너지 공룡의 등장...中 선화·국전그룹 합병 현실화
[국전그룹과 선화그룹] · 중국 거대 에너지 국유기업 간 합병설이 사실로 확인됐다. 지난 6월 초대형 빅딜설이 불거진 국영 석탄기업인 선화그룹(神華集團)과 전력기업 국전그룹(國電集團)이 그 주인공이다. 관웨이주(關緯竹) 국전그룹 안전생산부 처장이 2일 열린 '제11차 중국 신에너지 국제서밋 - 저탄소·배출량 감축 포럼'에 참석해 "국전그룹과 선화그룹의 합병안을 이미 국무원에 제출한 상태로 새롭게 태어날 기업의 임시 사명은 '국가에너지투자그룹'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2017-08-03 10:08:12
7KSR6rWtIOyekOuPmeywqOyXheyytCDsl4fqsIjrprAg7IOB67CY6riwIOyLpOyggS4uLuywveyyrSAn67CY7Yag66eJJywg7KeA66asICfsm4Pqs6AnIA==
중국 자동차업체 엇갈린 상반기 실적...창청 '반토막', 지리 '웃고'
[지리자동차와 창청자동차] 본격적인 어닝시즌이 시작되면서 중국 토종 자동차 기업의 상반기 실적 발표도 이어지고 있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을 중심으로 가파른 오르막길을 탔던 중국 자동차 시장 성장률 둔화가 시작되고 분화 흐름도 뚜렷해지면서 주요 상장사의 표정도 엇갈렸다. 우선 지난해까지 14년 연속 중국 SUV 시장 왕좌를 차지한 창청(長城)자동차의 순익이 반토막났다고 남방도시보(南方都市報)가 지난달 31일 보도했다. 창청자동차에 따르면 올 상반기 영업수익은 412억5600만 위안으로 지난해
2017-08-01 15: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