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5LitIOyekOuPmeywqOyXheqzhCAn7JaR6re57ZmUJyDsi6ztmZQuLi7tlbTsmbgg6riw7Iig66Cl4oCm7J6Q67O4wrfquLDsiKAg7ZWp7J6Q6riw7JeF66eMIOyDneyhtA==
中 자동차업계 '양극화' 심화...해외 기술력…자본·기술 합자기업만 생존
중국 지리자동차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보웨(博越)'. 보웨는 올 1월부터 11월까지 누적판매량 3만884대를 기록하며 지리자동차 차량 중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사진=바이두] 중국 자동차 업계의 인수·합병(M&A) 열풍이 현지 브랜드 간 양극화 현상을 일으키고 있다. 해외 기업과의 협력으로 기술력과 브랜드 파워를 끌어올린 중국 업체는 승승장구하는 반면, 그렇지 못한 업체는 점차 시장에서 퇴출당하고 있는 것이다. 결국 순수 중국 자동차업체의 기술력과 인지도로는 시장 경쟁에서 이겨낼
2017-12-22 06:00:00
7KCV67aAIO2RnOyglSDrs4DtmZTsl5Ag64Kc7IOJLCDspJHqta0g7KCE6riw7LCoIOyLnOyepSAn7Je06riwJyDsi53snYTquYw=
정부 표정 변화에 난색, 중국 전기차 시장 '열기' 식을까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링파오(리프모터)가 올해 출시한 전기 스포츠카 'LP-S01'. [사진=리프모터] 중국 전기차 시장이 급격하게 달라진 정부의 태도에 긴장하는 분위기다. 제일재경일보(第一財經日報)는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당국이 서서히 힘을 빼고 시장 정돈을 위한 관리·감독에 나서자 시장이 당황하고 있다고 11일 보도했다. 지난 6개월간 중국 국가 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는 새로운 순전기 승용차 사업을 단 한 건도 승인하지 않았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지난 10월 '승용차 제조기업
2017-12-12 15:29:34
7KSR6rWtIOyekOuPmeywqOq4sOyXheuTpCAn7ZyY67Cc7Jyg7LCoJyDth7Tstpzqs4Ttmo0g7J6H64us7JWEIOuwnO2RnA==
중국 자동차기업들 '휘발유차' 퇴출계획 잇달아 발표
중국 화석연료 차량 판매중단[사진=바이두] 중국 당국의 경유·휘발유 등 화석연료 차량 생산·판매 중단 움직임 속에서 중국 토종 자동차 업체들이 화석연료 차량 판매 금지 시간표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중국 전기차 1위업체인 베이징자동차그룹이 지난 9일 2020년까지 우선 베이징시를 중심으로 전통 화석연료 차량 판매를 중단하고, 2025년까지 전국적으로 화석연료 차량 생산과 판매를 모두 중단할 계획이다. 쉬허이(徐和誼) 베이징자동차그룹 회장이 이날 베이징시 신에너지자동차기술혁신센터 설립
2017-12-11 14:19:46
4oCc6riw7Iig6rCc67Cc65OxIO2YkeugpeKAnSDspJHqta0g6rWt7Jyg7J6Q64+Z7LCoIOu5hTMg4oCY64+E7JuQ6rKw7J2YJw==
“기술개발등 협력” 중국 국유자동차 빅3 ‘도원결의'
중국 대형 국유자동차 기업인 이치, 둥펑, 창안자동차가 지난 1일 후베이성 우한에서 전방위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바이두] 중국 국유자동차 ‘빅3’가 기술개발과 해외진출을 위해 뭉쳤다. 3일 중국경영망 보도에 따르면 중국 대형 국유자동차 기업인 이치(一汽), 둥펑(東風), 창안(長安)자동차가 지난 1일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기술혁신, 산업 전체 가치사슬 운영, 해외진출, 신사업 개발 등 네 가지 방면에서 전방위로 협력한다는 내용의 전략적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2017-12-03 20:30:38
5LitIOyekOuPmeywqCDsi5zsnqUg67OA7ZmU4oCm7JisIOq0keyggOyasCDrqqjthLDsh7wg7YKk7JuM65OcICfsoITrj5ntmZTCt+yKpOuniO2KuO2ZlMK36rO17Jyg7ZmU4oCZ
中 자동차 시장 변화…올 광저우 모터쇼 키워드 '전동화·스마트화·공유화’
지난 17일부터 26일까지 개최된 제15회 광저우국제모터쇼에서 '전동화·스마트화·공유화’가 중국 자동차 시장 변화 및 미래 성장 키워드로 확인됐다.[사진=중국 바이두] 중국의 3대 모터쇼 베이징(北京)·상하이(上海)·광저우(廣州) 모터쇼는 중국 자동차 산업 현황과 전망을 파악할 수 있는 풍향계 역할을 한다. 매년 하반기에 개최되는 광저우 국제모터쇼는 상반기 베이징, 상하이 모터쇼와 비교해 1년간 있었던 중국 자동차 업계의 움직임을 확인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모색하
2017-11-30 16:18:03
4oCc67O07KGw6riIIDQwJSDsgq3qsJDshKTigJ0g7KSR6rWtIOyghOq4sOywqOagqiAn7JmA66W066W0Jw==
“보조금 40% 삭감설” 중국 전기차株 '와르르'
[자료=상하이선전거래소] 비야디(比亞迪) 5.94% ↓, 진룽기차(金龍汽車) 10%↓, 위퉁객차(宇通客車) 7.19%↓, 쉬성주식(旭升股份) 9.24%↓···. 지난 15일 중국 주식시장에서 신에너지차 관련주가가 일제히 폭락했다. 중국 시장정보업체 퉁화순(同花順)에 따르면 이날 중국 증시에서 신에너지차 업종지수는 1.79% 하락했다. 중국 당국이 신에너지차 보조금을 40% 삭감할 것이라는 소문이 주가 폭락을 야기한 원흉이었다. 앞서 중국 재정부,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 공업정
2017-11-16 14:13:35
7KSR6rWtIOyerOqzhOydmCAn7YGw67OEJyDsp4Dri6QuLiAn7J6Q64+Z7LCo7JmVJyDro6jqtIDstpQg67OE7IS4
중국 재계의 '큰별' 지다.. '자동차왕' 루관추 별세
루관추 완샹그룹 회장 별세. [사진=완샹그룹 홈페이지] 중국 개혁개방 1세대 기업인인 중국 ‘자동차부품왕’ 루관추 완샹(萬向)그룹 회장이 25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72세. 펑파이신문에 따르면 고(故) 루관추 회장은 이날 저장(浙江)성 항저우(杭州)에서 병세가 악화되면서 결국 생을 마감했다. '중국의 유대인'으로 불리는 '저장상인'의 '큰별'인 루 회장은 중국 대표적인 자수성가형 기업인이다. 1945년생 저장성 항저우 출신으로, 15세때 학업을 그만두고 대장간에서 어깨너머
2017-10-26 13:59:55
7YWM7Iqs6528LCDspJHqta0g7LWc7LSIIDEwMCUg64uo64+F7Yis7J6QIOyghOq4sOywqCDqs7XsnqUg7ISk66a9
테슬라, 중국 최초 100% 단독투자 전기차 공장 설립
[테슬라] 세계적인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 자유무역구에 독자적으로 생산공장을 설립할 계획이다. 테슬라는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부상한 중국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모습이다. 테슬라가 상하이 자유무역구 공장 설립과 관련해 상하이시 정부와 세부사항을 조율하고 있다며, 연내 공장설립 계획을 확정지을 계획이라고 봉황망이 월스트리트저널(WSJ), 로이터 통신 등을 인용해 23일 보도했다. 주목할만한 것은 외국계 기업으로서는 최초로 테슬라가 100% 지분을 갖고 단독 투자해 공장
2017-10-23 10:05: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