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WzIwMTgg5LitIOyCsOyXhSDquLDsg4Hrj4TikaBdIOyekOuPmeywqCDshLHsnqXrpaAg7KeA64Kc7ZW0IOygiOuwmOKApuu2iOyViO2VnCDrr7jrnpgg4oCY7Z2Q66a84oCZ
[2018 中 산업 기상도①] 자동차 성장률 지난해 절반…불안한 미래 ‘흐림’
[사진=바이두] 올해 중국 자동차시장은 판매량 증가율 둔화와 업체 간 양극화 심화에 몸살을 겪는 불안한 미래가 점쳐진다. 핑안(平安)증권 등 중국 주요 증권사들은 올해 중국 자동차 판매량 증가율을 1.7%로 내다보고 있다. 이는 지난해 성장률 4%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지난해 성장률 역시 독일, 일본 등 주로 해외 브랜드의 선전으로 이뤄졌다. 중국 브랜드의 영향력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에서만 나타났다. 글로벌 자동차 수출국을 목표로 한 중국의 '자동차 굴기' 가속화로 기술력
2018-01-05 06:00:00
WzIwMTgg5LitIOyCsOyXhSDquLDsg4Hrj4TikaFdIOyyoOqwlSDqs7XquInCt+yImOq4iSDqt6DtmJXigKbqsIDqsqkg7Jik66aE7IS4IOytiSDigJjrp5HsnYzigJk=
[2018 中 산업 기상도②] 철강 공급·수급 균형…가격 오름세 쭉 ‘맑음’
[사진=바이두 ] 지난 한해 중국 철강산업에서는 대대적으로 공급 측 개혁이 진행됐다. 이로써 과잉 생산력이 대대적으로 해소됨과 동시에 질적 성장을 중심으로 한 생산력 확대 정책이 시행돼 산업 발전을 촉진시켰다. 중국공산당 제19차 전국인민대표대회(당대회)에서 공급 측 개혁이 재차 강조되고 양질의 공급과 수급 균형이 지시됨에 따라 올해 철강산업도 전년도와 비슷한 양상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중국 철강업계는 가시적인 생산력 축소로 인한 공급 감소와 수요 유지가 철강재 가격 상승세로
2018-01-05 06:00:00
6rCA7IaNIO2OmOuLrCDrsJ/ripQg5LitIOKAmOyekOuPmeywqCDqtbTquLDigJnigKYyMDI164WEIOq4gOuhnOuyjCAxMOuMgCDsnpDrj5nssKgg64yA6rWtIOuqqe2RnA==
가속 페달 밟는 中 ‘자동차 굴기’…2025년 글로벌 10대 자동차 대국 목표
[그래픽=김효곤 기자] 글로벌 자동차 수출국으로 거듭난다는 원대한 포부가 담긴 중국의 '자동차 굴기'가 가속화하고 있다. 현지 자동차 제조·부품업체를 글로벌 업체로 성장시키겠다는 중국 정부의 목표 아래, 업계에서도 해외 인수합병(M&A), 신에너지 자동차 생산 계획 수립 등을 통해 ‘자동차 굴기’에 동참하고 있다. 다만 중국 자동차 업계의 적극적인 해외 브랜드 인수 추진이 현지 시장의 양극화를 심화시켰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한다. 이런 우려에도 불구하고 최근에
2017-12-22 06:00:00
5LitIOyekOuPmeywqOyXheqzhCAn7JaR6re57ZmUJyDsi6ztmZQuLi7tlbTsmbgg6riw7Iig66Cl4oCm7J6Q67O4wrfquLDsiKAg7ZWp7J6Q6riw7JeF66eMIOyDneyhtA==
中 자동차업계 '양극화' 심화...해외 기술력…자본·기술 합자기업만 생존
중국 지리자동차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보웨(博越)'. 보웨는 올 1월부터 11월까지 누적판매량 3만884대를 기록하며 지리자동차 차량 중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사진=바이두] 중국 자동차 업계의 인수·합병(M&A) 열풍이 현지 브랜드 간 양극화 현상을 일으키고 있다. 해외 기업과의 협력으로 기술력과 브랜드 파워를 끌어올린 중국 업체는 승승장구하는 반면, 그렇지 못한 업체는 점차 시장에서 퇴출당하고 있는 것이다. 결국 순수 중국 자동차업체의 기술력과 인지도로는 시장 경쟁에서 이겨낼
2017-12-22 06:00:00
7KCV67aAIO2RnOyglSDrs4DtmZTsl5Ag64Kc7IOJLCDspJHqta0g7KCE6riw7LCoIOyLnOyepSAn7Je06riwJyDsi53snYTquYw=
정부 표정 변화에 난색, 중국 전기차 시장 '열기' 식을까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링파오(리프모터)가 올해 출시한 전기 스포츠카 'LP-S01'. [사진=리프모터] 중국 전기차 시장이 급격하게 달라진 정부의 태도에 긴장하는 분위기다. 제일재경일보(第一財經日報)는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당국이 서서히 힘을 빼고 시장 정돈을 위한 관리·감독에 나서자 시장이 당황하고 있다고 11일 보도했다. 지난 6개월간 중국 국가 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는 새로운 순전기 승용차 사업을 단 한 건도 승인하지 않았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지난 10월 '승용차 제조기업
2017-12-12 15:29:34
7KSR6rWtIOyekOuPmeywqOq4sOyXheuTpCAn7ZyY67Cc7Jyg7LCoJyDth7Tstpzqs4Ttmo0g7J6H64us7JWEIOuwnO2RnA==
중국 자동차기업들 '휘발유차' 퇴출계획 잇달아 발표
중국 화석연료 차량 판매중단[사진=바이두] 중국 당국의 경유·휘발유 등 화석연료 차량 생산·판매 중단 움직임 속에서 중국 토종 자동차 업체들이 화석연료 차량 판매 금지 시간표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중국 전기차 1위업체인 베이징자동차그룹이 지난 9일 2020년까지 우선 베이징시를 중심으로 전통 화석연료 차량 판매를 중단하고, 2025년까지 전국적으로 화석연료 차량 생산과 판매를 모두 중단할 계획이다. 쉬허이(徐和誼) 베이징자동차그룹 회장이 이날 베이징시 신에너지자동차기술혁신센터 설립
2017-12-11 14:19:46
4oCc6riw7Iig6rCc67Cc65OxIO2YkeugpeKAnSDspJHqta0g6rWt7Jyg7J6Q64+Z7LCoIOu5hTMg4oCY64+E7JuQ6rKw7J2YJw==
“기술개발등 협력” 중국 국유자동차 빅3 ‘도원결의'
중국 대형 국유자동차 기업인 이치, 둥펑, 창안자동차가 지난 1일 후베이성 우한에서 전방위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바이두] 중국 국유자동차 ‘빅3’가 기술개발과 해외진출을 위해 뭉쳤다. 3일 중국경영망 보도에 따르면 중국 대형 국유자동차 기업인 이치(一汽), 둥펑(東風), 창안(長安)자동차가 지난 1일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기술혁신, 산업 전체 가치사슬 운영, 해외진출, 신사업 개발 등 네 가지 방면에서 전방위로 협력한다는 내용의 전략적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2017-12-03 20:30:38
5LitIOyekOuPmeywqCDsi5zsnqUg67OA7ZmU4oCm7JisIOq0keyggOyasCDrqqjthLDsh7wg7YKk7JuM65OcICfsoITrj5ntmZTCt+yKpOuniO2KuO2ZlMK36rO17Jyg7ZmU4oCZ
中 자동차 시장 변화…올 광저우 모터쇼 키워드 '전동화·스마트화·공유화’
지난 17일부터 26일까지 개최된 제15회 광저우국제모터쇼에서 '전동화·스마트화·공유화’가 중국 자동차 시장 변화 및 미래 성장 키워드로 확인됐다.[사진=중국 바이두] 중국의 3대 모터쇼 베이징(北京)·상하이(上海)·광저우(廣州) 모터쇼는 중국 자동차 산업 현황과 전망을 파악할 수 있는 풍향계 역할을 한다. 매년 하반기에 개최되는 광저우 국제모터쇼는 상반기 베이징, 상하이 모터쇼와 비교해 1년간 있었던 중국 자동차 업계의 움직임을 확인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모색하
2017-11-30 16:18:03
4oCc67O07KGw6riIIDQwJSDsgq3qsJDshKTigJ0g7KSR6rWtIOyghOq4sOywqOagqiAn7JmA66W066W0Jw==
“보조금 40% 삭감설” 중국 전기차株 '와르르'
[자료=상하이선전거래소] 비야디(比亞迪) 5.94% ↓, 진룽기차(金龍汽車) 10%↓, 위퉁객차(宇通客車) 7.19%↓, 쉬성주식(旭升股份) 9.24%↓···. 지난 15일 중국 주식시장에서 신에너지차 관련주가가 일제히 폭락했다. 중국 시장정보업체 퉁화순(同花順)에 따르면 이날 중국 증시에서 신에너지차 업종지수는 1.79% 하락했다. 중국 당국이 신에너지차 보조금을 40% 삭감할 것이라는 소문이 주가 폭락을 야기한 원흉이었다. 앞서 중국 재정부,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 공업정
2017-11-16 14:13:35
7KSR6rWtIOyerOqzhOydmCAn7YGw67OEJyDsp4Dri6QuLiAn7J6Q64+Z7LCo7JmVJyDro6jqtIDstpQg67OE7IS4
중국 재계의 '큰별' 지다.. '자동차왕' 루관추 별세
루관추 완샹그룹 회장 별세. [사진=완샹그룹 홈페이지] 중국 개혁개방 1세대 기업인인 중국 ‘자동차부품왕’ 루관추 완샹(萬向)그룹 회장이 25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72세. 펑파이신문에 따르면 고(故) 루관추 회장은 이날 저장(浙江)성 항저우(杭州)에서 병세가 악화되면서 결국 생을 마감했다. '중국의 유대인'으로 불리는 '저장상인'의 '큰별'인 루 회장은 중국 대표적인 자수성가형 기업인이다. 1945년생 저장성 항저우 출신으로, 15세때 학업을 그만두고 대장간에서 어깨너머
2017-10-26 13:59:55
7YWM7Iqs6528LCDspJHqta0g7LWc7LSIIDEwMCUg64uo64+F7Yis7J6QIOyghOq4sOywqCDqs7XsnqUg7ISk66a9
테슬라, 중국 최초 100% 단독투자 전기차 공장 설립
[테슬라] 세계적인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 자유무역구에 독자적으로 생산공장을 설립할 계획이다. 테슬라는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부상한 중국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모습이다. 테슬라가 상하이 자유무역구 공장 설립과 관련해 상하이시 정부와 세부사항을 조율하고 있다며, 연내 공장설립 계획을 확정지을 계획이라고 봉황망이 월스트리트저널(WSJ), 로이터 통신 등을 인용해 23일 보도했다. 주목할만한 것은 외국계 기업으로서는 최초로 테슬라가 100% 지분을 갖고 단독 투자해 공장
2017-10-23 10:05:37
Iuykkeq1reyCrOyXhSDsi6TsoIEg7JWF7ZmULi4uIiDsgrzshLFTREkg7YaI7KeEIOuwsO2EsOumrOqzteyepSDsp4DrtoQgMzAlIOunpOusvOuhnA==
"중국사업 실적 악화..." 삼성SDI 톈진 배터리공장 지분 30% 매물로
톈진재산권거래중심에 삼성톈진전자 지분 매각 관련 공시가 올라와있다.[사진=톈진재산권거래중심 홈페이지] 삼성SDI가 중국 톈진에 세운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의 중국측 투자자 지분 30%가 매물로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내 사업 실적 악화가 주요 원인인 것으로 분석됐다. 삼성SDI는 앞서 2015년 10월 톈진 현지 국영기업 2곳과 공동으로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공장 합작사 ‘삼성톈진전지유한공사(이하 삼성톈진전지)’를 설립했다. 여기서는 전기차용 동력전지를 포함해 원통형 리튬이온전지를 개발&mid
2017-10-16 14:56:09
J+yngO2UhCcg7Y+s6riw7ZWcIOykkeq1rSDssL3ssq3snpDrj5nssKguLi4gQk1X7JmAIOyGkOyeoeuCmD8=
'지프' 포기한 중국 창청자동차... BMW와 손잡나?
[창청-BMW 합자회사 설립설] "중국 창청(長城·그레이트월)자동차가 BMW와 중국내 합자회사를 설립할 계획이며, 현재 공장 부지를 물색 중이다." 로이터통신이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이 뉴스가 11일 중국 자동차 업계를 뜨겁게 달궜다. 보도가 나오자마자 이날 홍콩거래소에서 창청자동차 주식은 장중 20% 가까이 폭등했다. 보도에 따르면 창청자동차와 BMW는 전기차 합자회사를 만들 가능성이 크며, 공장 부지로는 장쑤(江蘇)성 창서우(常熟)경제기술개발구가 거론됐다. 양사가 4~5개월 전부
2017-10-12 09:53:15
67mE7JW865SULCDnvo7sl5Ag7LWc64yAIOq3nOuqqCDsoITquLDrsoTsiqQg6rO17J6l7KeT64qU64uk4oCmIOyXsOqwhCAxNTAw64yAIOyDneyCsCDtmZXrjIA=
비야디, 美에 최대 규모 전기버스 공장짓는다… 연간 1500대 생산 확대
세계 1위 전기차 업체인 중국 비야디(比亞迪·BYD) [사진=신화왕] 세계 1위 전기차 업체인 중국 비야디(比亞迪·BYD)가 북미 최대 규모의 전기버스 공장을 열며 미국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중국 신화사는 비야디가 지난 6일 미국 캘리포니아 랭커스터에서 공장 확장 준공식을 열었다고 최근 보도했다. 새로운 전기버스 생산공장의 면적은 4만1000㎡으로, 미국에 처음으로 세워진 독자적인 중국 버스 공장이다. 또한 북미 지역 최대의 전기버스 공장이다. 2013년에 처음으로 표준 축구장 사이즈 6
2017-10-08 16:29:23
5LitIOyekOuPmeywqCDsl4Xqs4QsIO2VtOyZuCDtiKzsnpDroZwg7ISx7J6lIOyeoOyerOugpSDrhpLsl6w=
中 자동차 업계, 해외 투자로 성장 잠재력 높여
[사진=바이두] 중국 자동차 업계가 해외 기업인수합병(M&A) 등으로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장 잠재력을 높이고 있다. 다국적 컨설팅그룹 딜로이트차이나(Deloitte China)의 최신 보고서 ‘2017 중국 자동차 산업 해외 투자 보고서’는 “중국 자동차·부품 업계는 정부 정책에만 의존해서는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키울 수 없다"며 "혁신 기술력 확보 등을 위한 해외 투자를 활발히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선진 기술 확보, 성장 잠재력을 갖추는 것이 중국 자동
2017-10-07 07:00:00
W+ykkeq1rSDquLDsl4XsnbTslbzquLBdIOykkeq1rSDrlJTsoKTCt+2cmOuwnOycoOi7iiDth7Tstpwg7LWc64yAIOyImO2YnOyekOKAleu5hOyVvOuUlA==
[중국 기업이야기] 중국 디젤·휘발유車 퇴출 최대 수혜자―비야디
워런 버핏이 투자한 중국 토종 전기차기업 비야디. [사진=신화통신] "오는 2030년까지 중국 자동차 시장이 100% 전기차 시장으로 바뀔 것이다." ‘중국의 테슬라’로 불리는 중국 토종 전기차업체 비야디(比亞迪·BYD) 왕촨푸(王傳福) 회장이 지난 22일 본사 기자회견에서 한 말이다. 중국 당국이 앞서 9일 경유·휘발유 등 화석연료 차량의 생산 판매를 언제부터 중단할지와 관련해 구체적인 시간표를 조만간 내놓을 것이라고 밝힌 데 이어 왕 회장은 아예 구체적인 퇴출 시간표까지
2017-09-26 14:06:29
7ZiE64yA7LCoLCDkuK0g7IKs7ZqM6rO17ZeMICfsnbjrr7zsnbzrs7Qn64+EIOyduOyglSAg
현대차, 中 사회공헌 '인민일보'도 인정
당기관지 인민일보 해외판 3면 하단에 현대차그룹의 사회공헌활동 기사가 게재됐다. [자료=인민일보 해외판] 중국 관영언론이 우리나라 현대자동차가 중국 현지화 전략으로 적극 펼치고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높이 평가했다. 당기관지 인민일보 해외판이 25일 게재한 ‘외국계 기업은 현지화와 뗄래야 뗄 수 없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서다. 신문은 중국 사회과학원 기업사회책임연구센터 참관단이 우리나라 현대차 그룹 본사를 방문해 사회공헌 활동 이모저모를 둘러본 사실을 보도하며 현대차를 중국내 대표
2017-09-25 14:54:25
5LitIOydtOuLrCDstpzsi5wg7Iug7LCoIOygiOuwmCDqsIDquYzsnbQgU1VW4oCm7Yag7KKFIOu4jOuenOuTnCDruYTspJEgNTQlIOyVleuPhOyggSA=
中 이달 출시 신차 절반 가까이 SUV…토종 브랜드 비중 54% 압도적
중국 둥펑펑선자동차 소형 SUV 'AX4'[사진=바이두] 세계 최대 시장 중 하나로 꼽히는 중국 자동차 시장이 과거 세단, 다목적차량(MPV) 중심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이동하고 있다. 올해 중국 청두(成都) 모터쇼 개최 전후로 중국 소형 SUV 라인업이 본격 가동됨에 따라 중국 자동차 소비시장 내 '소형 SUV붐' 이 다시 불 것으로 보인다. 올해 20회를 맞이한 청두 모터쇼는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3일까지 청두 세기성신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중국 서부 최대 규모의 자동차 국제전
2017-09-23 15:00:00
7KSR6rWt64+EIO2ZlOyEneyXsOujjCDssKjrn4kg7YyQ66ek7KSR64uoIOy2lOynhCDspJE=
중국도 화석연료 차량 판매중단 추진 중
중국 화석연료 자동차 판매중단 [자료=중국언론종합] 중국도 경유·휘발유 등 화석연료 차량의 판매를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이 화석연료 차량의 판매 퇴출 시간표를 제정하면 중국은 물론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도 커다란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신궈빈(辛國斌) 공업정보화부 부부장(차관급)은 9일 톈진에서 열린 ‘2017 중국자동차산업발전 국제포럼’에서 중국도 경유 휘발유 등 화석연료 차량의 판매를 언제부터 중단할 지를 연구 중이라며 조만간 관
2017-09-10 13:37:46
5Lit7KGw7ISg7IKw7JeFLCDqsJLsi7wg67CwIOuMgOufieyDneyCsOyEnCDqs6DrtoDqsIDqsIDsuZgg7ISg67CVIOyImOyjvOKApuq4sOyIoOugpSDsnoXspp0gJ+yhsOyEoOqwleq1rScg67aA7IOB
中조선산업, 값싼 배 대량생산서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기술력 입증 '조선강국' 부상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OOCL 홍콩'[사진=연합뉴스] 중국이 세계 최대 규모 컨테이너선 건조 일감을 따내는 등 빠른 속도로 세계 기술력을 따라잡으면서 세계 조선업계 판도가 뒤바뀌고 있다. 배를 값싸게 대량 생산한다는 의미의 '조선(造船) 대국'이라고 불렸던 중국은 이제 탄탄한 기술력까지 갖춘 '조선 강국'으로서의 이미지 쇄신에 성공하고 있다. 해외 조선·해운 분야 전문지 트레이드윈즈와 이베스트투자 등에 따르면, 세계 3대 해운사인 프랑스 컨테이너 선사 CMA CGM은 최근
2017-09-10 06: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