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ustOyXreyghOyfgV0gJ+q0gOyEuO2Pre2DhCcg66ee7J2AIOe+jiDsnpDrj5nssKgsICLspJHqta0g7YyQ66ek6rCAIOyduOyDgSDsl4bri6Qi
[무역전쟁] '관세폭탄' 맞은 美 자동차, "중국 판매가 인상 없다"
미국 자동차 제조업체 포드의 SUV, 익스플로어 [사진=바이두]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화되면서 관세폭탄을 맞은 미국 자동차 업체들이 가격을 인상하지 않기로 했다고 홍콩 명보(明報)가 15일 보도했다. 미국 대표 전기차 제조업체인 테슬라만이 최근 판매가를 인상했다. 미국과 중국이 340억 달러 규모의 상대국 수입제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한 지 열흘 남짓이 지나면서 관련 기업도 대응방안을 확정하며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미국 자동차 업계는 15%의 기존 수입 관세에 추가 25%가 더해져 40%의 관세 부담
2018-07-15 15:40:08
J+uplOydtOuTnCDsnbgg7LCo7J2064KYIOyXhuydtCDsgrTslYTrs7TquLAn7JmAIOuvuOykkSDrrLTsl63soITsn4EuLi4164WEIO2bhCDqsrDqs7zripQ/
'메이드 인 차이나 없이 살아보기'와 미중 무역전쟁...5년 후 결과는?
[사진=소후닷컴] “최근 서방국가들이 중국산 제품을 공격하고 있지만 그들의 ‘마녀사냥’은 절대 중국산 제품을 깰 수 없다. 이미 유럽과 미국 대다수 소비자는 전 세계 50%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산 제품에 강한 의존성이 생겼다. ‘중국산’은 ‘세계산’이라 할 수 있으며 우리 제품을 부정하는 것은 세계 유수기업의 상품성을 부정하는 것과 같다.” 11년 전 중국 매체 중궈짜이셴(中國在線)은 중국 제조 제품에 대한 해외 소비자의 반응과 다수 국가에서 불거진 ‘메이
2018-07-15 15:38:38
W+ustOyXreyghOyfgV0g7KSR6rWtLCAi67aI6rCA7ZS87ZWcIOustOyXreyghC4uLue+jiDtjKjqtow/IOykkeq1rSDqtbTrs7Xsl4bri6Qi
[무역전쟁] 중국, "불가피한 무역전...美 패권? 중국 굴복없다"
미국과 중국이 상대방에 대해 보복 관세를 부과하는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다. 세계 경제의 패권을 놓고 벌이는 총성 없는 이 전쟁의 결말이 어디로 귀결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 중국이 초대형 관세부과 계획으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는 미국을 향해 연일 거센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14일 미·중 무역전쟁과 관련한 사평을 두 편이나 게재해 미국이 비합리적이고 근거 없는 주장으로 중국 '대국 굴기(우뚝 섬)'의
2018-07-15 14:38:01
W+ykkeq1re2PrO2GoF0g66y87JeQIOyeoOq4tCDrj4TroZwuLi7spJHqta0g6rOz6rOzIO2PreyasCDtlLztlbQ=
[중국포토] 물에 잠긴 도로...중국 곳곳 폭우 피해
폭우로 불어난 쓰촨성 충칭시의 양쯔강 지류 자링강(嘉陵江) [사진=신화통신] 폭우로 물에 잠긴 간쑤성 도시[사진=신화통신] 폭우로 물에 잠긴 간쑤성 일대[사진=신화통신] 최근 중국 전역에 쏟아진 폭우로 인해 도로와 가옥이 물에 잠기는 등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중국 양쯔(楊子)강 수자원관리위원회는 폭우로 수위가 올해 최고조에 달해 홍수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경고했다고 15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충칭(重慶)시의 경우 홍수 피해 우려로 지난 14일까지 10만여
2018-07-15 11:50:18
7KSR6rWtLCAyMDMw64WE67aA7YSwICfso7w07J28IOq3vOustOygnCcg64+E7J6FIOqygO2GoA==
중국, 2030년부터 '주4일 근무제' 도입 검토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는 중국이 2030년부터 '주4일 근무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14일 중국의 뉴스포털 써우후(搜狐) 보도에 따르면 중국사회과학원 산하의 재경전략연구원과 여유(관광)연구센터, 문헌출판사는 전날 베이징에서 공동으로 '레저 그린북:2017~2018년 중국 휴한(休閑.레저) 발전보고' 발표회와 토론회를 개최했다. 중국 정부의 주요 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국책연구기관인 사회과학원은 이 자리에서 2030년부터 '주4일 근무, 3일 휴식제' 도입을 건의했다 그린북에 따르면 일하는 시간과
2018-07-14 17:37:44
4oCLMTM17KGw7JuQIOykkeq1rSDsnqztmZzsi5zsnqXsnYQg64W466Ck65284oCm64W47J24wrfsi6DssrTsnqXslaDtmZjsnpDrp4wgNeyWteuqhQ==
​135조원 중국 재활시장을 노려라…노인·신체장애환자만 5억명
오는 2020년 중국의 재활 의료기기 시장규모가 135조원(약 8000만 위안)에 달할 전망이다. 중국은 지난해 1억6800여 만명의 노인과 1억3500여 만명의 만성 신체 장애 환자가 재활 치료를 받고 있을 정도로 거대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경제전문가들은 "최근 중국에서는 휴대가 간편하고 외관 디자인에 차별성을 지닌 가정용 재활 기기 시장이 유망하다"며 "국내 기업들은 단일 시장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중국 재활기기 시장 진출을 노려볼만 하다"고 조언한다. 14일 코트라와 중국산업연구원 등에 따르면
2018-07-14 10:58:51
4oCLW+ykkeq1rSDsp4Dsl63rs4Qg6rK97KCc64+Z7Zal4pGhXSDsi6Ag64+Z67aB7KeE7Z2l7KCE6561IOy2lOynhO2VmOuKlCDrj5nrtoEz7ISx
​[중국 지역별 경제동향②] 신 동북진흥전략 추진하는 동북3성
[코트라] 중국은 랴오닝, 지린, 헤이룽장 등 동북 3성을 중심으로 하는 동북 진흥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동북3성은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와 북한·러시아의 항구를 빌려 동해로 진출한다는 차항출해 전략의 요충지로, 한국의 신 북방정책과 중국 일대일로의 접점이라고 할 수 있다. 동북3성의 인구는 2016년 기준 전체 인구의 약 7.9%인 1억910만명에 달한다. 도시인구의 비중이 전체 인구의 8.5%로 인구 비중에 비해 높은 편이다. 도시화율은 60.8%로 중국 평균과 근접한 수준이다. 랴
2018-07-14 06:02:00
W+ykkeq1rSDsp4Dsl63rs4Qg6rK97KCc64+Z7Zal4pGiXSDqsr3soJzshLHsnqUg6rKs7J247LCoIOuPmeu2gOyXsO2VtA==
[중국 지역별 경제동향③] 경제성장 견인차 동부연해
[코트라] 상하이시와 장쑤·저장성이 위치한 중국 동부연해 지역은 중국 경제성장의 견인차이자 과거·현재·미래의 '브레인'으로 일컬어진다. 동부연해 지역은 경제개발을 선도하는 선진지역으로, 전통적으로 부유한 지방이다. 인구 밀도와 성장률이 모두 높은 편으로, 특히 장쑤성은 스마트시티 건설 등 신 산업구조의 수용이 빠른 지역으로 꼽힌다. 동부연해 지역은 중국 전체 국토 면적의 2.3%에 불과하지만, 인구는 2억3459만명으로 약 17%를 차지한다. 도시인구의 비중이 16%로
2018-07-14 06:02:00
W+ykkeq1rSDsp4Dsl63rs4Qg6rK97KCc64+Z7Zal4pGjXSDqsJztmIHqsJzrsKkg7IKw7IukIOuCqOu2gOyXsO2VtA==
[중국 지역별 경제동향④] 개혁개방 산실 남부연해
[코트라] 광둥, 푸젠, 광시, 하이난성 등이 위치한 중국 남부연해 지역은 개혁·개방의 산실로 불린다. 특히 주강삼각주를 중심으로 연해경제벨트가 구축된 가운데 최근엔 해상 실크로드의 전략 거점으로 떠오른 모습이다. [코트라] 남부연해 권역의 인구비중은 2016년 기준 14.9%로 광둥성의 비중이 8%로 높다. 도시인구의 비중은 16.3%로 인구비중을 다소 상회하는 수준이다. 도시화율은 62.6%로 중국 전체 57.4%보다 높다. 광둥성(69.2%)과 푸젠성(63.6%)은 각각 60%대 이상의 높은 도시화율
2018-07-14 06:02:00
W+ykkeq1rSDsp4Dsl63rs4Qg6rK97KCc64+Z7Zal4pGgXSDrtoHrtoDsl7DtlbQg7KeA7JetIOuPhOyLnO2ZlOycqCDrhpLqs6Ag6rOg7ISx7J6l
[중국 지역별 경제동향①] 북부연해 지역 도시화율 높고 고성장
[중국 국가통계국] 중국은 아시아의 거대 국가다. 2017년 중국의 국내총생산(GDP)은 82조 위안(약 1경3780조원)을 넘어서 전년 대비 6.9 % 성장했다. 중국 경제규모가 워낙 크다보니 각 지역별 경제 발전현황이나 특색, 발전 과정도 제각각 다르다. 중국의 지역 경제권은 크게 동부, 중부, 서부의 3개 권역으로 구분할 수도 있지만, 더 세부적으로는 수도권 북부연해, 동북3성, 동북연해, 남부연해, 장강중류, 황하중류, 서남지역, 서북지역의 8개 권역으로 구분할 수 있다. 중국 경제가 발전하기 시작
2018-07-14 06:01:00
5LitIOyYqOudvOyduCDsnKDtlbQg7L2Y7YWQ7LigIOuLqOyGjSDqsJXtmZQgIuuwqe2Vmeq4sOqwhCDssq3shozrhYQg67O07Zi4IOuqqeyggSI=
中 온라인 유해 콘텐츠 단속 강화 "방학기간 청소년 보호 목적"
[사진=신화통신] 중국 내 언론·미디어 정책을 총괄하는 국가광파전시총국(이하 광전총국)이 여름방학 기간을 맞아 온라인 검열을 강화하겠다고 나섰다. 특히 검열 대상엔 청소년들이 즐겨 보는 아이돌 양성, 오디션 프로그램 등과 같은 콘텐츠도 포함됐다. 중국 베이징청년보(北京靑年報)에 따르면 광전총국은 지난 10일 ‘여름기간 원활한 온라인 콘텐츠 전파를 위한 통지’를 발표하고 각 유관 부서들이 협조해 사회질서를 저해하는 콘텐츠 전파를 엄격히 제한하라고 지시했다. 통지는 사이비 종
2018-07-13 17:48:25
7KSR6rWt7IScIOqwgOyDge2ZlO2PkOuhnCDrsqDtjIXtlZjripQg67aI67KVIOyKpO2PrOy4oCDrj4TrsJUg7IKs7J207Yq4IOuTseyepQ==
중국서 가상화폐로 베팅하는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 등장
비트코인 기념주화[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중국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로 돈을 거는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가 등장했다. 13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 경찰은 가상화폐를 이용해 월드컵 도박을 벌인 불법 사이트의 운영자를 붙잡았다. 이는 가상화폐를 사용해 대형 스포츠 행사를 대상으로 불법 도박을 벌인 첫 사례다. 이 도박장의 규모는 100억 위안(약 1조7000억원)에 달했다. 이들은 '다크웹'이라는 이름의 도박 사이트를 개설하고 비트코인,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등
2018-07-13 16:56:35
66+47KSRIOustOyXreyghOyfgeyXkCDrsJjqsJDihpHigKbkuK0g7J2867aAIO2YuO2FlCAi66+46rWt7J247JeQIDI1JSDstpTqsIDsmpTquIgi
미중 무역전쟁에 반감↑…中 일부 호텔 "미국인에 25% 추가요금"
[사진=바이두] 미중간 무역전쟁이 본격화하면서 미국에 대한 중국인들의 반감도 점차 높아지고 있다. 13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내 일부 호텔이나 식당은 미국인 고객들에게 25%의 추가 요금을 받겠다고 밝혔다. 중국 광둥(廣東)성 선전의 모던클래식호텔그룹은 미국이 관세를 매긴 만큼 미국인들에게 25%의 추가요금을 물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 호텔의 대변인 양모씨는 "지난 주에 공고를 붙였다"며 "중국에 대한 미국의 끝없는 관세부과에 화가 나 사장이 이처럼 결정했다"
2018-07-13 16:24:54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uLpOyLnCDsiKjqs6DrpbTquLAg64+M7J6F7ZWcIOyDge2VmOydtOyihe2VqeKApjAuMjMl4oaT
[중국증시 마감] 다시 숨고르기 돌입한 상하이종합…0.23%↓
중국증시 마감. [사진=신화통신] 전날 큰폭 상승세를 보인 중국 증시는 13일 다시 조정받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6.47포인트(0.23%) 하락한 2831.18로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53.35포인트(0.58%) 오른 9326.97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3.83포인트(0.24%) 오른 1618.46으로 장을 마감했다.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1463억, 2197억 위안에 달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조선(-1.35%), 석유(-0.63%), 항공기(-0.42%), 금융(-0.24%), 석탄(-0.16%), 미디어 엔터
2018-07-13 16:24:31
V1RPIOyCrOustOy0neyepSAi66y07Jet7KCE7J+BIOuqqOuRkOqwgCDtjKjsnpAsIO2YhCDssrTsoJwg6rCV7ZmU7ZW07JW8Ig==
WTO 사무총장 "무역전쟁 모두가 패자, 현 체제 강화해야"
로베르토 아제베도 WTO 사무총장이 중국 관영 CCTV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CCTV 캡처] 로베르토 아제베도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이 미·중 무역전쟁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 일이라며 양측에 자제를 촉구했다. 아제베도 사무총장은 13일 중국 관영 CCTV와의 인터뷰에서 "미·중 간 마찰은 전 세계 상품 교역의 3분의 2와 대부분의 가치 사슬에 관련된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WTO는 지난 11일부터 이날까지 스위스 제네바 본부에서 중국 무역정책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왕서
2018-07-13 16:14:16
W+yYgeyDgeykkeq1rV0g7JOw7LSo7ISxIO2ZlO2VmeqzteyepSwg7J2Y66y47J2YIO2PreuwnOyCrOqzoOKApjE566qFIOyCrOunnSA=
[영상중국] 쓰촨성 화학공장, 의문의 폭발사고…19명 사망
[사진=중국신문망] 12일 중국 쓰촨(西川)성의 한 화학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 사고가 발생해 19명이 사망했다. 사고가 발생한 공장은 쓰촨성 이빈(宜賓)시 장안(江安)현 양춘(陽春)공업단지에 있는 '이빈헝다(恒达)과학기술유한공사'이다. 웨이보(微博), 유튜브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된 사진과 영상 속에는 해당 화학 공장이 거대한 불길과 검은 연기로 뒤덮인 모습이 담겼다.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30분경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로 인
2018-07-13 14:39:19
W+ykkeq1re2PrO2GoF0gOeyblCDsua3ri6TsmKQg7IO57IKwIOq0gOq0keyEnOuwiyDqsJzstZw=
[중국포토] 9월 칭다오 샹산 관광서밋 개최
[사진=신화통신] 12일 중국 베이징에서 '2018년 세계관광도시연합(WTCF) 칭다오 샹산(香山) 관광서밋' 관련 기자회견이 열렸다. 9월 7일부터 9일까지 열리는 'WTCF 칭다오 샹산 관광서밋'은 WTCF와 칭다오시 정부가 공동 주최하는 것이다. 서밋 주제는 '발전 흐름에 맞춰 도시 브랜드를 높여라'에 맞춰졌다. [사진=신화통신]
2018-07-13 14:38:05
W+ustOyXreyghOyfgV0g66+46rWt7IKwIOyekOuPmeywqCDspJHqta0g64K0IO2MkOunpOufiSDquInqsJDigKbtmITrjIDou4og67CY7IKs7J207J21Pw==
[무역전쟁] 미국산 자동차 중국 내 판매량 급감…현대車 반사이익?
지난 2월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모터쇼에서 미국 포드 자동차가 전시돼 있다. [사진=신화통신]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 영향으로 지난달 미국산 자동차의 판매량이 급감했다고 대만 관영 중앙통신사가 12일 보도했다. 중국 자동차공업협회가 지난 11일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올 6월 중국의 신차 판매량은 지난해 동기대비 4.8% 증가한 227만3700대를 기록했다. 일본과 독일산 자동차의 판매량은 각각 3.5%, 4.9% 증가한 반면 미국산 자동차의 판매량은 22.9% 급감했다. 무역갈등으로 형성된 중국 소비자들의 반미 정서가 자
2018-07-13 14:01:02
W+ustOyXreyghOyfgV0g66+46rWt7JeQIOunnuyEnCAn7LKc7Jew64+Z66e56rWwJyDrgYzslrTslYjripQg7KSR6rWt
[무역전쟁] 미국에 맞서 '천연동맹군' 끌어안는 중국
지난 10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아랍연맹 협력 포럼 제8차 장관급 회의에 참석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각국 정상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미국과 사상 초유의 무역전쟁을 벌이는 중국이 중동·아프리카 등 발전도상국들과 ‘중국의 천연동맹군’을 끌어안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내주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 정상회의 참석차 중동·아프리카 순방길에 오르고, 오는 9월엔 베
2018-07-13 13:57:04
4oCL5LitLCDnvo4g67O07Zi466y07JetIOunnuyEnCAn6rCc7ZiBIOqwnOuwqScg7ZmV64yA4oCm6rWt7KCc7IKs7ZqMIO2YuOyGjO2VoCDrk68=
​中, 美 보호무역 맞서 '개혁 개방' 확대…국제사회 호소할 듯
[그래프= 아주경제 김효곤 기자] 미국과 중국의 관세를 둘러싼 신경전이 치열해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강화하며 보호무역주의를 강화하자 중국은 이에 반발하며 맞서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앞서 개혁개방을 지속할 것이라고 언급한 데 이어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도 이런 지침을 재차 확인했다. 13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 국무위원은 전날(12일) 베이징(北京) 외교부 란팅(브리핑룸)에서 각국 사절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후베
2018-07-13 11:37:13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